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인자

최근 수정 시각:

영미 번역가,문학 평론가. 연세대학교 영어영문학과 대학원 출신. 현 경희대학교 후마니타스 칼리지(교양 학부) 교수.

비난받는 이유는 해리 포터 시리즈/오역참고.

사람들에게 이름을 알린 작품은 해리 포터 4권부터이다.[1] 그리고 5권부터 혼자 번역을 하면서 좋지 않은 평을 받게 되었다.

오경화보다는 떨어지지만, 그래도 기본 이상은 한다.
등장인물 이름을 바꾸는 것, 고유명사 무시에[2][3], 오역과 의역 등등. 마찬가지로 오역으로 악명높은 오경화는 그나마 번역하는 것이 만화책이라서 어느 정도 추측이라도 가능하지만, 이 사람의 번역작은 대부분이 소설이라는 게 가장 큰 문제다.

별 볼일 없는 작품을 번역했으면 이렇게 욕도 안 했을 거지만, 번역작의 대부분이 대작이라는 게 문제라면 문제.

앞에서 소개한 해리 포터 시리즈, 오즈의 마법사 시리즈, 주석 달린 앨리스 등, 팬이라면 그냥 지나칠 수 없는 작품을 번역하고 있는 중이다. 특히 전 14권짜리 대작(이라기엔 약간 약하지만..)인 오즈의 마법사 시리즈[4] 번역을 모두 최인자씨가 맡았는데... 어디가 문제라고 콕 찝어 말할 수 없을 정도로 비문과 번역투, 어색한 문장과 잘못된 번역으로 가득한 괴작을 만들어 놓았다. 오즈의 마법사 팬이라면 치를 떨 수 밖에 없다. 최인자 판 오즈의 마법사를 읽고 나서 다른 사람이 번역한 위키드[5]를 읽고 나면 차이를 알게 된다.

그러나 오역이 매우 심함에도 불구하고 까이는 정도는 오경화보다 훨씬 덜한 듯. 아마 매니아층보다는 대중적인 작품을 주로 번역하다보니 독자 입장에서는 번역의 질에 대해 매우 무감각한 것 같다. 이걸 보노라면 독자 잘못 선택한 오경화안습할 정도.

그래서 출판사 사람들은 영문도 모른 채 이 사람을 믿고 번역을 맡기고 있다고... 그야말로 충공그깽.스나이프...

그리고 또 다른 문제점은 번역작이 각종 비문과 어색한 번역투문체로 가득하다.

하지만 약간 과한 비난을 받는 측면도 있는 게, 1권~3권까지는 김혜원이 번역했고 4권은 공동번역이다. 인명을 이상하게 읽는 것도 라틴어 개판으로 읽는 것도 서양의 문화적 배경을 모르고 번역한 것도 1권부터 이미 지속되고 있었다고 할 수 있다. 또한 많은 오역들이 개정되고 있다. 이 점을 잊지 말 것. 먼저 산 사람들은 모르모트냐

[1] 1~3권은 김혜원씨가 단독 번역하였고 4권에서는 김혜원, 최인자 두 사람이 공역하였다.[2] 대표적인 것이 먼치킨뭉크킨이라고 번역한 것.[3] 해리포터 시리즈에서는 '뱀의 말을 할 줄 아는 사람'이라는 뜻의 파셀텅(Parceltongue)을 파셀통그로 K 발음을 넣어 번역하였다.[4] 오즈의 마법사의 원작자인 프랭크 바움은 14권까지(!) 집필했으며 바움의 사후 출판사는 다른 작가를 고용해서 40권까지 시리즈를 냈다.[5] 위키드도 읽다 보면 영어 번역은 그렇다쳐도 정작 한글 맞춤법이 틀린 게 적지 않다. 등장인물 이름 표기가 은근 앞뒤 안 맞는 것도 있고.(1,2권에서 주인공 엘파바의 성은 트롭으로 나오는데 3권에선 트로프로 나온다든지, 2권에서는 마넥으로 나오는 인물이 3권에서 마네크로 표기된다든지...)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