쿼런틴

최근 수정 시각:

1. Quarantine2. 미국의 게임텍이라는 회사에서 1994년에 발매한 게임3. 그렉 이건하드 SF 소설4. 영화 REC의 헐리우드 리메이크작

1. Quarantine[편집]

격리, 검역을 뜻하는 영어 단어. 흑사병으로 승객을 40일간 항구에 억류했던 시절의 이탈리아어 '40'에 유래.

2. 미국의 게임텍이라는 회사에서 1994년에 발매한 게임[편집]


Freeman's Mind로 유명한 로스 스콧의 리뷰.

한국에는 '둠택시'라는 이름으로도 알려져 있다.

택시를 타고 다니며 자기를 공격하는 사람들을 총이나 톱으로 쏴 죽이는 등 상당한 자유도를 자랑한다. 그래서 게임스팟의 어떤 리뷰어는 'GTA의 할아버지뻘'이라는 찬사를 보냈을 정도.
하지만 이 게임의 진짜 목적은 이 게임의 무대가 되는 '케모 시티'(Kemo City)라는 이름의 썩어빠진 도시를 탈출하는 것으로, 중간에 사람들을 만나서 태워 주거나 퀘스트를 수행하면 다음 단계로 넘어갈 수 있는 패스워드를 받는다. 그리고 그 패스워드를 가지고 탈출구(...)로 가서 입력하면, 다음 스테이지로 진행할 수 있다.

케모 시티의 차량은 타이어가 없는 일종의 호버크래프트로 그래서 주인공의 차량은 제한적인 점프가 가능하고 또 도로에 충전 코일이라도 깔려있는건지 도로를 벗어나면 내장된 배터리가 줄어든다. 내장 배터리가 0이 되면 차량의 내구도가 매초 줄어든다. 다시 도로로 들어가면 재충전된다. 주인공이 차에서 내리는 건 불가능하고 지도상에 표시되는 정비소나 무기점 등에서 차량을 수리하거나 장비를 업그레이드할 수 있다. 당시 그래픽 기술의 한계로[1] 맵에 높이가 구현돼있지 않다.

무기가 없더라도 다른 차량을 들이받아 파괴할 수 있으며 자신의 내구도도 일부 희생하지만 적 차량은 주인공의 택시보다 내구성이 상당히 떨어지기 때문에 오로지 들이받기만으로 게임을 진행하는 것도 가능하다. 총알값이 수리비보다 싸기 때문에 무기를 사용하는 게 당연히 이득이지만 이게 또 맘놓고 쏴댈 정도로 넉넉하게 들고 다니질 못하는지라 잔챙이 처리할 때는 조금 고민되게 만든다. 차량에 기본 장착된 기관포는 연사력과 위력 모두 후달리지만 총알만은 넉넉하게 가지고 다닐 수 있어서 보통 부비트랩 제거용으로 사용한다. 아예 이런 용도로 쓰라고 그런 건지 기관포 발사 버튼과 주무기 발사 버튼은 다른 키에 매핑돼있다. 동시에 사격하는 것도 가능. 위력이 후달린다고는 하지만 그래도 주무기의 화력을 어느 정도 보강해준다.

주무기는 다양하게 장착할 수 있으며 무기 변경 키를 눌러 전환이 가능하다. 보통 개틀링포를 선호하며 다른 무기는 가격 대비 성능이 영 좋지 않아서 버려진다. 거의 룩간지용 익스테리어 파츠 취급. 주무기는 한 번에 하나만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근접무기따위 들고 다녀봤자 써 볼 기회는 거의 없다. 개틀링 말고 그나마 쓸만한 건 로켓 런쳐이지만 로켓 수도 부족하고 명중률도 영 나쁘기 때문에 결국 개틀링이 갑.

내비게이션이 내장돼있기는 하지만 목적지까지 남은 거리와 방향만 표시되는 원시적인 물건이라 별로 믿을 만하진 않다. 막다른 길이 있어도 우회로를 알려주지 않는다. 다만, 맵 크기가 대체로 작은 편이고 도로도 비교적 단순하게 깔려 있기 때문에 화살표만 적당히 따라가면 대체로 목적지에 도착할 수 있긴 하다.

영어를 못 읽으면 게임을 클리어할 수가 없다. 대부분의 미션은 손님을 태워서 목적지까지 가는 거지만 가끔 폭파 미션이나 강에 물고기를 풀어달라는 등의 특수 임무가 주어진다. 별다른 설명 없이 승객의 대사만으로 미션을 파악해야 하므로 영어가 필수. 정 영어가 딸리면 뒷좌석에 타고 있는 게 사람인지 물건인지 살펴보고 물건이면 목적지에 가서 던져버리기(Eject 키)를 하면 웬만하면 통과한다.

손님을 제한시간 안에 데리고 가야 제대로 요금을 내고 만약 제시간에 도착하지 못할 경우에는 매초 돈이 깎여나가 최종적으로 0이 된다. 손님이 타고 있는 동안에는 다른 손님이 타지 않으므로 손해가 날 것 같으면 던져버리기(Eject)버튼을 눌러서 손님을 사출(!)시켜버리자. 사출당한 손님은 얄짤없이 사망. 다만, 이 동네가 원래 이런 동네라 그런지 아무도 신경쓰지 않는다. 도대체 저 손님들이 어떻게 그 나이까지 살아있을 수 있는지는 미스터리. 다만 자꾸 손님을 던져버릇하면 특수 미션이 잘 안들어오므로 클리어 시간이 지체된다.

그리고 PC판 한정으로 각 레벨을 클리어할 수 있는 패스워드를 승객이 대사문으로 알려주는데 이걸 외우던지 어디 적어둬야 한다. 패스워드를 잊어버리면 영영 그 레벨은 통과 불가. 다만, 이 패스워드는 고정이기 때문에 전체 레벨의 패스워드를 이미 알고 있는 경우라면 게임 시작하자마자 Exit로 직행해 패스워드만 입력하면 엔딩까지 빠르게 갈 수 있다. 하지만 인터넷상에 도는 글의 경우, 패스워드가 잘못되어 있다...

PC판 초기 버전에는 버그가 있는데, 돈을 32767달러 이상 쌓아놓고 있으면 오버플로를 일으켜 -32768달러가 돼버린다. 근데 이 버그가 일어났다고 하더라도 차량 내구도 관리에 신경쓰면서 손님 좀 나르다 보면 금방 그 빚(?)을 청산해버리니 게임을 접어야 할 정도로 치명적인 버그는 아닌 셈. 물론 돈이 음수인 동안에는 차량을 수리할 수 없으니 내구도 관리에 신경써줘야 한다. 근데 솔직히 2스테이지가 아닌 이상은 아무리 얌전히 다니려고 해도 사방에서 적들이 공격을 해대기 때문에 거의 끝났다고 봐야 한다.

2스테이지가 개방형 맵이라 돈벌기가 쉬우니 여기서 업그레이드할 수 있는 건 죄다 업그레이드하고 진행하면 나머지 스테이지가 쉬워진다. 손님들이 돈을 몇 천 달러씩이나 주기 때문에 돈버그에 유의해서 플레이할것.

세가 새턴, 3DO, 플레이스테이션으로 이식되었으며 일본에는 '하드락 캡'(Hard Rock Cab)/'데스 스로틀'(Death Throtle)이라는 제목으로 발매되었다.

후속작으로 그림체를 툰 스타일로 바꾼 <쿼런틴 2 : 로드 워리어>가 있으나 2편은 1편에 비하면 그리 큰 인기를 얻지 못했다.

여담으로 주인공의 이름은 드레이크 엣지워터(Drake Edgewater). 오프닝과 엔딩에서 그의 모습을 볼 수 있으며 인디오 계통으로 보인다.

게임 실행 파일 뒤에 -cheater -invince를 입력하면 무적 상태가 된다. 적들의 인공 지능이 꽤 짜증나기 때문에 총알값과 수리비 절약에 좋다.[2]

3. 그렉 이건하드 SF 소설[편집]

4. 영화 REC의 헐리우드 리메이크작[편집]

2008년에 개봉하였다. 원작 REC와 거의 똑같아서 정말로 사용 언어만 바꾼 수준으로 비슷하게 진행된다. 물론 조금씩 다른 부분은 있다. 원작에선 왜 아파트를 못 빠져나가고 저러는거야! 하면서 답답하지만 쿼런틴에선 건물 밖으로 도망가는 아파트 주민이 경찰의 총에 맞아 죽는 장면이 나오는 식.[3] 참고로 주연배우가 제니퍼 카펜터[4].

2011년엔 쿼런틴 2 : 터미널이란 영화가 나왔다. REC 2와는 상관없고 쿼런틴의 후속작인 느낌으로 나왔는데, 단 1인칭으로 진행되지 않고 좀 저예산티가 난다.

[1] 비슷한 시기에 이 출시되긴 했지만 이드 소프트웨어가 당시 3D그래픽 기술의 선두를 달리고 있었다는 점은 염두에 둬야 한다.[2] 다만, 적과 부딪히기 전에 컨트롤키/알트키/F7키를 동시에 눌러야 한다.[3] 말이 되는 설정이기에 반영되서인진 몰라도, 원작 스토리의 바로 직후-약 1~2시간 뒤로 보인다-를 다루는 후속작인 REC 2에선 창가에 접근하자 경찰 저격수들이 총격을 퍼부어댄다.[4] 덱스터(드라마)데브라 모건역으로 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