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삼모사

최근 수정 시각:

고사성어

아침 조

석 삼

저물 모

넉 사


1. 개요2. 도가적 접근3. 경제학적 접근4. 패러디

1. 개요[편집]

고사성어 중 하나. 풀어 쓰면 "아침에 3개, 저녁에 4개". 《열자》 황제편, 《장자》 제물론편[1]에서 나온 고사성어다.

춘추전국시대에 저공이라는 사람이 있었는데, 취미원숭이를 길렀다. 그런데 먹이가 부족해지자, 원숭이들에게 먹이(도토리)를 아침엔 3개, 저녁에 4개 준다고 하였다. 그러니 원숭이들이 마구 화를 내기에, 그럼 아침에 4개, 저녁에 3개를 준다고 하였더니 원숭이들이 흡족해했다고 한다.

아침에 3개 저녁에 4개를 주나, 아침에 4개 저녁에 3개를 주나 먹이의 갯수는 똑같지만, 그걸 모르고 당장 눈앞에 닥친 현실에만 급급하는 어리석은 상황을 묘사할 때 흔히 쓴다. 또는 잔술수로 상대방을 현혹시키는 모습을 비유하기도 한다.

현대 중국어에서는 왜서인지 변덕이 심하다는 의미로 더 많이 쓰인다. 아침에는 진나라에 붙고 저녁에는 초나라에 붙는다는 의미의 고사성어인 조진모초가 있는데 이와 관계가 있을지도?

2. 도가적 접근[편집]

사실 조삼모사 이야기는 많은 사람들이 흔히 생각하는 것과 달리 원숭이의 분간 못하는 멍청함을 말하고자 하는 것이 아니라, 원숭이들의 불확정적인 제안에도 유연히 대처하는 저공의 유연하고 자연스러운 태도를 강조하기 위한 우화다. 오히려 장자는 단지 인간들의 줏대로 원숭이가 어리석니 뭐니 판단하는 고루한 사고방식에 박혀있는 사람들을 제일 경계한다. 어떤 의미에서는 세간에 알려져있는 조삼모사의 뜻은 정작 장자가 말하고자 하는 사상과는 정반대인 셈. 아래에 《장자》에 나오는 원문과 번역을 직접 읽어보고 무엇을 말하고자 하는지 생각해보자.

정신과 마음을 통일하려고 수고를 하면서도 모든 것이 같음을 알지 못하는 것을 '아침에 세 개'라고 말한다. 무엇을 '아침에 세 개'라고 하는가? 옛날에 원숭이를 기르던 사람이 원숭이들에게 도토리를 주면서 "아침에 세 개, 저녁에 네 개 주겠다(조삼모사, 朝三暮四)"고 하자 원숭이들은 모두 화를 냈다. 다시 "그러면 아침에 네 개, 저녁에 세 개 주겠다"고 하자 원숭이들은 모두 기뻐하였다. 명분이나 사실에 있어 달라진 것이 없는데도 기뻐하고 화내는 반응을 보인 것도 역시 그 때문이다. 그래서 성인은 모든 시비를 조화시켜 균형된 자연에 몸을 쉬는데, 이것을 일컬어 '자기와 만물 양편에 다 통하는 것(양행, 兩行)'이라 한다.

勞神明為一,而不知其同也,謂之朝三。何謂朝三?曰狙公賦芧,曰:「朝三而莫四。」眾狙皆怒。曰:「然則朝四而莫三。」眾狙皆悅。名實未虧,而喜怒為用,亦因是也。是以聖人和之以是非,而休乎天鈞,是之謂兩行。

- 《장자》, 김학주 역, 제물론(齊物論) 편


원숭이들의 입장에서는 아침에 3개, 저녁에 4개의 도토리를 받는 것은 옳지 않으며(非), 아침에 4개, 저녁에 3개의 도토리를 받는 것은 그나마 옳은(是) 선택이다. 하지만, 저공은 처음에는 원숭이의 입장에서 '옳고 그름'이 뭔지 몰랐기에, 전자의 제안을 했다가 원숭이들의 반발에 마주친다. 여기에서 이분법적 사고에 찌든 사람[2]이라면 원숭이들이 어리석고 말을 안 듣는다고 화를 내고 말았겠지만, 저공은 '원숭이가 옳다고 하는 것에 따라'(因是) 후자의 제안을 하여 원숭이들을 만족시켰다.

즉, 저공은 자기만의 관점(是非)을 원숭이에게 강요하지 않고, 원숭이의 관점을 받아들여(因是) 자신과 원숭이 사이의 갈등을 현명하게 조율하여, "자연적인 가지런함(天均)을 실현한" 현명한 인물이라는 것이다. 이 이야기에서는 원숭이들이 딱히 멍청하다고 까이는 것도 아니고, 저공이 모든 것에 초탈한 신선처럼 묘사되지도 않는다.

과거 KBS TV특강에서 강신주는 이 우화를 소통에 관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사실 간단히 말해서 이 정도지만, 이것도 많은 해석 중 일부이고, 조삼모사 비유의 의미를 모두 적자면 도가적 사상 대부분을 설명해야 할지도 모른다. 게다가 전통적인 학설과 달리, 노자장자의 사유가 다르다는 걸 전제하고 본다면 기존 관점을 또 뜯어고쳐야 한다. 시간이 남으면 한번 스스로 공부해 보자.

3. 경제학적 접근[편집]

원숭이가 아침에 4개를 받으려는 것은 경제학적으로 현명한 선택이라고 할 수도 있는데,

  • 1. 이자가 있다고 가정하면 먼저 4개를 받는 쪽이 이익이 크다. 물론 먹이에 이자가 붙을 리 없으니 여기서는 논외라고 해도

  • 2. 시간이 지나면서 생길 수 있는 리스크를 고려할 때, 먼저 많이 받는 쪽이 안전하다. 이를테면 아침과 저녁 사이에 저공이 완전히 도산해서 먹이를 못 준다거나

  • 3. 활동하는 시간이 많은 낮에 더 많은 영양소를 공급받아야 한다. 반대로 수면시간이 많은 밤에는 낮보다는 적은 영양소만 필요하므로 굳이 저녁을 많이 먹을 필요성은 적다.


저공의 재정 상황이나 먹이 공급 상태를 고려하면, 원숭이들은 매우 현명한 선택을 했다. 다만 위의 메리트만 보고 아침에 받는 먹이의 양이 저녁 때 받는 먹이의 양보다 늘어나면 늘어날수록 좋다고만은 할 수 없는데, 먹이를 5:2나 6:1처럼 한 쪽으로 많이 치우친 비율로 받으면 원숭이가 폭식소식을 반복하지 않는다고 전제했을 때

  • 1. 항상 아침에 받은 먹이의 일부를 저녁을 위해 남겨두어야 하므로 남는 먹이를 안전하게 보관하는 데에 시간이나 비용 또는 에너지가 소모되고

  • 2. 이미 원숭이를 위해 꺼내놓은 먹이의 질과 가치는 시간이 지날수록 저공이 저장해 둔 먹이보다 현저히 떨어져있을 가능성이 크다.


즉 원숭이에게는 매 끼마다 남는 것 없이 먹고 속이 든든할 만큼만 받는 것 또한 하나의 요건일지도 모른다는 말. 다른 시뮬레이션과 마찬가지로 여기서도 변수를 다양화할수록 더 다각적으로 구도를 바라보는 것이 가능하다.

일단 이러한 관점에서 원숭이들이 나름 현명한 결론을 내렸다는 점을 전제하면, 위의 장자적 해석과도 말이 통하는 부분이 있다. 저공은 인간의 입장에서 원숭이들이 합리적으로 생각할 제안을 해준 센스쟁이니까.

4. 패러디[편집]

파일:external/cfs9.blog.daum.net/47b40d4e8b35f&filename=%EC%A1%B0%EC%82%BC%EB%AA%A8%EC%82%AC.jpg
요즘은 그냥 굶긴다.

개그 만화 《출동! 먹통X》로 유명한 고병규[3]의 작품. 이 짧은 두 컷의 만화는 당시 인터넷에서 뜨거운 반응을 얻어 짤방 제작기를 포함한 수많은 패러디를 남겼고, 심지어는 지학사 2-2 교과서에도 나왔다. 천재교과서 중학교 국어 3-2에는 패러디까지 나왔다.

파일:external/www.etorrent.co.kr/e9300954c09ed25e0648f086046f40f2_1RatljMvfTxfji.jpg

중국에서는 실사판도 나왔다! 다만 원숭이가 아닌 오랑우탄이 출연하며 원본이 고사성어에 나왔던 먹이를 언급한건지는 불명. 위 짤방의 경우는 내용이 다음과 같다

"오늘부터 각 지역 생태 조사를 실시하겠다."
"아니, 이 넓은 땅을 어떻게 다 조사합니까!"
"그럼 인구조사를 하든가."
"내몽골까지 조사하는건 어떨까요?"


NC 다이노스 팬들이 조영훈, 모창민을 깔 때도 조삼모사라고 한다.

[1] '열자'가 장자의 윗세대(노자 아랫세대)인 열어구(열자)에 의해 지어졌다고 추정되다 보니, 장자가 자신의 사상을 설명하기 위해 이 일화를 '열자'에서 가져온게 아닌가 하고 추측하기도 한다.[2] 장자가 "꿈"에 사로잡힌 사람으로 표현한 그런 인간군상.[3] 2015년에는 플린트사의 별이 되어라! 그래픽 팀장을 담당하고 있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