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로딩중

쿨가이 관우

최근 수정 시각:

파일:attachment/쿨가이 관우/쿨가이관우.jpg

사진을 잘 보면 관우적토마를 타고 있다.[1]

1. 개요2. 원본(대현출판사 버전)3. 원본(에이케이 커뮤니케이션즈 버전)4. 애니판5. 바리에이션

1. 개요[편집]

지금은 삭제 된 디시인사이드의 게시물에서 시작 되어 오늘의유머 #링크에서 본격적으로 알려진[2] 짤방으로 관우의 그 쿨함에 반해 많은 패러디가 만들어졌다. 줄여서 쿨관우라고 부르기도 한다.

원래 요코야마 미츠테루 삼국지 18권[3]에 나오는 장면이다. 관우원소에게 망명한 유비에게 가기 위해 조조를 떠나 하북으로 향하던 도중 동령관, 낙양, 사수관[4], 형양, 활주에서 통행증이 없다고 길을 막거나 처음부터 어그로를 끌던 공수, 한복, 맹탄, 변희, 왕식을 모두 죽이고 동군태수 유연과 대화를 한 다음 마지막으로 황하 나루터를 지나게 된다. 황하를 건너 원소의 영토로 가려면 여기서 배를 타야 되는데 이 때 나루터를 지키는 진기란 장수가 막아서는 걸 베고 지나가는 장면을 유머러스하게 조합한 그림이 시작이었다. 진기가 뭐라고 묻든 "관우", "하북", "그런 건 없다"라고 묵묵히 답한 후 통행증을 요구하는 진기의 목을 베어버리고 지나가는 관우의 쿨하고 시크함과 사망전대에서도 언급되어버린 진기의 안습함이 포인트라면 포인트이다.

그런데 사실 원본에서는 원작대로 관우가 진기와 말싸움을 몇 마디 하다가 화난 진기가 먼저 덤비고, 그것을 관우가 한 칼에 베고 지나가는 묘사로 되어 있다. 즉, 이 짤방은 중간에 진기와 관우가 말다툼을 하는 장면과 먼저 진기가 덤빈 장면을 삭제하고 마치 관우가 무심한 듯 시크하게 베어버리고 지나가는 듯한 장면으로 편집하여 왜곡시킨 것이다. 근데 이렇게 한게 더 임펙트 있고 간지나게 느껴진다

일본에서는 이 부분 중에 관우가 "그런 건 없다(そんなものはない)"라고 대답하는 부분이 네타화 되어있다. 참고로 일본 원판 대사도 장난 아니게 시크한데 "관우 운장" "하북에" "그런 건 없다"라고 대답하면서 보통 길고 장황한 말투가 많은 삼국지 만화에서도 유난히 이 부분만 엄청난 단답형이라 눈에 띈다.

2. 원본(대현출판사 버전)[편집]

굵게 표시한 부분이 쿨가이 관우에도 있는 대사와 장면이다.

군사들: (관우의 행렬을 막아서며) 멈춰라!
진기: 나는 강을 지키고 있는 진기다. 누군지 이름을 밝혀라!
관우: 관우.
(놀라는 진기)
진기: 어디로 가는 길이오?
관우: 하북.
진기: 통행증은 갖고 있겠지?
관우: 그런 건 없다.
진기: 조승상의 통행증이 없으면 강을 건널 수 없다!
관우: (진기를 손가락질하며) 진기, 내가 여기까지 어떻게 왔는지 이미 들었을 것이다. 내 앞을 가로막은 자는 모조리 두 동강이 났다. 너도 그 꼴이 되고 싶으냐?
진기: 조승상을 거역할 셈이냐?
관우: 조승상은 한실의 신하. 나 역시 한실의 신하다! 조정의 명이라면 몰라도, 조승상의 명은 따를 수 없다.
진기: 이놈. 말이면 다냐!
관우: 풋내기 같으니. 너도 그렇게 일찍 죽고 싶단 말이냐?
(달려드는 진기와 맞서는 관우)
(한 합만에 목이 떨어진 진기와 놀라는 군사들)
관우: 자신있는 놈은 나와 봐라! 네 놈들 솜씨로 나를 가로막을순 없다.
군사들: 아닙니다. 저희는...
관우: 나 역시 쓸데없는 살생은 되풀이하고 싶지 않다.
관우: 배에 타라.
(배에 타는 관우 일행과 넋을 놓고 바라보는 진기의 군사들)
(강을 건너 배에서 내리는 관우 일행)
관우: 형수님, 피곤하시겠습니다.
미부인: 아니에요. 형님을 볼 생각을 하니 피곤한 줄도 모르겠어요.
관우: 뵐 날도 멀지 않았습니다.
미부인: 장군께 뭐라고 감사의 말을 해야 할지...
관우: 여기도 조조의 입김이 닿는 곳입니다. 아직 마음을 놓으시면 안 됩니다. 서둘러 길을 떠나야겠습니다. 또 어떤 방해자가 나타날지 모르니까요.
미부인: 알겠어요. 어서 가시지요.
(마차에 타는 미부인)
관우: 출발하자!
(계속해서 떠나는 관우 일행)

3. 원본(에이케이 커뮤니케이션즈 버전)[편집]

번역이 달라져서 대현출판사 버전의 무심한 듯 시크하고 간결한 맛이 사라졌다. 하지만 가장 포인트라고 할 수 있는 그런 건 없다.는 그대로 있다.

군사들: (관우의 행렬을 막아서며) 멈춰라!
진기: 나는 하구의 나루터를 지키고 있는 진기다. 너는 누군지 이름을 대라!
관우: 관우 운장이다.
(놀라는 진기)
진기: 어디로 가는 길이냐?
관우: 하북으로.
진기: 공문은 가지고 있을테지?
관우: 그런 건 없다.
진기: 승상의 공문이 없으면 건널 수 없다.
관우: (진기를 손가락질하며) 진기, 내가 여기까지 어떻게 왔는지 이미 들었을 것이다. 모두 두 동강이 났다. 아무도 내 앞을 가로막지 못한다. 방해하는 놈은 베겠다.
진기: 조조님을 거역할 셈이냐?
관우: 조조님은 한나라의 신하. 나 역시 한나라 신하다! 조정의 명이라면 몰라도 어찌 조조의 명은 따르라는 말이냐.
진기: 이놈. 못하는 소리가 없구나.
관우: 풋내기 같으니. 너도 일찍 죽고 싶으냐?
(달려드는 진기와 맞서는 관우)
(한 합만에 목이 떨어진 진기와 놀라는 군사들)
관우: 네놈들 솜씨로 나를 죽일 수는 없다. 아니면 또 시체의 산을 쌓고 싶으냐!
군사들: 아닙니다. 저희는...
관우: 나 역시 무모한 살생은 되풀이하고 싶지 않다.
관우: 배를 띄워라.
(배에 타는 관우 일행과 넋을 놓고 바라보는 진기의 군사들)
(강를 건너 배에서 내리는 관우 일행)
관우: 형수님, 피곤하시겠습니다.
미부인: 아니에요. 그이를 만날 생각을 하니 피곤한 줄도 모르겠어요.
관우: 그 날도 멀지 않았습니다.
미부인: 관우님에게 뭐라 감사의 말을 해야 할지.
관우: 그러나 여기는 아직 조조의 입김이 닿는 곳입니다. 아직 안심하시면 안 됩니다. 길을 서둘러야겠습니다. 또 어떤 방해자가 나타날지 모르니까요.
미부인: 알겠어요. 어서 가시지요.
(마차에 타는 미부인)
관우: 출발하자.
(계속해서 떠나는 관우 일행)

4. 애니판[편집]

아깝게도(?) 쿨하게 진기를 베지는 않고 약간 입씨름 하다가 진기가 빡쳐서 닥돌하자 관우가 베는 것으로 나온다. 참고로 애니판이 원작에 비해 수위가 상당히 내려갔기 때문에[5] 애니판의 진기는 목이 날라가진 않고 그냥 베인다.

5. 바리에이션[편집]

사실 뭐니뭐니해도 수많은 바리에이션이 더욱 즐거움을 준다.

루리웹 등지에서 이를 바탕으로 패러디한 작품들이 등장하고 있다.


2011년 드디어 이 내용이 영화로 나왔다. 자세한 것은 삼국지 : 명장 관우 항목 참조.[스포일러]

2017년에는 이 내용이 게임으로 재구성되었다. 연의 관우전(상)에서 이런 패러디가 존재.

2018년에는 요코하마 미츠테루의 캐릭터들 중 최초로 관우가 피그마 라인업에 올라왔는데, 이 네타거리를 다분히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1] 이 만화에서 나오는 적토마는 테두리는 붉고 전체는 검은색으로 칠했기 때문에 흑마로 오해하는 사람이 많다. 반면 청룡언월도는 들고 있지 않은데, 이건 초중기 관우의 무기는 검이나 박도였다가 형주 이후에야 청룡도가 되기 때문이다.[2] 오늘의유머 해당 링크에서 외부이미지로 링크가 디시로 설정되어 있다.[3] 대현출판사 구판 기준으로 에이케이 커뮤니케이션즈 신판에서는 9권이다.[4] 기수관으로 나오는 판본도 있으나, 사수관의 오류다.[5] 원작에서는 목이 베이는 장면이 심심찮게 나오지만 애니판에서는 그냥 베이는 모션만 나오거나 실루엣으로만 나온다. 심지어는 떨어지는 투구만 나오는 등 간접 묘사만 나오는 경우도 있다.[6] 실제로 일어난 일이 포인트. 셀프 성지순례는 덤이다?[7] 해당 영상의 59초부터 나오지만 결과물은 틀리다.[8] 레히삼의 초록색으로 나왔어야 할 완구가 청-록색으로 나온 것을 까는 내용이다.[스포일러] 사실 거기서 죽은 인물은 진기가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