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르

최근 수정 시각:

1. 정교회슬라브 국가에서의 황제
1.1. 차르가 별명인 인물들1.2. 차르가 별명인 것들
2. 동명의 RTS3. 스타크래프트행성 Char4. 미국의 인디 록 밴드5. 발더스 게이트 시리즈의 등장 인물

1. 정교회슬라브 국가에서의 황제[편집]

러시아어: Царь(tsar')
불가리아어: Цар(tsar)
세르비아어: Цар(car)

'짜르' 라고도 한다[1]. 여성형은 Царица(차리나). 영어로 쓰면 'Tzar' 또는 'Czar', 여성형은 'Tsarina' 이었다고 한다. 아들은 'Tsarevich', 딸은 'Tsarevna'[2]라고 한다. 유래는 율리우스 카이사르. 똑같은 유래를 가지고 있는 단어로는 카이저가 있다. 가장 잘 알려진 경우는 모스크바 차르국과 제정 러시아의 군주들이지만 시초는 제1차 불가리아 제국의 시메온 1세가 동로마 제국의 로마노스 1세로부터 바실레우스의 칭호를 수여받으면서 시작되었다. 이후 세르비아 제국스테판 두샨이 차르를 자칭했으며 러시아는 3번째이다.

제정 러시아 시기에도 마찬가지로 로마 황제 개념과 동일하게 '그리스도인의 보호자+군주' 의 개념으로 여겨졌다. 그들에게 맞는 예법으로는 오체투지하여 그의 발에 입을 맞추는 것일 정도이니 뭐... 러시아의 황제 정식 칭호로 국내외에 널리 쓰인 건 폭군 이반이라 불리는 이반 4세 때 부터이다.

엄밀하게 말하면 러시아의 경우 표트르 대제 이후 국호를 모스크바 차르국에서 러시아 제국으로 바꾸면서 공식적으로 '차르' 란 칭호 또한 서구식 '황제' 로 대체되었지만 관습적으로 이 이후의 러시아 황제들도 일반적으로 차르로 불렸다. 근현대 불가리아 왕국의 군주도 차르라고 불렸지만 이쪽은 황제가 아니라 '왕' 으로 번역되었다. 실제 차르 칭호를 가지고 있던 사람은 아직 살아있다. 1946년 폐위된 불가리아의 차르 시메온 2세 (1937년생).

이반 4세는 공포정치로 무소불위의 절대권력을 휘둘렀기에 이런 엄청난 권력에 빗대어 정치나 경제, 스포츠나 문화예술의 특정분야에서 절대적 영향력과 권력을 휘두르는 사람을 "짜르"라고 부르는 경우가 많다. 비공식적 권력을 휘두르는 정치적 비선 실세나 암흑가의 음지에서 권력자등 음성적인 권력을 지칭하기도 하지만 대규모 기업 재벌이나 금융 재벌의 수장이나 언론기관, 정보기관, 경제정책기관 등 중요 권력기관의 책임자 등 주로 막강한 권력자도 이렇게 부른다. 꼭 부정적인 의미는 아니고 미국 등에서 마약 퇴치대책을 총괄하는 정부의 총책임자 관리를 Drug tzar라고 부르듯 전권을 가진 사람을 지칭하기도 한다. 정보기관을 총괄하는 국가정보국(DNI) 국장을 spymaster 또는 Intelligence tzar라 부른다. 전염병이나 빈곤문제 대책 등 특정 현안 해결을 위해 대통령이 임명하는 전권을 가진 고위 권력자를 XX 짜르라는 식으로 통칭한다.

1.1. 차르가 별명인 인물들[편집]

당연하겠지만 러시아인에게 이 별명이 주로 붙는다.

1.2. 차르가 별명인 것들[편집]

보통 크고 아름다운건 좋은데 뭔가 쓸모는 없는 것들에 이런 이름이 붙는다. 마치 우리가 무언가 큰것에 왕자를 붙히듯이.

2. 동명의 RTS[편집]

3. 스타크래프트행성 Char[편집]

스타크래프트 시절에는 차르로 읽었지만 스타크래프트 2 발매와 함께 한글화되면서 로 번역되었다. 해당 문서 참조 바람.

4. 미국의 인디 록 밴드[편집]

미국의 드림 팝 밴드. 1994년에 결성되어 2001년에 낸 The Ugly People vs. The Beautiful People이 인기를 끌었다. 2004년 Goodbye를 마지막으로 John Grant를 제외한 모든 멤버가 탈퇴해 해체했다. 해체 이후에는 프론트맨 John Grant가 솔로로 활동하고 있다. 2000년대 초중반 한국 인디 록 팬덤에서 꽤 컬트적인 인기를 끌었다.

5. 발더스 게이트 시리즈의 등장 인물[편집]

[1] 널리 쓰이고 있기는 하지만, 외래어 표기법에 따르면 잘못된 표현이다. 외래어 표기법의 규정 가운데, 된소리(ㄲ,ㄸ,ㅃ,ㅆ,ㅉ 등)는 쓰지 않고 거센소리(ㅋ,ㅌ,ㅍ,ㅊ 등)를 쓴다는 것이 있기 때문. '까페' 가 아니라 '카페', '빠리(paris)' 가 아니라 '파리' 로 써야 하는 것이 바로 이 때문이다. 즉 이 경우도 '짜르' 라고 써서는 안 되고 '차르' 라 해야 하며, 영어식 발음이 아니라 러시아어식을 존중하겠다면 '차리' 라 해야 한다(물론 이런 언어들은 기식이 없기 때문에 실제 발음은 된소리에 가깝지만, 외래어 표기법의 목적은 원 발음에 가깝게 표기하는 것이 아니라 표기를 통일하는 것이다). -рь는 '리'라고 적게 되어 있는데, 대표적인 예시가 '이고리(Игорь)'다. 다만 오랫동안 영어식 발음으로 표기해 왔다는 사실을 인정하여, 예외적으로 Царь의 경우에는 '차르'를 표준 표기로 정하였다.[2] 러시아어 남녀 미들네임 조어법을 생각하면 된다. Юрий Алексеевич Гагарин, Валенти́на Влади́мировна Терешко́ва 등.[3] 소련이 왜, 어떻게 만들어 졌는지 생각해 보자.[4] 독소전쟁 초반 인민들의 애국심과 충성심을 끌어올릴 존재가 필요하다는 의미에서 한 말. 제국 시절 말년의 니콜라이 2세를 제외하고차르가 국민들에게 어떤 존재였는지를 생각해보면 이해가 갈 것이다. 그 니콜라이 2세도 1차대전 초반에는 구심점 역할을 했다.[5] 푸짜르, 푸틴차르 같은 식으로 쓰이기도 한다. 푸틴짱으로 부르던 것에서 변형된 것으로 추정된다. 다만 본문에서 언급했듯이 '차르' 가 맞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