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사마

최근 수정 시각:

일본어의 인칭대명사

1인칭

우치(内), 오레(俺)/오레사마(俺様), 보쿠(僕), 지분(自分), (朕), (余), 와가하이(我(が)輩·吾(が)輩), 와라와(妾), 와레(我), 와시(儂), 와타시(私)/아타이(私)/아타시(私)/와이(私) 와타쿠시(私)

2인칭

아나타(あなた)/안타(あんた), 오타쿠(おたく/お宅), 오누시(御主), 오마에(お前), 키사마(貴様), 키미(君), 소나타(其方), 테메에(てめえ), 난지(爾·汝·女), 와이(私)

3인칭

카노죠(彼女), 카레(彼)

파일:나무위키프로젝트.png
이 문서는 나무위키 일본어 프로젝트에서 다루는 문서입니다.
해당 프로젝트 문서를 방문하여 도움이 필요한 문서에 기여하여 주세요!

1. 개요2. 설명3. 이 단어를 자주 사용하는 캐릭터

1. 개요[편집]

貴様(きさま)
일본어의 2인칭 호칭.

2. 설명[편집]

뜻은 오레사마나 고슈진사마나 카미사마처럼 키사마 또한 상대방을 존중하며 부르는 너님[1]. 네놈/네년, 네 녀석, 너 이놈, 너 이 자식, 너 이 새끼 정도다. 한국어 사용자의 어감에 맞춰 번역하면 '이 자식' 정도. 좀 더 순화한다면 '너 이 녀석' 또는 '놈'이나 '너' 정도의 뉘앙스가 적절하다. 옛날에는 존칭이었으나 현재는 평칭 내지 비칭이 된 것도 동일.

에도시대에는 당신 또는 귀하라는 의미로 썼지만[2] 시대가 지나면서 절친한 사이나 손아랫 사람을 얕잡으며 부르는 말이 되었다. 예를 들어서, "이 양반아~"라는 말이 시대가 지나면서 비꼬는 말이 되었듯이 이 단어 역시 그렇게 지났다고 보인다.[3][4]테메에(てめえ)보다는 다소 점잖은 말이지만 오히려 てめえ보다 더 상대의 자존심을 짓밟는 표현이다. 사실 테메에(てめえ)와는 비슷하지만, 마구잡이로 내뱉고 자못 무식하게 보일 수 있는 인상이 있는 테메에와는 다르게 오히려 키사마쪽이 더 위압감 있게 느껴질 수 있다.[5] 그래서 일본인 상대거나 혹은 일본에서 시비가 붙었을때, 괜히 내뱉으면 날벼락이다.[6] 뭐 욕쟁이라면 무슨 말이라도 뱉을 뿐이다.

만화에서, 특히 전략 삼국지같은 시대물 애니메이션에서 상대와 맞짱뜰때 주로 등장하며 조금 무거운 분위기의 만화에선 테메에(てめえ)보다 더 많이 등장한다. 테메에(て-めえ)라는 말을 쓰는것보다 키사마(きさま)라는 말을 쓰는 캐릭터들이 있는데 대체적으로 츤데레쿨데레틱한 캐릭터들이나, 프라이드가 높거나 권위적인 성격을 지닌 캐릭터들도 자주 쓰는걸 볼 수 있다.

3. 이 단어를 자주 사용하는 캐릭터[편집]


[1] 장난으로 취소선을 그었고, 아래에 전술했지만 사실 옛날 원래 뜻은 이게 맞았다(...)[2] 사마(さま)에는 엄연히 '~님'이라는 극존칭 용법이 있다.[3] 무로마치시대부터 사용하여, 본래는 편지나 남성이 손윗사람을 부르는 경우에 쓰였으나 에도시대 중기 이후부터 가벼운 경칭으로 쓰였다. 에도시대 후기에는 같은 지위나 아랫사람을 앝잡아 부르는 말이되었다.[4] 또한 구일본군, 군사관학교 내부에서 동기 이하를 부르는 경우의 기본 호칭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CARTER.J.ECKERT, 2016년 출간된 책의 chapter 4 중)[5] 그런데 사실 테메에란 말도 단순히 '너', '그쪽'을 뜻하는 테마에(手前)에서 비롯되었다. 아무래도 2인칭이 비칭화되는 것은 우리나라나 일본이나 마찬가지인 모양이다.[6] 일본어 자체에는 문화적 특성상 우리나라처럼 다양한 바리에이션(...)의 욕이 별로 없다. 그러므로 한국어 화자의 입장에선 딱히 문제없는(예를 들어, 매우 친한 친구를 장난스럽게 부를 때 '~새끼'를 붙인다거나) 말일지라도 한국 문화를 잘 알지 않는 일본어 화자에게 했다간 대단한 모욕의 의미로 받아들여질 수 있으므로 호칭 관련해서는 주의해야 된다.[7] 특이하게도 가장 친한 친구인 나루호도 류노스케를 이렇게 부른다.[8] 스트리트 파이터 2 대쉬 터보에서까지는 오마에만 사용했지만, 슈퍼 스트리트 파이터 2에서부터 2인칭이 키사마로 바뀌었다.[9] 동생이나 사원들에게는 너(おまえ)를 쓰지만 그 외에 등장인물들에게는 대부분 이 단어와 같이 사용한다.[10] 104화에서 키사마를 사용하였지만 그 이후로는 테메에를 사용.[11] 26화때 한정.[12] 아내 오이치 한정으로 쓰는데, 나가마사가 오이치에게 쓰는 경우는 우리나라로 치면 조선시대 사대부 집안의 남성들이 자기 아내를 직접 부를 때 쓰는 호칭인 '부인'에 가깝다. 사족으로 오이치 이외의 상대방에게는 '키덴(貴殿, '귀하' 내지는 '귀공' 정도의 뜻)'이라는 호칭을 쓴다.[13] 가끔씩 쓰지만 그의 정확한 2인칭인 테메에를 많이 쓴다.[14] 평소에는 쓰지 않아서 들을 일이 없지만 결혼반지를 줄 경우 이 인칭대명사를 들을 수 있다.[15] 가끔씩 쓰지만 그의 정확한 2인칭인 테메에를 많이 쓴다.[16] 평소에는 잘 안 쓴다. 배틀 시 본성을 드러냈을 때 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