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장롱

최근 수정 시각:

치장롱

Qijanglong guokr Xing et al., 2015

분류

동물계

척삭동물문(Chordata)

미분류

석형류(Sauropsida)

용반목(Saurischia)

아목

†용각아목(Sauropodomorpha)

†마멘치사우루스과(Mamenchisauridae)

†치장롱속(Qijanglong)

Q. guokr(모식종)


파일:external/cdn.sci-news.com/image_2444e-Qijianglong-guokr.jpg
복원도

1. 개요2. 상세3. 등장 매체

1. 개요[편집]

중생대 쥐라기 후기 아시아에 살았던 용각류 공룡. 속명은 '치장(綦江)의 '이라는 뜻으로, 이 녀석의 화석이 발견된 지역의 이름을 따온 것이다.

2. 상세[편집]

이미 1990년대에 중국 쓰촨성에서 이 녀석의 척추 화석이 발견된 바 있었으나, 해당 화석이 어떤 공룡의 것이었는지 밝혀진 것은 이 녀석이 지금과 같은 학명으로 학계에 정식 보고된 2015년의 일이었다. 이는 2006년 충칭시의 치장 구 근처 공사현장의 '쑤이닝(遂宁/遂寧) 층(Suining Formation)'에서 두개골 일부를 비롯해 17개의 경추와 갈비뼈, 두덩뼈 일부 등으로 구성된 모식표본이 발굴되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골격을 분석한 결과 아직 아성체였던 것으로 보임에도 불구하고 몸길이 추정치가 15m에 육박하는 거구였다는 점에서 주목을 끌었다. 가까운 친척뻘인 마멘치사우루스와 마찬가지로 전신의 30% 가량을 차지하는 어마어마한 길이의 목이 특징인데, 경추의 형태를 근거로 목을 수평으로 두는 자세가 디폴트였을 것이라고 학자들은 추정하고 있다. 다만 위아래로 일정 수준 목을 움직이는 정도는 가능했으리라 추정되며, 기낭의 흔적이 발견되었기 때문에 무게중심이 지나치게 앞으로 쏠리는 것을 방지할 수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3. 등장 매체[편집]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위에 게시한 복원도가 나왔는데, 워낙 인지도가 낮은 탓인지 브라키오사우루스라고 잘못 언급되는 굴욕을 당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