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로딩중

카메룬

최근 수정 시각:

파일:나무위키+상위문서.png   상위 문서: 국가

카메룬 공화국
Republic of Cameroon
République du Cameroun

파일:카메룬 국기.png

국기

파일:카메룬 국장.png

국장

평화, 노동, 조국(Paix, Travail, Patrie)

면적

475,442km2

인구

24,657,927명

수도

야운데

최대도시

두알라

국가

오 카메룬, 우리 선조의 요람이여
영어: O Cameroon, Cradle of Our Forefathers
프랑스어: O Cameroun berceau de nos ancêtres

공용어

프랑스어, 영어, 기타 토착어

정부 형태

대통령 중심제, 공화국

대통령

폴 비야

총리

필레몽 양

민족구성

카메룬고원족 31% 적도반투족 19%
키르디족 외 다수의 민족

종교

기독교 60%, 이슬람교 32%, 토속종교 8%

UN가입년도

1960년 9월 20일

남북수교현황

대한민국: 1961년 8월 10일
북한: 1972년 3월 3일

교민 수

70명

여행경보

여행유의[1]

철수권고 [2]

특별여행경보 [3]

카메룬 지도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600px-Cameroon_on_the_globe_%28Africa_centered%29.svg.png


1. 개요2. 역사3. 정치와 사회4. 언어5. 군사6. 경제7. 교통8. 외교9. 문화
9.1. 스포츠
10. 국가11. 기타

1. 개요[편집]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Cameroon-CIA_WFB_Map.png

아프리카 중서부에 위치한 국가. 수도는 야운데(Yaoundé), 최대 도시는 두알라(Douala)이며, 국토 면적은 475,000㎢로 대한민국의 4.8배에 달한다. 인구는 약 2373만 명(2015). 200여 개의 부족이 함께 살고 있으며 그것 때문에 서로 말이 안 통한다. 때문에 영국과 프랑스 식민지였던 경험도 있고 해서 프랑스어영어를 공용어로 사용한다. 참고로 '카메룬'이라는 국명은 이 지역에 도래한 포르투갈 탐험가들이 포르투갈어로 '새우의 강(Rio dos Camarões)'이라는 지역으로 이름을 붙인 데에서 유래되었다.

인접국으로는 (시계방향으로) 서쪽~서북쪽의 나이지리아, 동북쪽에 차드, 동쪽에 중앙아프리카 공화국, 남쪽에 콩고 공화국, 가봉, 적도 기니가 있다.

2. 역사[편집]

적도 부근의 아프리카 국가들이 흔히 그렇듯이 식민지가 되기 전에는 수많은 부족들이 할거한 바글바글한 상태에 있었다. 19세기 후반(1880년대)에 독일 제국이 점령, 독일령 서아프리카라 명명하고 식민지로 개척되었으며 이 때 개발된 도시가 이 나라 최대의 항구 도시인 두알라(Douala). 독일 제국은 남서아프리카(오늘날 나미비아)에서 그랬듯이 꽤 혹독하게 식민지를 다스렸지만 제1차 세계대전 에서 독일의 패전 후 서북부와 남부는 영국에, 프랑스에 양도되었다. 이 때 영국이 독일령 서아프리카(카메룬)의 영토를 쪼갤 것을 요구해 서쪽의 일부 영토는 나이지리아에 합쳐졌다. # 이후 프랑스령 아프리카 공동체 등을 거쳐 1960년 독립했다. 다만 영국령의 남부 지방은 남아 있었는데 이는 곧 분쟁으로 이어진다.

파일:external/www.thelondoneveningpost.com/Biya.jpg
폴 비야

독립 이후엔 초대 대통령인 아마두 바바투라 아히조가 1982년까지 독재를 했고(1976년 일당 독재 구축), 그가 건강문제로 사퇴한 뒤에는 후임 폴 비야가 지금까지 30년 넘게 독재를 했다. 그러나 이슬람교도 출신인 아히조 다음으로 기독교 출신인 폴 비야가 뒤를 잇는다는 것에 많은 사람들이 의문을 표했는데, 역시 아히조의 사퇴는 정치 싸움에서 패한 결과였다. 집권 1년 만에 아히조가 망명을 떠나 버리고 얼마 뒤 그는 반역자로 선포되어 망명지에서 1989년 사망했다. 1990년대, 민주화된 이웃나라 나이지리아와 비슷하게 헌법상으로는 다시 다당제가 부활해 민주주의가 이루어졌지만, 이후에도 모두가 선거 사기라 하는 가운데 폴 비야가 계속 당선되는, 사실상의 형식적인 국민 직접선거와 민주주의의 탈을 쓴, 사실상의 권위주의 독재가 이뤄지고 있다.

3. 정치와 사회[편집]

카메룬 의회양원제이지만 현재 하원만 있고 상원이 마련되지 않은 상태이다.

아프리카에서 드물게 독립 이후 쿠데타와 내전이 한 번도 없었다.[4] 부정부패와 빈부격차가 극심하여 범죄율이 엄청나지만,그래도 주변 나라들보단 안정적인 편이라고 한다(...). 사실, 이웃 나이지리아나 수단 공화국처럼 기독교(40%), 토착종교(40%), 이슬람교(20%) 등이 골고루 있으면서도 종교의 자유가 보장되고 별다른 종교 간 갈등이 없다는 점만으로도 카메룬은 정말 축복받은 나라인 셈이다.

하지만 영국의 지배를 받던 남부 지역에서 독립요구하면서 갈등을 빚고 있다. 여기도 부족 간의 갈등은 피할 수 없는 모양. 관련기사 그리고 최근에는 종교적으로 평화로운 나라라는 점이 무색하게, 옆동네에서 활개치는 보코 하람이 북부 지방으로 넘어와서 비무슬림 및 카메룬 국민들에 대한 테러와 학살 등을 벌이고 있다. 이에 카메룬군도 나이지리아 일대에서 벌어지는 보코 하람과의 전쟁에 나서 열심히 맞서 싸우고 있는 중이다.

지난달 30일에 카메룬에서는 영어권을 홀대하고 프랑스어권을 우대하는 정부에 반발해서 영어권지역에서 시작된 반정부시위가 내전수준으로 격화되었다.###

2018년 7월 20일에 인권단체인 휴먼라이츠워치는 12개의 마을이 불탔고 이 과정에서 영어권 주민들이 카메룬군에 의해 살해당하고 화형당했다는 보고서를 발표했다.#

4. 언어[편집]

아프리카에서는 영어, 프랑스어가 공용어로 지정된 곳이다. 하지만 카메룬에선 영어 사용자가 20%이고 대부분이 프랑스어를 사용하고 있다. 카메룬 정부가 영어권을 홀대하고 프랑스어권에 대해 우대하는 정책을 취하면서 영어권에서는 카메룬 정부에 대해 불만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거기에다 카메룬에서는 프랑스어권 우대정책에 반발하는 반정부시위가 일어났다.##

5. 군사[편집]

카메룬군 참조.

6. 경제[편집]

코코아 · 커피 · 땅콩 · 고무 등이 주로 재배되며 , 코코아는 세계 5위로 주요 수출품목이다. 지하자원으로는 보크사이트, 등이 풍부하며, 산유국이기도 하지만 석유는 차츰 고갈될 가능성이 큰 곳이다. 참고로 다이아몬드는 거의 없다.

7. 교통[편집]

택시는 카메룬의 대표적인 대중교통 같은 역할로 쓰이고 있으며, 버스 교통은 도로 사정이 열악하기 때문에 운행하고 있지 않다가, 최근 포르투갈 버스회사에서 2개노선을 시범운영 하였다. 반응이 좋아 점차 노선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한다. 그 외에도, 도로에 보행자와 자동차가 서로 섞어서 다니는 진풍경도 있다.

8. 외교[편집]

대한민국과는 1961년에 수교하여 의료기술, 통상경제, 문화협정 등을 체결 및 가서명하였다. 북한과는 1972년에 수교하였다. 한국에서 카메룬까지 직접 비행기로 갈 수 없으므로, 비행기를 이용하려면 에티오피아 항공을 이용하여 아디스아바바를 거쳐서 가거나 혹은 터키 항공을 통해 이스탄불아타튀르크 국제공항을 거쳐서 건너야 카메룬에 닿을 수 있다. 에어 프랑스를 이용하여 파리에서 환승하는 방법도 있다. 한국과 카메룬의 상주공관 여부를 보면 수교 초기 때 프랑스 주재 한국 대사관을 통해 카메룬을 겸임하였고 훗날 개설되었으나 재정 악화 이후 카메룬에 한국 대사관을 폐쇄하고 이후 나이지리아에서 겸임해 오다가 2008년 다시 개설하였다. 북한의 경우, 주조 카메룬 대사는 주중 카메룬 대사가 겸임 중이다.[5]

9. 문화[편집]

프랑스 사회가 그대로 잔존하고 있다. 한국어 위키백과의 본문을 토대로 하면, 카메룬이 제1차 세계 대전 당시 독일의 패전에 따른 독일 식민지 지위를 잃어버린 뒤 80여년 동안 프랑스영국의 식민지로 나누어져서 통치하게 되는 지역으로 양분하였고, 독립 이후 프랑스 문화가 그대로 남아있는 것으로 나왔다.[6]

9.1. 스포츠[편집]

축구인기가 많아 지금까지도 월드컵 아프리카 최대 출전(6회) 및 2000년 시드니 올림픽 축구 금메달 기록까지 가지고 있다. 자세한 것은 카메룬 축구 국가대표팀 항목 참고. 정작 2000년대 이후로는 월드컵 본선 7연패 중인 게 함정

10. 국가[편집]


카메룬 국가의 이름은 '단결의 노래'(Chant de Ralliement)이다.

11. 기타[편집]

  • 이 나라는 어린이날12월 25일이다. 즉, 성탄절과 어린이날이 같은 날짜인 셈이다. 이건 가봉, 콩고 공화국, 중앙아프리카 공화국, 차드도 마찬가지.

  • 가슴다리미라고, 여성의 가슴을 다림질을 해서 성매매를 안 당하게 하려는 것이 문제가 되고 있다.

  • UFC 헤비급 초신성 프란시스 은가노의 고향이다.

  • 1986년 8월 21일에 이 나라에 있는 니오스 호의 주변 마을에서 주민들의 대부분이 몰살당하는 참사가 발생했다. 이에 대해 카메룬 어딘가에서 봉기한 반군의 소행이라는 설과 독재자인 폴 비야의 명령을 받은 정부군의 소행이라는 설이 제기되었지만, 모두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범인은 호수에서 분출된 이산화탄소로 이것때문에 주민들이 산소 부족에 시달리다가 참혹한 결말을 맞은 것이다[7]. 이 때문에 사건이 발생한 니오스 호는 죽음의 호수로 불리면서 현지인들조차 출입을 꺼리는 곳이 되었다. 사실 니오스 호 자체가 활화산의 분화구인지라, 언제든 인명피해를 일으킬 위험은 충분했다.




[1] 철수권고와 특별경보외의 전체지역[2] 아다모와, 노르드[3] 최북부[4] 쿠데타 시도는 한 번 있었다.[5] 주중 카메룬 대사는 북한 뿐만 아니라 싱가포르 고등판무관 사무소도 함께 겸임중이다.[6] 해당 사항은 걸어서 세계속으로에 소개된 것으로 보인다.[7] 사건 발생 시기가 밤이어서 피해가 더욱 막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