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로딩중

정의란 무엇인가

최근 수정 시각:

파일:external/www.jsd.or.kr/12970665761143.jpg

제목

정의란 무엇인가
(Justice : What's the right thing to do)

저자

마이클 센델

ISBN

9788934939603
9788937834790

쪽수

404쪽 443쪽

옮긴이

이창신 → 김명철

출판사

김영사[1] → 와이즈베리

국내 출간일

2010.10.20(김영사)
2014.11.20(와이즈베리)

장르

인문학 서적


1. 개요2. 내용3. 책 제목4. 기타

1. 개요[편집]

<정의란 무엇인가>란 세계적 석학 마이클 샌델의 저서이다. 미국에서는 꽤 많이 팔렸지만 다른 나라에서는 번역만 되었을 뿐 비교적 잘 팔리지 않았는데, 이 책이 나올 당시 대한민국의 경제 민주화나 윤리적 갈등 등 대한민국의 상황에 들어맞는 이야기가 많았기 때문에 불티나게 팔렸고, 아동용 동화(...)[2]에다 10대용까지 나오고 재번역해서 재출간까지 됐을 정도로 정의 열풍을 일으켰다.[3][4] 심지어는 2012년 창당된 진보정의당(현 정의당)이 이 책에서 이름을 따왔다는 이야기도 나돌 정도이고 실제로 그렇게 아는 사람도 종종 보인다. 그냥 단순한 책 한권이 원내정당의 이름에까지 들어섰더라 하는 이야기까지 나올 지경이니(사실 여부는 제쳐두더라도) 이 책이 대한민국에 끼친 대중적 헤게모니가 얼마나 큰지 보여준다고 하겠다.

2. 내용[편집]

기존의 철학책이 시대별, 동서양별로 구분해서 쫘르륵 늘어놓는다면, 이 책은 공리주의, 자유주의 등으로 이론을 묶어놓은 뒤 여러가지 윤리적 갈등 사례를 보여준 뒤 이론에 맞춰서 하나하나씩 이론을 설명해나간다. 유명한 베이비 M 사례부터 철도 기관사 등 철학이나 윤리학에 관심이 없는 사람이라 하더라도 꽤 흥미롭게 볼 수 있는 이야기들이 많기 때문에, 철학 윤리학 입문용으로도 적절하다.

서두에서 정의를 바라보는 세 가지 기준으로 행복, 자유, 미덕을 설정한 후, 최대 다수의 최대 행복을 추구한 공리주의를 소개한 다음, 중립적인 정의의 원칙으로서 선험적 자유와 합의를 주장한 자유주의적 접근, 즉 칸트와 롤스의 이론을 소개한다. 이후 정의란 미덕과 불가분의 관계를 지닌다는 아리스토텔레스의 목적론적 정의관을 소개하며, 결론부에 이르러서는 저자 스스로의 입장인 공동체주의와 부의 재분배에 대한 이야기로 마무리짓는다. 이 과정에서, 인간을 독립된 주체적, 자발적 개인으로만 보기보다는 크고 작은 이야기에 속한, 일종의 서사적 존재로 이해한 매킨타이어의 견해를 적극적으로 받아들임으로써 자연적 의무, 자발적(합의적) 의무와 구별되는 연대 의무라는 개념을 설정하였다.

특히 중립적 원칙과 합의의 영역을 넘어서는 도덕적 의무(곧 연대 의무)가 있음을 들어 존 롤스를 비판한 대목은 이 책에서 매우 유명한 부분이다. 정의 담론이 도덕의 영역을 애써 피하고 중립을 지키려다 보면 오히려 근본주의의 득세를 돕는 꼴이 되며, 정의에 대한 담론을 다룰 때는 도덕을 논하지 않는 것이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입장이다. 마이클 샌델이 공동체주의 철학자인 것을 보면 그다지 이상한 모습은 아니긴 하다.

물론 무작정 프로파간다마냥 공동체주의만을 고집하는 것이 아니라 나의 생각은 어디까지나 이렇다는 주견에 가까우니 공동체주의를 주창했다는 것이 이 책을 폄하할 근거는 되지 않는다.

3. 책 제목[편집]

영어판 원제는 'Justice : What's the right thing to do?' 로 정의 자체에 대해서 묻는 뉘앙스라기 보다는 정의의 방법론에 대해서 묻는 뉘앙스에 가깝다.[5]

책의 내용 역시 정의 자체를 논하는 것이 아니라 정의의 구현을 위해 어떻게 토론을 해야 하는가에 대해 논하는 것이다. 즉, 책은 정의에 대해 명확한 해답 자체를 내놓을 수 없는 것이라고 사실상 규명하고 있다. 이 자체는 문제가 안 된다. 실제로 고대 철학부터 현대 철학까지 정의에 대한 접근론은 많았지만 여태껏 정의 자체를 공식화 시키는 접근론은 전혀 없었기 때문에 당연히 마이클 샌델이 무슨 엄청난 정치적 혁명가도 아니고 이걸 개혁시켜버릴 수도 없는 노릇이다. 그나마 가장 근접한 것이 민주주의 토론 제도이기에 책이 말하고자 하는 것은 공동체주의적 토론이 정의와 공공선의 접근에 좋지 않겠느냐는 주장을 담은 것인데 즉 정의正義보다는 쟁의爭議가 무엇인가, 쟁의는 무엇을 위해 어떻게 해야 하는 것인가를 묻고 배우는 책에 가깝다. 즉, 책 제목 자체가 꽤나 곡해된 제목인 것.

위와 같이 제목이 이렇게 직설적으로 되어버린 이유는 당연히 잘 팔기 위해서(...) (사실 인문서적 자체가 당시만해도 그다지 인기장르가 아닐 뿐더러, 띠지로 홍보한 것을 보면) 이 책을 출간 할 때만 해도 "이 책이 얼마나 잘 팔릴지는 모르겠는데 하여튼 하버드 간판 내걸면 그럭저럭 팔릴테니 한번 팔아보자!" 는 마인드에 가까웠다. 이 책이 신드롬을 만들어 낼 정도의 베스트셀러가 될 줄은 그 누가 알았겠냐만은.... 실제로 책 제목이 너무 자극적이어서 다른 싸구려 교양책들에 비교당하는 것이 불쾌하다는 여론도 많이 나왔다.

4. 기타[편집]

  • 2012년 국내에서 『정의란 무엇인가는 틀렸다』라는 반박 서적이 출간되었다.[6] 공동체주의에 대한 자유주의의 반론으로 나온 도서라고 보면 된다. 국내에서는 이런 흔치 않은 반론 도서.

  • 고바야시 마사야라는 사람이 마이클 샌델의 정치철학이라는 책을 내기도 했다. 마이클 샌델의 모든 강의와 정의란 무엇인가를 포함한 모든 책을 다 읽고 해제한 해설서이다.

  • 강원대학교 윤리교육과 교수 신중섭이 마이클 샌델의 정의론 바로읽기라는 비판 서적을 냈다. 마이클 샌델의 공동체주의적인 정의론을 비판하고 자유주의를 옹호하고 있다.

  • 무엇이 정의인가라는 반박 서적도 있다. 정의란 무엇인가가 한국 사회에 끼친 열풍과 마이클 샌델의 정의론이 과연 한국 사회에 적용될 수 있는가에 대해 비판하고 있다. 참고로 일베의 사상의 저자인 박가분도 이 책에 참여했다.

  • 이 외에도 한국사회의 정의 바로세우기, 정의는 타락했다, 정의의 문제들, 행정정의, 하이 휴머니즘등등 반박서가 엄청나게 많다. 대한민국에서 그만큼 열풍을 친 것. 대체 한 책에 반박 서적이 몇 권이나 나온건지... 정의탈트 붕괴 현상

  • 심지어, 표절 의혹이 있는 책도 있다. 사회 정의란 무엇인가 라는 책이 그 것인데, 책 소개글과 목차를 보면 주제와 입장이 너무나도 정의란 무엇인가와 흡사하다.

  • 무한도전 정 총무가 쏜다 특집에서 중간에 서점에 들러서 책을 사는 부분이 있었는데, 여기서 구매한 책을 읽어서 나중에 독후감을 제출해야 되는 상황에서 무식의 아이콘(...) 하하가 이 책을 고르는 모습을 보여주며 소소한 화제가 되었다.

  • 출판사가 바뀐 이유에 대해서 여러가지 소문이 있었는데[7] 이에 대해 처음엔 마이클샌델이 더 높은 인세를 쫓아서, 즉 돈욕심에 김영사를 배신한것처럼 알려졌으나.. 마이클샌델이 내한했을 때 자기 책을 출판하는 해외의 출판사를 바꾼건 한국의 경우가 유일하다고 밝힌 점, 정의란 무엇인가의 그동안의 한국 판매량에 대해 마이클샌델 및 새 판권자인 출판사 측과 김영사 측 주장이 다르다는 점 등이 드러나며, 양자 사이에 심각한 불신과 갈등이 생길만한 모종의 사정이 있음을 추측케한다.

  • 스트리머옥냥이가 게임 시작 전 진행하는 고오급 라디오에서 시청자 사연 중 그럴싸한 뻘소리를 쓴 걸 읽을 때마다 그 글을 쓴 시청자가 방송을 보고 있다면 매번 이 책을 읽어 볼 것을 권유하였다.

[1] 2014.05 판권 만료[2] 참고로 진짜 별 내용 없다. 아동용 동화에 큰 것을 바라는 것도 이상하지만 원서가 성인들조차도 고민하고 뒤돌아보게 만드는 토론식 내용이였다면 이건 그냥 친구 때리지 마. 그러면 나쁜 짓이야. 식의 답정너식 내용에 불과하다. 심하게 말하면 거의 원작파괴급. 물론 동화책으로써의 가치는 충분히 하는 편이긴 한데.... 굳이 왜 제목을 이렇게 만들어 원서의 인기에 편승하려 하는 듯한 행동을 하려 했는지 불명.[3] 재출간은 번역 질을 높인다는 명목으로 번역을 아예 새로 뜯어고쳤는데, 오히려 구판인 김영사의 판본이 개개인에 따라서는 좀 더 번역이 잘 되어보일 수도 있다. 예를 들면 한국 정서에는 이해하기 힘든 단어를 구판은 적절히 의역했는데, 와이즈베리는 전부 직역해놓고 그에 대한 역주도 안 실어놨다. 이 책이 정말 전문적인 책이 아니라 대중교양서란걸 생각하면 조금 아쉬울 수도 있는 부분.[4] 하지만 번역이 잘 되어 보인다는것이 실제로 번역이 잘 되었다는 뜻은 아니다. 재번역을 담당한 김명철씨는 재번역 과정에서 190여개의 오역이 발견되어 그것을 모두 고쳤다고 하였는데 일반적인 독자들은 그 190여개의 오역들을 읽으면서도 그것이 오역이라고 알아차리기 불가능할 것이다. 단순히 쉽게 읽히는것이 좋은 번역이라고 할 수는 없으며, 독자들이 가장 피하고 싶은 것은 오역으로 인해 저자의 의도와 다르게 내용을 이해하는 것이다.[5] 이 말을 굳이 해석하자면 '어떻게 정의를 이룰 것인가?'에 가깝다.[6] 말하려는 논지 자체는 이해 할 수는 있으나 생떼에 가깝다는 반응도 있다. 0.1이랑 0.2는 비슷하고 0.2와 0.3은 비슷하니까.... 1.0이랑 1.1은 비슷하고... 아 0.1이랑 1000000은 비슷할 수도 있는거 아닙니까 같은 비약, 즉 미끄러운 비탈길 오류로 점철된 책이라는 것. 그러나 저자는 자신의 책에서 그런 오류가 발생한 바가 없으며, 위와 같은 반응이 책의 논증을 세밀히 들여다보지 않고 인상비평하는데서 생긴 것이라고 반박하고 있다. # # 참조.[7] 일반적으로 잘 팔리는 책을 판권 만료후 재계약하지 않고 다른 출판사와 계약하는것은 흔치 않은 일이고, 마이클 샌델도 오직 한국에서만 출판사를 바꾸었다고 밝혔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