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트 록웰

최근 수정 시각:

파일:external/img3.wikia.nocookie.net/KateLockwell_SC-FL2_Comic1.jpg

Frontline 시절

파일:external/f43a1f2f739a29478aa5888874a423116acdea061de21a7bd2198d52937259dd.jpg

스타크래프트 2 시점

케이트 록웰
Kate Lockwell[1]

종족

인간

소속

UNN

직위

UNN 캐스터 → UNN 앵커

인간관계

마이클 리버티(은인), 도니 버밀리언(동료 기자)

트위터

Kate Lockwell(@UNNKateLockwell)

목소리 연기

영어

레이첼 맥팔레인(Rachael MacFarlane)[2]

한국어

김서영[3][4]


테란 자치령의 방송국 UNN미녀캐스터. 도니 버밀리언이 방송국 담당이고, 이쪽은 주로 현장 보도를 맡고 있다. 그런데 그녀가 현장 보도를 가는 곳이 대부분 위험천만한 곳임을 감안하면 보통 배짱은 아니다.

파일:attachment/e0072368_4a86401876bf7.jpg

원래는 버밀리언처럼 멩스크의 앞잡이 언론인이었다. 자치령 군대를 취재하러 갔고 이때까지만 해도 자치령이 시민들을 지키는 것이라고 생각했기에 별 의심 없이 자치령 군단을 따라다녔다. 하지만 취재도중 우연히 한 해병의 인터뷰[5]에서 뭔가 이상한 사실을 알게 되었고 자치령이 민간인을 학살하는 걸 보고 군사기밀을 보았다고 죽을 뻔 했다가 마이클 리버티에게 구조된 이후에는 현재처럼 사실만을 보도하는 언론인이 되었다. [6] 재미있는 사실은 케이트는 이때 취재한 내용을 가져오는데 성공하나 오히려 이 자료가 멩스크의 선전활동에 악용되었다는 것. 멩스크의 언론통제술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그런데 자치령의 방송검열 때문에 자치령이 짐 레이너테러리스트 취급하는지라 케이트가 사실대로 보도하려 들면 버밀리언이 그냥 끊어버린다. 덕분에 스트레스 쌓이고 말도 아닌 듯.[7] 언제나 이런 건 아닌데, 가끔은 준비도 안끝났는데 갑자기 도니가 현장을 불러서 당황한다. 영상이 끝난 뒤에 "아, 준비도 안 됐는데 그렇게 마이크 넘기면 어쩌라는 거야?" 라고 투덜거리는 말이 그대로 흘러나간다. 오딘공개 당시에는 갑자기 끼어들어서 워필드 장군에게 운반 과정 중에 사고가 났다고 물어서 도니를 당황하게 만든다. 도니 : 아니, 저 여자 왜 저래? 인터뷰 중간에 끼어들지 말라 그래!!

이후 타소니스 사건의 진상을 알게 된[8] 도니 버밀리언이 며칠동안 정신적 쇼크를 앓다가 정신병원에 자진 입원해서 케이트가 단독 앵커가 된다. 그리고 자신이 단독 앵커가 되었다는 소식을 전하고서 방송이 아직 끝나지도 않았는데 만세를 부른다. 그런데 밉던 곱던 꽤 오래보고 같이 일하던 사람 하나 제대로 망가졌는데 형식적인 멘트만 날리고 반응이… 워어어어어어어우 조오오오오아써! 이야호!

스타크래프트 시리즈는 우락부락한 아저씨들이 득실거리는(…) 땀내나는 게임이다 보니, 다들 인기가 좋기 마련인데, 얼굴이 딸리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인지도는 왠지 다른 여캐들에 비해서 끔찍하게 낮다. 게임 내의 UNN 뉴스를 10번 이상 시청하면 초상화를 얻을 수 있다. 케이트 록웰:UNN을 시청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사실 이 캐릭터 포지션은 소설 '리버티의 성전(Liberty's Crusade)'의 주인공인 마이클 리버티가 맡을 예정이었다. 그런데 리버티가 극렬 자치령 안티인데다 자치령으로부터 반역자 취급을 받고 있기 때문에 뉴스 내용이 뻔해질 것을 우려하여 이 캐릭터를 만들었다고 한다. 리버티도 언론의 힘 미션을 클리어하고 나오는 동영상에서 짧게 나오긴 한다.

파일:external/images.wikia.com/KateLockwell_SC2_CineNewsFlash1.jpg
언론의 힘 이후에는 그야말로 불이 붙어서 멩스크 본인 앞에서 대놓고 그의 정치 생명을 끝장낼 증언을 재생한다든지[9], 테란 자치령의 부패를 조명하는 10부작 특별 기획이라든지 별의별 걸 다 하고 있다. 물론 이 방송은 시작하기도 전에 스튜디오에 난입한 자치령 방위대에 의해 강제 중단된다. 그럼에도 살아 있는 이유는 짐 레이너가브리엘 토시에게 하는 말[10]에서 그 이유를 유추할 수 있다. 즉 케이트 역시 그녀의 죽음이 자치령에 대한 반동 운동의 상징이 되기 때문. 게다가 듣보 기자도 아니고 또 케이트 록웰이 처음으로 등장하는 Frontline에서는 UNN의 스타 기자라는 설정이 있는 만큼 굉장한 유명인이었기도 하고, 그 외에 발레리안 왕자가 뒤를 봐주고 있다는 설도 있다. 초기 정보에 따르면 그녀는 원래 발레리안을 좋아하고 있었다고 한다. 하지만 스타크래프트 2: 자유의 날개에서는 상황이 완전히 바뀌어버렸다. 황태자 발레리안 멩스크를 인터뷰한 적이 있는데, 발레리안이 뜬금없이 록웰을 좋아한다고 말해서 크게 당황한 적도 있었다. 물론 농담이었지만.

군단의 심장에서도 등장한다. 레이너가 체포됐다는 뉴스의 앵커로 약 5초 정도 아주 잠깐 나오는 것으로 끝. 자유의 날개 내내 들을 수 있는 활달한 어조가 아니라 딱딱해진 어조...

공허의 유산에서는 에필로그에서 멩스크 정권 몰락 3주년 기념방송을 취재했다. 케리건의 코랄 침공 때 무사히 대피해서 이후 다시 코랄로 돌아온 모양.

노바 비밀 작전 시점에서도 여전히 앵커 일을 하고 있으며, 임무 팩 2부터 미션 브리핑에서 그녀가 진행하는 뉴스도 볼 수 있다.

[1] 자유의 날개 출시 전에는 흔히 케이트 락웰이라고 불렸고 미국식 영어 발음도 그러하지만 자유의 날개 한국판에서는 케이트 록웰로 표기하였다.[2] 세스 맥팔레인의 여동생으로 아메리칸 대드에서 헤일리 스미스 역할을 맡은 것이 대표적.[3] 짐 레이너를 맡은 최한과 동기.[4] 같은 게임에서 밴시도 담당했다.[5] 케이트의 취재에서 프로토스나 저그가 아닌 테란 반역자들을 죽이는 거였다고 자기도 모르게 흥분해서 얘기하다가 급히 나가버린다.[6] Frontline에서는 마이클 리버티의 폭로 이후 자치령에서 사설 리포터를 금지했다고 한다.[7] 일선 기자들의 취재에는 간섭하지 않되 올라오는 기사를 편집부에서 쳐내는 것으로 추측된다. 언론통제를 하고는 싶은데 언론통제한다는 비판은 듣기 싫어서 부리는 술책.[8] 레이너 특공대의 활약 덕분에 맹스크가 타소니스에 저그 무리를 불러들였다는 사실을 알게 되자 방송 도중임에도 자기 형이 타소니스에 있었다며 말도 제대로 잇지 못할 정도로 충격을 받는다.[9] 누구도 날 막을 순 없어! 네놈이건, 연합이건, 프로토스건, 그 누구도! 코프룰루를 가질 수 없다면 차라리 잿더미로 만들어 버릴테다![10] "멩스크가 날 암살하는 순간 난 순교자가 되는 거요. 그러면 난 영원히 기억되겠지. 하, 그래서 내 이름부터 더럽히려는 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