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명호

최근 수정 시각:


파일:추명호.jpg



1. 개요[편집]

대한민국의 전 공무원. 육군사관학교 41기 출신.[1]

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 및 과거 국정원 불법 도청 사건에 직접적으로 관련된 국가정보원 제8국의 국장이었다.[2]

2. 이명박 정부[편집]

국정원 국익전략실 근무 당시 '박원순 제압문건'의 하나인 반값 등록금 여론 공세에 관한 '좌파의 등록금 주장 허구성 전파로 파상공세 차단' 문건의 작성자 중 한 명으로 알려졌다. 또한 이명박 정부의 문화계 블랙리스트 작성·관리에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다.*

3. 박근혜-최순실 게이트[편집]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청문회를 계기로 세상에 알려진 군내 사조직 알자회의 일원이다. 또한 최순실을 등에 업고 보고 라인을 무시하고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에게 직보했다는 논란의 장본인이다.

세계일보가 입수한 ‘최순실 비선을 활용한 군 인사 개입 관련 의혹 보고’라는 보고서에 의하면 알자회 출신 추명호 전 국정원 국장이 자신의 누나와 최순실과의 친분을 계기로 비선 라인에 접근해, 알자회 선배인 조현천(육사 38기) 기무사령관을 추천했다고 나와 있다. 이후 조현천 사령관은 군대 내부 인사 정보를 추명호 전 국장에 전달했고, 추 전 국장은 이를 다시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과 안봉근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에게 제공해 군 인사에 개입했다는 것이다.* 그리고 원세훈이 국정원장에서 물러난 이후 김장수 국가안보실장을 끼고 남재준 신임 국정원장과 강압적으로 독대하여 국정원 운영 및 인사 방향을 지시했다는 의혹도 있다.* 이 때문에 '국정원의 우병우'라는 말까지 나올 정도.

박근혜정부 당시 최순실 국정농단에 관한 첩보 170건을 수집하고도 국정원장에게 보고하는 대신, 우병우·안봉근에게 직보하여 사건을 은폐시키고 오히려 첩보를 수집한 직원들을 복장불량·유언비어 유포 혐의로 지방으로 좌천시킨 사실이 확인되었다.*

또한 청와대양승태 대법원장 사찰 파문 의혹에 연루됐다는 의심을 사고 있다. 2014년 '정윤회 문건'을 보도했다가 경질된 조한규 전 세계일보 사장이 국회 청문회장에서 공개한 양 대법원장 사찰 관련 대외비 문건은 국정원 보안 마크를 뜻하는 '차' 단어가 새겨져 있어 추명호가 양 대법원장의 사찰 과정에 중간 역할을 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있다. 국정원은 이에 대해 별도의 해명을 내어놓지 않았다.*

검찰이 국정원법상 직권남용·정치관여죄로 긴급 체포했다.* 하지만 법원은 구속영장을 기각했고 검찰은 이에 즉각적으로 반발했다.

그 후 추가 수사에서 우병우의 지시로 이석수 특별감찰관 사찰, 우리은행 은행장 외 문체부 간부 등 민간인·공무원 불법사찰을 하여 정보를 수집해 우 수석에 직보한 사실이 확인되었고, 이에 대해 검찰은 구속영장을 재청구했다.* 그리고 구속영장 재청구가 받아들여졌다.

4. 국정원 특수활동비 청와대 상납 사건[편집]

박근혜정부 국정원 국익정보국장(제8국장) 시절 당시 조윤선, 현기환 전 정무수석과 신동철 전 정무비서관에게 국익정보국 금고에서 현금다발로 1억5000만 원을 상납한 사실이 확인되었다.*

5. 틀 둘러보기[편집]

[1] 41기는 85년에 임관했는데 장제원의원의 자료에 따르면 88년에 국정원에 입사했다고 한다. 육사 출신은 최소 5년 복무하여야 하므로 현역 신분으로 국정원에서 일하기 시작한 것으로 추정된다.[2] 박범계의원이 2016년 12월 25일 서울구치소 청문회에서 발언한 내용에 따르면 현재 퇴직대기상태라고 한다.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