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코토 킬슈

최근 수정 시각:

파일:attachment/coco_1.jpg
파르페 시리즈의 등장 인물. 성우는 미즈하시 카오리. 리메이크판은 하세가와 시즈카. 한국판은 파르페 1이 이지영, "레네트" 가 임은정.

플로르엘모스에서 언니 레네트 킬슈와 함께 스마일 마법상점을 경영하고 있다. 언니랑은 달리 솔직하고 서글서글한 성격이라 파르페 슈크렐, 플로레 밀피아, 아버지와 잘 지내고 있다. 언니는 엄마처럼 믿고 따르고 있다고.
마법 학원의 학생이지만, 마법사가 되는 것보다는 현모양처가 되는 것이 꿈인 풋풋한 사춘기 소녀. 순정 만화를 정말 좋아해서 가끔 이상한 지식을 알려주기도 한다. 예를 들어, 첫 키스는 레몬맛이라든가.......

사실 몽유병이 있어서. 소녀마법사 파르페와 레네트에서는 한밤중에 코코토를 찾아서 플로르엘모스를 뒤지는 이벤트가 있다. 선택지는 어느 걸 선택해도 상관없지만, 코코토와 관련된 게 아닌 선택지를 고르면 등골이 서늘해지는 대사가 나오니 주의하자. 특히 마지막...공포영화 급의 센스를 엿볼수 있다.
하트풀 메모리즈에서도 이 설정이 반영되어서 밤에 돌아다니는 코코토를 볼 수 있다(...).

1. 소녀 마법사 파르페2. 소녀 마법사 레네트3. 꽃밭의 플로레4. 하트풀 메모리즈5. 스포일러

1. 소녀 마법사 파르페[편집]

히로인. 단, 엔딩은 레네트 엔딩을 본 후에 볼 수 있다. 스마일 마법상점에 찾아오는 파르페와 늘 즐겁게 이야기하던 어느 날, 파르페가 찾아가기만 하면 얼굴을 붉히면서 어려워하는데...

2. 소녀 마법사 레네트[편집]

스마일 마법상점의 카운터를 보고 있다. 아침을 먹으면서 유행하는 아이템이나 바겐세일 등, 유용한 정보를 알려주기도. 파르페 루트는 레네트와의 말싸움 이벤트를, 페르 루트는 두 자매의 과거 이벤트를 볼 수 있다. 이 외에 자매가 함께 목욕하는 이벤트와 분수광장의 의뢰 이벤트로 코코토의 순정만화를 팔아버리는 이벤트도 있다.

3. 꽃밭의 플로레[편집]

초딩 등장인물 중 가장 어리다. 언니 대신 가게를 돌보는 일은 이 때부터 하고 있는 듯. 하이센스의 대사를 쳐서 플로레가 못 알아듣기도 한다.

4. 하트풀 메모리즈[편집]

비싼 아이템인 불의 술과 향유를 모조리 사재기하는 모습으로 주인공과 충격의 첫 대면. 파르페와 친하게 지내고 있으며, 마법동물로 햄스터 동글이를 데리고 있다. 가히 스마일 마법상점의 얼굴마담으로, 그 인기는 코코토의 팬클럽으로 인해 주인공이 아이돌 콘테스트의 기억을 잃어버릴 정도(...) 루티와는 절친한 친구 사이.

5. 스포일러[편집]

주의.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이 틀 아래의 내용은 이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의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 등을 직·간접적으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으면 이 문서를 닫아 주세요.


파르페에선 레네트 루트를 진행하다가, 레네트와의 동굴 이벤트에서 세번째 선택지를 선택하면 코코토 루트로 돌입. 레네트를 되찾고 난 후, 레네트가 직접 찾아온다. 큰나무 언덕에서 코코토가 기다리고 있다고 한 뒤 가 버리는 레네트. 나 대신 여동생을 선택했으니 잘 봐달라고 하는 말도 잊지 않는다(...). 큰나무 언덕으로 가면 자신의 마음을 깨달았다고 하며 파르페에게 고백, 키스한다. 엔딩은 둘이 함께 마법상점을 하면서 서로서로 챙겨준다는 이야기. 레네트가 유학가면서 맡겨놓고 갔다나.

레네트에서의 말싸움 이벤트에선 파르페를 좋아하는데 왜 솔직하게 고백하지 않고 괴롭히냐며 질타하는 모습을 보인다. 말싸움 끝에, 파르페 언니에게 상냥하게 대해달라며 물러난다.
두 자매의 과거 이벤트에선 어머니가 돌아가신 이유가 나온다. 두 사람이 아주 어렸을 때, 자매의 어머니가 다른 일을 하던 도중 코코토가 최강의 불의 마법약을 건드려 버렸다. 어머니는 급히 결계를 쳐서 자매를 보호했지만, 너무 갑작스럽게 일어난 일이라 차마 자신은 보호하지 못하고 자매의 눈 앞에서 사망. 이 과정에서 코코토의 등에 사람 손 모양의 흉터가 남은 것. 코코토는 넋이 완전히 빠져나가 인형처럼 되어버렸고, 아버지는 기억을 완전히 봉인해버렸다. 레네트는 이 이야기를 하면서 코코토에게 폭언을 했고 코코토는 울어버린다. 나중에 레네트가 자신이 말이 너무 심했다고 사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