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머신

최근 수정 시각:

1. 타임머신(소설)2. Time Machine
2.1. 가능한가?2.2. 여담2.3. 관련 항목
2.3.1. 각종 매체에서 등장하는 타임머신 또는 그 역할을 하는 것
2.4. 농담으로 타임머신이라 말하는 것들
3. 유희왕에 등장하는 함정카드4. MBC에서 방영했던 전 재연 프로그램5. e스포츠 용어6. macOS의 백업 솔루션7. VOCALOID 오리지널 곡 タイムマシン8. 소녀시대 일본 정규앨범 1집 리패키지 《The Boys》 4번 트랙 Time Machine9. Waterflame이 작곡한 음악10. 1992년 웅진미디어에서 개발된 교육용 소프트웨어

1. 타임머신(소설)[편집]

타임머신을 최초로 창안한 소설과 관련 매체들을 보려면 해당 문서 참고.

2. Time Machine[편집]

시간여행이 가능한 기계. 타디스 SF의 단골 메뉴로 사람을 미래과거로 보내는 역할을 한다. 미래로 가면 별 문제 없지만 과거로 가면 타임 패러독스라는 모순을 낳으니, 여러 SF작가들에게 영감을 주었다.

타임 패러독스를 설명하기 위한 방식으로는 여러가지가 있는데, 그중 하나가 평행우주이다.

평행우주란 과거의 개편으로 인한 현재와의 모순 즉, 타임 패러독스를 해결하기 위해 만든, 시간 여행을 할 때 세계가 두 개로 나뉘어 나뉜 세계에서의 일은 원래 세계에 영향을 주지 못한다는 설정이다. 예를 들어, 현재의 나는 살아있지만 과거로 가서 과거의 나를 죽인다면 현재와의 모순이 생긴다. 이러한 모순을 해결하기 위해 세계가 내가 죽은 미래와 살아있는 미래로 나뉘었다는 설명을 하는데, 이렇게 나누어진 세계가 바로 평행우주이다.

2.1. 가능한가?[편집]

미래과학의 막강한 힘을 가진 시간여행자가 잡혀줄지는 의문이지만.. 정신병원에 가면 자신은 시간여행자라고 주장하는 사람(망상)은 있다. 보기가 드물 뿐…

이렇게 된 이유는 시간의 모델이 허버트 조지 웰즈가 처음 소설 <타임머신>을 구상했을 때와는 상당히 달라졌기 때문이다. 본래 과거의 시간개념에서는 시간여행에 관한 다양한 해석이 나올 수 있었다. 단순히 시간을 절대적인 흐름으로 보는 경우에는 흐름은 거스를 수 없기 때문에 시간여행은 불가능했고, 그 반대로 시간을 개념적으로 보는 관점에서는 공간과 마찬가지로 시간에서의 위치 변환도 자유로울 수 있었다. 본래 아인슈타인상대성 이론이 나오기 전까지는 실제로 시간에 명확한 규명을 한 경우는 없었다고 봐도 무방하다. 그러나 특수상대성 이론 등장 뒤, '시간에서의 속도는 0 이하로 내려갈 수 없다'(물질의 시공간에서의 속도의 합은 빛의 속도와 같으며, 음수의 속도는 없다)라 알았고, 끝내 역시 무리라는 결론이 나왔다.

이론적으로 생각할 수 있는 타임머신(이라고 하기엔 좀 그렇다)은 우선 특정 공간(또는 우주 전체)의 물리운동을 저장하는 정보 저장 장치와 모든 물리운동을 할 수 있는 장치가 요구된다. 그리고 그 다음은 간단하다. 정보 장치에 저장된 물리운동 궤적을 물리운동 장치로서 역으로 돌리게 만드는 것이다. 전지적 시점에서는 이미 일어난 일이 일어난 적 없는 건 아니므로,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처럼 흐르는 시간을 돌리는 건 아니다. 그러나 사람들이 만약에 이 광경을 목격할 수 있다면(문제가 있다면 사람들의 구조도 후반으로 돌아갈 게 뻔하기 때문에 인식을 할 수 없을 것이라는 점) 시간이 거꾸로 흐르는 듯이 보일 것이다. 과연 이런 장치를 만드는 것이 가능할지는 뭐, 각자의 생각에 맡길 따름.

사실 실제로 우리들이 느끼는 것과 달리 시간이 유동적으로 마음대로 왔다갔다 한다면 우리는 그 사실을 인지할 수 없다. '시간이 거꾸로 간다'는 것은 우리들이 살고 있는 모든 물리량이 역으로 움직인다는 것이므로, 그 시간의 지배 속에 있는 모든 것들이 뒤로 돌아간다. 따라서 우리들은 시간이 뒤로 돌아가면서 미래의 기억이 지워져 미래의 기억을 저장할 수 없으므로, 모든 것은 변하지 않는다.

하지만 특수상대성이론에 따르면 동시성의 상대성에 따라 과거, 현재, 미래가 동시에 존재한다. 즉, 특정 관성계의 현재의 기준이 그 관성계의 상황에 따라 다르기 때문에 한 관성계의 미래가 다른 관성계에서는 과거일 수 있다.

상대성 이론의 새로운 해석에 따라 시간여행 가능성을 이야기하는 논문들이 나오기도 했다. 그 대표적인 예가 바로 괴델의 '우주 모형'으로, 충분한 속도를 지녔다면 원래 있던 시공간의 위치뿐 아니라, 다른 시공간의 위치도 자유자재로 갈 수 있다.

그러나 만약 이 이론이 사실이라면, 우리가 믿는 시간 자체가 없는 것이 되는데다가 괴델 자신도 시간여행의 가능성을 이야기했다기보다는 그냥 상대성 이론을 확대 해석하여 시간의 본질을 이야기하기 위한 가설이었던 듯하다. 하지만 그 후에도 여러 과학자들이 일반상대성이론에 따라 여러가지 타임머신 모델을 제안하였다. 자세한 내용은 티플러 원통(Tipler cylinder), 우주끈(Cosmic string), 웜홀(Wormhole)등을 참조.

그 밖에 패러렐 월드로 푸는 일도 있지만, 사실 패러럴 월드는 시간이동과는 별로 상관 없는 양자역학의 이론모델에서 나왔다.

정확하게 말하자면 패러렐 월드, 평행우주 해석이 시간이동의 가능성을 언급하는 게 아니라 과거로의 시간이동에서 오는 모순을 해결하기 위해서 사용하는 것이다. 평행우주 해석을 통해 시간이동의 모순을 해결한 대표적인 사례는 드래곤볼. 작중 시간여행자인 트랭크스는 인조인간 탓으로 멸망 위기에 처한 인류를 구하기 위해 과거로 왔지만, 그가 한 행동이 바꾼 미래는 현재 세계의 미래고, 그가 왔던 미래는 평행우주로 갈라져 여전히 존재한다. 파워업해서 돌아간 뒤에 인조인간과 셀을 홀로 갈아버렸으니 그가 왔던 미래도 조금 밝아졌을 수도 있지만.

아인슈타인의 이야기를 피하기 위해서 '각종 비밀조직이 시간여행이나 타임머신 등을 관리하기 때문에 일반인은 알 수 없다'는 설정도 많다.

스티븐 호킹 박사는 심심풀이로 타임머신의 연구를 했다고 한다.

로널드 몰렛이라는 과학자(1953~)가 현재 타임머신을 연구하는데, 이 사람은 존 티토 같은 정체가 불분명한 사람과 달리 진짜로 제대로인 물리학자다. 일단은 특수 상대성이론에 따르면 미래로 가는 타임머신은 불가능하지 않으므로 양성자를 "미래"로 보내는 연구를 하는 중이며 고리 레이저를 쓸 계획이라는 듯. 참고로 그가 타임머신을 개발하려는 진짜 이유는 어린 시절로 되돌아가서 아버지에게 담배를 끊으라고 말하는 것이라고. 이 과학자가 10살이었던 때, 33살의 아버지가 갑작스럽게 심장마비로 돌아가셨기 때문. 1번 항목에 소개한 소설의 만화판을 보고 영감을 얻어, 과거로 돌아가 아버지에게 금연을 권하는 것을 평생의 꿈으로 삼아 왔다니, 효성스러운 근성 가이.

2.2. 여담[편집]

로또를 구입한 어떤 사람이 로또 1등을 원했기에, 타임머신을 타고 미래로 가서 답을 미리 알아오려는 생각을 했다. 그렇게 해서 타임머신을 만들어서 미래로 가려고 했다. 그러나 이는 자신의 자동차를 엄청 빠르게 가도록 불법 튜닝한 것. 웃기게도 이 사람은 빨리 가면 미래로 갈 수 있을 것이라는 황당한 생각까지 했었다. 당연하겠지만 이는 매우 바보같은 자살 행위였으며, 결국 정말로 미래로 가버렸다. 참고로 이는 위기탈출 넘버원에서 언급된 적이 있는 사례다.[1]

2.3. 관련 항목[편집]

2.3.1. 각종 매체에서 등장하는 타임머신 또는 그 역할을 하는 것[편집]

2.4. 농담으로 타임머신이라 말하는 것들[편집]

3. 유희왕에 등장하는 함정카드[편집]

항목 참조.

4. MBC에서 방영했던 전 재연 프로그램[편집]

5. e스포츠 용어[편집]

프로게이머들이 시합 때 들어가는 방음 부스를 뜻한다. 이름의 유래는 모양이 마치 타임머신을 연상케 한다는 것. 원래는 결승전 때만 사용되는 특별 부스 개념이었다가, 최연성이 신한은행 스타리그 2005 16강에서 안기효와 경기를 할 때[15] 귀맵 논란을 일으킨 후 사용되게 되었다.[16]

6. macOS의 백업 솔루션[편집]

파일:attachment/타임머신/타임머신_아이콘.png
좌측이 OS X Mavericks와 그 이전의 타임머신 로고
우측은 OS X Yosemite 이후의 타임머신 로고

파일:external/www.hongkiat.com/timemachine01.png
OS X Mavericks와 그 이전의 타임머신 UI

파일:external/9to5mac.files.wordpress.com/screen-shot-2014-07-07-at-1-04-58-pm.png
OS X Yosemite 이후의 타임머신 UI


타임머신 활성화 방법과 시연 동영상. 타임 캡슐 설정법도 동봉되어 있다. 이전 에서 새로 구입한 맥으로 타임머신을 통해 이전하는 법도 담겨있다.

Mac OS X 10.5 Leopard부터 지원되기 시작한 백업 솔루션.
미려한 인테페이스와 쉬운 사용으로 설정에 따라 부트캠프까지 타임머신에 태울 수 있고, 또한 무언가가 변화가 있던 시점에 파일이 저장된다. 그렇기 때문에 변화가 있던 시점으로 가서 현재로 가져올 파일 혹은 항목, 혹은 전체를 이전과 같이 복원시킨다.

출시 초창기에는 반응이 미지근했지만, NAS외장하드등 외부 저장매체가 흔해진 지금은 쓰기 편해졌다. 특히나 NAS를 쓰는사람이라면 설정후 따로 사용자가 신경쓰지않아도 1시간마다 알아서 무선으로 백업을 진행하고있기때문에 애플의 철학인 사용자가 세세한것까지 신경쓰지 않아도 알아서 돌아가는 환경을 조성할수있기때문에 NAS사용자라면 반드시 필수라고 해도좋을정도의 기능이다. 혹은 내장 디스크의 파티션을 나누는 것으로 이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이외에도 이 기능에 특화된 타임 캡슐이라는 물건도 있다.

자동으로 백업되도록 타임머신을 계속 켜 놓는다면 기본적으로 백업용으로 지정된 (저장 장치의) 파티션이 가득 찰 때 까지[17] 한 시간마다 모든 변경 사항이 백업된다. 어느 시점이라도 되돌아갈 수 있으니 그야말로 '타임머신'. 용량 관리를 위해서는 백업에서 제외할 항목을 알맞게 지정하고 적절한 용량으로 설정된 파티션에 백업하며 백업을 원할 때마다 직접 타임머신을 켜는 것이 좋다.

타임머신의 백업 방식은 ZFS와 같은 스냅샷 방식이다. 그래서 처음엔 스냅샷 크기가 엄청나지만, 나중에 가면 스냅샷 크기가 몇십메가 정도의 크기로 작아지는 것을 볼 수 있다. 이런 스냅샷 때문에 백업파일이 어지간히 손상당해도 그 이전의 백업 파일에 접근할 수 있어서 안정성이 좋으며, 타임머신 로컬 스냅샷이라고 타임머신의 스냅샷을 빨리 찍기 위해 맥의 저장공간에 어느정도 용량을 차지하기도 한다. 물론 이것도 끌 수 있긴 하다.

사실 어떠한 시스템을 사용하건, 백업은 사실상 필수이므로, 가능하다면 아낌없이 애용해주자.

7. VOCALOID 오리지널 곡 タイムマシン[편집]

8. 소녀시대 일본 정규앨범 1집 리패키지 《The Boys》 4번 트랙 Time Machine[편집]

2011년 12월 28일에 발매된 소녀시대 일본 첫번째 정규 앨범 리패키지의 수록곡이다. 일본 정규 1집에는 수록되지 않았으며, 리패키지되면서 수록되었다. 뮤직비디오도 있다. 타이틀곡이 좋지 않은 평을 받았던 거에 비해 꽤나 좋은 평을 들었다. 주제는 1번 문단과 동일하다.

9. Waterflame이 작곡한 음악[편집]

들으러 가기

동명의 영화 속의 음성을 첨가했다고 한다.

게임 Geometry Dash의 8스테이지 BGM으로도 사용되었다. Time Machine 문서 참조.

10. 1992년 웅진미디어에서 개발된 교육용 소프트웨어[편집]


웅진 타임머신 문서 참조

[1] 사실 상대성이론에 따라 빨리 이동하면 시간이 느리게 가므로 진짜 미래로 갈 수 있다![2] 정확히는 행동과 언행이 한정된 시공간여행. 평행세계도 간다.[스포일러] 메롱콩이의 착각이었다. 타임 캡슐 안에 들어갔다가 나왔는데 // 3인방과 스즈코가 어려진 것을 보고 과거로 간 줄 알았으나 사실은 그냥 야고, 나나, 피코, 또또가 카카삐와 스즈코의 어린 시절 얼굴을 본뜬 탈을 쓴 것이었다. 전말을 알고 메롱과 콩이는 하도 부끄러워서 얼굴이 시뻘개졌다(...).[4] 사실상 거의 최강의 타임머신이자 우주선.[5] 정확히는 프로바이더스는 다른 시간대로 가는 물체를 보내주는 역할이며, 실제 타임머신은 프로바이터스가 짊어지고 다니는 타임게이트. 시간이동을 할 때에는 타임게이트를 활주로 끝에 세워놓고는 물체를 때려서(!) 날려보낸다. 극 중에서는 자기 자신까지 때려서 출격하기까지 했다.[6] 타디스에 버금 갈 정도로 유명한 자동차 타임머신.[7] 다만 단독으로 타임머신 기능을 할 수 없고 여러 가지 조건이 만족되어야 한다.[8] 단, 이용자가 제한적임.[9] 정확히는 링크가 마스터 소드를 대좌에서 뽑는 순간부터 링크가 7년간 봉인 되기 때문에 7년후 봉인에서 깨어난 링크 입장에선 7년의 시간을 뛰어 넘은것처럼 느끼게 되는것이다. 역으로 마스터 소드를 대좌에 다시 꽂으면 7년전 과거로 돌아간다[10] 정작 무쥬라의 가면에서 본격적인 타임머신의 역할을 하게 된다. 최초의 날짜로 돌아가기, 시간의 흐름을 느리게 조절하기, 반나절 뛰어넘기. 이는 리메이크작인 무쥬라의 가면 3D에서 훨씬 편리해져 뛰어넘을 시간을 디테일하게 정할 수 있게 되었다.[11] 두 에피소드에서만 나왔다.[12] 위의 뼈 먹는 우물과 마찬가지.[13] 소련 소속 과학자인 그레고리 젤린스키가 개발했다. 그와 보리스 크루코프장군, 아나톨리 체르덴코서기장이 타고서 1927년 연설중인 알버트 아인슈타인을 없애는 데 사용했다. 그런데 아인슈타인을 없애버린 탓에 욱일 제국이 나타난 데다가 핵무기가 도대체 뭔지도 모르는신세가 되었다... 안습.[14] 씨맨에피소드 한정.[15] 안기효가 몰래 스타게이트로 캐리어를 뽑고 있었고 최연성이 벌처로 정찰을 하다 그 지역 근처를 스쳐 지나가려는데 팬들의 샤우팅이 일어나자 갑자기 방향을 돌리면서 스타게이트를 발견했다. 사실 이는 명백한 귀맵 행위였음에도 안기효가 승리해서 그렇게 큰 문제는 되지 않았다.[16] 사실 그 이전에도 귀맵의 행위는 많이 있었다. 무엇보다도 초창기 때는 관중들이 함성으로 훈수를 두고 경기장에 큰 스크린까지 설치했으니 말이다. 그랬던 터라 한 때는 무관중으로 치른 경기가 종종 있었다.[17] 오래된 타임머신 설정을 지우는 설정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