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포검

최근 수정 시각:

분류

파일:external/ojsfile.ohmynews.com/IE000870300_STD.jpg

1. 개요

1. 개요[편집]

창포검(菖蒲劒)은 조선시대에 제작된 도검의 일종이다. 휴대하기 좋게 짧고 손을 막아줄 가드가 없으며 일직선의 형태로 되어있다. 일직선으로 된 모양새가 마치 창포잎을 연상시켜서 창포검으로 불렸다고 한다.

지팡이칼로 분류될 수 있으며, 서양의 소드 스틱이나 일본의 시코미카타나 등의 소드 스틱 계열의 무기들이 그렇듯, 호신용 또는 암살용의 은닉 무기로써 주로 쓰였다. 또한, 죽장도 등과 함께 숨기기 쉽다는 연유로 조선시대의 범죄 조직검계가 항상 휴대하고 다니며 수시로 칼부림을 해대거나, 양반을 암살하는 데에 사용하기도 했다고 한다. 육군박물관에서 소장 중인 총 길이 107.3 cm의 창포검은 검신에 '보조의천금(寶釣宜千金-이 칼로-천금의 재물을 모으겠다.)'이라는 명문이 금입사로 새겨져 있기도 하다. 사도세자도 창포검을 애용했다고 한다.

(사도세자가) 일생 사랑하여 좌우에 떠나지 않는 것이 환도와 보검들이니, 생각 밖에도 그것들을 상장(상주가 짚는 지팡이) 모양같이 만들고, 그 속에 칼을 넣어 뚜껑을 맞추어 상장같이 해 가지고 다니시며 내게도 보이시기에 끔찍하고 놀랍게 여겼었다.


창포검은 당시의 일반적으로 사용되던 환도와는 달리 기본적으로 전쟁용 도검이 아닌 호신용 도검이었으며, 그 운용방식도 베기보다는 찌르기 위주였다. 그렇기에 단면이 편각도인 경우가 많았고, 종종 삼각도 형태를 띈 것도 존재했다고 한다. 또한 폭이 좁을 수밖에 없는 창포검의 구조 상, 강도를 강화하기 위해 날각을 크게 만드는 편이었다. 때문에 현대 한국에서 제조되는 베기를 위해 만들어진 삼각도와는 달리 오히려 베기에는 불리한 구조인 경우가 많았다.

이와 유사한 무기로 낙죽장도가 있다.[1]

[1] 영화 구르믈 버서난 달처럼에서 맹인 황정학이 사용하는 지팡이 칼이 이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