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소어

최근 수정 시각:

1. 개요2. 관련 항목

파일:tPRs9XA.png
파일:77sbGo5.png

1. 개요[편집]

가까운 관계, 먼 관계에 따라 다른 문장, 어휘, 의사소통을 사용하는 체계와 문화 등

존비어문화가 대부분인 한국어, 존비어문화와 친소어문화가 섞여 있는 일본어[1], 기타 자바어 등을 제외하면 일반적인 언어는 친소어 체계로 의사소통 체계가 정해져 있다.

일반적인 언어가 친소어 체계로 이뤄지거나 기존의 존비어 체계와 문화를 가졌던 언어들이 대거 친소어 체계와 문화로 변화되는 이유는 존비어 문화 및 그 체계가 비대칭적인 의사소통으로 인하여 상하관계 발생 및 의사소통 저하 및 단절 등의 문제점을 가지고 있는데 비하여, 친소어 문화 및 그 체계는 상하관계가 관계없이 나와 이 사람이 나와 가까운 관계인가? 나와 먼 관계인가? 인가에만 중점을 두기 때문에, 대칭적인 의사소통이 일반적이게 되고, 수평적인 의사소통 체계로 인해서 의사소통 저하 및 단절 등의 문제들을 거의 겪지 않기 때문이다.

영어에도 존댓말, 반말이 있다고 하지만 이 또한 친소어 체계 및 문화이지 존비어 문화 및 체계와는 관련이 거의 없다.

이로 인해서 유럽의 tu-vous, du-Sie[2], thou-[3]you 등의 2인칭 체계에서도 과거에는 존칭, 비칭으로서의 사용법이 현재에는 많이 사라지거나 지양되는 추세에 있다.

소통 관계

존댓말

반말

소통 형태

총칭

친소(親疏)관계

존중어

평어

대칭

친소(親疏)어 등

상하(上下)관계

높임말

낮춤말

비대칭

존비(尊卑)어 등


한국어는 아예 한국어의 존비어 문화의 영향을 많이 받았고, 그로 인한 의사소통 및 갑을 관계로 풀이되는 상하관계와 관련된 문제점이 나타나고 있어서 가까운 미래에는 친소어 체계로 변화될 가능성이 높다. 특히 디시인사이드를 비롯한 각종 인터넷 커뮤니티의 모습을 보면, 한국어가 점점 친소어 체제로 전환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2. 관련 항목[편집]

한국어의 존비어 문화
일본문화의 호칭관계문제 : 보통 친하지 않은 사이는 성으로, 친한 사이는 이름으로 부르는 것이 일반적이다.
존비어
존중어
평어
높임말
낮춤말
존댓말
반말
한국어
T-V구분

[1] 시대가 지나면서 친소어 문화가 더 일반적으로 되어 가고 있다.[2] 독일어에서 대문자로 Sie가 존칭이고, 소문자 sie는 "그녀" 또는 "그들"을 뜻하는 주격 및 4격 인칭대명사이다.[3] 영어에서는 thou가 없어져서 you만 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