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로딩중

조지타운 대학교

최근 수정 시각:

파일:external/visualidentity.georgetown.edu/main-banner.jpg

파일:external/onlineuniversitiesinfo.com/Georgetown-University-Online-Master-of-Science-in-Nursing.jpg

조지타운 대학교
Georgetown University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172px-Georgetown_University_seal.svg.png

교훈

둘을 하나로
― 에페소서 2:14 Utraue Unum[1]

분류

사립대학

개교일자

1789년 1월 23일

총장

제48대 존 J. 데지오와

국가

미국

소재

워싱턴 DC

재학생 수

학부생 : 7,636명 (2013년 가을 기준)
대학원생 : 10,213명 (2013년 가을 기준)

교직원 수

2,173명 (2012년 가을 기준)

마스코트

잭 더 불독

교색

파란색과 회색

웹 사이트

조지타운 대학교 홈페이지

총장

존 J. 데지오와

Utraque unum.
둘을 하나로. (에페소서 2:14)


1. 개요2. 위상3. 학부
3.1. 외교학부 - The Edmund A. Walsh School of Foreign Service (S.F.S.)3.2. 경영학부 - McDonough School of Business (M.S.B.)3.3. 간호학부+보건과학부 - School of Nursing & Health Studies (NHS)3.4. 인문학부 - Georgetown College of Arts and Sciences
4. 대학원
4.1. 법학전문대학원 - Georgetown University Law Center4.2. 공공정책대학원 - McCourt School of Public Policy (M.S.P.)4.3. 의학전문대학원 - School of Medicine
4.3.1. 메드스타 조지타운 대학교 병원 - MedStar Georgetown University Hospital
5. 야간대학
5.1. 야간대학, 야간대학원 및 평생교육원- School of Continuing Studies (S.C.S.)
5.1.1. 위상5.1.2. 유의사항
6. 스포츠
6.1. 농구
6.1.1. 주요 성과
6.2. 기타 종목
7. 시설 및 기타
7.1. 대학 내 시설7.2. 대학의 명물7.3. 주변 유명 음식점
8. 찾아가는 법9. 여담10. 졸업생 및 출신 인물
10.1. 주요 대통령, 수상 및 총리10.2. 왕족10.3. 정치인10.4. 법조계10.5. 군사계 및 정보계10.6. 공무원10.7. 언론계10.8. 운동선수10.9. 배우10.10. 가수10.11. 가상 인물
11. 기타

1. 개요[편집]

파일:external/uadmissions.georgetown.edu/WashingtonMonument2.jpg

조지타운 대학교 전경

조지타운 대학교 홍보영상 (2017)


외교관 사관학교
미국의 심장부에 자리한 가톨릭 교육의 자존심

워싱턴 D.C.에 위치한 최상위권 명문대학교. 노트르담 대학교와 함께 미국을 대표하는 가톨릭 대학교[2]로 1789년 개교하였고, 학부와 대학원으로 나뉘어져 있으며, 학부는 국제학부(외교학부), 경영학부, 간호학부, 인문학부 4개로 구성돼있다.[3] 워싱턴 DC의 특성상 기숙사비가 무지막지하게 높아, 미국 대학등록금 랭킹에서 낯익은 학교. 하지만 정작 기숙사비를 제외하면 그정도로 안습이지는 않다.[4]

매년 '최상위권'이라고 여겨지는 전미 순위 탑 20안에 들며, 미국내에서는 아이비리그에 버금가는 엘리트 대학으로 여겨진다. 특히 Walsh School of Foreign Service는 세계 무대에서 넘사벽인 수준으로 외교관을 꿈꾸는 모든 학생들의 선망의 대상이다.

학교 분위기는 전반적으로 리버럴한 편이며, 미국의 수도에 있는 학교답게 외교와 정치분야에서 엄청난 인재풀을 자랑한다. 노트르담 대학교와 학부 순위와 명성도 비슷해 자주 비교대상이 되고는 하지만, 노트르담은 매우 보수적이고 종교적인 반면, 조지타운은 진보적이고 종교색을 잘 띄우지 않는다.구호는 Hoya Saxa로 'What Rocks?'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으며, 학생들의 약칭은 Hoyas이다.

학교의 캠퍼스는 힐톱(Hilltop)이라는 학교의 별명에서 볼 수 있다시피 약간의 경사로 이뤄져 있는데, 그래도 자전거 타고 다닐 만한 학교로 알려져있다. 학교의 대표 건물 격인 힐리 홀은 자타공인 워싱턴 DC의 명물이다. DC에 위치해 있기 때문에 미국의 중요 행사들이 가끔 학교내에서 치뤄지곤 하는데 대표적으로 2016년 리우 올림픽 미국 대표단의 시상식이 조지타운 McDonough Gymnasium에서 열릴 예정이다. 선수단의 뒤풀이 역시 조지타운내의 HFSC에서 한다!

외교학부의 위시로 하는 명성은 전 세계적이지만, 대학교 순위를 보았을 때는 명성에 못 미친다고 할 수 있으나 이는 공대가 없는 탓이 크고 인문계에서는 미국의 최고명문대 중의 하나이다.[5] [6] 예를 들어, 외교학부의 랭킹은 늘 전세계 1,2위를 다툰다.[7] 또한, 로스쿨-정식명칭은 아래에서 보듯 Georgetown University Law Center(Law School이 아님)-은 전미 최고 명문 학교 중 하나다.

한인회 활성화가 잘된 대학 중 하나. 2013년 기준 200여명이 학부,대학원에 재학중이라고 하며. 조윤형 전 국회부의장, 최광수 전 외교부장관, 노태우, 전두환 전 대통령의 아들인 노재헌, 전재용씨가 조지타운대학교를 나왔다.동문회 역시 크게 활성화 되어있어서 매년 큰 정기모임을 가지고, 신입생들을 대상으로 하는 환영회 또한 동문회 주최로 치뤄진다고 한다. 한국에서는 같은 예수회 재단인 서강대학교에서 교환학생으로 조지타운의 학사과정을 다닐 수 있다.

2. 위상[편집]

미국의 명문대학이며 몇몇 주요 과들은 아이비리그보다 우수하다고 평가된다. 위에 기술되어 있다시피 법대와 외교학부는 전국톱 수준이며 경영학 및 인문계열도 전국구이지만 이과계열은 다소 떨어진다. 평균적인 US News 랭킹은 20위이며 이는 세인트루이스 워싱턴 대학교UC 버클리와 비슷한 순위이다. 하지만 대학원 명성을 주로보는 세계대학랭킹에서는 전미랭킹에 비해 많이 떨어지는 편이다. QS세계대학랭킹 2018에서 227위를 기록했다. 이는 다른 학부중심 아이비리그급 최상위권 명문대들도 같은 처지인데, 예를들어 밴더빌트 대학교노트르담 대학교도 QS랭킹 200위권에 들지 못한다. 하지만 조지타운의 학부가 최상위권인것은 명실상부한 팩트다.

3. 학부[편집]

학부는 약 7,500명 정도로 이뤄져 있으며, 칼리지가 절대 다수를 차지하고 있다. 지원할 때부터 학부를 선택하여 지원하며, 입결 수준도 학부별로 차이가 있지만, 막상 들어가면 그런거 신경 안 쓰고 잘 논다.

3.1. 외교학부 - The Edmund A. Walsh School of Foreign Service (S.F.S.)[편집]

파일:external/bound4college.files.wordpress.com/georgetown-intercultural-center.jpg

1919년에 세워졌으며, 정식 명칭은 The Edmund A. Walsh School of Foreign Service(에드먼드 A. 월시 외교대학).[8] 그치만 다들 School of Foreign Service 혹은 SFS라고 부른다.국제학부로 불리기도 하지만 여기서는 외교학부라고 칭하도록 하자. 설립 이념 자체가 제1차 세계대전 이후 미국의 영향력을 떨치기 위한 외교관을 설립한 것이 목적이었기에, 교과 과정 자체가 약간 미국 중심으로 설계 돼있는 것은 사실.

세계 각국에서 몰려오기 때문에, "너 어디서 왔니?"라고 질문을 하면 대답하는데 1분이상 걸리는 경우가 허다하며,[9] 대부분 3개국어 정도는 기본으로 한다.

각 학년당 300여 명의 학생이 7개의 전공을 이수하며, 화려한 교수진으로 유명하다. 한국 사람이 알만한 유명인사로는 빌 클린턴 대통령, 클린턴 행정부 2기에서 최초의 여성 국무장관으로 활동했던 매들린 올브라이트, 빅터 차, 마이클 그린 교수. 1990년대 초의 1차 북핵 위기 당시 수석대표였던 로버트 갈루치 북핵 대사 및 각국의 전직 대통령들이 수두룩.[10]

특이사항으로 1학년 학생들은 모두 "Map test"라 불리는 시험을 통과해야만 전공을 선택하고 수업을 들을 수 있다. 교수가 세계지도를 펴놓고 어느 국가를 가리키면, 그 국가나 지역에 대한 역사나 정치외교 상황을 줄줄줄 꿰고 있어야 하며, 암기력이 요구되지만 확실히 추후 코스를 들을 때 도움이 된다. 시험 합격률은 대략 85% 정도며 실패시 다음 해에 재시험을 치뤄야 한다. 또한 졸업 필수로 들어야 하는 과목이 외국어 1개 이상 마스터 포함, 정치학, 신학, 철학 등 총 17개나 되며, 특히 경제학의 경우 4가지를 2년에 걸쳐 듣게 돼있어 타 학부로 옮기는 경우가 드물지 않게 있다.

3.2. 경영학부 - McDonough School of Business (M.S.B.)[편집]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800px-Rafik_B._Hariri_Building_south.jpg

1957년에 세워진 미국에서는 흔치 않은 경영학부. 최근 건물을 올려 랭킹이 수직 상승했다. 평균 15위에서 20위 평균을 US News 랭킹에서 기록하고 있다.

학년당 450명이 조금 넘는 학생이 속해 있으며, 워싱턴 DC에 있는 효과로 교수진이 좋은 편. 학교 내에서는 MSB로 통하며, 조지타운 MBA와 같은 건물을 사용한다.

3.3. 간호학부+보건과학부 - School of Nursing & Health Studies (NHS)[편집]

1903년에 세워진 학부로, 간호학에 특화 되어 있는 흔치 않은 학부. 통칭 NHS라고 부른다. 학년당 100명을 약간 넘는 재학생으로, 상당히 규모는 작은 편이다. 단, 나와서 취직 걱정은 잘 안 한다고 한다.

3.4. 인문학부 - Georgetown College of Arts and Sciences[편집]

4개 학부중 가장 크고 역사가 유구한 학부. 한 학년당 800명 가량이 칼리지에 속하며, 전문 분야가 있는 나머지 세가지 학부와는 달리, 훨씬 더 포괄적인 수업을 다루고 있다. 엔간한 전공은 다 여기 소속이라고 보면 대충 맞다.

4. 대학원[편집]

4.1. 법학전문대학원 - Georgetown University Law Center[편집]

파일:external/www.law.georgetown.edu/admissions-13_1.jpg

정식명칭은 Georgetown University Law Center이며 Juris Doctor(J.D.)(법무박사) 학위와 Master of Laws(L.L.M.)(법무석사) 학위, 그리고 Doctor of Juridicial Science(S.J.D.)(법률과학박사) 학위를 수여하고 있다 .

US News의 로스쿨랭킹에서 수십년간 Top 14(14위 내에서는 순위가 수시로 바뀌지만 14위 안에 있는 학교들은 거의 바뀌지 않는다. 즉, 자기들끼리 순위를 바꿔 가며 논다는 얘기.)을 유지해 온 명문 로스쿨이다.

허나 US News의 2017-2018 로스쿨 랭킹에서 처음으로 14위를 텍사스 주립대학교 에 넘겨주고 15위로 내려 앉았다가 다시 2018-2019 랭킹에서 14위를 되찾았다.

메인캠퍼스와 분리된 별도의 캠퍼스를 가지고 있고 근처에 연방대법원과 국회의사당이 있다. 학부의 간판이 외교학부라면 대학원의 간판은 로스쿨. Washington D.C.라는 도시의 특성상 로펌등의 Private Practice보다 정부기관및 법정 Clerk등의 Public Practice를 커리어로 택하는 학생들의 비율이 타 로스쿨들에 비해 월등히 높다.

국제법 분야와 세법 분야가 유명하다. 특히 세법 분야는 뉴욕 대학교와 더불어 미국내 1, 2위를 다툴정도로 독보적인 분야이다.

4.2. 공공정책대학원 - McCourt School of Public Policy (M.S.P.)[편집]

파일:external/mccourt.georgetown.edu/MPP_1.jpg

1990년에 '조지타운 공공정책대학원' (Georgetown Public Policy Institute)로 출범 후 오늘의 이름인 '맥코트 공공정책대학원' (McCourt School of Public Policy)으로 2013년 변경되었다. 앞에 붙은 '맥코트'란 이름은 한국에도 널리 알려진 LA 다저스의 구단주이자 조지타운 행정학과 졸업생인 프랭크 맥코트$1억 달러 (한화 1,000억원)이라는 크고 아름다운 기부금 전달 후 변경되었다.

출범 이후 둘째 가라면 서러울 정도로 수시로 톱 5위권 내에 위상을 자랑한다. 미국에서 알아주는 정책학 석사 과정 중 하나다.

4.3. 의학전문대학원 - School of Medicine[편집]

https://media.npr.org/assets/img/2013/03/15/georgetown_wide-42abccc35273d6f1ace847830289bdacfd4b62f3.jpeg
파일:external/som.georgetown.edu/Page%209%20-%20Office%20of%20Admissions.jpg

의대는 1851년도에 설립되었다.

위상 및 평가는 학교의 위상에 비해 다소 떨어진다. 지난 2014년도 기준 US News 랭킹에 의하면 87위를 기록했으며 평균적으로 80위에서 90위 사이에 위치해 있다.

현재 1,678명의 교수들과 756명의 학생이 재학 중이며 꾸준한 투자가 이뤄지기 때문에 더욱 성장할 가능성이 있다.

허나 미국에서 소위 말하는 최고 의대를 가고 싶다면 더욱 나은 곳들이 많으니 알아두길 바란다.

4.3.1. 메드스타 조지타운 대학교 병원 - MedStar Georgetown University Hospital[편집]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Georgetown_University_Hospital_-_Washington,_D.C..jpg

학교 후문 쪽에 위치해 있으며 워싱턴 DC내에서 가장 큰 병원이다.

이름은 대학병원인데 MedStar 라는 단체와 협약이 되어 있는 협력병원이기도 하다. 그래서 정의하기 어려운 점이 있다.

현재 609석의 병상이 있는데 2016년 3월에 병동 신관 사업안이 통과되었다. 착오없이 진행된다면 2020년까지 156석의 병상 추가, 32개의 수술실 추가가 있을 것이며 현 응급실 또한 신관으로 옮겨질 예정이다.

의술에 대한 평가는 워싱턴 DC 지역 내에서는 괜찮은 평가를 받고 있으나 존스 홉킨스 대학교 병원과 같은 정상급 병원들에 비하면 한참 떨어진다. 학교에서 꾸준히 투자 및 지원을 하고 있으니 더 나아질 가능성은 있다.

5. 야간대학[편집]

5.1. 야간대학, 야간대학원 및 평생교육원- School of Continuing Studies (S.C.S.)[편집]

파일:external/static.scs.georgetown.edu/GeorgetownUniversitySCS_39_EntryExteriorNight.jpg
파일:external/www.studios.com/6765.jpg

School of Continuing Studies라는 야간학사, 야간석사, 야간박사 그리고 평생교육원을 운영하는 프로그램이다.

1956년에 설립되었으며 학사에서는 Bachelor in Liberal Arts Studies, 석사에서는 Masters in Liberal Arts Studies, 그리고 박사에서는 Docterate in Liberal Studies라는 학위를 수여하고 있다.

평생교육원에서는 각종 자격증 획득을 위해 필요한 수업을 제공하고 있다.

실제 많이 알려지지 않아서 조지타운 학생들도 존재의 자체를 모르는 경우도 많다. 알고 있는 사람들은 재학생들 본인이거나 지인이 다닌 관계로 알고 있는 경우로 알려진다.

야간 프로그램인 관계로 직장인들이 많이 프로그램에 속해있으며 학, 석, 박사 프로그램을 다 합치면 5,000여명 재학 중이다..

학위는 야간 프로그램인 관계로 주간 프로그램에 비해 다소 가치가 떨어진다고 평가되지만 향후 진로(취업 혹은 교육)에는 큰 문제가 없다고 평된다.

입학할 때 미국의 수능인 SAT가 필수가 아니다. 하지만 왠만한 성적 혹는 경력이 있지 않은 경우 입학이 어렵다. 또한 학비가 워낙 비싸 회서 지원이 있거나 혹은 재정상황이 넉넉하지 않은 경우 다니기가 어렵다. (2016년 기준 한 수업당 한화 360만원 정도)

유학생들도 받고 있으며 실제로 적지 않은 수의 유학생들이 다니고 있다.

캠퍼스는 원래 힐톱의 힐리홀에 위치해 있었으나, 2014년에 워싱턴 DC 중심부에 위치한 차이나타운에 신축 캠퍼스를 지은 후 이전했다.

5.1.1. 위상[편집]

먼저 본교이긴 하지만 본교의 정규 주간 프로그램이 아니므로 아는 사람들에겐 생각보다 위상이 높진 않다. 본교생들은 해당 프로그램을 통해 취득한 학위는 대략 본인 학위의 1.5급 정도로 보는 경우가 많다.

하버드 대학교의 "School of Extension Studies"의 위상과 비슷하다.

5.1.2. 유의사항[편집]

미국에서 학사, 석사 그리고 박사 편입제도는 각각 다르다.

조지타운 대학교의 야간대학과 야간대학원 과정의 경우 유사 혹은 동급 학위의 소지자는 받아주지만, 단 한 개의 학점을 인정받지 못한다.

물론 이에 대해 이의제기서를 제출할 수 있지만, 허용되는 경우가 있다고는 한다. 하지만 교직원들이 워낙 규정에 목숨을 거는 사람들이기에 큰 기대는 하지 않길 바라는게 좋다.

6. 스포츠[편집]

6.1. 농구[편집]

파일:external/content.sportslogos.net/68697410.gif

조지타운 호야스

Georgetown Hoyas


팀명은 Hoyas, Big East 소속이다. 홈구장으로 캐피탈 원 아레나[11]을 사용한다.

파일:external/www.sportsviews.com/61930f04b1d.jpg
조지타운의 레전드 지도자인 존 톰슨 Jr. 前 감독(1972~1999 재임, 오른쪽)과 아들 존 톰슨 3세 前 감독 (2004~2017 재임 ,왼쪽)

스포츠쪽으로는 농구가 강세를 보여 패트릭 유잉, 앨런 아이버슨 등의 NBA 스타들이 이 학교를 나왔다. 디켐베 무톰보, 알론조 모닝 등의 센터들이 많이 나와 센터 사관학교라는 별명도 있으나, 07년 4강 이후 NCAA 토너먼트에서 매번 조기 탈락한다 그것도 한참 레벨이 떨어지는 팀한테 늘 관광당함[12] 1984년에 패트릭 유잉을 앞세워 우승하였고, 4강안에 든 횟수는 총 5회이다. 참고로 유잉 시절에만 결승에 세번 올랐는데 두번의 준우승 모두 정말 아깝게 패했다. 위에 언급된 1985년에는 한참 아래의 전력인 빌라노바가 무려 78.6% 슛성공률을 기록하는 인생게임을 펼쳐 2점차로 패했고 [13], 유잉의 1학년시절인 1982년엔 정통의 강호 노스캐롤라이나를 종료직전까지 1점으로 앞서다가 에이스 제임스 워디도 아닌 상대 팀의 1학년 가드에게 역전슛을 맞고 1점차로 졌다. 로이 히버트, 제프 그린, 그레그 먼로가 2013년 현재 NBA에서 뛰고 있는 이 대학 출신 재원들. A+급은 아니지만 매년 암흑기를 제외하면 A에서 B+등급은 왔다 갔다 한다고 보면 된다.

ACC와 더불어 농구쪽 최고 명문 리그인 Big East의 터줏대감이지만, 2013 시즌부터 Big East가 완전 개편되었기 때문에 조지타운이 주도적으로 농구만 Big East에 속한 카톨릭 재단의 7개 학교와 함께 독립적으로 컨퍼런스를 운영하게 되었다.

2017년 패트릭 유잉이 감독으로 부임하게 되었다.

6.1.1. 주요 성과[편집]

6.2. 기타 종목[편집]

미식축구는 1년에 2승하면 성공적인 시즌이라는 평을 받을 정도로 안습이고, 육상 및 크로스컨트리 팀은 꽤나 강하다. 라크로스 또한 전미 10위권을 형성하며, 축구 팀도 가끔씩 우승할 정도의 전력을 보유하고 있다. 하지만 농구 말고는 아무도 신경 안 쓴다는 게 함정

7. 시설 및 기타[편집]

7.1. 대학 내 시설[편집]

파일:attachment/조지타운 대학교/healy.jpg

  • 조지타운의 상징이며 '미국 역사기념물'과 '워싱턴 DC 역사기념물'로 등록되어 있는힐리 홀(Healy Hall). 사실상 학교뿐만 아니라 미국과 워싱턴의 보물로 여겨진다는 뜻이다. 1879년에 완공된 건물이며 학교내에서 가장 오래된 건물이며 이곳엔 총장실, 구 도서관과 공연장등이 위치해 있다.

7.2. 대학의 명물[편집]

파일:external/upload.wikimedia.org/250px-Jack_the_bulldog_face.jpg

  • Jack the Bulldog - 조지타운의 마스코트. 1962년이래 학교의 마스코트로 불독을 결정했으며, 통상 '잭'이라는 이름으로 불리운다. 지금까지 총 6대의 잭이 있었으며, 2마리가 생존해 있고, 現 마스코트는 2012년에 태어난 잭이다. 적절하게 늙어가면 교체를 해주는데, 그때마다 떠들썩하게 행사를 치루며, 선대 잭이 죽으면 학교 신문인 더 호야(The Hoya)에 크게 부고기사가 난다. 또한 같은 불독을 학교 마스코트로 쓰는 대학교의 불독이 놀러와서 같이 고양이를 무찌르기로 결연행사를 하기도 한다. 관련기사는 여기서 볼 수 있다.


학교 신학교수들이 산책을 담당하고 있으며, 하루에 2~3차례 캠퍼스에서 킁킁대며 돌아다니는 것을 어렵지 않게 목격할 수 있다. 단 지금 잭은 어려서 그런지 사람들한테 까칠하다는 소문이 있다 학교 농구 경기때는 하프타임에 늘 등장해, 상대편의 마스코트가 그려진 박스를 물어뜯는 퍼포먼스를 보인다[15]

7.3. 주변 유명 음식점[편집]

  • 조지타운 컵케이크 - 뉴욕매그놀리아가 있다면, DC에는 이곳이 있다고 하는 유명한 컵케이크집. 그런데 줄이 정말 길어서 날씨 좋은날 가면 30분은 하염없이 줄을 서 있어야 한다. 관광객들이 대부분이며, 정작 학교 학생들은 주위의 Baked and Wired에 간다는 게(...) 이 후기를 참조해보자.

8. 찾아가는 법[편집]

워싱턴 덜레스 공항에 도착하면, Supershuttle로 약 35불정도 한다. 택시타면 80불 가량 나옴. 로널드 레이건 공항에서 오게 될 경우에는 20불이면 가능.

지하철 이용시, 로슬린(Rosslyn) 역에서 내려 학교로 가는 무료 셔틀 버스를 타고 가면 된다. 출퇴근시간대에는 5분마다 한대, 아무리 인적이 드문 시간대에도 20분마다 한대씩은 있으므로 관광객들은 참고할 것. 사진이 있는 ID면 무엇이라도 Ok이다. 근데 친절하지는 않다

버스를 이용할 경우는....추가바람

주의할 점은 Law School의 경우는 메인캠퍼스가 아니라 Union Station 근처에 독립된 캠퍼스를 가지고 있으므로[16] 로슬린역에서 내려서 로스쿨을 아무리 찾아봐야 없다.

9. 여담[편집]

  • 공포영화 엑소시스트의 배경이 되었던 곳이기도 하다. 영화의 초기장면 중 여배우로 분한 여 주인공이 이 대학 교정에서 영화를 촬영하는 장면이 나왔다.

10. 졸업생 및 출신 인물[편집]

유명한 졸업생들 중 정부 관료는 너무 많으니 이 링크로 대체하고 여기서는 대통령/수상급, 고위관료직, 경제/경영인 및 유명인문들로만 언급하기로 하자.

10.1. 주요 대통령, 수상 및 총리[편집]

10.2. 왕족[편집]

10.3. 정치인[편집]

10.4. 법조계[편집]

10.5. 군사계 및 정보계[편집]

10.6. 공무원[편집]

10.7. 언론계[편집]

10.8. 운동선수[편집]

10.9. 배우[편집]

10.10. 가수[편집]

10.11. 가상 인물[편집]

11. 기타[편집]


교우/동문들의 학교 자부심이 Ivy League 혹은 국내 SKY급으로 대단하다고 알려졌으며, 그들만큼 잘 결집된다고 알려졌다.
한국 동문회의 경우 선/후배 멘토링 세션등을 통한 교류가 활발하고 동문회 분위기가 좋은 것으로 유명하다. 정기 골프대회 및 봉사 활동도 꾸준하며 매해 신입생을 대상으로 동문회 차원에서 리셉션도 있다.

[1] Utraqe Unum[2] 미국에서 가장 오래된 가톨릭 대학교이기도 하다.[3] 최근에 생긴 지속연구대학과 카타르 분교를 합쳐 6개라고 부르기도 하지만, 통상 4개로 보는 것이 맞다.[4] 다만, 학부 1,2학년이 의무로 먹어야 하는 학교 식당이 안습인데 (취향탄다. 새로생긴 음식점들도 많이있고), 최소 주 10회는 먹어야 하며, 가격은 아무리 낮게 잡아도 한끼에 1만 원 정도한다[5] 이는 어느정도 예수교리에 입각한 학교의 재정정책과도 무관하지 않다.[6] 학교에서는 코넬 대학교, 듀크 대학교 등을 경쟁상대로 생각하는 듯[7] 프린스턴의 우드로 윌슨 스쿨이 이에 견줄 만하며, 존스 홉킨스는 대학원 위주라 제외[8] 예수회 신부 출신으로 국제정치 분야에도 조예가 깊었던 에드먼드 월시 신부가 창립했다. 그는 2차대전 이전 미국이 고립주의 성향을 보이던 시절부터 참전을 지지했던 인물이었고, 종전 후 뉘른베르크 전범재판에서 자문 역할을 맡기도 했다. 또한 강력한 반공주의자로서 더글라스 맥아더와도 친분이 있었는데, 이후 매카시즘을 옹호한 것은 오점으로 평가받고 있음.[9] 응, 나는 아버지는 스웨덴 사람이고 엄마는 프랑스 분인데 독일에서 태어났고 학교는 가나에서 다녔어. 제2외국어로는 스페인어를 했지[10] 갈루치의 경우, 공직을 떠난 직후 조지타운 외교학과의 학장으로 활동했고, 오랫동안 대표적인 한반도 문제 전문가로 활약했다.[11] NBA 프로팀 워싱턴 위저즈와 공용[12] 재밌는 건 패트릭 유잉이 뛰던 리즈시절에도 이런 적이 있다. 1985년 당시 유잉은 말 그대로 대학리그를 씹러먹고 있었으며 이때 결승상대는 전력이 한참 아래로 여겨진 빌라누바 대학이라 2연속 우승이 당연시되고 있었다. 그러나 접전끝에 조지타운은 2점차로 석패하고, 이는 NCAA 역사상 최고의 이변 중 하나로 꼽히고 있다. 재밌게도 이 경기는 4월 1일 만우절에 열렸다. 말 그대로 거짓말 같은 승리.[13] 역설적으로 이런 미친 성공률에도 겨우 2점차라는걸 보면 당시 조지타운이 얼마나 강했는지 알수있다. 보통 농구에서 팀슛성공률이 5할만 넘겨도 높은거고(2015시즌 기준 NBA 팀들 중 성공률이 가장 높운 팀인 골든스테이트가 평균 48%이다) 6할대는 제대로 터지는 날인데 7할대쯤 되면 역대급이다. 그런데 78%라는 건 말 그대로 던지는 족족 다 들어가는 수준이고 보통 이쯤되면 도저히 질수가 없다. 참고로 2014 NBA결승 3차전에서 스퍼스가 전반에 75.8%를 쐈는데 전반에만 21점차가 냈다 (최종기록은 59%에 19점차). 근데 이런 팀을 상대로 2점차인 건 오히려 유잉의 위엄인 셈[14] 역시 1학년생이던 조던이 17초 남기고 결승골을 넣었다. MOP는 제임스 워디.[15] 속에는 개껌이 있다카더라[16] 서울대 의대가 관악캠퍼스가 아니라 혼자 대학로에 있는 것과 비슷하다.[17] 웨스트윙(드라마) 속 바틀렛 대통령의 셋째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