로딩로딩중

테저전

최근 수정 시각:



1. 개요2. 스토리3. 스타크래프트4. 스타크래프트 2

1. 개요[편집]

스타크래프트 시리즈 종족전에서 저그테란의 전투를 일컫는 명칭. 참고로 저테전으로 검색해도 이 문서로 들어올 수 있다.

2. 스토리[편집]

켐페인 시나리오 상에서 테테전, 저프전과 더불어 가장 빈번하게 일어나는 전투이며, 특히 케리건멩스크, 레이너 사이의 관계에서 전투가 끊이지 않는 편이다. 여러모로 저그-프로토스와 더불어 서로에게 앙숙인 존재. 게임 상에서는 테란이 저그에 비해 상성상 우위이지만 스토리상으로는 저그가 지속적인 공세를 취하고 테란이 수세를 유지하는 양상으로 흘러갔으며 저그의 침공에 최소 100억 이상의 테란들이 학살당하는 등 테란 쪽이 피해자에 가깝다. 테란이 저그를 상대로 뚜렷한 승리를 거둔 경우는 레이너 특공대의 행적과 이들과 연합한 워필드 휘하 자치령의 차 행성 침공, UED의 코프룰루 원정 정도를 제외하면 찾아보기 어렵다. 이마저도 완전한 승리가 아닌 일시적으로 우세를 점하는 정도였으며 자치령과 UED 모두 최후에는 결국 패배하고 말았다.

데모 캠페인에서는 차우 사라에서 처음으로 테란 연합저그 군단이 싸우는 모습을 볼 수 있으며, 오리지널 테란 캠페인에서도 마 사라 행정관의 민병대가 코랄의 후예에 합류하여 마 사라를 탈출하기 전까지는 줄창 저그만 상대하게 된다. 이후 저그 캠페인 첫 번째 미션에서 타소니스에 남아있는 연합의 잔당들을 학살하는 모습을 볼 수 있고, 코랄의 후예를 계승한 테란 자치령과의 전투가 4,6번째 미션에서 일어나며, 5번째 미션에서는 케리건을 찾으러 차 행성에 온 레이너 특공대까지 상대하게 된다. 또한, 프로토스 캠페인 최종 미션에서 프로토스와 동맹을 맺은 레이너 특공대가 같이 초월체의 군단에 맞서 싸운 적이 있다.

브루드 워 테란 캠페인에서는 UED 원정대가 3번째 미션에서 배반자 저그를 상대하며, 최종 미션에서도 차 행성에서 서로 맞붙게 된다. 7번째 미션 한정으로 도주한 멩스크를 쫓는 과정에서 아이어야생 저그와도 마주치는 건 덤. 저그 캠페인에서는 3번째 미션에서 자원 수급을 위해 모리아 행성에 왔다가 마주친 켈모리아 조합과 국지전을 벌이며, 이후에는 코랄차 행성을 점령한 UED 원정대를 아예 박살내 버리더니, 케리건이 UED 격퇴를 위해 일시적으로 동맹을 맺었던 멩스크와 레이너까지 배신하면서 테란 세력 모두를 적으로 돌리게 된다. 이 영향으로 최종 미션에서 케리건에게 적개심을 가진 자치령과 프로토스, 잔존한 UED까지 합세해 쳐들어오는 바람에 저그는 두 테란 진영을 상대로 싸우게 된다.

자유의 날개에선 레이너 특공대와 케리건의 군단 사이의 전투가 주가 되며, 최종 임무인 차 행성 임무는 모두 테저전으로 구성되어 있다. 군단의 심장에서는 케리건의 멩스크에 대한 복수극이 주요 스토리로 나오기 때문에 테저전이 대다수의 지분을 차지하고 있으며, 이 때문에 군단과 자치령은 캠페인 초반부부터 최후반부까지 서로 치고박고 싸우게 된다. 이후 자치령 측은 아크튜러스가 사망하여 발레리안이 황제가 되고 레이너 특공대가 합류했으며, 군단 측은 케리건이 중추석의 힘으로 정화되어 아몬의 영향에서 벗어나 서로 우호적인 관계로 변화하였기 때문에 테저전은 한동안 소강 상태였으나[1], 노바 비밀 작전에서 보리아와 타소니스 행성의 야생 저그가 자치령의 적대 세력으로 등장함으로써 전투가 다시 재개되었다.

3. 스타크래프트[편집]

역대 명경기들과 시대별 선수별 정보를 정리

/스타크래프트 참고.

4. 스타크래프트 2[편집]

[1] 공허의 유산에서 케리건의 군단과 뫼비우스 특전대 사이에서 국지전이 몇 번 있기는 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