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치 스크린

최근 수정 시각:

분류

1. 개요2. 종류
2.1. 감압식2.2. 정전식2.3. 적외선식2.4. 표면 초음파 방식
3. 문제점4. 대표적인 기기

1. 개요[편집]

모니터 화면을 손가락이나 스타일러스로 터치해서 조작하는 포인팅 디바이스. 관련 업계에서는 Digitizer라고 부른다. 1960년대 이미 CERN에서 발명한 물건이다. 돈이 없어서 상용화를 못했을 뿐.

직관적이고 단순하기 때문에 사용이 점점 늘고 있다. 자판기부터 시작해서 핸드폰, 스마트폰, 내비게이션 등 유비쿼터스 장비에는 거의 들어가고 있는 것이 세계적인 추세.

그렇다고 기존의 다른 입력장치들을 완전히 대체할 만한 인터페이스는 아니다. 당장 컴퓨터라는 예만 봐도 마우스와 키보드라는 아주 훌륭한 기기가 있는데 굳이 터치스크린을 사용해야될 만한 상황은 매우 드물다. 물론 그림을 그리는 것[1]처럼 관련 기능들이라면 유용하겠지만 일반적인 사무 작업이나 게임 등에는 터치스크린은 거의 필요가 없다. 카메라쪽도 마찬가지.

2. 종류[편집]

터치 스크린의 종류는 감압식 터치 스크린과 정전식 터치 스크린, 적외선식 터치 스크린으로 크게 세 가지로 나뉜다.

원래 각각의 장점과 단점이 있어 감압식과 정전식이 사용되었으나, 2010년대 들어 현재 정전식이 대세가 되면서 기술 발전 또한 따라왔기에 정전식 터치 스크린은 감압식의 장점을 얻고 기존의 단점이 보완되었다. 실제로 갤럭시 탭 7.0이나 iPad의 그림 그리기 앱을 이용해 세밀한 그림을 그리는 사람들도 있으니 더 이상 정전식이 정밀도가 떨어진다는 말은 의미가 없으며 필기감을 주기 위해 전용 터치펜을 만드는 정도에 그치는 정도이다. 즉 감압식은 도태되었다.[2] 현재 감압식은 공장의 제조시스템 제어패널이나 군용 장비의 입력 시스템 용도 등으로 사용범위가 축소되었다.[3]

2.1. 감압식[편집]

감압식 터치 스크린은 물리적인 압력을 감지하여 터치를 판정하는 방식으로, 가격이 저렴하고 어떠한 물체로든 인식이 가능하기 때문에 많이 사용된다. 손글씨를 쓴다든지 그림을 그린다든지 하는 등의 정밀함이 요구되는 작업에서는 스타일러스를 이용할 수 있는 감압식이 유리하다. 손톱으로도 터치가 가능하다. 하지만 손톱 터치가 돼도 손가락으로 터치가 잘 되지 않고 반응속도와 멀티 터치의 한계성 때문에 소프트 키보드와 같은 기능에서는 단지 구색 맞추기 수준일만큼 성능이 떨어진다. 당장 윈도우 모바일 기반의 감압식 키보드 터치로 글을 쓰는 것과 안드로이드 기반의 정전식터치로 키보드입력하는 비교만해보아도 비교가 무의미할만큼 압도적인 차이가 난다. 또한 화면의 선명도가 떨어지고 표면이 쉽게 손상된다는 것이 문제이다. 화면이 너무 튼튼하면 오히려 압력 감지가 안 되니... 또한 멀티터치 구현이 기술상 불가능하지는 않으나 매우 어렵다. 그리고 감압식도 손가락 끝으로 터치하면 정밀도가 떨어지며[4], 슬라이드(드래그)가 불편하고, 터치 밀림[5]등의 고장을 유발 할수도 있다. 흔히 우글거린다는 화면은 감압식에서 보이는 현상이다. 이 패널에 붙이는 보호필름은 액정을 보호하기 위해 붙이는게 아닌 겉의 저항막을 보호하기위해 붙이는거지만 통상적으로는 그냥 액정 보호필름이라고 부른다.

단가와 기술적인 문제로 iPhone의 등장 이전까지 PDA, 태블릿 노트북에서 자주 사용됐다. [6] PDA의 경우 오랫동안 터치 스크린을 사용해 왔다.[7] 프로그램만 잘 짜준다면 날려 쓴 한글도 제대로 인식한다. 문제는 소프트 키보드의 반응/멀티터치가 안타까울정도라 손글씨보다 타이핑속도가 느린 안습한 결론에 이른다. 이후 iPad의 등장 이후로 특수 용도를 제외한 PDA는 완전히 사라지고 태블릿 컴퓨터 및 스마트폰에 완전히 대체되었다.

다른 말로 '압력식 저항막 방식'이라고 한다. 고등학생이라면 1학년 과학 시간에 배우기 때문에 이 단어가 익숙할 것이다.

현재는 버튼 몇 개만으로 조작이 충분한 공장의 제조 시스템이나 신기술 채택에 보수적이고 터치감이 민감할 필요가 없으며 오히려 최대한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뻑뻑한 게 나은 군사용 입력장치 등에서만 사용하고 있다. 군인은 장갑을 착용하고 있는 경우가 많고 전장이라는 급박하고 험악한 환경에서에도 원활히 조작을 해야한다는 까다로운 요구 조건이 붙기 때문에 정전식을 전면 도입하기에는 여러모로 문제가 있기도 하다.

터치기반 피쳐폰 및 초창기 스마트폰 중에는 감압식 터치를 사용하는 경우가 꽤 있었는데, 한국에서 출시된 감압식 피처폰으로는 삼성전자의 햅틱 시리즈와 LG전자의 쿠키폰, 뷰티폰 등이 있다. 감압식 스마트폰으로는 안드로-1시리우스, 삼성의 옴니아 시리즈와 미라지[8] , HTC의 터치다이아몬드, 소니의 엑스페리아 X1 정도.

아직까지도 닌텐도게임기에게서는 흔하게 사용된다. 듀얼 스크린과 터치스크린으로 출시 당시에 혁신적이라며 극찬을 받은 닌텐도 DS부터 시작해 닌텐도 3DS/New 닌텐도 3DS와 거치형 콘솔인 Wii U의 컨트롤러까지 닌텐도 스위치출시 이전 콘솔까지는 널리 사용되었다. 오랫동안 사용해서 터치스크린의 내구성이나 정확도는 감압식 중에서는 최상급이다. 다만 닌텐도 역시 2017년 새로 출시한 게임기인 닌텐도 스위치에서는 정전식을 사용하였다.

그나마 장점이라면 따로 전용 터치펜을 쓸 필요가 없다는 것.그래서 터치펜을 가늘게 만들 수 있다.

2.2. 정전식[편집]

정전식 터치 스크린은 전기 신호의 변화를 이용하여 터치를 판정하는 방식으로, 화면의 선명도가 높고 화면을 견고하게 만들 수 있으며 손가락 끝으로도 쉽게 조작할 수 있다. 또한 멀티터치 구현이 쉽다. 이를 통해 터치 스크린의 장점 중 하나인 촉각적 즐거움을 극대화할 수 있다. 하지만 가격이 비싸고, 손가락같은 전도성이 있는 물체로만 터치할 수 있고, 센서가 민감하여 오작동이 날 수 있기에 약한 입력은 무시하는데 이 때문에 정밀하게 조작하기가 생각보다 쉽지 않은 단점이 있다. 주변환경에 의해 전기에 영향을 줄수 있는 환경에 노출됐을 경우 심각한 수준의 터치 오인식이 발생할 수 있다. 그래서 물 묻은 손으로 화면을 만지거나 손에 땀이 많은 경우, 또는 충전 중 접지가 안되어 메탈 바디에 누전이 되는 상황[9], 형광등 아래에서 터치를 할 때 터치 인식 위치에 오류가 뜨는 것이다. 기술적 난도가 높아 상용화가 늦었다.

05년 논문을 발표하고 06년 2월 TED에서 제프한이 시연한 멀티터치 기술. 이때만 해도 미래지향적 기술이었다.
http://www.ted.com/talks/view/lang/ko//id/65

정전식 터치 스크린이 소위 말하는 대세가 된 것은 애플iPhone 이후이다. 여기서 애플은 멀티터치라는 장점을 극대화하여 수준 높은 응용을 보여주었다. 그리고 단점으로 알려진 정밀성 문제를 소프트웨어로 해결[10][11]하여 당시로서는 상당히 유저친화적이고 혁신적인 UX를 선보였다. iOS 참조.

정전식 터치 스크린의 단점인 정밀성을 자체적으로 보완하려 했던 제품으로 플라이어 4G갤럭시 노트를 들 수 있다. 전용 터치펜을 통해 필압을 감지할 수 있게 했다. 다만 갤럭시 노트의 터치펜은 와콤사의 디지타이저 펜으로 정전식이나 감압식이 아니라 전자기유도식. 와콤 태블릿에서 쓰는 펜과 같다. 위 기기들 말고 다른 기기들 역시 서드파티 앱과 보조기기를 별도 구매하면 상당히 정밀한 수준의 필기를 할 수 있다. 현재까지도 일부분에 한정되었기는 했지만 갤럭시 노트 시리즈가 전용 하드웨어와 함께라면 굉장히 정밀해질 수 있다는 감압식의 장점을 살려낸 업적은 고평가받는다.

정전식(정전용량식) 터치스크린은 두 종류로 나눌수 있는데, 표면정전용량식(SCAP, Surface Capacitive)과 투영정전용량식(PCAP, Projective Capacitive)이다. 이중 멀티터치가 가능한 제품은 PCAP이며, SCAP은 멀티터치가 불가능하다.

2.3. 적외선식[편집]

적외선식 터치 스크린은 주로 ATM이나 키오스크에서 사용되하는 방식으로 상하 중 한쪽, 좌우 중 한쪽에 적외선 발광 다이오드(LED)를, 나머지 두 방향에는 감지기를 스크린 둘레에 설치해 적외선 격자를 만들고 접촉 시에 적외선이 가로막히는 것을 감지해 접촉 위치를 알아내는 방식이다. 아케이드 리듬게임 DJMAX TECHNIKA리플렉 비트[12], DANCERUSH STARDOM[13]과 PC방 선불기기중에 두번째로 많이 쓰이던 GT Touch 2가 이 방식을 사용한다. '위 리모컨' 으로 만드는 터치스크린도 이쪽으로 볼수도 있다. 적외선 LED를 때려박는 방식이라 해상도가 떨어지고 부피가 커지며, 특유의 고스트 터치 현상은 넘어야 할 고비 중 하나. 예를 들자면, 손가락 두개를 동시에 터치하면 그 손가락 두개가 아닌 엉뚱한 곳 하나가 터치된다. 국내에서 판매하는 '비아시스템' 회사의 터치스크린은 구매하지 말자. 수명이 짧다.

2.4. 표면 초음파 방식[편집]

표면 초음파 방식(SAW) 터치 스크린은 상하중 한쪽, 좌우 중 한쪽에 음파발생기를, 나머지 두 방향에는 감지기를 스크린 둘레에 설치해 초음파 격자를 만들고 부드러운 물질의 접촉 시에 초음파가 흡수되어 감소되는 것을 감지해 접촉위치를 알아내는 방식이다. 정밀도와 해상도가 높으나 가격이 비싸고 소형화가 어려운점이 문제.

3. 문제점[편집]

아날로그 방식의 터치 입력을 기계가 처리하는 과정에서 생기는 오차 문제가 고질병이다. 엉뚱한 지점으로 인식하거나 터치 후 몇 초 뒤에 반응하거나 아예 터치 입력을 인지 못하는 문제도 있다.

심지어는 유령 터치라고 해서, 터치 입력이 전혀 이루어지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제멋대로 터치한 걸로 반응하는 경우도 자주 목격된다. 감압식보다는 정전식 터치스크린이 더 자주 나타나며 충전 중에 전압이 불안정할 경우에 주로 생긴다. 비슷한 경우로 터치 스크린이 유리에 묻은 액체 따위의 전도성 물질을 터치로 잘못 인식해서 유령 터치가 일어나기도 한다.

정전식은 형광등 때문에 제멋대로 터치가 되는 현상이 생기기도 한다. 요즘 휴대폰이나 태블릿 등은 여기에 내성을 갖추는 게 기본이지만, 싸구려 묻지마 제조사의 중국제 태블릿 컴퓨터 등은 이 단점이 그대로 드러난다. 대여섯 군데가 동시에 터치된다던가, 손도 안 댔는데 미친듯이 터치와 드래그가 된다던가. 그래서 형광등 주변에서 사용하면 휴대폰은 멀쩡한데 중국제 태블릿만 오작동을 하는 상황도 생긴다. 기기 고장이 아니라 구조적 결함이므로 AS고 뭐고 그런 거 안 된다. 그냥 형광등 주변을 피해서 쓰자.

손의 촉감으로 각종 기기를 사용해야 하는 시각장애인들은 이런 기기 사용이 매우 불편해서 생각해 볼 문제. 진동이나 음성 안내 등으로 대신해 보려 하지만 그리 좋지는 않은 듯하다. iOS에서는 다양한 추가 기능으로 이를 보완하려고 하며, 새 버전 발표 때도 강조한다. 하지만 국내 가전제품류는 터치 스크린으로 넘어갈 뿐만 아니라 기존의 음성 안내 기능까지 삭제하여 시각장애인들의 원성을 사고 있다. 정부의 가이드라인이 권고에 그칠 뿐이기 때문이다.

4. 대표적인 기기[편집]

[1] 이 경우에도 터치스크린 보다는 타블렛이 더 낫다.[2] 사실 정전식의 단점이 한국에서 부각된 것은 당시 SKT에서 광고한 옴니아 II의 흑역사급 광고 때문이었지만 정전식 터치스크린을 전폭적으로 지원한 안드로이드의 등장으로 정전식 지원이 가능해지자 언제 그랬냐는 듯이 삼성전자도 갤럭시 시리즈가 플래그쉽의 역할을 차지하게 된 뒤부턴 감압식을 버렸다. 단 상업적으로 도태되었다고는 해도 특수 분야의 수요는 여전히 존재하고 있다. 일상생활에서 보이지 않을 뿐.[3] 제조 단가에 민감한 기업등은 일부 제품에 감압식을 채택하고 있는데 닌텐도 3DS. Wii U가 대표적이다. 이들은 단순히 원가절감이 아닌 저연령층 타겟이라는 이유도 있기도 하다. 그리고 이 콘솔들의 터치스크린은 감압식이란 것을 감안하면 드로잉도 어느 정도 가능할 정도로 정교하다.[4] 감압식 스마트폰만 이용해봐도 느낄 수 있는 것이 소프트 키보드로 글쓰기가 굉장히 불편하다 [5] 사용설명서가 한달마다 터치 보정을 하라는 내용으로 되어 있을 정도다. 관리가 잘되는 장치면 별 문제 없으나, 방치 플레이가 된 장치는...[6] 실제로 운영체제 레벨에서 제대로 지원을 해주지 못하면 정전식터치는 기술적 우위에도 제대로 사용할 수 없다. 기술적으로는 감압식 터치가 제어하기 훨씬 쉽다. 실제로 정전식 터치임에도 감압식보다 못하다는 평가를 받은 YP-M1의 사례도 있고, 윈도우 모바일 후기 일본에서 나온 일부 제품에는 정전식 터치를 단 제품이 있지만 윈도우 모바일 OS자체의 기술적 문제로 감압식과 별 차이 없는 응답속도를 보여주어 역사 속으로 사라져 버렸다.[7] Palm OS의 경우 92년부터 사용해왔다.[8] 미라지는 사실 스마트폰이라기보단 PDA에 가깝다. Windows Mobile 진영에서 블랙베리를 견제할 유망주로 평가받았을 정도. 게다가 해외에서 꽤나 잘 팔렸다.[9] iPhoneHTC의 초창기 스마트폰들에서 특히 자주 발생했다.[10] 하지만 완벽한 해결책은 되지 못해서 단순히 전화 다이얼을 누르는 정도라면 문제 없지만 세밀하거나 빠른 입력을 제대로 처리하는 건 여전히 힘들었다.[11] 소프트웨어 단계에서 처리하다 보니 오히려 업데이트 이후 터치 기능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 문제점도 터지곤 한다. 백그라운드 작업을 수행하면서 터치 작업의 처리가 늦어지거나 터치처리의 우선순위를 뒤로 하는 병폐는 덤.[12] BeatStream과 그 기체를 그대로 사용한 노스텔지어는 정전식 터치스크린을 사용한다.[13] 엄밀히 말하자면 터치스크린이 아닌 풋패널이다.[14] 신디사이저쪽에서는 이 분야에서는 끝판왕 touch view라는 터치 스크린이 탑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