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영어

최근 수정 시각:

1. 개요2. 캐나다식 영어를 사용하는 주요 인물3. 참고 문헌

1. 개요[편집]

Canadian English

캐나다에서 쓰는 영어의 한 방언. 원래 영국식 영어미국식 영어 중 하나로 충분히 묻어갈 수 있었으나, 둘을 섞어놓은 듯한 독특한 특징에다가 캐나다인 특유의 자존심도 더해져서 현재는 별도의 방언으로 취급한다. 이들에게 너네 미국 영어 쓰지 않느냐고 하면 화낸다. 뭐 그래도 전체적으로 미국식에 더 가깝기는 하다.

캐나다는 원래 영국에서 건너온 영국인들이 개척한 식민지였고 그 후에도 영국에서의 이민이 왕성했던 만큼 초기에는 많은 국민들이 영국 발음을 구사했으나 미국과 근접해있고 영국에서의 이민도 점점 줄어들다 보니 점점 발음이 미국화되어 캐나다 서부 및 중부(브리티시컬럼비아~온타리오)에서 사용하는 영어는 사실상 미국식 영어와 같다고 보면 된다.

다만 철자는 아직도 영국식 영어 철자를 고수하는 경우가 많다. 철자에 관한 캐나다 정부의 설명. 예를 들면 'color' 대신 'colour', 'neighbor' 대신 'neighbour' 등 '-our' 철자를 자주 사용한다. 은행의 수표를 뜻하는 'check'(미국식)도 'cheque'라고 쓴다. 'center'도 영국식으로 'centre'라고 쓴다. 발음은 똑같이 '센터'라고 한다. 하지만 'realize' 등의 단어들은 영국식의 '-ise'철자가 아닌 미국식 '-ize'를 사용한다.헷갈린다 고등학교에서도 미국식으로 철자를 쓰면 철자가 틀렸다며 지적하는 교사들도 있으며 국어(영어) 시간에 철자를 잘못 쓴 페이퍼를 제출하면 당연히 점수가 깎인다. 대학은 더 심해서, 영어 과목이 아닌 어떠한 과목이라도 과제를 낼 때 미국식으로 써놓으면 감점이다.

캐나다식 영어를 쓸 때는 MS 워드 등에서 교정 언어 선택을 'English (United States)'가 아닌 'English (Canada)'로 설정하는 것이 편하다. 미국식 영어 설정에서는 캐나다식 철자를 오탈자로 취급하기 때문. 그런데 캐나다식으로 설정한 후 미국식 철자를 쓰면 안 고쳐준다. 특히 철자를 까다롭게 따지는 교사면 짤 없으므로 미리 물어 봐야 한다. [1]

저모음화 현상이 있다. /æ/가 /a/. 예컨대 cat이 '캣' 보다는 '캇' 에 더 가깝게 들린다. 또 /ɛ/가 /æ/로 바뀌어서 bet 발음을 할 때 미국 영어보다 더 입이 크게 벌어진다. 아울러 /ɪ/가 /e/가 되어 milk가 melk로 들릴 수도 있다. 즉 전설 비원순모음 일부에서 턱이 더 벌어진다. 반대로 고모음화 현상도 있다. /aɪ/가 /ɐɪ/가 되어 특히 후자는 한국어 '아이' 와 별반 차이가 없는 발음이다. 또 /aʊ/가 /ʌʊ/로 변한다. 이중모음 발음을 할 때 턱이 덜 벌어진다. 그외 /u:/가 /i:/에 가깝게 발음되기도 한다.

밴쿠버 등 서부 지방은 사실상 General American[2]를 쓰고 있다. 흔히 인식하는 '캐나다 영어'도 보통은 이 쪽을 가리키기도 하고. 다만 캐나다 서부라도 외곽으로 갈수록 영국식 영어를 구사하는 사람들을 만나기 쉽다. 아파르트헤이트 철폐 이후 불이익을 우려한 남아공 백인들이 대량으로 이민 왔기 때문이다. 반면, 퀘벡 주노바스코샤, 레브라도 반도, 뉴브런즈윅, 뉴펀들랜드 등은 조금 다르다. 뉴펀들랜드 영어는 아일랜드 이민자 출신이 많다 보니 아일랜드 영어와 가까우며, 특히 시골 출신 화자의 걸쭉한 사투리를 듣다보면 정말 확 깬다 (...). 퀘벡은 영어는 영어인데 좀 불어 억양이 섞인, 프랑스식 영어[3]를 한다. 이것은 뉴브런즈윅도 마찬가지이다. 래브라도는 이름부터 포르투갈 어부들이 명명했고 주민 대부분이 포르투갈계라 포르투갈 억양이 남아있다.

2. 캐나다식 영어를 사용하는 주요 인물[편집]

가나다순.

  • 윌리엄 세트너 - 캐나다 태생이지만 현재는 미국 배우. 미국에 온 뒤 캘리포니아식 발음으로 바꾼 거 같다.[4]

  • 전소미 - 걸그룹 아이오아이의 멤버로 원래 캐나다인이다. 아버지가 네덜란드계 캐나다인, 어머니가 한국인이라 영어도 유창하고 한국어는 원어민의 구사력을 갖추고 있지만 네덜란드어는 전혀 못 한다고 한다. 그래도 약간 네덜란드어 억양이 섞여 있다. 아무래도 부계가 네덜란드 혈통이라 그런거 같다.

  • G.NA - 앨버타주 태생의 한국계 캐나다인 가수로 원어민. 캐나다 영어 특유의 영국식과 미국식이 섞인 특성을 잘 보여주며 노래에서 영어 가사는 영국식 발음을 강조한다.

3. 참고 문헌[편집]

  • Orkin, M. (2015) Speaking Canadian English. Routledge.

[1] 비슷한 일이 영국식 영어를 국어로 쓰는 싱가포르에서도 있다. 역시 호주뉴질랜드 출신의 까다로운 원어민 교사를 만나면 미국식 표현은 가차없이 틀렸다고 한다.[2] 캘리포니아를 비롯한 미국 서부 및 북중앙부(North Midland) 쪽에 기반을 두는, 가장 일반적인 미국식 영어[3] 퀘벡 주에서는 영어를 듣기 매우 힘들다. 영어를 구사하는 인구가 적은 것은 아니나, 실질적으로 영어를 할 수 있는 사람들이 모두 몬트리올에 몰려 살기 때문에 이곳만 벗어나면 영어 한 마디 못 하는 사람들이 대부분이라 프랑스식 영어를 들을 수 있는 곳도 한정되어 있다.[4] 캐나다 출신들은 영국 출신들에 비해 발음을 잘 바꾸는 편이다. 호주 출신들도 똑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