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파 방송

최근 수정 시각:

파일:나무위키+유도.png   다른 뜻에 대해서는 아래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 사기업, 정부 권력, 또는 특정 정파에 구애받지 않는 방송국 운영방식: 공영방송

  • 시청률에 개의치 않고 공공의 이익에 부합하는 프로그램을 방송하는 일: 공공방송

  • 공중에서 쏘는 방송: 위성방송

파일:나무위키+상위문서.png   상위 문서: 기업 관련 정보, 방송 관련 정보

파일:나무위키프로젝트.png
이 문서는 나무위키 통합 미디어 프로젝트에서 다루는 문서입니다.
해당 프로젝트 문서를 방문하여 도움이 필요한 문서에 기여하여 주세요!


1. 개요2. 범위
2.1. 지상파=공영방송?
3. 케이블/위성 재전송 문제4. 한국의 지상파 방송
4.1. TV4.2. 라디오
4.2.1. DMB V-Radio
5. 여담

1. 개요[편집]

terrestrial broadcasting

흔히 지상 전파를 써서 방송하는 텔레비전, 라디오, DMB 방송국 또는 그 채널을 가리키는 말. 흔히들 지상파 방송을 공중파(公衆波)라고도 부르는데 여기서 말하는 공중파는 sky wave가 아니라 public TV를 말한다. 즉, 공공재의 성격을 갖고 공중(公衆)을 대상으로 한다는 점에서 부르는 말이지만 기술적인 의미의 공중파(sky wave)와 혼동될 위험이 있다. 공중파라고 해도 다들 알아듣긴 하지만 가능하면 지상파라고 쓰자. 특히 방송사 입사나 언론 관련 대학원 진학 등으로 방송을 공부하고자 한다면 공중파라고 쓰지 않는 것이 좋다.

일반적으로 지상파 방송은 기본적으로 안테나만 달면 시청할 수 있다. 따라서 유선, 케이블 방송 등 여러 형태의 방송 중 국민들이 가장 많이 보는 방송이며, 국민에게 파급력이 높기 때문에 흔히 공공재로 취급되며 공익성이 요구된다. 따라서 방송통신위원회에서는 지상파 채널에 대해 긴급재난 자동자막 송출 기능을 갖추도록 지시하였다(단 EBS는 포함, OBS는 제외되어 있다.). 케이블 방송에서는 허용될 정도의 방송 수위라도 지상파 방송에서는 금지되거나 터부시되는 경우가 많다. 또한 똑같은 사실 보도라도 지상파 방송에서의 보도와 케이블에서의 보도는 그 취급이 다르다. 나라에 따라 공영 민영 가리지 않고 공공의 이익에 부합하는 프로그램을 내보내도록 하는 등의 조건을 달아 지상파 방송사 개국을 허가한다. 그리고 전파 자원의 한계 때문에 채널의 개수가 제한되어있다.

2. 범위[편집]

지상파 방송은 종합 편성으로, 뉴스, 드라마, 예능, 시사교양, 어린이 프로그램 등 모든 분야의 TV 프로그램을 방송한다. 물론 외국에 가면 아날로그 시절부터 특정 장르에만 집중하는 방송국이 있으나 그 역은 성립하지 않는다. 종합편성채널 항목 참고. 종합편성채널은 지상파 방송과 동일한 범위의 프로그램 편성이 가능하지만 '유선에 가입한 가구만 시청할 수 있다'는 제약이 있다.

한국의 지상파 TV 방송에서는 중간광고가 허용되지 않지만(스포츠 중계 방송은 제외. 라디오 방송은 가능.), 지상파 TV 중간광고 허용에 대한 논의가 지지부진한 상태라 요즘 한 프로그램을 1부 2부로 분할하여 중간에 광고를 삽입하는 편법적 행태가 황금시간대 프로를 중심으로 빈번하다. 참고로 이런 풍경은 중간광고 허용 초기에도 있었다.

2.1. 지상파=공영방송?[편집]

간혹 지상파를 공영방송이라고 부르는 사람들이 있는데, 이는 잘못이다. 모든 지상파가 공영방송은 아니기 때문. 실제로 SBSOBS경인TV는 민간기업이 운영하는 민영방송이다. 문화방송(MBC)도 과거에는 민영방송이었으며, 지금은 없어진 동양방송(TBC)과 동아방송(DBS)도 민영방송이었다.

3. 케이블/위성 재전송 문제[편집]

지상파 방송을 원하는 시청자들이 많기 때문에 이들을 위해 케이블 방송사에서는 지상파 방송을 틀어줘야 하는데[1], 지상파 방송사들에게 재송신료를 지급하도록 되어있다. 이와 관련해 지상파 방송국과 문제가 생겼는지 2012년 1월 16일 월요일부터 며칠간 케이블 방송사들이 지상파 방송인 KBS 2TV의 재송신을 중단하는 사태가 일어나기도 했다. 이에 관련해서는 케이블방송 항목에 자세히 나와있으니 그쪽을 참고할 것.

위성인경우 2005년말까지 지방에 거주하면 스카이라이프에서 MBC와 SBS(와 지역민방)[2]를 시청하지 못하는 일이 벌어졌다. 이에 관련해서는 스카이라이프 항목에 자세히 나와있으니 그쪽을 참고할 것.

IPTV인 경우 2008년이 되서야 지상파 재송신이 허용되었다. 이에 관련해서는 IPTV 항목에 자세히 나와있으니 그쪽을 참고할 것. 2016년 들어서 다시 해당 논란이 재연되고 있는 양상이다.

우선 위성방송에 대해 가입자상 재송신료(CPS) 협상에 대해 지상파는 셋톱박스 단자수[3], KT스카이라이프는 가구수를 기준으로 해야 한다고 했고 서로의 입장차가 줄어들지 않고 있다. 원래는 2016년 10월 2일부터 MBC, 10월 8일부터 나머지 두 지상파 방송에서 송출중단을 하려고 했으나 방통위의 바뀐 법으로 인해 1개월 정도로 미뤄진 상황이다. 내달 위성방송 지상파 블랙아웃 현실화될까(종합)

케이블방송 또한 마찬가지 상황이다. 이쪽은 CPS의 가격인상을 두고서 2015년부터 소송전까지 들어간 상황이다. 소송전에서 지상파 방송이 2심까지 패한 상황이지만 여전히 굽히지 않고 가구당 280원에서 400원으로의 인상을 요구하고 있으며 2016년 10월 8일 부터는 소송중인 CMB와 개별 SO에 대해서 신규프로그램의 VOD 공급을 중단하기도 했다.

4. 한국의 지상파 방송[편집]

4.1. TV[편집]

4.2. 라디오[편집]

4.2.1. DMB V-Radio[편집]

전국송출은:♠ 수도권 한정은:◆

  • U-KBS MUSIC

  • MBC RADIO ◆

  • SBS V-Radio ◆

  • Arirang Radio ◆


5. 여담[편집]

이명박, 박근혜 정권 시기에 JTBC, MBN, TV조선, 채널A 등의 종편, tvN이나 Mnet, OCN, 채널CGV 등의 민영 케이블 방송사에 다소 밀리는 모습을 보였다. 그 이유로는 해당 시기 지상파 방송사들의 경영조직이 경직화되어 인사 관리가 엉망이 되고, 신규 콘텐츠 플랫폼 확보를 위한 실질적인 투자가 이루어지지 않은 데 있다 할 것이다. 또한, 새로 출범한 종편 방송사와 일부 민영 케이블 방송사들(특히 CJ E&M)이 공격적인 인력 확충과 새로운 콘텐츠 확보를 위한 노력을 기울인 측면도 크다.

하지만 지상파 방송사가 갖고 있는 인적, 물적 자원은, 종편이나 민영 케이블 방송사와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막대하기 때문에, 지상파 방송사의 경영 상황이 호전되면, 지상파 방송사의 경쟁력이 빠르게 회복될 것으로 예상된다. 실제로, 경영과 소유가 분리된 SBS와, 경영진이 물갈이 된 MBC의 경영이 정상화되는 기로로 들어서자, 이들 방송사가 다스 실소유주 논란 특종 보도를 앞다투어 내고 있는 것은 그 단초라 할 것이다.

KBS의 보도국에 소속된 기자만 700여명, 전체 직원은 5천명이 넘으며 KBS의 연간 예산은 1조 6천억원이다[4]. 반면, JTBC의 경우 전체 직원이 300명이 조금 넘고 연간 예산은 1400억 정도의 규모이다. 이것만 놓고봐도 지상파와 종편의 인적, 물적 자원이 차이는 단순한 경쟁력, 투자를 떠나서 넘사벽 수준이다. 이러한 물적 기반과 운영 비용의 상당수는 세금을 기반으로 한 공공 자금에 의한다. 특히, KBS와 MBC는 독립 법령에 의한 방송사이고, KBS는 전시에도 국가에 의해 전파망이 유지되는 국가기간방송사이다. 이처럼 막대한 자원이 투입된 공영 지상파 방송사가 경영 문제나 정치권의 개입으로 추정되는 사태들로 인해 방송의 제 기능을 하지 못한다면 이것은 심각한 사회적 낭비이다. 이것이 지상파 방송이 공영방송의 형태, 혹은 설립 주체는 민간일지라도 경영은 공영에 준하는 형식으로 경영[5]되어야 할 이유이다.

문재인 정부 들어 경영이 정상화된 MBC와 KBS의 보도 역량과 콘텐츠 확보 역량이 눈에 띌 정도로 빠르게 개선되고 있다. 단독 보도하는 뉴스도 늘어났고, 드라마나 예능 역시 과거의 명성을 되찾기 위한 노력이 돋보이고 있다. 특히, 보도부문에서는 막강한 자금력과 조직력을 앞세우며 과거의 명성을 넘어서는 취재 역량을 확보하는 데 성공한 듯 보이고, 종편 방송사 중 하나인 JTBC가 특정 이슈 보도에 집착하는 사이 실질적 사회적 현안이라 할 것인 삼성그룹의 용인 지역 땅 문제, 이명박 전 대통령의 비리 문제 등을 심층 취재 보도하면서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1] 이를 '재송신'이라고 한다.[2] KBS 2TV는 무단으로 송출하다 걸려서 벌금을 물었지만 다행히 중단하진 않았다.[3] 그러니까 LAN포트를 포함한 RF출력(안테나 출력), 컴포지트(외부입력), 컴포넌트(DTV/DVD전용), S-VIDEO, DVI, D-SUB, HDMI를 기준으로 CPS를 납부해야 한다는 뜻이다.[4] MBC의 경우 전체 직원이 1,900명에, 보도국 기자가 550여명, 연간 예산은 1조 1천억원 가량이다(2016년).[5] 민영 지상파 방송사인 SBS는 이와 같은 요구에 부응하여 2017년 9월 소유와 경영을 완전히 분리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