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남

최근 수정 시각:

분류

1. 개요2. 상세

1. 개요[편집]

아내남자 형제를 말하는 호칭. 참고로 처남댁은 처남의 아내를 뜻한다.

아내의 오빠, 남동생 모두 처남이지만, 보통 아내의 오빠는 형님이라고 칭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처남이라고 부르는 상대가 있다면, 내 자신은 그 사람의 자형[1], 또는 매제[2]가 된다. 상하 구별 없이 쓰이는 표현으로는 매부(妹夫)가 있는 듯. 처남 자체도 상하를 가리지 않는 표현이니 매부는 처남과 반대되는 말이 된다. 다만 애매한 경우가 있다면 아내의 오빠가 있긴 하지만 아내도 그렇고 아내의 오빠도 그렇고 나이가 자신보다 어릴 경우에는 호칭을 지칭하기 애매한데, 이때는 호칭자체를 잘 부르지 않거나 꼭 호칭이 필요할 때만 '처남'이라고 말하면서 상호 간에 경어를 쓰는 어중간한 대화를 하게 된다. 다만 처남과 친할 경우에는 웃어른들이 없을 때 서로 형 동생 하면서 친밀함을 표시하는 경우가 많으며, 아예 칭호와 존대를 쌈싸먹고 호형호제 하는 경우도 있다.

정리하자면
1. 아내의 남동생이 본인보다 나이가 어림(일반적인 경우) : 처남이라고 부르고, 반말 사용 가능.
2. 아내의 남동생이 본인보다 나이가 많음(특이한 경우)[3] : 처남이라고 부르고, 반말이 원칙이지만 실질적으로는 상호 간에 경어를 씀.[4]
3. 아내의 오빠가 본인보다 나이가 많음(일반적인 경우) : 형님이라고 부르고, 존댓말 써야 함.
4. 아내의 오빠가 본인보다 나이가 어림(특이한 경우) : 형님 또는 처남이라고 부르고, 상호 간에 경어를 씀.[5][6]

2018년 여가부에서 '건강가정기본계획' 중 하나로 호칭 개선도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2. 상세[편집]

알아둘 것은 예법상 처남과 자형, 매제 사이는 본질적으로 동등하다. 이것은 달리 말해 서로 간에 격식을 차리는 사이라는 말이다. 아내보다 윗사람인지 아랫사람인지를 따지며, 자기보다 어리더라도 아내의 오빠 즉 손위처남이라면 윗사람대접을 해야 한다.[7] 물론 손아래처남이라도 함부로 하대하거나 너너 했다가는 큰일난다.[8] 호칭은 조금 애매해서, 손위처남은 손아래 매제에게 ~서방이라 호칭하고 ~하시게 체를 쓰고 손아래처남은 누나의 남편에게 매형[9]이라 부르고 높임말을 쓴다. 손아래처남은 손위 매형[10]에게 매형(자형)이라고 부르고 존대하고, 매형은 처남에게 처남, 자네 라고 호칭하며 ~하시게 체를 쓴다. 이것도 엄밀히 말해 이런 것이지 옛날 시골에서는 서로 간에 호칭을 생략하는 방법으로 내외하며 서로 존대했다는 이야기도 있다.(매형: 어떻게 감히 처가 사람에게 함부로... 처남 : 누나의 남편인데 어찌 감히... 이런 느낌.)

최근에는 격식이 많이 없어졌고, 형제가 많지 않으므로 나이로 편하게 대하는 경우도 있으나 어른들이 엄하시거나 어려운 손위어른이 계시면 함부로 그랬다가 큰일난다. 특히나 처남이나 매부를 함부로 야야 하고 부르거나 이름 불렀다간...

물론 옛날 어른들의 경우에도 어릴 때 부터 한 동네에 자라 혼인하거나 한 경우 처남이나 매형을 자기 친형제처럼 여기는 경우가 많으므로 하대하는 경우가 있긴 하다. 특히 처남 쪽이 많이 어리면 매부가 형 비슷한 존재가 되는 경우도 있고, 역사 속에서도 처남매부관계로 맺어진 경우도 많고...[11]

현실이나 인터넷에서 남자들끼리만 있을 때는 예쁜 누나여동생이 있는 남자에게 장난삼아 처남이라 부르기도 한다. "허허 동생이 예쁘네, 처남" 같은 식.

재산을 은닉하거나 명의를 돌릴때 혹은 차명계좌등을 사용할때 남자들이 처남들을 많이 이용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1] 姉兄. 손윗누이의 남편. 매형(妹兄)이라고 부르거나 새언니처럼 새형으로 부르는 경우도 많다. 한자로 여자형제를 나타낼 때 손위 아래 구분 없이 보통 '누이 매'를 사용하기 때문인 듯. 남매는 오빠와 여동생만이 아닌 누나와 남동생도 포함되는 말이다.[2] 妹弟. 손아랫누이의 남편[3] 여자가 연상이 경우가 드물지 않은 요즘은 그리 특이한 경우도 아니다.[4] 물론 아내쪽이 나이가 한참어린 시동생들에게 (심하면 반말까지 들어가면서)존댓말을 쓰는 것을 감안하면 완전히 관계를 파탄낼 생각이 아닌 이상은 존댓말을 쓴다. 아니 족보관계가 거의 사라진 요즘 시대에는 무조건 써야한다.[5] 1992년 표준화법해설, 2011년 표준언어예절, 국립국어원[6] 다만 이 케이스에 속하는 양현석은 형님 이재진에게 반말을 쓴다고 한다(...). 아무래도 회사 사장인데다 9살 차이는 무시할 수 없기도 하고...[7] 혼인으로 인해 맺어졌을 뿐 그 집안의 그 세대 항렬에 함께 섞이는 것이 아니므로 자기 나이가 기준이 될 수 없다. 어디까지나 배우자와 같은 위치를 인정해주는 것이며 이것은 여자도 마찬가지. 다만, 윗사람 대접을 한다는 말이 호칭을 '형님'으로 한정하는 이유가 되지는 않는다. '처남' 자체가 위아래를 구분하는 표현이 아니기 때문이다.[8] 동등하다는 것, 격식을 차린다는 것은 달리 말해 서로 남의 집 사람이라는 뜻이다.[9] 형이나 형님이라고 부르는 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한다. 자신과 같은 집안의 같은 항렬 사람이 아니므로 형이라고 단독 호칭할 수 없다는 것.[10] 자형이라고도 한다. 사실 한자로 풀이하면 자형이 맞으나 매형이 더 보편적으로 쓰인다. 자형은 영남권에서 주로 쓰인다. 아니라면 추가바람[11] 대표적인 예로는 김유신김춘추. 근데 그 시기 신라근친혼이 매우 흔했기 때문에, 따지면 둘은 처남매부도 되고 장인사위도 되고 사돈관계도 되는 엄청 복잡한 관계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