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로딩중

질염

최근 수정 시각:

분류

이 문서는 의학과 관련된 내용입니다.

나무위키는 전문적인 의학 지식 및 정보를 제공하지 않습니다. 오인될 수 있는 개인적인 생각이나 공인되지 않은 학설 등 확인되지 않은 정보는 건강에 심각한 피해를 초래할 수 있습니다.

Vaginitis

1. 설명2. 종류

1. 설명[편집]

여성들의 주적
여자들이 산부인과에 가는 대표적인 이유.
질의 감기와도 같은 질병이다.

의 염증으로 비정상적인 질 분비물이 나오는 상태를 말한다. 여기서 정상적인 질 분비물, 즉 정상적인 냉/대하란 산성, 무색, 무취, 점성을 이야기한다. 이는 자궁경부에서 맑고 끈적끈적한 점액으로 나타나며, 질구의 바톨린 선 피지선 분비물 및 나팔관 분비물을 포함한다. 배란기에는 점도가 증가하며, 희고 마르면서 대부분 뭉쳐진다. 반면 비정상적 냉/대하란 노란색 또는 진한 색을 띠며 악취가 나는 다량의 분비물을 의미한다. 이는 질염의 대표적 증상이지만, 질염 외의 문제로도 나타날 수 있으니 의사와의 상담이 필요하다.

질염의 주요 증상은 질 분비물의 변화 외에도 가려움, 성교통, 배뇨통 등이 있다.

질염의 분류는 크게 성병인 것과 성병이 아닌 것으로 나눌 수 있다. 성병인 질염은 감염성 질염이고, 감염성 질염이면 거의 대부분 성병이다. 하지만 예외적으로 감염성이어도 칸디다성 질염은 그냥 몸 상태가 안 좋으면 발병할 수도 있다. 감염성의 경우 다른 성병과도 함께 나타날 수 있다. 대부분 걸리는 질염의 경우 성병이 아닌 질염이 많다.

질염의 원인으로는 여러 종류가 지목되고 있는데, 감염, 알레르기, 화학적 자극(피임약 등), 물리적 자극(성교, 이물질, 꼭 끼는 옷), 불결한 자위, 임신, 상행성 항생제의 과다투여로 질 내 정상균까지 파괴되는 경우, 폐경 후(호르몬 변화, 위축성) 등등 질을 자극하는 많은 요인이 있다. 평시에는 에스트로겐이 질 상피세포의 글리코겐을 유지하면서 정상 질내세균총(유산균)을 유지하나,[1] 폐경이나 난소 절제, 항생제 투여 등은 질내 산도를 변화시키고 이 때문에 유산균 대신 병원균이 번식하기 시작하여 질염이 된다.
생리대나 팬티라이너를 장시간, 자주 착용하는 것도 문제가 될 수 있다. 오랜 시간동안 착용하면 습해지게 되고, 이는 질에 세균이 더 잘 침투할수 있는 환경을 민들게 된다.

질염의 예방을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청결이 중요하다. 너무 씻지 않아도 걸리고 또한 자주 씻어도 걸린다. 질세정제 사용의 경우 일주일 2~3회 정도면 충분하며, 매일 하면 질의 산성도의 변화로 도리어 질염이 잘 생기거나 악화된다.[2] 비누, 세척제, 향기나는 화장지, 향기 콘돔 등 자극이 될 만한 물건을 질내로 삽입하는 것을 피해야 하고, 바람이 잘 통하는 의복을 착용하며, 배변중에 휴지를 사용할 때에는 등 뒤 방향으로 닦아야 한다. 그렇게 하지 않았다가는 질염, 방광염 등에 잘 걸린다. 생리중에는 성교 또는 자위기구 사용을 될 수 있는 한 피한다. 샤워나 세척 후 그곳을 습하지 않게 가벼운 드라이기 바람으로 말려주는 것도 괜찮다.

여성들의 감기라는 이명이 있을 정도로 생각보다 자주 걸리기 쉬우며 심지어 어린아이나 신생아가 걸리는 경우도 많다. 하지만 그 만큼 치료하기 쉬운 병이라서 만성 질염에 걸린 사람이라도 산부인과 한 두 번만 갔다오면 상태가 그리 심하지 않은 이상은 대부분 치료가 된다. 치료하는데도 만원 안팎으로 드니, 혹시 이 문단을 보고 있는 위키러 중에 질염이 걸린 사람이 있다면 즉시 방치하지 말고 병원에 가길 바란다.

대부분의 남성들이 질염에 걸린 여성이 문란하다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은데, 위에 서술되어 있듯이 원인은 성교 뿐만 아니라 다양하다. '감기'로 묘사될 만큼 흔한 병인데, 문란하다는 편견은 크게 잘못되었다.
재수가 없을 경우 질염 환자가 사용했던 변기를 사용 했을 시에도 걸릴 수 있는 것이 질염이다.

민간요법 중에 플레인 요거트를 바르는 방법이 있다고 하는데, 효과는 증명되지 않았다.그냥 병원가라 제발 미련하네 하지만 요거트를 바르는 게 아니라 먹는 것은 질염 예방에 도움이 된다. 요거트 외에도 쑥이나 달래 같은 따뜻한 성분의 채소나 미역, 검은콩이 질염을 예방하는 데 좋다. 반면, 단 음식은 별로 좋지 않다.

전체적으로, 질염이 의심될 경우 다양한 검사법을 시행하게 된다. 분비물 등 뚜렷한 소견 외에도, 질내 pH를 검사하기도 한다. 이는 정상적인 경우, 질내 pH는 4.5 이하로 산성을 띄나 질염이 발생할 경우 pH의 변화가 관찰되기도 한다. 또한 질 분비물을 채취하여 KOH 액체를 이용하여 특징적인 악취를 발견하며, 또한 현미경으로 관찰해 관련된 병균을 확인하기도 한다.

2. 종류[편집]

파일:external/c1.staticflickr.com/8579634600_5f303ce2b2.jpg
세균성 질염(Gardnerella vaginalis; 가드넬라 질염)
질내 정상적으로 존재하는 정상균무리(normal flora)의 개체군 변화로 의해 발생하게 된다. 가장 흔한 질내 정상균무리인 젖산균(lactobacilli)이 혐기성(anerobics&facultative) 세균으로 대체되면서 증상이 보여지게 된다. 증상으로 끈적거리는(thick) 질 분비물(냉, 대하)이 소량의 회색(grayish-white) 혹은 묽은 모습을 하고 있으며 생선 비린내(fish odor) 비슷한 악취가 난다. 흰 냉이 질 안을 덮고 있으나 가려움(non-pruritic)은 적다. 질내 산도는 pH > 4.5 이며, 현미경으로 보아 질 상피세포 주위의 까맣게 균이 붙은 Clue cell이 보이면 확진할 수 있다. 치료는 메트로니다졸(Metronidazole) 항균제 또는 클린다마이신(Clindamycin) 항생제를 1주일 정도 처방할 수 있다. 특히 메트로니다졸은 임산부에게도 사용할수 있어 자주 이용된다.

파일:external/www.cdc.gov/trich-228.jpg
트리코모나스 질염(Trichomonas vaginalis)
질염중 성병으로 분류되는 질병이다. 혐기성 편모(flagellated) 세균에 의해 감염된다. 세균성 질염과 동반하여 전파되며, 전염률이 매우 높아 1회 성교시 70%에 이른다. 따라서 반드시 파트너와 함께 치료를 받아야 한다. 남성은 증상이 없으나, 여성은 악취가 나는 다량의 초록색 분비물(frothy and green)이 나온다. 질구에 부종(edema) 및 가려움 및 따끔거리는 통증, 질의 발적이 보고되며, 빈뇨, 배뇨통, 하복부 통증, 성교통 등이 다른 증상이다. 또한 자궁경부(cervix)에 홍반(erythematous)이 보여져 흡사 딸기와 같은 모양이 특징적으로 관찰된다. 질내 pH는 4.5 이상으로 발견된다. 진단은 질 분비물을 현미경으로 관찰하여 편모 원인균이 확인되면 확진된다. 치료는 메트로니다졸(metronidazole)을 환자와 파트너에게 투여해 증상을 완화시키게 된다.

파일:external/www.finchaviary.com/CandidaPseudohyphaeLg.jpg
칸디다 질염(Candida; 질 칸디다증)
진균(곰팡이)에 의해 감염되는데, 성교 시 혹은 면역 저하 시, 당뇨병, 임신, 비만, 항생제, 피임약 등이 원인이 된다. 우유와 비슷하거나 으깨진 두부 혹은 치즈(cotton-cheese)와 유사한 분비물이 나오며, 심한 가려움증 및 통증이 동반된다. 질내 pH는 4.5 이하로 발견된다. 진단은 KOH를 통해 현미경으로 관찰할 시 가성균사(pseudohyphae)가 보여질 경우 확진한다. 치료로는 구강 Fluconazole을 통해 증상을 완화시키거나 항진균제 좌약을 사용할 수 있다.

위축성 질염(Atrophic Vaginitis)

폐경으로 인해 에스트로겐이 결핍되고 질 벽이 수축하면서 다량의 질분비물 및 성교통이 유발되는 증상.


[1] 참고로 이때의 질내 산도는 약 pH.3.5~4.0 정도.[2] 다만 제품이나 사람의 체질에 따라 사용 횟수를 가감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