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경구개음

최근 수정 시각:

분류

齒莖口蓋音 / Alveolo-palatal consonant

파일:attachment/치경구개음/Alveolopalatal.jpg

1. 개요2. 조음 방법
2.1. 치경구개 비음2.2. 치경구개 파열음2.3. 치경구개 파찰음2.4. 치경구개 마찰음2.5. 설측 치경구개 접근음
3. 관련 문서

1. 개요[편집]

음성학에 따른 조음 방법 분류.

잇몸센입천장소리, 치경경구개음, 치조경구개음, 전경구개음이라고도 부르며, 혀끝을 잇몸에 대고 혓바닥을 경구개에 걸쳐서 내는 소리다.

치경음의 변이음으로 분류된다. 조음 위치상 치경음전설 고모음([i], [y]와 이에 대응하는 반모음 [j], [ɥ])은 궁합이 맞지 않아, 이것을 피하는 두 방법이 생겼는데 하나는 전설 고모음을 쓰지 않는 방법[1]이고, 또 하나는 전설 고모음에 최적화된 음가를 만드는 것이다. 치경구개음은 후자를 따른 음가다.

아무래도 서양 언어에는 잘 없기 때문에 그나마 기호가 있는 건 슬라브어에 흔해서인 듯 하다 공식적으로 지정된 건 파찰음([t͡ɕ],[d͡ʑ])과 마찰음([ɕ],[ʑ]) 뿐. 이외의 음의 경우 밑에서 쓰는 기호를 쓰지 않고 [d̠ʲ], [t̠ʲ], [n̠ʲ], [l̠ʲ]로 쓰기도 한다.그래도 후치경음, 인두음보다는 낫다 한국어에는 치경음에 해당하는 음소(ㄴ, ㄷ, ㄸ, ㄹ, ㅅ, ㅆ, ㅌ)[2]가 많기 때문에아니 사실 어느 언어에든 많지만, ㄴ, ㅅ, ㅆ이 [i], [y], [j], [ɥ]랑 만나면 치경구개음이 될 수도 있다.[3]

후치경음과 치경구개음은 조음 위치가 상당히 유사한데, 후치경음에서 혓바닥을 경구개에 걸치면 치경구개음이 된다. 한국어는 치경구개음과 후치경음을 구별하지 않고, 후치경음으로 발음하는 사람도 있긴 하다.주로 검머외들이 그렇게 발음한다. 처음에는 서로의 음가를 익힐 때 자기 언어가 가지고 있는 음가로 발음하곤 한다. 예를 들어 영어 입문자가 ch 등을 ㅊ로 발음하거나, 한국어 입문자가 ㅊ을 ch로 발음한다. 왜냐하면 사실상 ㅊ과 ch는 같은 소리라고 봐도 무방하기 때문이다.

2. 조음 방법[편집]

2.1. 치경구개 비음[편집]

IPA 기호는 [ȵ].
혀끝을 잇몸에 붙이고 혓바닥을 경구개에 걸친 상태에서 코로 기식을 내보내는 소리다.

한국어에서는 [i], [y], [j], [ɥ] 앞의 이 이 소리가 난다.[4] 다만 이 기호는 공식적으로 지정되어 있지 않아, 경구개 비음(/ɲ/) 등으로 대체해서 쓰고 있다. 또는 경구개 비음 기호 아래쪽에 +[5]를 붙이는 경우(/ɲ̟/)도 있다. 비음이 많은 기식을 필요로 해서 대응되는 무성음이 없다. 폴란드어 ń도 이 소리가 난다고 한다.

발음 방법 : '냐','냬','녀','녜','뇨','뉴','니'에서 모음을 빼고 발음하면 된다.

2.2. 치경구개 파열음[편집]

IPA 기호는 [ȶ](무성음), [ȡ](유성음).
혀끝을 잇몸에 붙이고 혓바닥을 경구개에 걸쳐서 붙였다가 빵 터트리는 느낌으로 기식을 내보내면서 떼는 소리다

20세기 초까지만해도 한국어에서는 ㄷ, ㅌ, ㄸ 다음에 ㅣ나 경구개 접근음이 들어간 이중모음이 들어간 경우에 발음되었으나 지금은 이렇게 발음하는 사람이 점차 사라져가는 추세다. 지금은 대다수의 화자나 인터넷 국어사전 발음이나 이 발음을 하지 않고 치경파열음으로 발음한다. 이 기호는 공식적으로 지정되어 있지 않은데다, 대체할 수 있는 기호도 없다. 또한, 소리도 그리 안정적이지 못한 음가여서, 세월이 지나면서 아래의 치경구개 파찰음으로 대체되어 가고 있다. [6] 마찬가지로 일본어의 ち도 옛날에는 [ti]였으나 파찰음으로 변해서 지금에 이르고 있다. 그래서 [ti]를 표기하려면 ティ와 같은 표기를 쓴다.

러시아어에서는 [i], [j] 앞에 오는 д(/d/), т(/t/)가 이렇게 소리난다. 전자는 마치 ㄷ과 ㅈ의 중간발음처럼, 후자는 ㅌ과 ㅊ의 중간발음처럼 들린다. 블라미르 푸(Влади́мир Пу́тин)이 '블라미르 뿌에 가깝게 들리는 것이다.

발음 방법 : [ȶ]는 혓바닥을 경구개에 대고 발음한 '탸','턔','텨','톄','툐','튜','티'에서 모음을 빼고 발음하면 된다. [ȡ]는 혓바닥을 경구개에 대고, 성대를 울려 발음한 '댜','댸','뎌','뎨','됴','듀','디'에서 모음을 빼고 발음하면 된다

2.3. 치경구개 파찰음[편집]

IPA 기호는 [t͡ɕ](무성음), [d͡ʑ](유성음).
혀끝을 잇몸에 붙이고 혓바닥을 경구개에 걸쳐서 붙였다가 살짝 떼면서 그 틈 사이로 공기를 살살 내보내는 소리다.

한국어에서는 , , 이 이 소리가 난다. 단 북한 문화어에서는 치경음으로 발음한다. 물론 치경음으로 발음해도 된다. 이해하는데는 아무 문제가 없기 때문이다. 세르보크로아티아어의 ć, đ나 일본어의 ち와 じ( じ는 [d͡ʑi] 또는 [ʑi]로 발음된다. 원래는 ぢ의 음가가 [di]였던 게 [ȡi]를 거쳐 [d͡ʑi]로 변했고 그 때까지만 해도 じ([ʑi])와 확실히 구분되는 소리였으나 세월이 지나 두 음가 사이의 변별력이 사라지면서 현재는 몇몇 방언을 제외하고는 じ와 ぢ 모두 [d͡ʑi]로도 발음되고 [ʑi]로도 발음된다. (요츠가나 항목 참고.) 중국어의 q와 j, 폴란드어의 ć와 dź, 러시아어의 ч도 이 발음이 난다.

발음 방법 : 자음 ㅈ, ㅉ, ㅊ을 혓바닥을 경구개에 대고 발음한다.(참고로 이것이 자음 ㅈ, ㅉ, ㅊ의 표준 발음법이다.)

2.4. 치경구개 마찰음[편집]

IPA 기호는 [ɕ](무성음), [ʑ](유성음).
혀끝을 잇몸에 살짝 대고 혓바닥을 경구개에 살짝 걸친 상태에서 그 틈 사이로 공기를 살살 내보내는 소리다.

한국어에서 각각 [i], [y], [j], [ɥ] 앞의 , 에 대응했으나 세월은 어리석게도ㅿ를 버로우 태웠다. 일본어의 し, 중국어 x, 러시아어 Щ[7], 폴란드어의 ś와 ź, 스웨덴어의 k[8]와 tj도 여기 속한다.

한때 ㅅ이 치경구개 마찰음으로 발음이 되던 시절이 있었다.([ɕʰ]) 쉽게 설명하자면 '사'와 '선', '순'이란 글자가 그 시절엔 '샤', '션', '슌'으로 발음이 되었다는 얘기가 되겠다. 그것 때문에 1933년에 제정된 한글 맞춤법 통일안 제35항에 ㅅ ㅈ ㅊ을 첫소리로 삼는 ㅑ ㅕ ㅛ ㅠ를 ㅏ ㅓ ㅗ ㅜ로 적는다.는 내용이 담겨져 있는데, 20세기 중후반에 오면서 사와 샤의 변별이 생기자[9] 상당수의 현대 한국 한자음이 본래의 음가를 잃어버리는 비극(…)이 생겼다. 현재도 일부 사투리 혹은 개인차에 따라 이렇게 소리나는 경우가 있다. 식샤라던가

발음 방법 : [ɕ]는 샤, 셔 처럼 발음하면 된다. [ʑ]는 여기서 성대를 떨어준다.

어쩌면 현대에 살아남은 라는 잘못된 표기도 ㅅ이 [ɕ]으로 발음됐을 때의 잔재일지도 모른다. 실제로 [ɕwe]라고 발음하면 [swe]로 발음할 때보다 원음에 가깝다. ㅅ이 언제 [ɕ]에서 [s]로 돌아왔는지 명확히 아는 사람이 수정바람.

2.5. 설측 치경구개 접근음[편집]

IPA 기호는 [ȴ].
혀끝을 잇몸에 대고, 혀 옆구리와 어금니 사이를 살짝 좁히고, 혓바닥을 경구개에 걸친 상태에서 기식을 내보내는 소리다.

한국어에서 [i], [y][10] , [j], [ɥ] 앞의 ㄹㄹ이 이 음가.[11] 다만 이 기호는 공식적으로 지정되어 있지 않아, 설측 경구개 접근음(/ʎ/) 등으로 대체해서 쓰고 있다.[12] 접근음 역시 많은 기식을 필요로 해서 대응되는 무성음이 없다.

발음 방법: '을랴'에서 모음을 빼고 발음하면 된다.[13]

3. 관련 문서[편집]

[1] 그래서 서양 언어에서는 음가가 비슷한 [ɪ], [ʏ] 등을 많이 쓴다. 전설 고모음보다 혀가 약간 낮고 뒤로 빠지기 때문에 와 비슷하게 들리기도 한다.[2] 중세 국어 및 문화어(북한어) 한정으로는 ㅈ, ㅉ, ㅊ도 포함.[3] 다만 일부 자음의 경우엔 20세기에 영어에서 유래된 외래어의 대량 유입으로 음운의 변화가 작게나마 일어났기 때문에 꼭 그렇다고 볼 수는 없게 되었다. 자세한 건 후술.[4] 언니, 오뉴월, 뉘다, 나뉘어 등. 혀 모습을 의식하면서 발음해 보면 조음방식도 비슷하고 듣기에 비슷해서 의식할 수 없다.[5] 조음 위치를 앞으로 옮기라는 기호이다. 반대 기능을 하는 기호는 -.[6] 굳이, 같이 등. 天地도 옛날에는 '텬디'였다! 중세 한국어에서는 天地를 그대로 /텬디/로 발음했을 것으로 추정되나, 세월이 지나면서 발음이 /천지/로 바뀌었고 1930년대에 한글 맞춤법 통일안을 제정하면서 /천지/로 발음되는 '텬디'의 표기를 아예 '천지'로 고치고 '텬디'를 폐기했다.[7] 단 장음이다. /ɕː/로 표기.[8] e, i, y, ä, ö 앞에 위치할 때[9] 다만 1930년대 당시 ㅅ의 음가는 이미 []로 돌아온 상태였다. 구개음화 항목의 각주도 참고. 이는 매큔-라이샤워 표기법(1939년)이 '사'와 '샤', '서'와 '셔' 등을 모두 sa, sŏ 등으로 적는 데서 알 수 있다.[10] 이 두 발음의 경우 현대에는 설측 치경 접근음(/l/)으로 발음하는 사람이 대부분이다.[11] 예를 들어서 빨리 , 올려 등 어째 두 단어가 자연스럽게 이어진다? 빨리 올려![12] 하지만 경구개음항목을 보면 알겠지만 이 발음으로 대체하기에는 대단히 미묘하게 다른 발음이다. 귀로 들어봤을 때의 본 발음과 설측 경구개 접근음의 차이는 받침 ㄹ 발음의 유무 정도. 이 기호로 대체하고자 한다면 진짜 설측 경구개 접근음과 구분하기 위해 밑에 전설음화 기호를 붙여서 쓰는(/ʎ̟/) 경우도 있다.[13] '을리'가 아닌 이유는 '리'의 ㄹ 부분을 치경 탄음(/ɾ/)으로 발음하는 경우가 있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