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문인식

최근 수정 시각:

1. 개요2. 지문 샘플 추출방법
2.1. 광학식2.2. 전기식2.3. 음향
3. 지문 인식 방법
3.1. 유형 분석3.2. 선분석
4. 데이터베이스 화
4.1. 이미징 데이터
5. 지문인식이 들어간 스마트폰태블릿 컴퓨터 그리고 노트북6. 다른 유사 방법7. 지문인식 앱?

1. 개요[편집]

사람의 손에 있는 지문을 읽는 것. 방식에 따라 몇몇 계열로 나뉜다. 공통점이라면 모두 어딘가에 대야 한다는 것. 이를 사용해, 전도성 유리에 지문을 인식하게 하며, 불일치시 감전시켜버리는 보안장비도 있다. 움직이거나 오류나면...

일반적인 수준의 보안을 요구하는 장소에서 출입할때 지문인식을 통해서만 잠금장치가 해제되도록 하는 시스템을 이용하거나 아니면 지문으로 본인인증을 하여 출퇴근 이나 출입기록을 관리하거나, 최근엔 잃어버리기 쉬운 개인정보 덩어리인 노트북, 휴대폰과 같은 휴대 스마트 기기에 탑재해서 타인의 이용을 사전에 차단하는 기능을 탑재하는 모델들도 나온다.

일반적으로는 비밀번호 인증 방식과 비교해서 지문인식의 보안성이 더 좋다는게 대체적인 평가이다. 비밀번호가 길고 복잡하면 지문인식보다 더 강력한 보안을 자랑하겠지만, 그럴수록 아무래도 귀찮고 불편해지니까 사람들이 안쓴다(...). 더구나 지문인식은 어깨 너머로 누군가 (지인, CCTV) 비밀번호 입력하는 것을 훔쳐볼 일이 없다는 의외의 장점을 갖고 있다.

다만, 지문인식을 비롯한 생체인식 방식이 완전한 것은 아니다[1]. 2016년 3월, 미국 미시간 대학에서는 지문인식 기술의 허점을 보여주는 공개 실험을 진행했다#. 해당 연구를 기획한 어닐 제인 연구원은 생채인식 정보는 한 번 유출되면 변경이 불가능하기 때문에지문이나 안구를 어떻게 바꿔 성형수술 인증 수단을 상시 변경할 수 있는 고전적 보안 체계보다 위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로도 최고 수준의 보안이 요구되는 메인 프레임, DB 센터[2] 등에서는 위와 같은 이유로 생체인식이 아닌 고전적 보안 매커니즘만을 사용하고 있다.

실제로, 위와 같은 문제점은 2000년대 들어 꾸준히 제기되어 왔고, 2008년을 기점으로 중요한 보안 시설에 도입되어 있던 지문인식 시스템은 고전적 보안 메커니즘으로 대체되는 상황이다. 이를 테면, 은행의 벽면 대형 금고나 보안 기관의 비밀 보관 시설 같은 높은 수준의 보안이 요구되는 경우 요즘은 생체 인식을 사용하지 않고 있다. 보안 체계의 경직성은 보안 체계의 허술함만큼이나 위험한 문제이기 때문이다.

2. 지문 샘플 추출방법[편집]

2.1. 광학식[편집]

  • CCD 카메라형 : 유리판에 손가락을 얹으면 유리판 바깥표면으로 초점이 셋팅된 CCD 카메라가 흑백 사진을 찍는데, 이 때 지문에 의해 도장 찍듯이 볼록 나온 면이 유리에 붙어있으므로 지문만 촛점이 맞아 나머지는 흐리멍텅해진다. 이것에 윤곽선을 추출한다.

  • CCD 스캐너형 : 카메라 대신 작은 스캐너가 지문을 스캔한다.

2.2. 전기식[편집]

  • 일렬 정전센서식 : 길다란 센서에 손가락을 대고 밀거나 당기면 지문의 볼록 나온 부분이 센서의 충전부에 닿게 되고, 여기서 전기가 쏙쏙 빠져나가는 것으로 스캔을 진행한다. 이물질이나 습기에 취약하다.

  • 일렬 열도센서식 : 위의 것과 방법은 같은데, 이건 충전부 대신 온도센서를 사용한다. 지문의 볼록 나온 부분이 열을 흡수하거나 방출할 수 있기에 센서에 닿으면 열이 흡수되거나 빠져나가는 것으로 스캔을 할 수 있다. 단점으론 만약 센서온도랑 손가락 온도가 정말 우연치 않게 일치하면 인식이 안된다. 그리고 이물질엔 나름대로 강하나 습기엔 취약하다.


이 두 가지 방식의 공통적인 문제는 손가락에 습기가 있으면 인식률이 현저하게 떨어지는데, 의외로 손이 젖어있을 일이 많다는 것이 문제다. 특히 다한증이 있는 사람이라면 최악의 상성을 가지고 있다. 사실 여기에서 제일 큰 문제는 극악의 인식속도다.

2.3. 음향[편집]

http://upload.wikimedia.org/wikipedia/commons/b/be/3DFingerprint.jpg
[3]

  • 초음파 이미징 센서 : 3D 초음파 검사나 SONAR 를 보면 알다시피 소리로도 이미지는 만들 수 있다. 초음파 이미징 센서는 발사한 초음파가 돌아오는 주기를 사용해 실제 지문의 높이 차이를 사용하여 지문을 추출한다.

3. 지문 인식 방법[편집]

지문 인식 방법은 지문을 인식하는것입니다

3.1. 유형 분석[편집]

  • Arch

  • Loop

  • Whorl

  • Arch(Tented)


아이폰 5s에서부터 사용된 지문 인식의 방법이 바로 유형 분석이다. 홈버튼의 지문 인식 센서로 읽은 지문을 세세하게 카테고리화하고 내에 별도로 할당된 구역에 암호화하여 저장한다.

3.2. 선분석[편집]

저걸 보고 전부 특장점이라고 부른다.

  • 선단 종료

  • 선단 분기

  • 짧은 선 검출

4. 데이터베이스 화[편집]

4.1. 이미징 데이터[편집]

  • Rosher 형

  • Vucetich 형

  • Henry 형


5. 지문인식이 들어간 스마트폰태블릿 컴퓨터 그리고 노트북[편집]

지문인식을 생체 인식 솔루션으로 탑재한 스마트 디바이스들이 늘어나고 있다. 다만, 간혹 지문인식에 오류가 발생해 1개월 후면 정상적으로 지문을 인식하지 못하는 현상이 발생하기도 하다. 따라서 가끔씩 지문을 새로 등록해주는 것도 좋은 방법 중 하나이다.

이 목록에 없는 많은 구형 노트북들에도 지문 인식 솔루션이 탑재되어 있다.[4]

2017년 4월 18일 기준

파일: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__CC.png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갤럭시 노트5 문서의 r588 버전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6. 다른 유사 방법[편집]

각 개인별로 독특하면서도 쉽게 변하지 않는다는 조건을 만족하기만 하면 되기 때문에 지문 이외의 다양한 방법으로 개인을 식별하기도 한다.

홍채, 손등의 혈관등이 사용되며, 가상의 작품들에선 목소리[7], DNA, 입냄새(...)등 다양한 방식이 사용된다. 항문주름도 인식가능하다 카더라


추가바람

7. 지문인식 앱?[편집]

플레이 스토어에 지문인식을 치면 앱들이 많이 나오는데, CM Locker을 비롯한 몇가지를 제외하면 다 장난용 앱이다. 제발 이런 앱들에 별점테러좀 하지 말자. 지문인식 기능이 없는 폰에서 소프트웨어적으로만은 절대 지문인식 기능을 추가시킬 수 없다.그래도 초딩들은 언제나 다운받아 준다

[1] 왜냐하면 생체인식에 의한 인증도 결국엔 '정보'에 의존하기 때문이다. 즉, 누군가 생체인식 정보를 탈취한 후 부당한 인증 시 그 정보를 제공한다면 생체 정보를 직접 제공하는 것과 같은 접근 승인을 얻을 수 있다.[2] 실제로 메인 프레임이나 은행과 같은 금융권에선 중요한 권한을 처리하는 데 '조작자 카드'라는 수단을 이용한다. 이 카드의 MAC어드레스를 인증 센터에 고정하여 저장한 뒤 중요한 권한 처리 때 조작자 카드를 통해 그 권한 승인을 얻는 것이다. 이것은 유일하면서 변경이 언제든지 가능하다는 특징이 있기에, 생체 인식보다 보안성이 더 높은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대한민국의 대통령 역시 전자 결재 등과 같이 컴퓨터로 업무를 처리하기 전 조작자 카드를 이용해 권한을 인증 받은 뒤 업무를 처리한다.[3] 사진은 위키미디어.[4] 인텔 센트리노가 탑재되던 시절의 비즈니스 노트북에서 흔하게 찾아볼 수 있다.[5] 지문인식을 지원하긴 하는데 따로 케이스를 구매해야 한다.[6] Type Cover에 내장[7] 2016년 초 SK텔레콤이 최초로 도입하여 'SK텔레콤 인증 비밀번호는 내 목소리입니다.(...)'라는 문장을 인식할 수 있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