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도체

최근 수정 시각:

분류

파일:나무위키프로젝트.png
이 문서는 나무위키 화학 프로젝트에서 다루는 문서입니다.
해당 프로젝트 문서를 방문하여 도움이 필요한 문서에 기여하여 주세요!


1. 개요2. 종류
2.1. 전류
2.1.1. 전기 전도체2.1.2. 전기 부도체2.1.3. 반도체2.1.4. 위상부도체
2.2.
2.2.1. 열 전도체2.2.2. 열 부도체
2.3. 파동
2.3.1. 음파 전도체2.3.2. 음파 부도체2.3.3. 광 전도체2.3.4. 광 부도체
3. 같이 보기

1. 개요[편집]

傳導體
Conductor[1]

에너지(전류, , 파동 등)를 전해주는 물질이며 반대말은 부도체(Nonconductor/Insulator)다.산업에서 매우 중요하게 다뤄지는 물질로, 말 그대로 필수요소다. 멀리 갈 것 없이 전선부터 대표적인 전도체와 부도체[2]다. 보통 도체/부도체라고 한다면 전기 전도체/부도체를 뜻하지만, 열 전도체도 있으며 파동 전도체(매질이라고도 한다)도 존재한다.

2. 종류[편집]

2.1. 전류[편집]

공통적으로 전기 저항띠틈(band gap)[3]에 따라 전기 전도체인지 아닌지가 결정된다.

2.1.1. 전기 전도체[편집]

모든 금속이 전기 전도체며, 일부 탄소 동소체[4]가 전기 전도체가 될 수 있다.

전기를 통하는 매개체가 이온 결합 물질의 용액인 경우 전해질(Electrolyte)이라고 한다.


그리고 특정 조건 하에서 전기 저항이 0이 되는 전도체는 초전도체라고 하며 자세한 사항은 해당 문서 참조.

2.1.2. 전기 부도체[편집]

절연체라고 칭하기도 한다. 대부분의 비금속(무수 상태의 이온 결합 물질, 공유결합 물질 포함)이 전기가 통하지 않는다. 그렇다고 정말 전기가 하나도 통하지 않는 것이 아니라 저항이 매우 높다는 뜻이며, 당연히 그 저항을 뚫을 수 있을 정도의 고전압[이를테면]이 걸리게 되면 전류가 흐르게 된다.[6] 진짜로 전기가 전혀 통하지 않는 완전 부도체는 존재하지 않는다.

유리와 같이 상온에서는 부도체지만 열을 받으면 전도체로 변하는 물질도 있다. 대개 이온 결합 물질의 경우 고체상태일 때에는 이온들이 한 자리에 묶여 있게 되어 부도체의 성질을 가지지만 수용액[7]과 같은 용액 상태나 용융상태가 되면 이온의 이동이 자유로워지면서 전도체가 된다. 상술한 유리 역시 이산화규소와 같은 이온 결합 물질이 주성분이다.

2.1.3. 반도체[편집]

특정 전기적 조건[8]을 만족하면 도체와 부도체를 오갈 수 있는 물질. 자세한 사항은 문서 참조.

2.1.4. 위상부도체[편집]

위상수학적인 원리로 전기 전도성이 바뀌는 성질의 물질. 자세한 사항은 문서 참조.

2.2. [편집]

2.2.1. 열 전도체[편집]

말 그대로 열을 잘 전달하는 물질. 대부분 전기 전도체와 겹치나, 그렇지 않은 물질도 있으며 대표적으로 다이아몬드가 있다. 다이아몬드는 전기가 통하지 않지만 열은 잘 통하며, 이를 이용한 진품 테스트기도 있다.

2.2.2. 열 부도체[편집]

단열재라고도 한다. 스티로폼, 에어로젤이 대표적.

2.3. 파동[편집]

이쪽은 보통 매질이라고 한다.

2.3.1. 음파 전도체[편집]

소리를 전달하는 물질.

2.3.2. 음파 부도체[편집]

소리를 반사하는 물질.

2.3.3. 광 전도체[편집]

대부분의 투명한 물질이 광 전도체며 대표적으로 유리가 있다.

2.3.4. 광 부도체[편집]

대부분의 불투명한 물질이 광 부도체다.

3. 같이 보기[편집]

[1] 지휘자라는 의미도 있다.[2] 전선 피복이 부도체며 전선을 취급할 때 감전이 되지 않아야 할 것 아닌가.[3] 간단히 말하자면, 전류가 흐르기 위해 넘어야 할 문턱이라고 보면 된다.[4] 흑연, 그래핀[이를테면] 번개정도의 초전하 에너지같은 경우[6] 이 경우 저항으로 인해 엄청난 열이 발생하게 된다.[7] 흔히 은 원래부터 전기가 잘 흐르는 전도체라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지만, 이온이 첨가되지 않은 아주 순수한 물은 전기가 거의 통하지 않는다. 더 정확히 말하자면 물의 자동이온화로 인해 매우 약한 전류만이 통한다.[8] 정확히는 띠틈을 열고 양공을 충분히 만들 수 있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