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문 사태

최근 수정 시각:

주의. 사건·사고 관련 내용을 설명합니다.

이 문서는 실제로 일어난 사건·사고의 자세한 내용과 설명을 포함합니다. 이 틀 적용시 해당 사건·사고에 맞는 분류도 달아 주시기 바랍니다. 분류 목록은 분류:사건사고 문서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특정 사건사고 문서는 유머성 서술과 비하의 표현이 제한되며, 사실관계를 작성할 때에는 출처를 반드시 표시해야 합니다.


1. 1989년 6월 4일에 있었던 중국의 민주화 항쟁2. 1976년 4월 5일에 있었던 봉기 혹은 혁명

1. 1989년 6월 4일에 있었던 중국의 민주화 항쟁[편집]

2. 1976년 4월 5일에 있었던 봉기 혹은 혁명[편집]


파일:external/localiiz.s3.amazonaws.com/david-zewig-tiananmen-square-2.jpg

마오쩌둥 체제 말기인 1976년 4월에 일어났던 봉기. 위의 천안문 사태와는 천안문광장이라는 같은 장소에서 일어났다는 것 빼고는 관계가 별로 없다. 같은 장소에서 주석과의 갈등으로 실각한 온건파 전 총리의 사망을 추모하는 데서 시작되어 실제적인 거대한 (충돌을 포함한) 시위로 일어났다는 것은 공통점이나 이후의 전개와 후일의 중국 당국에서의 평가는 사뭇 달랐다.

마오쩌둥의 문화대혁명에 반발한 민중의 봉기이다. 중국은 저우언라이 총리 사후 자본주의화 세력인 주자파 계열을 까는 극좌파가 득세하는 상황이 되었다.[1] 그런 상황에서 청명절에 베이징 민중들이 故 저우언라이를 추모하기 위해 천안문 광장에 있는 인민 영웅 기념비를 향한 행진을 했다.[2] 화환을 걸고 저우언라이를 추모했는데 정부는 이 기념비에 바쳐진 화환을 전부 철거해버렸다.

그러자 성난 민중들이 4월 5일에 봉기하여 건물을 부수고 자동차에 불을 붙이는 등의 폭력 시위를 전개했다. 심지어 마오쩌둥 체제를 뒤집어 엎으려는 시도도 일어났다. 중국 공안은 이들을 반혁명세력으로 간주하고 철저하게 탄압했으며 이때다 싶어서 덩샤오핑 부주석에게 모든 책임을 물리고는 실각시켰다.

그 해 9월, 마오쩌둥이 사망하고 마오쩌둥 비판론이 힘을 얻으면서 2년 후인 1978년에 들어서는 '천안문 사건은 혁명이었다' 라는 평가를 받고 4.5 운동이라는 별칭을 얻게 되었다. 이 때문에 1989년의 천안문 사건에 대한 평가도 변화할 가능성이 있다는 주장이 존재하지만 문혁은 누가 봐도 명백한 병크인 반면 천안문 6.4 사태는 중국 공산당 체제를 뒤엎을 수도 있는 운동이었기 때문에 재평가가 쉽지는 않을 것 같다.

[1] 사실 이 점에서 1989년의 천안문 사태와 비슷하다는 평가를 받고는 한다. 온건한 2인자가 죽고 추모 열기가 지속되었는데 무리한 진압이라는 병크가 사건을 키운 것이다.[2] 기념비에는 저우언라이의 자필 비문이 새겨져 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