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리안

최근 수정 시각:

파일:나무위키+유도.png   다른 뜻에 대해서는 아래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1. 고사성어 千里眼
1.1. 천리안 계열 캐릭터
2. 유희왕의 카드3. 나루토술법4. 천리안(인공위성)5. 타입문 세계관의 설정

1. 고사성어 千里眼 [편집]

remote viewing

천리 밖을 내다볼 수 있다는 이란 뜻. 북위의 역사를 기록한 역사서인 '위서' 양일전에 처음 등장하는데, 열전의 주인공인 양일이 황천이란 지방의 군수로 부임하여 첩보원 여럿을 이용해 탐관오리들을 적발하여 뿌리 뽑자 '이 양반 눈은 천리 밖에 일어난 일도 다 꿰뚫어보는 듯, 우왕ㅋ굳ㅋ'이란 의미로 사용되기 시작했다고 한다.

후세의 미디어에서는 주술의 일종으로 등장하는 경우도 있고 신력의 일종으로 등장하는 경우도 있다. 초능력 분야에서도 등장하기도 한다. 또한 육체에 내재된 능력으로 제3의 눈으로 그것을 행하는 경우도 있다. (ex : 드래곤볼천진반, 3 x 3아이즈의 삼지안 등) 천리라고 하면 감이 잘 안오지만 아리랑에서 발병나는 십리가 4km다. 즉 400km 밖의 일을 내다볼 수 있으니 서울에서 부산을 훔쳐볼 수 있는 궁극의 스토커 능력이라 할 수 있다.

어떤 의미에선 대표적인 사기안 계열에 속하며, 투시 능력하고도 유사한 데가 있다. 아니, 아예 이 능력자들이 투시 능력도 쓸 줄 아는 경우도 매우 많다. 애초에 천리 밖을 내다본다는 건 기본적으로 장애물 너머를 볼 수 있다는 뜻이 되므로, 투시 능력은 천리안의 하위 계열이라고 보는 게 맞다. 서브컬처에서는 가끔, 멀리 내다본다는 의미를 확장 해석해서 시간너머를 보는 과거시 or 미래시의 기능이나 시야가 미치는 영역 안의 모든 세계 그 자체를 보는 자기 자신과 그 주변을 게임 화면처럼 보는 전시안의 기능 등도 가져다 붙이기도 한다. 뭐든 붙여도 되는 만능안

비슷한 계열로 먼 곳의 소리를 들을 수 있는 '순풍이'라는 것도 있긴 한데 마이너하다. 서유기에서는 천리안 장군, 순풍이 장군이라는 천계의 두 장군으로 나오며 옥황상제의 명에 따라 지상에서 뻗어나온 요상한 빛의 정체를 조사한다.

1.1. 천리안 계열 캐릭터[편집]

2. 유희왕의 카드[편집]

파일:external/www.torecolo.jp/EE1-JP144.jpg

한글판 명칭

천리안

일어판 명칭

千里眼

영어판 명칭

Senri Eye

지속 마법

1턴에 1번만 자신의 스텐바이 페이즈 시에 100 라이프 포인트를 지불하는 것으로, 상대 덱의 맨 위의 카드를 확인하고 원래대로 되돌릴 수 있다. 상대는 그 카드를 확인할 수 없다.


매지션의 힘에서 발매된 카드. 드롭 오프와 연계가 가능하다.

공인대회에서 천재지변과 같이쓰면 상대가 덱을 보는 것만으로도 저지한테 고자질해버리는 일이 실제로 일어났었고, 일본에서 논란이 일자 2013년 8월 30일 제정으로 천재지변과 연계 시 카드가 앞면으로 보이는 상태에서 처리하게 되었다.

3. 나루토술법[편집]

원거리 추적계 인술로 랭크는 A. 사용할 때 수정구가 필요로 하며, 표적의 차크라 패턴을 알아야 한다. 조건이 충족되면 몇킬로가 떨어져 있어도 수정구로 모습을 볼 수 있다.

사용자는 3대 호카케.

4. 천리안(인공위성)[편집]

한국에서 개발된 최초의 정지궤도 통신해양기상위성(COMS : Communication, Ocean and Meteorological Satellite). 2010년 6월 27일 발사되었으며 위성 본체에 기상탑재체(MI, Meteorological Imager), 해양관측탑재체(GOCI, Geostationary Ocean Color Imager), 통신탑재체를 탑재하여 통신 위성과 해양 관측 위성, 기상 위성의 역할을 모두 하는 위성이다. 동경 128.2도, 적도 3만 6,000km 상공에서 지구 자전속도로 회전하며 기상정보를 수집, 전송하고 있다. 한국은 미국, 유럽, 일본, 중국, 인도, 러시아에 이어 세계 7번째로 기상위성을 보유한 국가가 되었다.

5. 타입문 세계관의 설정[편집]

보는 것에 관련된 능력으로, 지금까지 총 4가지(...) 유형이 등장했다.

1. 초능력의 형태
아사가미 후지노가 가지고 있는 형태로, 모든 사람들이 천리안 하면 떠올리는 딱 그 수준의 능력이다. 마안이라는 특성도 있어서, 실명에 가까운 시력저하를 겪은 후지노지만, 미래복음에 나오는 후일담을 보면, 평상시에는 쓰지 않더라도, 천리안만 쓰면 딱히 일반인 처럼 생활하는 것에는 문제가 없는 모양. 3번 유형과 동일한 형태의 천리안인지는 불명. 그런데 페그오 공경 콜라보 복각판에 등장한 후지노의 서번트 보구 설명[8]에는 신의 시점인 부감의 시점이라고 언급되는 것으로 보아, 후지노의 천리안은 통찰안에 가까운 규격 외 케이스다. 본래 천리안은 이런 것이 아닌 것으로 보인다. 자세한 건 마테리얼 5권 이후가 발매된 후 천리안(암흑)의 스킬설명이 나와야 할 것으로 보인다.

2. 마술의 형태
Fate Zero에서 아이리스필이 사용했다. 수정구를 이용해 아인츠베른 숲에 침입한 캐스터를 영탐하는 데 사용. 물론, 캐스터는 이 마술을 눈치채고 아주 대놓고 아이리스필과 세이버가 보고 있는 방향으로 시야를 두고는 대화하기도 했다.

3. 서번트의 스킬
4번 유형과 달리, 이쪽은 그냥 매우 좋은 시력을 뜻하는 쪽. 다만 랭크가 A일 경우 심안 같은 능력과 연동하면 4번 유형과 비슷한 효과를 낼 수도 있다고 한다. 1번과 직접적인 관계가 있는 유형인지는 불명. 랭크 C의 경우에는 멀리 떨어진 다리의 타일 수를 셀 수도 있다고 한다. 이것을 사용한 당사자는 좋은 시력도 좋은 시력이지만, 시야를 강화해서 사용했으므로, 초능력과는 좀 동떨어져 있고, 2번 유형과도 차이점을 보이기도.

4. 통찰안의 형태
현재까지 확인된 종류는 미래, 현재, 과거를 통찰하는 능력을 선보였다. 설정상 최고위의 마술사나 제사장이 되기 위해서는 반드시 필요한 능력으로 이걸 지닌 자는 인간도 신의 시점과도 다른 시야를 손에 넣게 되며, 근원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추측된다. 근원에 닿은 자도 이와 비슷한 능력이 있다. 영령 중에서도 그랜드(관위)를 취득하기 위해서는 필수적인 능력이라고 하는데 멀린(현재)과 솔로몬(과거+미래)은 관위 적성이 있지만 길가메쉬(미래)는 관위 적성이 없다. 본인이 흥미가 없어서인지, 천리안 외에도 달리 필요한 조건이 있어서 인지는 불명.
현재 공개된 통찰안으로서의 천리안 보유자들 중 솔로몬의 경우 3번에도 해당(스킬 취급)하며, 길가메쉬의 경우보구취급받는다. 멀린은 있다는 것만 공언되었다.

[1] 한국어판에서의 이름이 '천리안'이다.[2] 정확히는 녹스 원주민 한정. 이로 인해 지구에서 온 잭은 헤쿠바의 천리안을 피해 근거지에 잠입할 수 있었다.[3] 두 명 모두 제한이 있는 글라시아네는 자신이 본 장소만 한정되며 피티 프레데리카는 머리카락의 주인이 있는 곳만 볼 수 있다.[4] 모든 이들의 사이킥 에너지와 무의식이 모여 형성된 사이코 스피어라는 차원으로 진입하면 가능.[5] 코믹스 한정으로 2회차에서는...[스포일러] 코믹스 2회차 한정[7] 작중에서는 투시로 칭해지지만 방 안에서 바다나 산을 자유로이 볼 수 있는 것은 천리안에 가깝다.[8] 보구는 왜곡의 마안과 천리안을 병용해 사용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