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롤드 하이타워

최근 수정 시각:


파일:external/awoiaf.westeros.org/732px-Gerold_hightower_lord_commander_of_the_kingsguard_by_gutter1333-d6futic.jpg

제롤드 하이타워 경 (Ser Gerold Hightower)

얼음과 불의 노래의 과거 등장 인물. 자에하에리스 2세아에리스 2세 시절 킹스가드의 총사령관(Lord Commander)을 맡았던 인물로, 그의 전임 사령관이 섬머홀의 비극 때 사망한 키 큰 던칸 경.

하이타워 가문의 현 영주인 레이톤의 삼촌으로, 어느 정도 나이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엄청난 체구와 힘, 황소 투구, 그리고 킹스가드의 상징인 하얀 망토 때문에 별명이 '하얀 황소(White Bull)'였다.

아에리스 2세가 하렌할의 마상시합에서 제이미 라니스터를 킹스가드에 임명했을때 하얀 망토를 걸어준 사람이 제롤드 하이타워였다. 릭카드 스타크브랜든 스타크의 끔찍한 최후를 목격하고 조용히 멘붕하고 있던 제이미에게 "우리는 왕을 보호한다는 서약을 맺었지, 판단하라는 서약을 맺은게 아니다"라고 충고했다.[1]

로버트의 반란 도중 라에가르 타르가르옌을 찾기 위해 기쁨의 탑에 갔다가 무슨일인지 라에가르만 킹스랜딩으로 돌아오고 제롤드는 아서 데인, 오스웰 휀트와 함께 거기에 남았다. 리안나를 구출하러 온 에다드 스타크와 그의 일행들과의 전투 끝에 전사했다.

드라마에서는 왠지 훨씬 젊게 나왔다. 실제로는 바리스탄 셀미보다도 훨씬 나이가 많았을텐데[2] 옆에 있는 아서 데인보다도 젊어보일 정도. 게다가 별명이 황소일 정도로 체구가 굉장히 크다는 묘사와 달리 평범한 체격이고, 에다드 스타크 일행과 대화할때도 원작에서는 당연히 기쁨의 탑을 지키고 있던 세 명의 킹스가드 중 사령관인 그가 문답을 나누고 아서 데인오스웰 휀트가 거드는 역할이었지만 드라마에서는 대화의 주가 에다드와 아서 데인이고 제롤드가 거드는 형태다. 오죽했으면 원작을 알고 있는 수많은 시청자들이 제롤드를 보고 "저거 오스웰 휀트 아님?"이라고 했을 정도. 사실 오스웰 휀트라고 오해하게 된 계기는 등장 당시의 연출 때문인데, 원작에서 숯돌로 칼을 갈고 있는 사람은 오스웰 휀트였다. 드라마에서 나오는 제롤드 하이타워는 원작의 제롤드 하이타워와 오스웰 휀트가 합쳐진 인물이라고 봐야 할 듯. 에다드 일행 중 한 명을 처치하지만 에다드의 검에 목을 찔려 절명한다.

[1] 너는 책임이 없다는 위로의 의미일수도 있다.[2] 바리스탄 셀미가 10대 중후반에 킹스가드가 되었을때 제롤드 하이타워는 이미 사령관이었다. 그리고 로버트의 반란 시점에서 바리스탄 셀미는 40대 초중반이었다. 따라서 아무리 나이를 적게 잡아도 제롤드의 나이는 40대 중후반은 되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