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크메이트

최근 수정 시각:

분류

파일:나무위키+유도.png   'Megpoid(GUMI)'의 VOCALOID 오리지널 곡에 대한 내용은 체크메이트(VOCALOID 오리지널 곡)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파일:/20160528_175/1464404309236wQlhO_JPEG/%C3%BC%BD%BA.jpg
이 상태를 체크메이트라 부른다. 흑의 킹이 체크 상태이며 어떠한 수를 두어도 체크 상태에서 벗어날 수 없다.

1. 개념2. 가능한 조합3. 유명한 체크메이트4. 대중매체에서의 쓰임

1. 개념[편집]

체크메이트(Checkmate)란 체스의 다양한 체크 중에서 절대로 피할 수 없는 형태를 의미하는 단어다. 어원은 '왕이 패했다'를 뜻하는 페르시아어 'shahmat'에서 유래했다고 한다. 이것에 빗대어서 '완벽히 이긴 상황'이라는 걸 뜻하는 관용어로 쓰기도 한다. 장기에선 외통수라고 한다.
체스에서 상대의 을 직접적으로 위협하는 수를 둘 경우를 '체크' 라고 하며, 이 경우 체크를 당한 상대는 무조건 체크 상태에서 벗어나기 위한 수를 두어야 한다. 체크 상태에서 벗어나려면 자신의 킹을 위협하는 상대의 기물을 잡거나, 다른 기물로 체크를 건 상대 기물의 진로를 차단[1]하거나, 킹을 위험하지 않은 위치로 옮기면 된다. 이 때 상대가 무슨 방법을 써도 체크 상태에서 벗어날 수 없다면 '체크메이트' 가 되며, 체크메이트를 만든 쪽의 승리로 게임이 끝난다.

자신이 '체크메이트'를 만들었다고 하더라도 상대의 킹을 잡아 버리는 것은 상호간의 예의를 중시하는 체스에서는 비매너에 해당된다.(영지전이나 국가간 전쟁에서 푸른피를 가진 귀족의 목을 베는 것은 매너가 아니다.) 보통은 상대방이 자신의 킹을 스스로 쓰러뜨리거나, 악수를 청하며 패배를 인정한다. 이 때문에 체스에서 킹은 절대로 잡히지 않는 말이기도 하다. 또한 고수들은 몇 수 앞의 체크메이트 상황을 내다보고, 미리 패배를 인정하는 경우가 많다. 특히 그랜드 마스터간의 대국에서 체크메이트 상태까지 진행되는 일은 거의 없다시피하다. 즉 체스의 승리 조건은 상대의 킹을 잡는 것이 아니라, '체크메이트'를 만드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체크메이트는 외통 장군이다. 즉 상대를 빼도박도 못하는 상황에 처하게 하는 외통수이면서 동시에 체크 상태여야 한다.[2] 상대의 주요 기물을 거의 다 잡은 뒤에 킹을 구석으로 몰아넣는 방법으로도 체크메이트가 가능하지만, 그렇게 외통수만 생각하는 방법으로 행하다가는 다 이긴 상황에서 상대에게 농락당하여 스테일메이트(무승부)가 될 수도 있다.

2. 가능한 조합[편집]

체크메이트를 100% 자력으로[3] 할 수 있는 최소한의 조합은 다음과 같다. (킹은 모든 조합에 포함되며, 상대는 킹만 남았다고 가정.)


킹+나이트2개 조합은 스테일메이트가 존재하기 때문에 상대가 일부러 죽으려 않는 이상 체크메이트가 불가능하며 킹+비숍1개, 킹+나이트1개는 절대로 체크메이트가 불가능하다. 이렇게만 남았을 경우 기물 부족으로 자동으로 무승부 처리. 킹+나이트2개의 경우도 나이트 2개쪽이 곧바로 체크메이트를 부를 수 있는 상황이 아니면 바로 무승부 처리한다. 킹+폰 조합은 폰이 퀸(룩[6])으로 무사히 승급한다면 확실히 메이트가 가능하다. 해괴한 경우로 킹+나이트 2개 vs 킹+폰 일때 나이트 2개인 쪽이 스테일메이트에 걸리지 않고 체크메이트를 유도할 수 있는 경우도 있다. 비슷하게는 1비숍으로도 상대의 기물이 킹을 막아 나오는 경우도 있긴하다.

킹+비숍2개나 킹+비숍+나이트 조합은 최선의 수로 둘 경우 항상 메이트가 가능하지만 초보자가 두기엔 상당히 어려워서 50수 룰로 무승부가 될때도 있다. 어렵기 때문에 교재 중에서는 이에 대한 설명을 생략하는 경우도 있다. 킹+비숍+나이트 조합에서는 비숍이 모퉁이 맨 끝칸을 밟을 수 있는 쪽으로 상대 킹을 몰아가는게 필요하다.

각 상황에서 메이트를 만드는 법은 체스 교재에서 중요하게 다루는 파트 중 하나다.

3. 유명한 체크메이트[편집]

이론상으로 체크메이트를 할 수 있는 가장 빠른 수는 2수다. 바보 메이트(Fool's mate)라고 친절하게 이름도 붙어있다. 기보 표기법으로 나타내면 다음과 같다.

1. f3 e5
2. g4 Qh4#

이것만으로 이해가 안되는 분들을 위해 그림으로 나타내면...

1수(1. f3 e5)[7]

2수(2. g4 Qh4#)

8

R

N

B

Q

K

B

N

R

8

R

N

B

.

K

B

N

R

7

P

P

P

P

.

P

P

P

7

P

P

P

P

.

P

P

P

6

.

.

.

.

.

.

.

.

6

.

.

.

.

.

.

.

.

5

.

.

.

.

P

.

.

.

5

.

.

.

.

P

.

.

.

4

.

.

.

.

.

.

.

.

4

.

.

.

.

.

.

P

Q

3

.

.

.

.

.

P

.

.

3

.

.

.

.

.

P

.

.

2

P

P

P

P

P

.

P

P

2

P

P

P

P

P

.

.

P

1

R

N

B

Q

K

B

N

R

1

R

N

B

Q

K

B

N

R

/

a

b

c

d

e

f

g

h

/

a

b

c

d

e

f

g

h


이렇게 된다.

보다시피 백이 져 주려고 작정하고 이상하게 움직여 줘야만 가능한 이론적인 방법이기 때문에 실전에선 등장할 일이 없다. 여담으로 심즈3에서 기회카드중 프로 체스선수 관전하기가 있는데 이때 프로 체스선수가 단 2수만에 상대를 꺾었다고 한다. 즉 이걸로 이겼다는 말이다(...).

실전에서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는 메이트로는 4수 메이트가 있다. Scholar's mate라고 이름 붙어 있는데 극초반에 방심하고 있는 뉴비 상대로는 성공률이 제법 있다. 물론 어느 정도 하는 사람한테는 쉽게 막히고 퀸이 도망다니다 기점만 내줄 수 있으니 주의. 애초에 너무 유명하다. 기보 표기법으로 나타내면 다음과 같다.

1.e4 e5
2.Qf3 Nc6
3.Bc4 Bd6
4.Qxf7#

여기에서 2,3수의 순서가 바뀌거나, 퀸이 h5번 자리로 이동하거나, 흑이 약간 다른방법으로 두거나 하는 변형이 많다. 다만 퀸과 비숍이 연계해서 f7번칸을 공격하는 전략은 다 Scholar's mate라고 불린다. 그림으로 나타내면

1수(1.e4 e5)

2수(2.Qf3 Nc6)

8

R

N

B

Q

K

B

N

R

8

R

~

B

Q

K

B

N

R

7

P

P

P

P

~

P

P

P

7

P

P

P

P

~

P

P

P

6

~

~

~

~

~

~

~

~

6

~

~

N

~

~

~

~

~

5

~

~

~

~

P

~

~

~

5

~

~

~

~

P

~

~

~

4

~

~

~

~

P

~

~

~

4

~

~

~

~

P

~

~

~

3

~

~

~

~

~

~

~

~

3

~

~

~

~

~

Q

~

~

2

P

P

P

P

~

P

P

P

2

P

P

P

P

~

P

P

P

1

R

N

B

Q

K

B

N

R

1

R

N

B

~

K

B

N

R

/

a

b

c

d

e

f

g

h

/

a

b

c

d

e

f

g

h

3수(3.Bc4 Bd6)

4수(4.Qxf7#)

8

R

~

B

Q

K

~

N

R

8

R

~

B

Q

K

~

N

R

7

P

P

P

P

~

P

P

P

7

P

P

P

P

~

Q

P

P

6

~

~

N

B

~

~

~

~

6

~

~

N

B

~

~

~

~

5

~

~

~

~

P

~

~

~

5

~

~

~

~

P

~

~

~

4

~

~

B

~

P

~

~

~

4

~

~

B

~

P

~

~

~

3

~

~

~

~

~

Q

~

~

3

~

~

~

~

~

~

~

~

2

P

P

P

P

~

P

P

P

2

P

P

P

P

~

P

P

P

1

R

N

B

~

K

~

N

R

1

R

N

B

~

K

~

N

R

/

a

b

c

d

e

f

g

h

/

a

b

c

d

e

f

g

h

파일:/20151224_43/whitebearmjf_1450938115075XRhkL_JPEG/%BD%BA%C4%DD%B6%F3%B8%DE%C0%CC%C6%AE5.jpg

스콜라메이트


체스 타이탄 2레벨까진 낚인다. 써먹어라 물론 나이트로 길막하면 질질 끌어야 한다. 허나 너무 유명한 메이트라서인지 2010년 이후 나오는 체스 게임들에선 CPU 난이도를 아무리 낮추어도 잘 걸리지 않는다. 체스닷컴 기준 레이팅 400의 1렙 CPU 상대로도 잘만 막아내는 정도. 그래도 이를 잘 응용하면 퀸과 비숍이 아닌 나이트와 비숍을 이용해 메이트를 만들 수도 있다. 또한 체크메이트 자체는 막히더라도 상대가 미숙하면 룩을 먹을 수 있다.

비숍 2기와 폰 1기를 이용해 체크메이트를 건 게임으로 Evergreen Game이 유명하다.

퀸을 희생하여 체크메이트를 거는 전법도 있으며 이름은 말 그대로 Queen Sacrifice Checkmate라고 부른다. 혹은 단순히 줄여서 Queen Sacrifice라고도 한다. 유명한 사례로는 2016년 망누스 칼센이 세르게이 카랴킨을 상대로 월드 챔피언십 결승 마지막 경기에서 사용하여 승리를 거머쥐었다.

4. 대중매체에서의 쓰임[편집]

체스에서 이 용어를 쓰는 상황처럼, 체스가 아니더라도 '완벽히 이긴 상황'에서 이런 대사를 관용어로 쓰는 경우도 가끔 볼 수 있다. 체스=서양식 장기 라는 점 때문에 일부 번역가들은 "장이야", "장군"같은 장기 용어로 번역하기도 한다. 다만 위에서 언급했듯이 엄밀히 따지면 장기의 장군은 체스에서 체크와 같은 뜻이며, 체크메이트는 외통이다.


[1] 나이트에겐 이 방법을 쓸 수 없다.[2] 서술만 보면 헷갈릴 것이다. 외통수는 외통장군을 만드는 수를 말하고 외통장군이 체크메이트인데, 다음 영어 번역을 보면 이해에 도움이 될 것이다. Check=장군(단순히 왕을 공격했다는 의미로, 상대가 벗어나는 수를 두면 계속 게임이 진행되고(장기의 멍군), 그렇지 못한 경우 체크메이트 상태가 되면서 게임이 종료), checkmate=외통장군, a checkmate move=외통수(외통장군의 상태로 만드는 말의 움직임)[3] 상대가 최선으로 응수해도 피해갈 수 없는 경우를 말한다.[4] 이 경우는 폰이 최소 한개 이상 필요로 하며, 폰이 나이트로 바뀌는 경우이다.[5] 사실상 이 경우는 1, 2번에 포함된다.[6] 퀸으로 바꾸면 그 즉시 스테일메이트가 발생하는 경우. 이 경우가 아니어도 룩으로 바꿔도 무방하다.[7] 체스에서는 백이 먼저두며 흑백이 한번씩 둔것을 한수로 친다. 여기에선 검정색이 백, 붉은색이 흑.[8] TVA에서는 삭제된 대사다.[9] 또한 이들 메카의 조종석은 체스말 형태로 되어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