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플랜드 OS

최근 수정 시각:

1. 애플에서 윈도우즈 95의 대항마로 개발했던 OS2. serial experiments lain에 등장하는 가상의 OS

1. 애플에서 윈도우즈 95의 대항마로 개발했던 OS[편집]

파일:copland_os_real.jpg

Copland OS
캅랜드가 아니다.

GUI 독점 시도가 실패한 후, 윈도우즈 95의 등장으로 애플만의 전유물이라고 여겼던 GUI 시장이 위협받기 시작하고[1] Mac OS의 문제점들이 발견되며 W95에 시장을 뺏길 조짐이 보이자 맥을 대체할 차세대 OS로 개발하기 시작했다. 사실 그전부터 애플은 맥을 대체할 운영체제 개발을 몇 번 정도 시도했는데, IBM용 OS Taligent라든가 하는 걸 개발했지만 모두 실패로 끝난 전적이 있었다.

그리고 1994년 코플랜드 OS(Copland OS)라고 불리는 프로젝트를 개시했는데, 기존 맥 OSGUI 노하우에 W95의 장점인 선점형 멀티태스킹을 도입해서 야심차게 개발하기 시작. 후에 마이크로소프트는 W98에서나, 애플은 Mac OS 9에서나 지원하게 되는 '다중 사용자 계정'을 처음으로 도입하기도 했다. 물론 모든 사용자마다 테마를 다르게 하는 것도 가능. 일단은 1995년에 베타 버전이 출하되었고 꽤 호평을 받았다. 그러나 선점형 멀티태스킹 기술 개발이 늦어져 질질 끌다보니까 자연스럽게 완성이 늦어졌고 결국 1996년에 개발취소됐다. Mac OS의 선점형 멀티태스킹 지원은 5년 후2000년이 되어서야 다른 회사에서 만든 다른 기반의 커널을 사용해서 수많은 커널 패닉[2]과 함께 지원되기 시작한다. 그 동안 벌어진 기술력을 세 배 빠른 속도로 따라잡느라 결국 Mac OS X 10.4는 공밀레의 결정판을 보여주었다...

그 결과 새로운 OS는 외주업체에서 구입하는 방향으로 기울어졌고 후보는 Be Inc[3]BeOSNeXT[4]NeXTSTEP 중 하나로 간격이 좁혀졌지만, 간발의 차이로 NeXT로 낙점. 거기다가 NeXT가 워낙 소규모 회사였기 때문에 이왕 OS 사는 김에 NeXT를 합병해버렸다. 그리고 그것을 계기로 스티브 잡스는 다시 애플로 복귀. 순식간에 닭 쫒던 개 된 Be만 불쌍하게 된 셈. NeXT에서 사온 OS인 NeXTSTEP은 Mac OS X의 개발에 큰 도움이 되었다. Be는 결국 망했고, BeOS는 현재 오픈 소스 프로젝트인 하이쿠로 넘어가서 몇 년째 알파버전만 나오면서 개발중이다.

거창하게 개발해놓고는 베타버전만 나오고 끝나버렸다는 데서 과거 맥을 쓰던 올드비에게는 향수를 불러 일으키는 환상의 OS로 통하는 듯 하다. 코플랜드가 제대로 나왔다면 윈도우즈 따위는 발라버렸을 것이라고 생각하는 이들도 있다. 그러나 역사가 보여주듯 못 나온 건 못 나올 이유가 있어서 못 나온 거다. 거기다 이미 그거 대신 나온 OS X의 완성도가 매우 높은 수준이기도 하고.

스티브 잡스의 개인 입장에서 생각하면 코플랜드 OS가 망한 쪽이 더 좋지 않았을까 싶다. 덕분에 애플로 다시 돌아올 수 있었으니.

2. serial experiments lain에 등장하는 가상의 OS[편집]

파일:copland_os_lain.jpg

애플 제품이 많이 등장하는 애니메이션이니만큼 유래는 당연히 1이다.

모든 NAVI에 사용되는 OS라고 한다. 근데 생긴 거나 하는 짓이나 보면 위의 코플랜드 OS와는 상당히 많이 다르다. 심지어 음성인식도 되고... Siri 기능이 있는걸 보니 iOS인가보다.

왠지 인터페이스NeXTSTEP과 비슷하다.

[1] 설상가상으로 W95는 뛰어난 멀티태스킹 시스템도 갖추고 있었다.[2] 사용이 어려울 정도로 심각하지는 않았다. 다운이 되지 않는다는 스티브 잡스의 설명과 달랐을 뿐이지...[3] 장 루이 가세가 애플에서 쫓겨난 뒤 차린 회사[4] 스티브 잡스가 애플에서 쫓겨난 뒤 차린 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