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문 사태

최근 수정 시각:

파일:나무위키프로젝트.png
이 문서는 나무위키 중국 근현대사 프로젝트에서 다루는 문서입니다.
해당 프로젝트 문서를 방문하여 도움이 필요한 문서에 기여하여 주세요!

주의. 사건·사고 관련 내용을 설명합니다.

이 문서는 실제로 일어난 사건·사고의 자세한 내용과 설명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특정 사건사고 문서는 유머성 서술과 비하의 표현이 제한되며, 사실관계를 작성할 때에는 출처를 반드시 표시해야 합니다.


1. 개요2. 1차 천안문 사태3. 2차 천안문 사태

1. 개요[편집]

천안문광장앞에서 있었던 일련의 정치적 소요들을 말한다. 흔히 1차 천안문 사태라 불리는 1976년 천안문 사태와 2차 천안문 사태 혹은 천안문 항쟁으로 불리는 1989년의 천안문 6.4 항쟁이 유명하고 이중에서도 천안문 6.4 항쟁을 가리키는 경우가 많다.

2. 1차 천안문 사태[편집]

파일:external/localiiz.s3.amazonaws.com/david-zewig-tiananmen-square-2.jpg

마오쩌둥 체제 말기인 1976년 4월에 일어났던 봉기. 온 중국인들의 존경을 받던 국무원 총리 저우언라이의 사망을 계기로 하여 마오쩌둥의 문화대혁명에 반발한 민중의 봉기이다. 아래의 천안문 사태와는 천안문광장이라는 같은 장소에서 일어났다는 것 빼고는 관계가 별로 없다. 같은 장소에서 주석과의 갈등으로 실각한 온건파 전 총리의 사망을 추모하는 데서 시작되어 실제적인 거대한 (충돌을 포함한) 시위로 일어났다는 것은 공통점이나 이후의 전개와 후일의 중국 당국에서의 평가는 사뭇 달랐다.

저우언라이가 사망하자 중국은 이후에 마오쩌둥이 죽었을 때와도 비교할 수 없는 엄청난 추모분위기에 휩싸였다. 이에 대해 저우언라이를 적대하던 장칭을 비롯한 4인방은 저우언라이를 비난하며 저우언라이 추모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는가 하면 공권력을 동원해서 추모를 방해했고 장칭 자신은 저우언라이의 장례식에 참여하여 매우 오만불손하게 구는 등 중국인들의 분노를 샀다. 그런 상황에서 청명절에 베이징 민중들이 故 저우언라이를 추모하기 위해 천안문 광장에 있는 인민 영웅 기념비를 향한 행진을 했다.[1] 화환을 걸고 저우언라이를 추모했는데 정부는 이 기념비에 바쳐진 화환을 전부 철거해버렸다.

그러자 성난 민중들이 4월 5일에 봉기하여 건물을 부수고 자동차에 불을 붙이는 등의 폭력 시위를 전개했다. 심지어 마오쩌둥 체제를 뒤집어 엎으려는 시도도 일어났다. 중국 공안은 이들을 반혁명세력으로 간주하고 철저하게 탄압했으며 이때다 싶어서 덩샤오핑 부주석에게 모든 책임을 물리고는 실각시켰다.

그 해 9월, 마오쩌둥이 사망하고 마오쩌둥 비판론이 힘을 얻으면서 2년 후인 1978년에 들어서는 '천안문 사건은 혁명이었다'라는 평가를 받고 4.5 운동이라는 별칭을 얻게 되었다.

3. 2차 천안문 사태[편집]

흔히들 천안문(톈안먼) 사태라 하면 이것을 지칭한다. 자세한 것은 천안문 6.4 항쟁 참고.

[1] 기념비에는 저우언라이의 자필 비문이 새겨져 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