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고문

최근 수정 시각:


마지막 부분에서 바지에 오줌을 지려버렸다.


고문 중에서도 위험한 고문 기술의 하나.

말 그대로 전기 쇼크를 이용해 감전시켜 고통을 주는 방법이다. 극한의 고통을 안겨주는 수 많은 고문 중에서도 단연 가장 고통스러운 고문 중 하나라고 한다.

보통 속칭 딸딸이라고 하는 구형 군용 전화기로 했었다. 군대에 전화기가 들어온 제1차 세계대전 이후부터 널리 사용된 고문이나, 일반 대중에 알려진 것은 영화 람보 이후이다. 조금 발전한 경우는 자동차 배터리로 한다. 이근안의 전기 고문이 바로 이런 식의 배터리 고문이다.[1]

하지만 전기고문은 고도의 전문화된 고문이다. 비전문가가 손댔다가는 바로 죽거나 제대로 불기 전에 폐인이 돼버린다. 처음부터 길게 하는게 아니라 짧게 하다 점차 길게 늘리는게 포인트.[2] 원칙은 그러하나 실제 고문시 무슨 일이 일어날지 알 수 없다. 고문 증언을 보면 수차례 체내에 전류를 통과시켜 고문 대상자 감각이 무디어지자 고문 기술자가 순간적으로 전압을 최대 출력으로 높였다고 한다. 몸이 붕 뜨더니 조사실에 고기타는 냄새와 함께 몸에서 피어오르는 수증기로 가득 찼다고. 영화 복수는 나의 것에서 배두나가 당하는 모습도 묘사가 비교적 리얼한 편이다. 당연한 이유로 전기고문 이전에 물고문을 하는 것이 원칙. [3]

우리나라에서는 고문 기술자 이근안이 칠성판은 자신의 작품이라 자랑했다는 일화가 있다. 원래 칠성판은 장례때 사용하는 장례용품이다. 칠성판에 사람을 묶고 전기 장치를 연결하여 고문 도구를 만들었다. 칠성판에 눕힌 뒤 신체 여러 부위를 코일로 감고 물에 적신 수건을 덮고 전류를 통하게 했다고 한다.

전기침을 통해서 조금씩 조금씩 부위별로 찌르기도 한다. 주로 찌르는 부분이 손가락, 혀(..), 입술, 젖꼭지, 그리고 성기이다.[4] 막장스런 근현대사를 자랑하는 엘살바도르에서는 전기로 고환을 지져 고자를 만드는 형벌이 있기도 했다.

전기봉으로 지지는 경우도 있다. 중국 공안들이 파륜궁 수련자를 매달고 전기봉으로 아무데나 쇼크를 주었다고 한다.

당연히 영화나 드라마에서는 그냥 고통스러워하며 발작하는 연기만 하고 전기소리는 합성이다.

[1] 이 방식을 보고 속칭 "써니텐"이라고 부른다. 그 음료수 광고 카피에 '흔들어 주세요' 와 같이, 전류가 흐르면 몸이 바르르 떨며 흔들기 때문이다[2] 전기고문의 실상을 리얼하게 그린 작품이 김근태 의원의 수기 남영동(남영동1985)이다. 이걸 보면 전기고문이 영화 테이큰에서 보는 것과 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다.[3] 전류가 통과하는 곳에 잘 통과하라고 물을 적신다고 한다.[4] 이브몽땅이 나온 영화 계엄령에서 미국에서 파견된 요원이 경찰들에게 사람을 데리고 와서 실습으로 이걸 가르친다.전기고문에 대해서 배우려면 봐야할 작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