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로딩중

키사마

최근 수정 시각:

일본어의 인칭대명사

1인칭

우치(内), 오레(俺)/오레사마(俺様), 보쿠(僕), 지분(自分), (朕), (余), 와가하이(我(が)輩·吾(が)輩), 와라와(妾), 와레(我), 와시(儂), 와타시(私)/아타이(私)/아타시(私)/와이(私) 와타쿠시(私) 오이라(己等)

2인칭

아나타(あなた)/안타(あんた), 오타쿠(おたく/お宅), 오누시(御主), 오마에(お前), 키사마(貴様), 키미(君), 소나타(其方), 테메에(てめえ), 난지(爾·汝·女), 와이(私)

3인칭

카노죠(彼女), 카레(彼)

파일:나무위키프로젝트.png
이 문서는 나무위키 일본어 프로젝트에서 다루는 문서입니다.
해당 프로젝트 문서를 방문하여 도움이 필요한 문서에 기여하여 주세요!

1. 개요2. 의미3. 의미변화
3.1. 주의사항
4. 일본의 서브컬처의 경우5. 이 단어를 자주 사용하는 캐릭터

1. 개요[편집]

貴様(きさま)
일본어2인칭이자 멸칭이다.

2. 의미[편집]

뜻은 네 , 네 녀석 정도다. 한국어 화자의 어감에 맞춰 번역하면 '네 ', '네 ', '네 새끼', '이 자식' 정도. 조금 순화하면 '네 녀석' 정도의 뉘앙스가 적절하다. 강도는 오마에보다 약간 강하다.

3. 의미변화[편집]

옛날에는 존칭이었으나 현재는 평칭 내지 비칭으로 쓰인다.

무로마치시대부터 당신이나 귀하라는 의미로 사용하기 시작했고 본래 편지나 남성이 손윗사람을 부르는 경우에 쓰였다.[1] 그런데 에도시대 중기부터 가벼운 경칭으로 쓰였다가 에도시대 후기에는 친한 사람, 화자와 위치가 동일한 사람, 아랫사람을 비하하는 표현으로 바뀌었다. 키사마의 경우도 역시 한국어에선 양반이라는 말이 시대가 지나면서 남을 비꼬는 말로 변하는 것과 비슷하다.[2]

테메에(てめえ)보다 점잖은 느낌을 줄 수 있지만 てめえ보다 더 상대의 자존심을 짓밟는 표현이다. 사실 테메에(てめえ)와는 비슷하지만, 화자가 앞뒤 안 가리고 무식해 보일 수 있거나 가벼워보일 수 있는 테메에보다도 키사마가 더 위압감 있게 느껴질 수 있다.[3] 특히 청자가 일본인이거나 일본에서 시비가 붙었을 때에, 괜히 내뱉으면 청자는 날벼락을 맞게 된다.[4]

3.1. 주의사항[편집]

이 단어를 절대로 가볍게 쓰면 안 된다. 청자의 성격이나 대화할 때의 상황을 파악해야 한다.

4. 일본의 서브컬처의 경우[편집]

만화에서, 특히 전략 삼국지같은 시대물 애니메이션에서 상대와 맞짱뜰 때에 주로 사용하며 조금 무거운 분위기의 만화에선 테메에(てめえ)보다 더 많이 등장한다. 키사마(きさま)라는 말을 쓰는 캐릭터들은 대체적으로 츤데레쿨데레, 프라이드가 높거나 권위적인 성격을 지닌 캐릭터들도 자주 쓴다.

5. 이 단어를 자주 사용하는 캐릭터[편집]

  • 화자가 여자일 경우 ※

[1] 사마(さま)에는 '~님'이라는 극존칭 의미가 담겼다. 예: 욘사마.[2] 구일본군, 군사관학교 내부에서 동기 이하를 부르는 경우의 기본 호칭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CARTER.J.ECKERT, 2016년 출간된 책의 chapter 4 중)[3] 테메에란 말은 단순히 '너', '네 녀석', '그쪽'을 뜻하는 테마에(手前)에서 비롯되었다. 동양에서는 서구권과는 달리 2인칭이 비하적 표현이 될 수도 있다.[4] 일본어는 한국어와 영어와는 달리 표현이 많지 않다. 그러므로 한국어 화자의 입장에선 딱히 문제없는 것 같다는 식으로[5] 인식해도 한국어 지식이 많지 않은 일본어 화자에게 그렇게 말하면 오히려 대단히 모욕적인 의미로 받아들일 위험이 존재한다.[5] 예를 들어, 매우 친한 친구를 장난스럽게 부를 때에 '놈', '년', '새끼'를 붙인다.[6] 나루호도 류노스케에게 키사마라고 부른다. 특히 류노스케는 그와 가장 친한 친구다.[7] 특히 그라토스에게 이렇게 부른다.[8] 스트리트 파이터 2 대쉬 터보에서까지는 오마에만 사용했지만, 슈퍼 스트리트 파이터 2에서부터 2인칭이 키사마로 바뀌었다.[9] 동생이나 사원들에게는 오마에를 쓰고 다른 등장인물들에게는 대부분 키사마를 사용한다.[10] 104화에서 키사마를 사용하였지만 그 이후로는 테메에를 사용.[11] 26화 한정.[12] 아내 오이치 한정으로 쓰는데, 나가마사가 오이치에게 쓰는 경우는 우리나라로 치면 조선시대 사대부 집안의 남성들이 자기 아내를 직접 부를 때 쓰는 호칭인 '부인'에 가깝다. 사족으로 오이치 이외의 상대방에게는 '키덴(貴殿, '귀하' 내지는 '귀공' 정도의 뜻)'이라는 호칭을 쓴다.[13] 가끔씩 쓰지만 그의 정확한 2인칭인 테메에를 많이 쓴다.[14] 코믹판 한정, 가끔씩 쓰지만 그의 정확한 2인칭인 테메에도 많이 쓴다.[15] 평소에는 쓰지 않지만 결혼반지를 줄 경우 키사마라고 부른다.[16] 가끔씩 쓰지만 그의 정확한 2인칭인 테메에도 많이 쓴다.[17] 배틀에서 본성을 드러냈을 때.[18] 2차 창작 한정. 원작에서는 오마에를 씀에도 불구하고 2차 창작에서는 키사마의 비율이 상당히 높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