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로딩중

체첸

최근 수정 시각:

체첸어: Нохчийчоь(지역명)/Нохчий(민족명)
러시아어: Чечня́(지역명)/Чеченцы(민족명)
영어: Chechnya(지역명)/Chechen(민족명)

1. 개요2. 체첸인3. 관련 문서

1. 개요[편집]

북동캅카스의 한 지역이자 이 지역에 전통적으로 거주해온 민족을 이르는 말.

이 민족이 전통적으로 거주해왔던 지역은 대부분 러시아의 영토인 체첸 공화국에 속해 있으며, 체첸 사태로 잘 알려져 있다. 러시아 제국 땅이 된 이후부터 독립을 추구하여 서로 갈등해왔지만, 현재 체첸인들은 분쟁에 많이 지쳐있어 오히려 이젠 아무 국가든 좋으니 그냥 잘 살고 싶다는 여론이 높다고 한다. #

대체로 서방 진영에서는 체첸을 러시아 안에서도 위험한 지역으로 간주하고 있는 편이나[1] 2012년경부터 푸틴이 특별히 신경써서 초토화된 과거와 전혀 달리 수도 그로즈니에 화려한 야경과 고층빌딩들이 건설되고 치안도 크게 개선됐다고 한다. 올림픽이 개최된 소치 등과 멀지 않으므로 이미지 개선을 위해서였던 것으로 보인다.

옆동네인 인구셰티야 공화국과는 밀접한 관련을 가지고 있는 편이다. 무엇보다도 만날 털리는 점이(...)

2. 체첸인[편집]

체첸인의 자칭은 노흐치(Нохчий)이며, 체첸어를 사용한다. 대외적으로 불리는 '체첸'이라는 명칭의 유래는 러시아어로, 카바르디어 'Shashan'에서 유래한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더 거슬러 올라가자면 이 용어는 아랍어 문헌에서 처음 발견된다.

전체 인구는 200만인데 체첸 공화국을 포함한 러시아 내에 140만명이 살고 나머지 60만명은 해외에 거주하고 있다. 이슬람화되기 이전의 체첸인들은 자신의 역사 기록을 남기지는 않았지만, 고고학상의 유적으로 오래전부터 동북캅카스에 살았던 것이 증명되었다. 오늘날의 체첸과 인구시 두 민족은 모두 북동캅카스의 나흐족이 선조이며, 나흐족에 대한 기록은 7세기에 기록되었다고 한다.

대부분의 체첸인은 16세기부터 18세기까지 동다게스탄에서 전해진 수니파 이슬람교를 믿는다. 18세기 러시아가 캅카스 지역을 지배하려 하자 동부의 나흐족은 격렬히 저항한 반면, 서부 나흐족은 러시아에 굴복하여 러시아인들은 이 두 집단을 각각 다르게 인식하게 되었고, 두 집단의 거주지의 이름을 따서 동부의 나흐족을 '체첸', 서부의 나흐족을 '인구시'라 구별하여 부르기 시작했다.

RT Documetary - Blood & Honor: Chechen Vendetta Code
이 다큐멘터리를 보면 간략하게나마 체첸인(그리고 같은 혈통인 잉구시인)의 사회 모습을 볼 수 있다. 험한 자연환경의 영향인지 사내 아이들에게 총기 조립&사격, 운전을 조기교육 시키는 모습도 보이고, 부족 단위로 돌아가는 사회상(중재 위원회를 통해 부족 간의 복수를 막는 모습 저 드글드글한 두 가족들이 서로 총질이라도 한다고 생각하면..., 사병을 가지고 러시아 정부에 협력하여 치안 임무를 맡는 가문 등)

체첸인들을 상징하는 동물로써는 늑대가 있다. 그들은 자신들을 '늑대'에 비유 하며 자신들의 상징으로 삼았다. 1991년 조하르 두다예프가 독립선언한 체첸 공화국의 국기는 달빛을 배경으로 앉아 있는 외로운 늑대가 그려져있다. 또한 체첸 국가에는 "우리는 밤에 태어나, 어머니 늑대가 길러줬다."는 구절이 첫번째로 나온다. 왜 모든 동물 중에서 늑대를 선택했는 지에 대해서 그들은 자세한 설명을 남겼다.

힘의 상징은 사자독수리지만, 그들은 자신보다 약한 동물을 공격한다. 늑대는 자신보다 강한 자에게 도전하는 유일한 동물이다. 힘의 부족함을 대담성과 용기, 지혜로 극복한다. 싸움에서 패하면, 두려움에 떨지 않고 고통에 움츠러들지 않은 채 조용히 죽음을 맞는다.

이들의 대표적인 요리로는 힝갈리시(체첸어로는 Хингалаш)[2]라는 전통요리가 있다.# 캅카스 등 서아시아 북부 일대, 러시아에서도 이 음식을 먹기도 한다고.

3. 관련 문서[편집]

파일:external/static.viettimes.vn/syria19_17122015.jpg
파일:external/static.viettimes.vn/syria18_17122015.jpg
러시아군 아니다
시리아에도 체첸인들이 많이 건너가는 것으로 보인다. 반군이나 다에쉬에 합류하기도 하며, 자신들의 조직을 만들기도 한다.[5] 물론 순수하게 민주화를 위해 건너가는게 아니라, 시리아를 자신들의 이슬람 국가로 만들기 위해서(...)이다.
파일:external/pp.vk.me/uu_-oxOKcXQ.jpg
우크라이나 내전이 발발하자 반러시아 성향의 이츠케리아 체첸 출신자들이 우크라이나 정부군의 편에서서 참전하기도 했다.

[1] 론리플래닛 러시아편에서도 체첸은 위험하다고 가지 말라는 식으로 짧게 소개하는 데 그치고 있고, 대한민국 외교부도 다른 러시아 지역(경보 없음)과 달리 3단계 철수권고로 지정해두고 있다.[2] 러시아어로는 ингалш(hingalsh).[3] 참고로 베슬란 학교 인질사건의 주범이자 2차 체첸 사태의 방아쇠를 당긴(1999년 8월에 엉뚱하게도 이슬람교 국가를 세우겠다고 괜히 가만히 있던 다게스탄을 공격한다(...).) 샤밀 바사예프가 이렇게 물든 인간들 중 한 명. 온건파인 아슬란 마스하도프는 반대로 전통적 체첸 수니파로써 이러한 와하브파와 이슬람 극단주의의 확산을 막으려 했으나 이미 손을 쓸 도리가 없었고 결국은 이슬람 극단주의 세력과 공존하는 길을 택한다(엄밀히는, 도저히 통제가 안 되었다(...)). 참고로 현 체첸 대통령인 람잔 카디로프의 아버지 아흐마드 카디로프 역시 체첸 수니파 계열이었으나 이슬람 극단주의 세력과 대립한 끝에 결국은 러시아에 협력하는 길을 택하였다가(대부분의 체첸 수니파 역시 같은 길을 걸었다) 암살당했다.[4] 애초에 이슬람 극단주의 자체가 국경을 넘어선 사상이기에 가능한 일이기도 하고, 단순히 보면 중동 이슬람 극단주의자들한테 의용군이며 자금이며 받은 게 있으니 돌려준다는 심산으로 갔다고 볼 수도 있다. 체첸 수니파 입장에선 당장 러시아랑 싸우기도 바빠 죽겠는데 엉뚱한 외국까지 나가서 미군 상대로 총질할 리가 없다.[5] 예를 들면 아즈나드 캅카스(Ajnad Kavkaz)같은 라타키아에 활동하는 조직, 저 사진의 체첸인들이 이쪽 소속이다. IS보단 알 누스라 전선에 우호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