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로딩중

쥬라기 공원(영화)/등장 공룡

최근 수정 시각:



의외로 영화 전체에서 공룡이 나오는 장면은 얼마 되지 않으며, 그것도 대다수가 후반부에 집중되어 있다. 공룡의 종 수도 많지 않아서, 메인 공룡이 육식공룡 2종에 초식공룡 3종이며, 서브로 육식과 초식공룡이 각각 1종씩이다. 하지만 이 영화가 공룡 영화의 전설이 되었던 것은 짧은 시간 동안 얼마나 인상적인 장면을 남겼느냐에 있다.

1. 티라노사우루스[편집]

파일:티라노사우루스렉스.jpg

본작의 진 주인공.

통칭 렉시(Rexy). 본작에서 엄청난 존재감과 위엄을 과시해 이후 티라노사우루스라는 공룡의 인지도를 대폭 상승시켰다. 쥬라기 공원에서는 한마리만 복원시켜 전시했는데,[1] 1994년 인젠에서 이슬라 누블라를 방문해서 섬의 근황을 확인했을 때 밝혀진 바로는, 사태가 끝난 이후 섬 전체를 영역으로 삼고 최상위 포식자로 군림하며 20년 이상을 생존하는 업적을 달성했다. 이후 해당 개체는 마스라니사에게 생포되서 쥬라기 월드에 전시된다.

자세한 내용은 해당 항목티라노사우루스(쥬라기 공원 시리즈) 참조.

2. 벨로시랩터[편집]

파일:벨로시랩터.jpg

영화 시리즈에서 최초로 등장한 공룡.

본작에서 티라노사우루스만큼이나 큰 인상과 충격을 남긴 공룡으로, 이때의 화려한 데뷔 덕분에 이후 쥬라기 공원 시리즈의 주연 공룡으로 꾸준히 출연하게 된다. 총 세마리가 나오는데,[2] 빅원(The Big One)이라는 개체가 우두머리로 나오지만 외형상에서 큰 차이가 없어 작중 어떤 개체가 빅원인지는 확인이 어렵다.[3]

자세한 내용은 벨로시랩터(쥬라기 공원 시리즈) 항목 참조 .

3. 딜로포사우루스[편집]

파일:목도리도마뱀.jpg

영화에서 등장한 딜로포사우루스의 정식 명칭은 딜로포사우루스 베네니퍼/Dilophosaurus venenifer로, 실존했던 공룡이 아닌 영화상의 종이다.[4][5]

등장 시간은 짦았지만 화려한 목도리와 독을 쏘는 모습[6]으로 팬들에게 짦고 굵은 인상을 남겼다. 공원에서는 총 5마리를 복원했으며, 그 중 한마리가 공원에 막장 사태를 불러일으킨 원인제공자를 처단하는 정의구현을 선사한다. 자세한 사항은 해당 항목 참조.

작중 상당히 개성있고 독특한 외모와 더불어 인상 깊은 모습으로 눈도장을 찍었는데, 임팩트에 비해 시리즈 내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굉장히 적다.[7] 영화에서는 전혀 등장이 없다가[8] 쥬라기 월드에서 홀로그램으로나마 재등장한다. 자세한 사항은 쥬라기 월드/등장 공룡 항목 참조.

참고로 목도리를 접은 모습은 원본 딜로포사우루스와 거의 흡사하며, 원본 딜로포사우루스의 새끼(...)처럼 보이는 모습이다.[9]

4. 브라키오사우루스[편집]

파일:브라키오사우루스.jpg

쥬라기 공원 시리즈 중에서 가장 최초로 전신을 드러낸 공룡.[10]

브라키오사우루스(쥬라기 공원 시리즈) 항목 참조.

5. 트리케라톱스[편집]

파일:병든트리케라톱스.jpg

그랜트 일행이 투어를 진행하던 중, 병에 걸려서 풀밭에 드러누운 채 하딩 박사에게 검진을 받는 모습으로 짤막하게 등장한다.

트리케라톱스(쥬라기 공원 시리즈) 참조

6. 갈리미무스[편집]

파일:갈리미무스.jpg

항목 참조.

7. 파라사우롤로푸스[편집]

파일:파라사우롤로푸스.jpg

단역 2. 그나마 단독샷을 찍었던 갈리미무스와 달리 쥬라기 공원 풍경을 보여주는 장면에서 브라키오사우루스 사이에 꼽사리껴서 몇초간 실루엣으로 나온게 끝이다. 총 15마리가 복원됐는데 사태 이후 티라노사우루스 때문에 9마리로 감소한다.

여담으로 이때의 디자인은 녹색 가죽에 흰색 세로줄무늬가 몸에 난 디자인인데, 후속작에서는 디자인이 바뀐 모습으로 등장한다.[11]

8. 그 외[편집]

파일:단역1.jpg
파일:단역23.jpg

이외에 직접적으로 등장하지는 못했지만 수정란 보관고에 이름만 비친 공룡으로는 스테고사우루스,[12][13] 프로케라토사우루스, 메트리아칸토사우루스[14]가 있으며, 영화 시리즈와 공식적으로 연동되지는 않는 쥬라기 공원: 더 게임에서는 트로오돈, 헤레라사우루스, 틸로사우루스 등도 등장한다.

[1] 소설에서는 아성체 개체까지 포함해서 두 마리가 등장한다.[2] 본래 8마리가 있었으나, 덩치가 좀더 큰 개체가 우두머리로 올라서면서 5마리를 죽였다고 로버트 멀둔이 언급한다.[3] 쥬라기 공원: 더 게임에서는 존 해먼드가 추가주문해 몇마리를 따로 격리사육한다는 설정이 추가됐다.[4] 실제 공룡의 학명은 'Dilophosaurus wetherilli' 이다.[5] 신체 크기부터가 실존했던 공룡의 1/3 정도밖에 안 된다.[6] 이는 DNA 여백을 보완하고자 땜빵용으로 집어넣은 목도리도마뱀과 스피팅코브라의 형질이 발현됐기 때문인데, 이 때문에 시리즈를 통틀어 가장 실제 공룡과 괴리가 심한 공룡이 되어버렸다.[7] 사실 쥬라기 공원 세계관의 딜로포사우루스는 유일하게 독을 소유한 데다가, 원거리 공격도 가능한 공룡이기에 소재로 사용할 만한 큰 잠재적 활용도가 있다. 그런 공룡을 왜 제작진들이 다시 안 사용하는지 이상할 따름.[8] 쥬라기 공원: 더 게임에서는 초반부에 무리를 지어 플레이어를 위협하는 역할을 하며, 2편과 3편의 아케이드판 게임에도 출연했다.[9] 자세한 설정은 안 나왔으나 원작에서도 원래 크기가 크게 나온걸 보면 정말 아성체였을지도 모른다. 편의상 크기 줄였을 가능성이 있지만[10] 헐리우드에서 공룡, 괴물, 괴수 등이 나오는 크리처 영화는 이 공룡의 등장 이전과 이후로 나뉜다. 이전에는 공룡을 단순히 주인공들의 시련 내지는 대항이 불가능한 적으로만 등장시켰는데, 킹콩에 등장하는 브론토사우루스가 대표적이다. 그러나 이 공룡이 선사한 연출 이후로 짐승이나 괴수들을 단순한 파괴자가 아닌, 감동을 선사하거나 주인공과 교감을 나누는 역할로도 연출시키기 시작했다. 즉, 쥬라기 공원의 브라키오사우루스가 크리쳐물의 역사에 새로운 시대를 열었다고 봐도 과언이 아닌 것.[11] 잃어버린 세계쥬라기 월드에서는 갈색에 검은색 가로줄무늬가 나 있으며, 쥬라기 공원 3에서는 1편과 2편의 디자인이 섞인 형태이다.[12] 후속작인 잃어버린 세계(쥬라기 공원)에서는 복원개체가 무리로 등장해 화려하게 데뷔한다.[13] 여담으로 이름이 오타가 났다(…). 스테가사우루스.[14] 시리즈의 4편격인 쥬라기 월드 제작 기간에 이 공룡의 컨셉아트가 공개되면서 25년만에 시리즈 복귀 가능성이 팬들의 기대를 모았는데, 최종적으로는 영화에 출연하지 못했으며, 더 나아가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 개체수 멸종 확정으로 영구적인 출연 불가가 확정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