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로딩중

전동음

최근 수정 시각:

분류

顫動音 / Trill consonant

아래 턱의 조음체와 위 턱의 조음점을 떨어가며 두드리면서 폐쇄와 파열을 거듭할 때 나는 소리로, 순우리말로는 '떨림소리', '굴림소리'라고도 한다. '설전음'이라고도 하는데 이건 혀를 써서 조음하는 전동음을 뜻한다.

한국어에는 이런 음이 없기 때문에[1] 한국인들은 이 음들을 익히는데 고역을 겪지만[2] 사실 전동음은 그렇게 드문 음이 아니다. 특히 치경 전동음은 굉장히 흔한 음이다. 한국인들이 많이 배우는 독일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이탈리아어, 러시아어 등에 전동음이 있어서 외국어 학습자들을 애먹인다.[3]. 아랍어에는 이런 발음들이 대다수다. 사실 아랍어는 받침이 없기 때문에 전동음이 단어에 꼭 들어간다.

현재 나무위키에는 자음에 대한 문서들이 조음 방법에 따른 분류가 아닌 조음 위치에 따른 분류로 만들어져있기 때문에 자세한 설명은 해당 문서들로 연결하는 것으로 대신한다.

[1] 노래 등에서 가끔 ㄹ을 이렇게 발음하는 경우가 있다.[2] 사실 양순 전동음은 쉽다. 자동차 시동 거는 소리를 흉내낼 때 종종 나온다.[3] 단 독일어의 r은 구개수 전동음 대신 구개수 마찰접근음으로 소리내는 경우도 있다. 프랑스어의 경우 아예 유성 구개수 마찰접근음(또는 무성 구개수 마찰음)이 표준 발음이고 극소수의 일부 화자들은 구개수 전동음으로, 남부쪽에서는 치경 전동음으로 발음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