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너킥

최근 수정 시각:

분류

Corner Kick.

축구의 룰 중 하나이다. 수비팀이 마지막으로 터치한 볼이 지면이나 공중으로 수비 팀 골 라인을 완전히 넘어갔을 때 공격 팀이 수비 팀 코너 에어리어 안에 공을 놓고 차게 해 주는 규칙이다. 공격 팀 중에 헤딩을 잘하는 선수가 있다면 득점 확률을 높이는 데 가장 이상적이지만, 다른 방식으로 득점하는 경우도 많다.

독일 축구 국가대표팀이 전통적으로 코너 킥을 가장 잘 활용하는 팀으로 알려져 있다.

코너 킥의 백미를 느낄 수 있는 경기로는 1986년 멕시코 월드컵 결승전 독일 vs 아르헨티나, 그리고 '캄프 누의 기적'이라는 별명으로 유명한 1998/1999 시즌 UEFA 챔피언스 리그 결승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vs 바이에른 뮌헨을 들 수 있다.



티에리 앙리의 코너킥 골.

스로인과는 달리 킥이기 때문에 직접 골대에 들어가면 그냥 골이다. 키커가 골대를 수직으로 마주보고 있기 때문에 강력한 스핀킥이 아니면 들어가기 어렵다. 때문에 데이비드 베컴이나 알바로 레코바같은 킥 스페셜리스트도 수비 실수가 동반되지 않는 한 커리어에 몇번 성공시킬까 말까한 묘기. 당연히 코너킥을 세트피스로 활용하는 것이 공격 성공률이 훨씬 높기 때문에 이를 노리기는 쉽지 않다.

역사상 최초의 코너킥 골은 아르헨티나의 세자레오 온사리(1903~1964)가 1924년 우루과이와의 친선전에서 터뜨렸던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이 골에 힘입어 아르헨티나가 당시 올림픽 챔피언이었던 우루과이를 꺾었기 때문에[1] 이후로 코너킥 골은 '올림픽 골(Olympic goal, Gol olímpico)'이라 불리고 있다.

대한민국 선수 중에는 현영민이 K리그 경기에서 코너킥으로 바로 득점한 적이 있다.


[1] 당시는 월드컵이 출범하기 전이었기 때문에 유일한 축구 세계대회였던 올림픽의 챔피언 우루과이는 세계 축구의 최강국으로 불려도 무방했다. 실제로 우루과이는 이후 최초의 월드컵인 1930년 월드컵도 제패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