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로딩중

조류 인플루엔자

최근 수정 시각:


영어: Avian Influenza[1], bird flu[2]
중국어: 禽流感
일본어: 鳥インフルエンザ
독일어: Vogelgrippe
프랑스어: grippe aviaire


1. 개요2. 감염 대상 및 보호 대상3. 한국의 상황4. 중국의 상황5. 일본의 상황

1. 개요[편집]

대한민국에서 매 겨울마다 피할 수 없는 불청객

주로 , 오리 등의 조류에 발병하는 전염성 호흡기 질환이다. 줄여서 AI(Avian Influenza)라고 말한다. 인간에게 옮을 가능성은 낮지만 일단 옮으면 치사율이 매우 높다. 구제역과 함께 가축전염병의 양대산맥을 이룬다.

새들이 걸리는 거 가지고 뭐 그리 호들갑을 떤다고 할 수 있으나 조류독감은 수천만명의 사망자를 낸 스페인 독감의 원인이라고 추정된다. 이는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의 유전체 특성을 보면 그 원인을 알 수 있다.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의 유전체는 타 RNA 바이러스와 다르게 분절수가 8개인데, 이들은 세포에 감염되어 팩키징하는 과정에서 서로 다른 subtype의 게놈을 엮어버려 팩키징이 가능하기 때문에 2가지 이상의 다른 subtype의 인플루엔자가 한 개체를 감염시키면 전혀 다른 항원성의 인플루엔자가 나올 수도 있게 된다. 인체에 감염되지 않는 고병원성 인플루엔자와 인체에 감염되는 인플루엔자가 섞여 인체에 감염되는 고병원성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탄생할 수도 있는 것. 이러한 현상은 대부분 돼지 개체 내에서 발생하기 때문에 돼지의 이러한 역할을 mixing vessel이라 부르기도 한다.

또한 조류 인플루엔자의 주요 전파 요인인 철새 등의 야생 조류는 오리와 같이 감염되어도 임상증상이 미약하고 쉽게 죽지 않기 때문에 전염 속도와 범위가 더욱 빠르고 넓다. 때문에 조류 인플루엔자가 유행하기 시작하면 주요 철새 도래지 인근은 방역 작업으로 비상이 걸린다.현재까진 백신은 없다. 타미플루 같은 항바이러스제를 쓰면 낫긴 낫지만 100% 장담할 순 없다.

구제역처럼 대한민국에서는 주로 습도가 낮은 가을 겨울철에 가장 많이 발생한다. 구제역, AI 모두 원인체가 습도에 약한 것이 특징.(관련 기사) 실제로 2016년 11~12월 한국 뿐 아니라 일본과 유럽에서도 조류 인플루엔자 사태가 벌어졌지만 해양성 기후 특유의 습도와 강수량 덕인지 한국만큼 심각해지지는 않았다.[3]

고병원성의 경우 인수공통전염병(!)으로 분류되며, 사람에게 감염 사례는 적으나 치사율이 30%~60%에 달한다.[4] 또 다른 고병원거 AI로는 H5N1 과 2013년 중국 안후이 성에서 최초 발견된 H7N9 가 있다. (2016년 기준 국내에서 지금도 돌고있는 H5N8 은 인체 감염 여부가 불확실하다.)

조류독감 바이러스는 열에 약하므로[5] 닭고기, 오리고기, 달걀은 푹 익혀서 먹으면 매우 안전하다. 사실 애초에 조류독감에 걸린 닭은 계란을 낳지도 않고, 일단 조류독감이 발견되면 인근 지역을 방역대로 지정하여 해당 지역의 가금류와 알 등을 모조리 살처분 및 폐기[6] 해버리기 때문에 일반 소비자에게 유통될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볼 수 있다. 그나마 가능성이 있다고 한다면 임상증상을 전혀 보이지 않던 오리가(오리는 닭에 비해 임상증상이 매우 미약하다.) 발병 흔적이 보이지 않던 시기에 도축되어 유통되는 것이고, 그런 경우에도 역추적해서 대부분을 시중에 풀리기 전에 회수하기 때문에 일말의 가능성 운운하는 것도 단 1건만 보도되었을 정도이다. 그리고 이렇게 풀린 닭이나 오리를 생으로 씹고 뜯고 맛보고 즐기지 않는 이상은 이로 인한 감염은 보고 되지 않았었다.

주로 가축 집단 사육이 잦은 아시아에서 흔히 일어나는 증상이라고 생각되나 유럽에서도 발병하였던 사례가 있다. 이미 프랑스, 독일 조류농가들도 조류인플루엔자에 닭, 오리 등이 감염되어서 각국 정부가 닭, 오리의 이동 및 방목금지를 내렸다. 특히 육류 소비가 많은 유럽이기 때문에 이 곳도 예외가 없었고 2016년에는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감염사태가 터져서 칠면조푸아그라 공급 및 소비 감소로 우울한 연말이 될 것이라고 한다. 한랭기가 심한 러시아 역시 조류인플루엔자 발병 국가이기도 하였다. 구제역과 함께 살처분 위주의 방역체계로 인한 비효율성 및 인도적 문제를 지적받고 있기도 하다.

2016년의 조류독감 사태에서는 늦은 대처로 인해 닭고기 오리고기는 믈론 시중에 감염 가능성 있는 달걀 등이 대거 풀리고 달걀값도 급증하거나 제한되는 사태에 이르러 대응에 대한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기사 결국 최고 심각 단계까지 올라갔다.

2. 감염 대상 및 보호 대상[편집]

농가에서 키우는 닭과 오리 등 조류 가축들이 주요 대상이다. 소, 돼지, 말은 포유류이기 때문에 조류독감에는 해당되지 않으나 이쪽은 그와 유사한 구제역 때문에 홍역을 앓는다.

국내 농가 대부분은 효율성을 이유로 가금류를 축사 등에서 고도로 밀집시켜 키우고 있기 때문에 집단 감염의 우려가 매우 높다. 그러므로 조심하여야 한다

3. 한국의 상황[편집]

  • 2004년2006년에도 발병했으나 이때는 큰 혼란없이 사태가 진정되었다.

  • 2014년 1월에 전라북도 고창군, 부안군에서 조류인플루엔자가 발생해서 정부는 사상 최초로 스탠드스틸(이동중지)을 발령했다.

  • 2015년 2월에 서울 중랑천에서 조류독감에 감염된 철새의 분변이 발견되어 중랑천에 출입이 전면 통제가 되고 있다.

  • 2016년 3월에 경기도 이천에서 발병해서 이동 통제를 하고있다.#

  • 2016년 11월 중순 전라남도 해남군, 충청북도 음성군 농가에서 잇따라 H5N6형 고병원성 AI 바이러스가 검출되었고 이에 정부는 수도권, 충청, 호남 등 서해안지역에 스탠드스틸을 발령했다. 4년 6개월만에 회복한 청정국 지위를 다시 잃게 되었다. 이후에도 더욱 확산되는 경향을 보여 12월 16일 농림축산식품부는 AI 위기경보를 최고수준인 ‘심각’으로 격상시켰으며, 가금류 사육농장 방문과 주요 철새도래지의 출입 자제 등의 국민들의 협조를 요청했다. 자세한 사항은 2016년 대한민국 AI 유행 참조.

  • 2017년 6월 초 제주도에서 조류 H5N8형 고병원성 AI가 발생했다. 자세한 사항은 위와 같이 2016년 대한민국 AI 유행 참조.

  • 2017년 11월 19일 전북 고창에서 고병원성 AI가 발생했다.

  • 2017년 12월 21일 전북 영암에서 고병원성 AI가 발생했다.

  • 2018년 1월 4일, 경기도 포천 산란계 농장에서 고병원성 AI가 발생했다.

  • 2018년 1월 27일, 경기도 화성에서 고병원성 AI가 발생했다.

  • 2018년 3월 17일, 충남 아산에서 고병원성 AI가 발생했다.

  • 2018년 4월 26일 전국 AI 이동제한조치가 해제되었다. 18년 3월17일 마지막 발생 이후 40일간 추가 발생이 없었으며 2017년 11월부터 2018년 4월까지 발생한 AI 건수는 모두 22건으로 1년 전 같은 기간 383건과 비교해 6% 수준에 불과하다.

4. 중국의 상황[편집]

  • 2015년 92명 사망.

  • 2016년 1월17일~ 2월19일, 11명 사망.

5. 일본의 상황[편집]

  • 2016년 대한민국 AI 유행과 비슷하게 시작되었지만, 강수량과 습도 덕인지 한국보다는 피해가 상대적으로는 적었다. 도호쿠. 홋카이도 등 많이 줄었지만, 규슈에서 확진되고 있다.#


[1] 공식적인 의학 용어이다. 국내에서는 이를 줄여서 'AI'라고 부르나, 이렇게 줄여부르는 것은 일종의 콩글리쉬... 라기보다는 영어권 국가에서 이렇게 줄여쓰지 않으므로 (AI라고 하면 보통 artificial intelligence로 알아듣거나 아예 무슨뜻인지 모를 확율이 매우 높다), 조류 인플루엔자, 조류독감으로 풀어서 부르는 편이 범용성 측면에서 바람직할 것이다.[2] 영어권에서 일상적으로 통용되는 명칭[3] 만약 한국도 1년 내내 비나 눈이 고르게 왔다면, 매 겨울마다 대량 살처분은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다.[4] 2016년 현재 빠른 속도로 전파 중인 H5N6 바이러스의 경우 중국에서 18명에 감염, 9명이 사망하여 무려 50%의 치사율을 보였다. 뒤집어 말하면 치사율이 50%였긴 하지만 인체 감염예는 매우 적었다. 살인진드기 때도 그랬지만 단어 자체나 치사율 수치만 보고 너무 겁먹지도, 그렇다고 반대로 너무 낙관하지도 말자.[5] 이 열이라는 것도 70도에서 30분, 75도에서 5분이라는 비교적 낮은 온도이다.[6] 가금류는 안락사 후 매장, 알류 및 사료, 약품류 역시 폐기처분한다. 생매장시키지 않는다! 고 써놨지만, 실제로는 마대자루에 5~6마리씩 산 채로 담아서 미리 파놓은 큰 구덩이에 던져넣고, 흙을 덮어 처리한다. 포크레인으로 그 많은 오리들을 한 번에 묻는데, 몹시 씁쓸하고 죄인 된 기분이다. 농장주의 통곡소리는 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