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라이텍

최근 수정 시각: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500px-Crytek_logo.svg.png

1. 소개2. 상황
2.1. 기적같은 투자지원
3. 작품 일람4. 개발 엔진

1. 소개[편집]

독일 프랑크푸르트에 위치한 게임 제작사. 프랑크푸르트에 본사가 위치해 있고 이 외에도 영국, 우크라이나, 불가리아, 헝가리, 그리고 대한민국 등 전세계 8곳에 개발 지부가 있다.

1999년터키인 체밧, 애브니, 파룩 옐리 3형제에 의해 설립되었다. 대표작은 파 크라이[1]크라이시스 시리즈.

크라이텍이라는 이름은 게이머를 울게 하는 기술이라는 뜻으로 지어졌다고 한다. 설립자인 체밧 옐리의 궁극적인 목표가 게이머의 감정을 뒤흔들 수 있는 게임을 만드는 것이라고.

크라이엔진으로도 유명하다. 매우 뛰어난 그래픽 구현 능력을 갖추고 있지만 그만큼 정신나간 사양을 요구하기 때문에 유저들을 울게 하는(Cry) 엔진이라는 별명이 생겼으나, 크라이시스 2부터는 크라이엔진 3를 필두로 최적화가 상당히 개선되었다.

온라인 게임에 관심을 많이 가지고 있으며 대표이사인 체밧 옐리는 한국의 온라인 게임 시장을 고평가하고 있다. 특히 엔씨소프트와 그 前 소속 개발자 송재경에 자극을 받았다고. 아키에이지크라이엔진을 채용한 건 이 때문인지도 모른다. #

자국의 게임심의 규정이 너무 엄해[2] 본사를 미국이나 우크라이나로 이전할 것을 고려하고 있다는 말이 나왔다.그냥 미국으로 가야할 것 같다만그러나 최근에는 다시 별 말 없는 상태. 대한민국에도 자회사가 있지만 20명 정도의 소규모 스튜디오라 이 외계인들이 우리나라로 올 일은 없을 것이다.

크라이시스는 동년에 나와 극찬을 받은 콜 오브 듀티 4: 모던 워페어와는 여러모로 대비되는 게임성을 가지고 있다.
크라이시스가 전에 서술되어 있던 것처럼 노잼으로 평가받는 시리즈라면 1편 메타크리틱이 91점(!), 2편 메타크리틱이 86점이나 나오진 않았을 것이다. 또한 크라이시스 1이 연출이 약하다는 지적이 있으나, 오픈월드 샌드박스식 게임인데다 2007년에 나왔기 때문에 합당한 지적은 아니다.

그리고 THQ가 스튜디오 별로 매각될 때, 홈프론트: 더 레볼루션의 판권을 매입했으며 아무도 사 가지 않아 문을 닫은 비질 게임즈의 인원을 모아 크라이텍 미국 지부로 새롭게 구성하였다. 그러나, 재정상태가 위태로웠는지 결국 딥 실버에 홈프론트 판권을 팔아버렸다. 하필이면 거기다가... 그로 인해 크라이텍 UK가 폐쇄되었다.

엑스박스 원 전용으로 Ryse: Son of Rome를 출시했다. 그러나 판매량과 평가 모두에서 참패를 맛보았으며, 결국 콘솔 독점을 풀고 PC로도 발매됐다.

한편, CEO 체밧 옐리는 현재 개발중인 패키지 게임들을 완성한 이후부터는 F2P 게임만 만들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

2016년 1월엔 메탈기어 시리즈의 감독인 코지마 히데오를 자신의 본사로 초청하기도 했다. 관련 기사

그리고 현재는 크라이엔진으로 VR 테크 데모들을 공개하는 등 VR 시장에도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어 2016년에 로빈슨: 더 저니란 PS VR용 게임을 공개하였으나 평가는 그렇게 좋지는 않다.

이어 크라이텍은 새로운 IP 개발에 집중한다고 밝혔다.

2. 상황[편집]

크라이텍 블랙 시의 임금이 3개월 반 체불되었다는 얘기#와 더불어 6개월까지 체불되었다고 주장하는 직원으로 추정되는 사람의 글#까지 올라오고 있다. 사실이라면, 이는 크라이텍의 존폐 위기가 거론될 수 있을 정도로 상황이 매우 좋지 않다.

결국 임금 미지불 건과 관련해서 크라이텍이 5개의 스튜디오를 폐쇄한다고 밝혔다.

Crytek 불가리아 소피아 내 Black Sea 스튜디오
Crytek 헝가리 부다페스트 스튜디오Budapest in Budapest, Hungary
Crytek 터키 이스탄불 스튜디오
Crytek 대한민국 서울 스튜디오
Crytek 중국 상하이 스튜디오

2.1. 기적같은 투자지원[편집]

비날리 을드름(Binali Yıldırım) 터키 총리가 최근 무역업과 관련된 시상식인 "500 Great Exporters Award Ceremony" 에서, 터키 정부에서 크라이텍에게 5억 달러(한화 6000억 원)를 투자한다고 밝혔다.

앞서 말했듯이, 체밧, 애드니, 파룩 옐리 이 세 형제는 터키에서 이민한 터키계 독일인이다. 터키 정부가 어째서 없어질 위기에 놓인 외국 회사를 굳이 살리고 싶어했는지는 불명이다.

3. 작품 일람[편집]

  • 파 크라이 (크라이텍 프랑크푸르트)

  • 크라이시스 시리즈

  • Fibble – Flick 'n' Roll (크라이텍 부다페스트)

  • 워페이스 (크라이텍 키예프)[3]

  • 라이즈 : 썬 오브 로마 (크라이텍 프랑크푸르트)

  • The Collectables (크라이텍 부다페스트)

  • Arena of Fate (크라이텍 블랙 시)

  • The Climb (크라이텍 프랑크푸르트)

  • Robinson: The Journey (크라이텍 프랑크푸르트)

  • HUNT: Horrors of the Gilded Age → HUNT: Showdown[4][5] (크라이텍 USA에서 크라이텍 프랑크푸르트로 이관)

4. 개발 엔진[편집]

[1] 1편 한정. 2편부터는 유비소프트에서 제작했다.[2] 카운터 스트라이크 유저의 총기난사 사건 이후 독일에서 신체 훼손이 표현되는 게임은 발매가 안 된다. 덕분에 파 크라이에서는 시체가 피는 흘려도 손상이 안 되고, 크라이시스에서는 아예 굳어버린다. FPS 게임을 주력으로 개발하는 크라이텍 입장에선 어떨까?[3] 현재 크라이텍의 유일한 밥줄로 보인다. 한국에서는 망했지만 러시아와 브라질에서 상당히 선전하고 서구권(게임계정만 공유되는 북미, 유럽, 터키) 서버도 잘 돌아가는 중.[4] 2014년에 처음 공개됐을 땐 HUNT: Horrors of the Gilded Age라는 이름의 4인 Co-op 형식 게임이었지만 2016년에 USA가 폐쇄되고 프랑크푸르트로 이관되면서 플레이 형식이 2인 1조 PVP 형식으로 바뀌고 2017년에 다시 공개됐을 땐 제목이 HUNT: Showdown으로 변경됐다.[5] 스팀 얼리 액세스 예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