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화궁주

최근 수정 시각:


貞和宮主
? - 1319년

1. 개요2. 친정 가문3. 정화궁주가 겪은 수모4. 말년5. 자손6. 정화궁주와 전등사

1. 개요[편집]

고려 제25대 왕 충렬왕의 제2비. 정신부주(貞信府主) 또는 정화원비(貞和院妃)라고도 한다. 성은 왕씨이다.

충렬왕의 첫 아내이지만, 원나라 황제 쿠빌라이 칸의 딸 제국대장공주에게 밀려 제2비로 떨어졌을 뿐 아니라 갖은 수모를 겪으며 살아야 했다.

2. 친정 가문[편집]

고려 제20대 왕 신종의 증손녀이다. 할아버지는 양양공(襄陽公) 왕서(王恕), 아버지는 시안공(始安公) 왕인(王絪)이다.

왕인에게는 3남 1녀가 있었는데, 아들 중 한 명이 충선왕의 제3비 정비 왕씨(靜妃 王氏)의 아버지 왕영(王瑛)이고, 딸이 정화궁주다.

3. 정화궁주가 겪은 수모[편집]

충렬왕은 태자 시절이던 1260년에 정화궁주와 결혼했다. 그러나 고려원나라의 간섭을 받게 되면서, 고려의 국왕은 원나라의 공주를 왕비로 맞이해야 했다. 이미 태자비가 있었던 충렬왕조차도 그러했다. 결혼한 지 14년이나 지난 1274년, 원나라에서 시집 온 제국대장공주가 충렬왕의 왕비가 되었고, 정화궁주는 제2비로 밀려났다.

막강한 친정 원나라를 등에 업은 제국대장공주는 기세가 등등하여, 남편인 충렬왕에게조차 고분고분하지 않았다. 하물며 정화궁주가 겪은 수모는 더 말할 필요가 없을 것이다. 정화궁주는 약 40여년 간 따로 떨어진 별궁에 거처했다.

1275년, 제국대장공주충렬왕의 아들 충선왕을 낳았다. 이미 정화궁주가 낳은 아들이 있었지만, 왕위는 원나라 황실의 외손자인 충선왕에게 돌아갔다. 제국대장공주의 득남을 축하하는 연회가 성대하게 치러졌는데, 처음에는 제국대장공주와 정화궁주의 자리가 동등하게 배치되어 있었다. 그런데 제국대장공주는 이를 몹시 불쾌하게 여겼고, 결국 제국대장공주가 정화궁주의 상석에 앉게 되었다. 연회 도중 정화궁주가 제국대장공주에게 무릎을 꿇고 술잔을 올렸는데, 이때 충렬왕은 신경이 쓰였는지 두 여인을 쳐다보았다. 그러자 제국대장공주는 "왜 그렇게 쳐다보십니까??"라며 버럭 화를 냈고, 연회는 파토나고 말았다.

1276년에는 누군가 "정화궁주가 무녀(巫女)를 시켜 제국대장공주를 저주하고 있다"는 헛소문을 퍼트려 정화궁주를 모함하기도 했다. 분노한 제국대장공주는 정화궁주를 감금했고, 정화궁주는 류경(柳璥)[1]의 도움으로 겨우 풀려날 수 있었다.

1284년에는 정화궁주가 소송에 휘말리는 사건이 있었다. 정화궁주는 일반 백성을 천민으로 잘못 알고 종으로 삼았는데, 이 백성은 불복하여 소송을 제기했다. 충렬왕의 지시로 정화궁주에게 유리한 판결이 났는데, 이 판결을 내린 관리가 판결 다음날 갑자기 의문사했다. 정화궁주를 공격했던 이행검(李行儉)만이 홀로 목숨을 건졌다. 참고로 이행검의 사위 기자오는, 기황후의 친정아버지이다.

정화궁주가 겪은 일들을 보면, 고려에 대한 원나라의, 원나라 공주의 횡포가 얼마나 막심했는지 알 수 있다. 제국대장공주 이후로도 고려로 시집 온 원나라 공주들은 남편인 고려 국왕을 업신여기며 횡포가 대단했다고 한다. (공민왕왕비였던 노국대장공주만 빼고.) 충렬왕의 어머니인 정순왕후가 충렬왕 때 살아있었다면 제국대장공주의 횡포가 덜 했을 거라는 점에서 비운의 여인이다.

4. 말년[편집]

1297년 제국대장공주가 죽었고, 이듬해인 1298년에는 충렬왕이 아들 충선왕에게 왕위를 넘겨주고 상왕으로 물러났다. 별궁으로 쫓겨나 있던 정화궁주는 그제야 충렬왕의 곁으로 돌아와 함께 살 수 있었다. 정화궁주는 1319년 사망했다.

5. 자손[편집]

충렬왕과의 사이에서 1남 2녀를 낳았다.

  • 장남 : 강양공(江陽公) 왕자(王滋)

  • 장녀 : 정녕원비(靖寧院妃). 제안공의 후처.

  • 차녀 : 명순원비(明順院妃)


연덕부원대군의 외손자가, 바로 고려의 마지막 왕인 공양왕이다. 재미있는 것은 공양왕은 왕영(王瑛)의 고손자라는 것. 왕영의 장남 왕분의 증손자가 공양왕이다.

6. 정화궁주와 전등사[편집]

강화도에 있는 전등사는, 정화궁주가 이 절에 귀한 옥등(玉燈)을 시주한 데서 그 이름이 유래했다. 또한 전등사는 정화궁주의 원찰(願刹)[2]이기도 했다.

[1] 김준, 박송비와 같이 1258년 최의를 피살하고 최씨 무신정권을 끝낸 무오정변의 주역. 특이하게도 무신 집권기임에도 불구하고 김준 정권에서 무신이 아닌 문신 지도자였다. 비록 얼마 못 가 무신들에 의해 내려오게 되지만, 무신 집권기에 문신인 류경이 지도자에 오를 수 있던 것은 그만큼 무신들의 권력 기반이 최충헌최우 때에 비하면 많이 약해진 것. 김준도 무신 단독 지도자가 아닌 집단 공동 체제였다.[2] 창건주가 자신의 소원을 빌거나 죽은 사람의 명복을 빌기 위하여 특별히 건립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