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로딩중

테슬라 모델 X

최근 수정 시각:

파일:tesla model x front.jpg

파일:tesla model x rear.jpg


테슬라 모델X의 32가지 특징

1. 개요2. 제원3. 사건사고4. 여담5. 관련 문서6. 둘러보기


Tesla Model X

1. 개요[편집]

테슬라의 SUV 라인에 해당하는 차량. 2012년 2월에 발표되었고 2015년 9월 30일에 정식 출시되었다. 5~7인승(기본은 5인승 옵션에따라 6인승 7인승 선택가능)에 팔콘 윙 도어를 탑재하여 좁은 공간에서도 편하게 내릴 수 있다. 또한 바이오 디펜스 모드 시스템을 탑재해 생화학 공격시 차량 내부를 지킬 수 있다고 한다. 시작가격은 83,000 달러로 약 9천7백만원이다. 한국출시가격은 현재 모델 S 가격보다 15%정도 높을 예정이라고 한다.

2018년 현재 한국 공식 홈페이지에서 500만원의 예약금과 함께 사전 예약을 받고있으며 인증용 차량이 반입되었다고 한다(직원피셜). 추석쯤에는 출시 가능할듯하다고..

2017년 6월 13일 테슬라 모델 X가 미 도로교통안전국(NHTSA)의 안전 테스트 결과 모든 항목에서 별 다섯 개를 받으며 역대 평가 SUV 모델 가운데 가장 뛰어난 평점을 받았다. SUV가 모든 테스트에서 만점을 받은 것은 모델 X가 처음이다. 테슬라는 공식 블로그를 통해 13일(현지시각) 상세한 내용을 전했다. 공식 블로그

2. 제원[편집]

70D

90D

100D

P100D

항속거리

353km

410km

475km

465km

제로백

6.2

4.8

4.8

2.9(!!)

최고시속

210km/h

250km/h

250km/h

3. 사건사고[편집]

연예인 손지창이 이 차량의 75D 모델의 오너 인데, 손지창은 이 차량에 대해 아주 최고로 만족해 하며, 손지창의 주변 지인들 중에 손지창의 추천으로 이 차량을 구입한 사람도 있을 정도 였다고 한다. 그러나 2016년 9월 10일 손지창은 미국 LA에 있는 자신의 집에서 차고에 차량을 주차하려던 도중 급발진 사고를 당했는데, 손지창의 말에 의하면 차고 문이 열리는 것을 확인하고 차고로 진입하는 순간 웽 하는 굉음과 함께 차는 차고 벽을 뚫고 거실로 돌진했다고 한다.

거실에 사람이라도 있었으면 크게 다칠수도 있었을 위험한 사고였고, 차량에는 손지창의 어린 둘째 아들도 탑승 중이었다고 한다. 그렇지만 테슬라는 차량의 결함을 찾기는 커녕, 손지창이 유명인임을 내세워 돈을 요구하려 한다는 식의 태도를 보였고, 결국 이에 단단히 빡친 손지창은 테슬라를 상대로 2016년 12월 30일에 피해 보상 소송을 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자세한 정황을 설명한 기사

그러나 테슬라는 여전히 급발진이 손지창의 과실이며, 자신들은 손지창에게 협박을 당했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하였다. 기사 그렇지만 손지창에게 어떤 식으로 협박을 당했는지 명확한 증거를 제시하지는 못했다.

이에 손지창은 자신의 법률대리인과 테슬라 측이 주고 받은 메일 내역을 공개하며 SNS 상에서 “이제 그들에게 묻고 싶습니다. 제가 돈을 요구했으면 얼마를 요구했고 어떤 식의 협박을 가했는지 명확한 증거를 제시하시기 바랍니다” 라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기사

참고로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의 자료에 의하면, 테슬라 고객 중 급발진 현상을 겪고 신고한 사례가 7건이 더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한다. NHTSA 에서는 아직 이 급발진 현상에 대해 조사에 착수하진 않았지만, 피해자들 대부분이 손지창의 사고와 비슷한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고 이 7건의 사고에서도 테슬라는 사고의 결론을 운전자의 과실로 판정했었다. 손지창은 이 7건의 사례를 더해 소송을 집단 소송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한다. 기사

다만 NHTSA의 발표에 의하면 미국에선 연간 16000명이 브레이크 페달을 대신하여 가속 페달을 밟아 사고를 일으킨다는 통계가 있는걸로 보면 테슬라의 주장대로 손지창의 과실(브레이크 페달을 대신하여 가속 페달을 밟은)로 인해 사고가 발생 했을 수도 있지만, 국내에서 전문가들이 주장하길 지금까지 전해진 양측의 주장만으로는 급발진 여부를 판단하기 어렵다는 의견이 많다. 기사

결국 사고의 원인이 급발진인지, 손지창의 과실인지의 여부는 NHTSA의 조사가 끝나고 소송이 끝나봐야 알 수 있을것 같다. 영어 위키백과테슬라 모델 X 항목의 논란에도 이 사고와 소송에 대해 서술 되어 있다.

손지창과 그의 변호사가 소송방식을 바꿨다는 해외 외신 보도가 나왔다.기사 이 기사에 따르면, 손지창과 그의 변호사는 차량의 긴급제동보조시스템(AEB)가 작동하지 않았다는 식으로 소송을 제기한 상태하고 한다. .

참고로 테슬라 모델 X는 2017년 미 도로교통안전국 충돌테스트에서 SUV 역대 최고 점수를 받았다. 전 차종 중에서 최고 점수는 모델 S가 갖고 있다.

# 2018년 3월 27일에는 모델 X 차량의 배터리가 폭발하는 사고가 일어났다. 추돌 사고가 원인으로 모델 X가 전방에 있는 차량을 박고 중앙분리대에 충돌 했다. 그러나 중앙분리대에 있어야 할 충격흡수장치가 없었다. 이미 사고 며칠 전 누군가가 한번 같은 사고를 일으켰기 때문. 충돌직후 주위 운전자들이 사고차량의 운전자를 구조했고 소방관이 도착할때 쯤 연기가 나며 배터리에 불이 붙어 차량의 앞부분이 전소되었다. 운전자는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사망하였다. 그리고 목격자들의 증언대로는 연기를 많이 내고 폭발과 함께 불꽃, 불덩이가 날아갔다고 한다. 이건 테슬라만의 문제가 아닌, 리튬 배터리를 탑재할 미래의 모든 차들이 공통적으로 가지는 문제이기도 한데, 당장 배터리에 변형이나 충격을 주면 터질 가능성이 매우 높은데[1]이를 원천적으로 해결할려면 배터리 소재나 구성을 바꾸거나[2]아예 사전에 사고를 차단하는 시스템을 구성해야 하는데[3] 현재 기술로써는 어렵다.
테슬라의 입장 참고 #,#

2018년 4월 말에는 미국의 한 헬스장 건물에 테슬라 모델 X가 돌진하여 벽을 뚫고 멈추는 사고가 일어났다. 해당 차량의 여성 운전자는 브레이크를 밟았지만 오히려 속도가 늘어났다고 증언하여 이번의 경우 역시 급발진 사고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다행히도 이 사고로 다친 사람은 아무도 없었지만 런닝머신을 막 마치고 내려오던 남성이 모델 X에 치일 뻔했다. #

4. 여담[편집]

다른 테슬라 차종들과 마찬가지로 다양한 이스터에그들이 존재한다.
네비게이션 지도 화면이 실제 화성의 위성사진 지도로 바뀌어 마치 화성을 주행하고 있는 탐사선처럼 변한다던지, 그림판[4]도 있고, 테슬라의 반자율주행모드인 오토파일럿 실행 스틱[5]을 4번 당기면 대시보드에 나타나는 도로가 무지개길(...)로 변하며 괴상한 음악이 재생된다.음악 중단이 안돼서 끝날때까지 계속 들어야 하는 건 덤
게다가 모델 X 한정으로 크리스마스 트리 장식 모양 버튼을 누르고 차에서 내리게 되면 헤드라이트와 방향지시등을 번쩍이고, 팔콘윙을 여닫으면서 날아오른다 크리스마스 캐롤을 연주한다!! 자세한 것은 영상 참조.지나가는 사람들이 신기해서 다 쳐다본다 시끄러워서 그런거 아닐까차로 장난치는 건 bmw로도 족한데
마치 스마트폰처럼 주기적으로 제조사에서 보내는 펌웨어 정보를 받아 자동으로 업데이트를 하는 특성이 있기 때문에 이렇게 재치있는 다양한 이스터에그가 계속 추가될 수 있다고 한다.

5. 관련 문서[편집]

6. 둘러보기[편집]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테슬라 모터스 문서의 r204 판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1] 리튬이 알칼리성 금속이라 반응성이 높은게 그 이유다.[2] 납축전지안터지는 대신 무게랑 성능은... 수소연료전지 등등...[3] 단순 차체 강성을 늘리거나 분할하는걸로 답이 안나오는게 보통 전기자동차들은 차체 전체에 배터리를 쑤셔박는 경우가 많아서 충돌구획을 확보하기가 매우 난해하고 전지 특성상 충격으로 배터리가 파손되는것 뿐만 아니라 배터리가 멀쩡해도 충격으로 합선이 일어난 상황도 생각해봐야 한다.[4] 그림을 그린 뒤 테슬라 커뮤니티에 게시할 수 있다.[5] 전조등 스틱 밑에 위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