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로딩중

캐슬바니아(애니메이션)

최근 수정 시각:

Castlevania
悪魔城ドラキュラ -キャッスルヴァニア-

악마성 시리즈를 원작으로 하는 애니메이션.

1. 개요2. 시즌 1
2.1. 1화 - 마녀의 낙인2.2. 2화 - 시체들의 도시2.3. 3화 - 미궁2.4. 4화 - 죽은 자의 기념비
3. 등장인물

1. 개요[편집]



악마성 전설을 베이스로 하고 있으며, 원래는 2005년에 제작 발표가 되었다가 감감 무소식이었던 악마성 드라큘라 애니메이션의 스토리가 바로 이 악마성 전설이었는데, 2017년 7월 7일부터 뜬금없이 넷플릭스통해 출시되었다.

해당 작품의 이야기는 악마성 전설의 각색이며[1], 성인을 주 시청자층으로 삼아서 그런지, 폭력 수위가 굉장히 높은 편으로 사람 죽어나가는 건 흔한 일이고, 신체 절단에 유혈이 난무한다. 또한 욕설도 매우 많이 등장한다. 주인공인 트레버도 일본 애니메이션의 정의롭고 선하기만 한 소년 용자와는 궤가 달라서 입체적 성격과 갈등을 지니고 있으며 수틀리면 사람 목을 따려 하거나 화살받이로 써먹는 모습마저 보이기도 한다.[2] 여기에 벨몬트 가문의 트레이드 마크인 채찍이 악마뿐 아니라 인간을 상대로도 뼈와 살을 발라버리는 무서움이 그대로 나타나 있다.

스토리는 악마성 전설에 악마성 전설과 연관이 깊은 월하의 야상곡의 설정을 차용한 형태. 80년대 게임이라 쌈마이하고 경파하던 악마성 전설과는 달리 월하의 진중하고 무거운 분위기를 이어받아 퀄리티가 매우 높다. 타락한 성직자들, 리사의 죽음으로 드라큘라가 타락한 원인이 된 마녀 재판, 광기에 물들어 폭주하는 군중, 사람들의 탐욕에 이용당할 정도로 기능을 못하는 종교[3], 소수민족에 대한 차별과 박해, 침묵하는 다수, 미신과 종교에만 의지하는 민중들을 과학으로 계몽하다가 기득권에게 속아서 민중에게 살해당하는 지식인 등 여러모로 진중하고 심도 높은 스토리를 보여주는 편.

그 외에도 원작의 오마쥬 요소도 군데군데 보이며[4] 원작과는 달리 강대한 힘만이 아닌 미지의 지식을 지니고 있었으나[5], 인간에 대한 배신감에 타락하고 아들과 이념적으로 대립하는 드라큘라와 감정표현이 거의 없이 냉정하던 원작에 비해 좀 더 감정표현이 많아진 알루카드, 민중의 박해를 받지만 정의감을 가지고 있으며 알루카드와 랄프를 중재하는 역할을 하는 사이파, 생각보다 심심한 캐릭터성을 지녔던 랄프도 트레버 벨몬드가 되면서 삶에 찌들어 껄렁껄렁하면서도 싸울 때는 진중하고 이기기 위해 수단 방법을 가리지 않는 베테랑 캐릭터[6]가 되는 등 재해석도 상당히 호평받는 중.

더불어 웬만한 작품과는 비교도 안되게 채찍의 무서움이 잘 부각된 작품이기도 하다. 인간을 상대로도 굉장히 파괴적인 위력을 보여주며[7] 성스러운 힘이 담겨져서 알루카드도 한대 맞으니 뻥뻥 날라가는데, 트레버 본인도 휘두른 뒤 손가락으로 궤도 조절을 해서 알루카드를 맞추는등 트리키한 면도 잘 살렸다.다만 주무기라기보단 자주 쓰는 무기중 하나로 나오는 편이다. 작중 묘사를 보면 중장거리는 채찍으로, 근거리는 검 액션이 주를 이룬다.

AVGN스페셜 리뷰에서 호평그다지 호평은 아니었을텐데을 내릴 정도로 전체적인 평가는 좋다. 다만 원작의 쌈마이한 분위기가 좋았던 사람이나, 재해석이 마음에 들지 않는 사람에게는 잘 안맞을수도. 실제로 AVGN 포함해서 여러 리뷰어들이 꼽은 단점이 악마성 시리즈처럼 느껴지지 않는다는 것이다. 하지만 대부분은 게임 기반 작품 중에선 수준급이라서 다음 시즌이 기대된다는 평가. 덕분에 최초로 로튼 토마토에서 신선함 등급을 받은 게임 기반 영상물이 되었다. 아예 로튼 토마토에서 따로 기사를 내주었을 정도.

넷플릭스를 통해 국내에도 서비스가 되면서 국내 팬들의 평가는 호불호가 갈리는편 적응 안되는 작화와 어색하고 어이없는 연출을 참고 보다보면 내용은 볼만하단 평가가 합의점이다.


시즌 1은 4화로 끝나며, 이후 시즌 2의 제작이 예정되어 있다. 시즌 2는 8 에피소드 예정이라고 한다. 더불어 시즌 2가 나오기도 전에 시즌 3 녹음을 시작했다고 한다.

일본판은 캐스팅이 여러모로 재밌게 되어있는데, 알루카드 역을 맡았던 오키아유 료타로가 트레버 벨몬트 역을 맡고, 라디오 드라마에서 트레버의 후손 리히터를 맡았던 미키 신이치로가 알루카드 역을 맡음으로서 벨몬트의 성우와 알루카드의 성우가 서로 배역이 바뀐 셈. 따라서 굉장히 희한한 성우 개그가 된다. 더불어 영문판의 트레버 성우인 리처드 아미티지는 몰락한 난쟁이 왕국의 왕자 소린 역을 맡은 적도 있다. 여기에 드라큘라의 영문 성우는 호빗 시리즈에서 소린의 부하인 드왈린을 맡은 그레이엄 맥타비쉬다.

시즌 2 트레일러가 7월 29일 공개되었다. 본격적으로 다른 흡혈귀들이 나오며 스케일이 커질 조짐을 보이고 있으며, 트레버가 새로운 채찍을 가진 모습이 나온다. 더불어 헥터의 등장이 확정되었다.

더불어 그란트의 경우는 10년전 초기 기획을 할때도 짤렸었다고 한다. 감독인 워렌 엘리스의 초기 기획 노트에 따르면 이름이 구리고(...) 주무대가 육지인데 해적 캐릭터를 뒀다 어디다 쓰냐, 또 초기 기획에선 배경 설명하고 주연 캐릭터 소개하는데 바쁜데 그란트 하나 더 추가할 여유가 없다며 삭제했다고 했다. 일단 넷플릭스 판은 시즌 분량이 늘어나서 어떻게 될지는 미정.

2. 시즌 1[편집]

시즌 1은 트레버가 사이파를 만나뒤 그레시트 마을을 구원하고 알루카드와 만나는 부분까지 다루고 있다. 그렇다. 그랜트는 짤렸다...

2.1. 1화 - 마녀의 낙인[편집]

드라큘라는 강대한 마법과 과학 지식을 지닌 인물로, 거대한 성에서 홀로 냉담하게 살아간다. 그러던 어느 날 리사라는 인간 여인이 드라큘라의 지식을 배우기 위해 성에 찾아온다. 사람들을 돕고 싶다는 순수한 마음의 리사를 보고 드라큘라는 흥미를 느끼며 그녀를 받아들이고, 결국 그들은 혼인하기에 이른다. 리사는 인류에 냉소적인 태도를 취하는 드라큘라에게 여행을 다니며 사람들의 모습을 보고 느끼라고 조언하고, 그는 그 말에 따라 여정에 오른다. 하지만 그 사이에 리사는 사람들을 위해 지식을 쓰다가 마녀로 몰려 화형에 처해지고, 돌아와서 그 사실을 알고 충격을 받은 드라큘라는 인류에게 전쟁을 선포하며 1년의 유예기간을 준다.[8] 드라큘라와 리사 사이에서 태어난 아들 알루카드[9]는 인류를 미워하지 말라는 어머니의 뜻에 따라 드라큘라를 막으려고 하지만, 드라큘라는 아들에게 큰 상처를 입히고 만다. 알루카드는 물러나서 모습을 감춘다. 드라큘라가 인간들에게 남긴 경고는 무시되고, 오히려 1년 후 그 날에 대주교가 화려한 식을 거행한다. 드라큘라는 극도로 분노해 마법으로 도시를 불태우고, 악마들이 거리를 파괴하기 시작하며 드라큘라의 힘이 온 지역에 점차 퍼져나간다.

2.2. 2화 - 시체들의 도시[편집]

몰락한 벨몬트 가문의 트레버가 이곳 저곳 떠돌아다니며 사는 모습을 보여준다. 술을 사마시려고 해도 벨몬트 가문이었단 이유만으로 공격받고, 양아치들이 꼬이거나, 면도도 제대로 안하거나 바닥에 구토까지 하는 등 본인도 그다지 상태가 좋지 못한 상태. 사이파의 할아버지를 타락한 성직자로부터 구해주면서 교회의 어그로를 끌고, 처음에는 인간에게 회의적으로 굴며 안전하게 사태를 관망하겠다고 말하지만, 끝까지 인간을 위해 싸우려는 할아버지를 보고 심경의 변화가 온 것인지, 결국 "손자의 시체만 찾아주고 나는 빠지겠다."라고 말하면서 사이파를 구하기 위해 지하로 내려간다.

2.3. 3화 - 미궁[편집]

지하로 내려간 트레버는 사이클롭스와의 사투 끝에 사이파를 구해낸다. 사이파는 그레시트 지하에 잠들어 있다는 '잠자는 전사'[10]를 찾으려 했다가 돌이 되버린 것. 이후 트레버는 교회의 협박을 받는 사이파 일행을 위해 교회와 주교에게 선동당한 사람들에 맞서 싸우기로 한다.

2.4. 4화 - 죽은 자의 기념비[편집]

주교가 드라큘라의 부하들에게 살해당하고, 트레버는 교회의 성직자들을 물리친 뒤 쳐들어온 괴물들에 맞서 마을 사람들을 지휘해 싸운다. 그러나 바닥이 무너져 트레버와 사이파는 지하로 떨어지고, 탐사 끝에 알루카드와 만난 트레버는 한판 싸움 끝에 겨우 뜻을 같이해서 드라큘라에 맞서기로 결의한다.

이 화의 영어판 더빙에서 두고두고 까이는 더빙이 또 나왔으니... 주교와 악마와의 대화 중 발췌.


Bishop: You cannot enter the house of God.
Blue Fangs: God is not here. This is an empty box.
Bishop: God is in all His churches.
Blue Fangs: Your God's love is not unconditional. He does not love us. And He does not love you.
Bishop: I have done His bidding. My life's work is in His name.
Blue Fangs: Your life's work makes Him puke.
Bishop: I am the Bishop of Gresit!
Blue Fangs: Your God knows that we wouldn't be here without you. This is all your fault, isn't it?
Bishop: SHE WAS A WITCH!
Blue Fangs: Lies? In your house of God? No wonder He has abandoned you. But we love you.
Bishop: What?!
Blue Fangs: We love you. We couldn't be here without you. Let me... kiss you.

주교: 너희들은 이 신성한 교회에 들어올 수 없을텐데.
악마: 신은 여기에 없다. 여긴 빈 상자니까.
주교: 신은 모든 교회에 있으시다.
악마: 너의 신은 무조건 사랑하지 않으신다. 그는 우릴 사랑하지 않지. 그리고 너도 마찬가지다.
주교: 나는 그를 위해 기도했다. 그 분을 위해 인생을 바쳤다.
악마: 네 행동을 보고 그도 토하겠지.
주교: 나는 그레싯의 주교다!
악마: 네가 우리를 부른 것은 그도 알고계신다. 모든것은 네 잘못이다, 그렇지 않나?
주교: 그녀는 마녀였다!
악마: 거짓말? 네놈의 신을 섬기는 곳에서? 그분도 너를 버릴 만 하군. 하지만 우리는 너를 사랑하지.
주교: 뭐?!
악마: 우리는 너를 사랑한다. 우리는 네 덕분에 여기 있다. 우리... 입맞춤을 하자.


대사의 절묘한 비유와 발연기가 어우러져 What is a MAN!에 버금가는 명대사가 탄생해버리고 말았다.(...) 참고로 일본판에선 멀쩡하게

悪魔: おやおや、教会で嘘をつくか。
악마: 어이구 이런, 교회에서 거짓말을 하다니.


이다.

3. 등장인물[편집]


[1] 3화에 트레버가 사이파를 사이클롭스로부터 구해낸다[2] 그렇다고 토탈리콜의 퀘이드처럼 무고한 민간인에게 그러는 건 아니고, 죽어도 싸다 싶은 적에게나 그런다. 그런데 퀘이드의 경우도 마냥 생사람을 방패로 쓴 게 아니라, 이미 악당이 쏜 총에 몇 발 맞아 죽어가는 상황이었다.[3] 신부부터가 칼을 들고 사람을 협박하며(사이파의 할아버지를 협박한 인물이기도 하다. "힘없는 노인을 죽인다고 어둠이 덜 무서워지겠냐"는 항변에 "그딴 건 모르겠지만 내 기분은 좋아지겠지"라고 말하기까지 했다. 결국 이 신부는 트레버의 채찍질에 손가락이 날아가버렸다.그리고 무기만 쳐낼 생각이었다고 둘러대는 트레버), 그레시트의 주교는 드라큘라의 괴물들이 나타난 것은 엄연히 자기 잘못임에도 이야기꾼들 때문이라고 몰아 붙이며 뿌리를 뽑으려 한다. 여담으로 원작에서는 랄프의 경우 그 힘 때문에 기피되었다가 고용된 뱀파이어 헌터, 사이파는 동방정교회로부터 파견된 정통 뱀파이어 헌터로 나오지만 여기서 사이파는 애초에 교회 소속이 아닌 소수민족의 일원이고, 랄프는 아예 가문이 몰락한 데다가 거렁뱅이로 돌아다니는 모습을 보여준다.[4] 트레버가 서브웨폰을 쓰는 부분이나 사이파의 마법, 알루카드의 순간이동과 알루카드 소드도 나오며, 심지어 메인 포스터는 악마성 드라큘라의 패러디다.[5] 리사가 드라큘라에게 접근한 것도 그의 지식을 배워 인간을 구하고 싶었기 때문이었다. 그 미지의 지식이란 지금 기준으로 보면 정말 별 것 아닌, 의학, 기계공학, 화학 등의 과학적 지식들이다. 광신으로 인해 과학을 배척하던 시대였다는걸 보여주는 연출인 듯.[6] 주인공이면서 알루카드를 상대로 주저없이 고자킥을 먹인다. 다만 알루카드는 별로 데미지가 없었다...[7] 덕분에 손가락이 잘려 날아가는 등의 잔혹한 묘사가 나온다.[8] 유일하게 리사의 무덤에 꽃을 주러 온 노파만은 살려줬다. 1년의 시간을 준 이유는 자비심 때문이 아니라 지옥의 악마 군단을 불러내는 의식을 하는데 1년이 걸렸기 때문.[9] 여기선 모습과 정체가 완전히 드러나지 않는다.[10] 어떤 전사가 자신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이 나타날 때를 기다리며 그레시트의 지하 묘지에서 잠들어 있다는 전설. 여기까지는 일반 민중들에게도 알려진 내용이며, 그 뒷 내용은 '전사는 사냥꾼학자를 만난다.'이다.[11] 호빗 영화판에서 소린을 맡은 그 배우 맞다.[12] 본래 월하의 야상곡 등의 작품에선 알루카드의 성우였다. 오키아유 료타로 본인도 캐스팅 표를 보고 순간 당황했다고...[13] 라디오 드라마판 악마성 드라큘라 X 추억의 야상곡에서 리히터 벨몬드의 성우를 한 적이 있다.[14] 자신의 행동이 신의 영광을 위한 행동이었다고 변명하자 푸른 송곳니 왈 "너의 행동은 신이 구역질을 하게 만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