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범수용소

최근 수정 시각:

분류

1. 정의2. 각국의 정치범 수용소3. 픽션에서의 정치범 수용소

1. 정의[편집]

비합법이라고 규정된 목적, 수단에 의한 정치 행위로 인하여 처벌되는 범죄 또는 그 행위의 주체가 되는 범인을 가두는 수용소.

한국인들에게 북한 정치범 수용소의 이미지가 너무 강렬한 나머지 북한에만 있는 거라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긴 하지만 북한의 수용소가 굉장히 극단적인 경우고, 당사자만 가두고 교도소처럼 형식적으로 형량까지 부과하는 식의 정치범수용소는 상당히 많은 편이다.

그리고 진정한 민주주의 국가의 기준으로는 죄라고 할 수 없는 행위로 붙잡혀서 들어오는 곳이 정치범 수용소이다. 정치범 수용소와 교도소의 진정한 차이점은 교도소는 국가반역[1]죄, 살인죄, 강간죄, 사기죄 등의 엄연한 범죄를 저지른 사람이 잡혀오는 곳인 반면 정치범 수용소는 국가원수 혹은 통치집단의 마음에 안 드는 사람 혹은 통치집단에 정면으로 반대하는 사람이 잡혀오는 곳이다. 따라서 교도소는 정당하게 사람을 처벌하는 곳이지만 정치범수용소는 국가 통치 집단이 원하는 대로 사람을 잡아넣는 곳이다.

리그베다 위키 시절에는 정치범수용소가 있는 국가는 제대로 된 민주국가가 아니라고 서술된 적이 있는데 사실 제대로 된 민주국가 역시 이런 종류의 수용소가 존재했다. 과거의 인권 개념은 훨씬 미약했기 때문이다. 사실 서구 민주국가에서도 정치범이라는 개념이 존재한다. 그런데 이 경우 정치범에 대해 일반적인 죄목을 붙여 수감하는 경우가 많았으며, 인권 개념이 발달하기 시작한 격동기에는 수많은 인권운동가들이 여러가지 죄목으로 수감되기도 했다. 따라서 서구에서는 정치범수용소라는 말을 쓰기보단 강제노동수용소라는 명칭을 주로 붙이는 편이다.

2. 각국의 정치범 수용소[편집]

2.1. 러시아 제국 ~ 소련[편집]

  • 사이키쉬카 - 굴라크의 존재가 서방에 노출되고 스탈린이 죽자 사실상 폐지되다시피 한 굴라크를 대체한 정치범 수용법으로 정적을 정신병자로 몰아 사회적으로 제명하고 가택연금시키는 방식으로 정치범을 처리했다.

2.2. 나치 독일[편집]

2.3. 중국[편집]

2.4. 북한[편집]

정치범수용소/북한 참고. 이 문서의 최종보스.

2.5. 대한민국[편집]

삼청교육대 참조.
대한민국이라고 없는 줄 알았는가? 분명히 있다.

2.6. 일본[편집]

2.7. 영국[편집]

오스트레일리아가 수감된 범죄자들을 수용시키기 위한 노동수감 식민지로 출발했다.[2]

2.8. 미국[편집]

2.9. 베트남[편집]

하노이 힐턴(호아로 수용소)

2.10. 칠레[편집]

콜로니아 디그니다드: 아우구스토 피노체트의 군부독재시절 정치범을 강제수용한 사이비 종교단체. 2015년 영화로도 만들어졌다.

3. 픽션에서의 정치범 수용소[편집]

[1] 인터넷에서 헛소리 하는 거 말고, 내란, 외환죄 등이 해당된다.[2] 이때는 영국의 실질적인 권력이 작용했기 때문에 영국 문단으로 분류한다.[3] 라오우에 반대하면 무조건 잡아 가뒀다. 황당한 것은 토키의 경우인데 혼자서 이곳을 궤멸시킬 수 있는 능력을 갖고 있었음에도 일부러 가서 순순히 잡혀줬다.[4] 기본적으로 수감자들 대다수는 분명 '범죄자'인 해적들이지만, '혁명가'인 이나즈마나 이반 엠폴리오도 수감되어있는 등 정치범 수용소로서의 성격도 가지고 있다.[5] 플레이어가 원하면 누구든 가둘 수 있어 사실상 반대파 수용소가 된다.[6] 중국계 미국인들만 잡아넣은 곳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