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군파

최근 수정 시각:

파일:나무위키+유도.png   독일의 적군파에 대해서는 바더 마인호프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1. 개요2. 발단3. 이념과 활동4. 국제근거지 마련과 요도호 사건5. 연합적군으로 통합 그리고 산악 베이스 사건아사마 산장 사건6. 이후 행보
6.1. 공산주의자 동맹 적군파(프롤레타리아 혁명파)6.2. 일본 적군
7. 평가8. 기타
8.1. PBM 작전8.2. 미디어에서의 적군파
9. 관련 내용

1. 개요[편집]

日本赤軍派 (にほんせきぐんは)

일본 신좌파 도시 게릴라, 테러리스트, 범죄조직[1] 중 가장 유명한 계열.

정식 군대가 없는 일본의 법에 따르면 이들이 일본의 유일한 군대

정식 명칭은 "공산주의자 동맹 적군파"(共産主義者同盟赤軍派)

2. 발단[편집]

1970년의 안보투쟁을 위해 1969년 결성되었다. 일본 공산주의자동맹(공산동)의 극좌파들이 '혁명전쟁을 위한 군대'를 외치면서 공산당 적군파로 등장한 것이 그 시작이다. "혁명에는 군사적인 행동이 필수적이며, '혁명전쟁' 수행으로 혁명을 쟁취한다"는 입장에서 만들어진 분파다. 모체는 일본 간사이지방의 "칸사이 분트"다.[2] 대외적으로는 1969년 히비야 야외 음악당에서 열린 전국 전학공투회의 집회에서 처음 등장하며 '봉기관철, 전쟁승리'를 기치로 내세웠다. 테러리즘을 통해서 마르크스 레닌주의 전세계 혁명을 달성하고, 일본의 제국주의에 반대한다는 정치적 목표를 내걸고 무차별적인 공격에 가담했다. 타 파벌과의 구분은 붉은색에 흰 글자로 '赤軍'이라 씌어진 헬멧으로 구분되었다.

비슷한 무장투쟁을 주장하고 공산주의 돌격대를 형성할 것을 주장하는 전기파(戦旗派)와 대립했고 적군파의 군사주의를 비판하는 공산주의자 동맹의 최우파에 속하는 반기파(叛旗派)[3]와 정황파(情況派)와도 대립했다.

사상은 주로 마르크스주의, 볼셰비즘, 레닌주의였다고 한다.

3. 이념과 활동[편집]

적군파의 주요이론은 일본에서의 혁명을 완수하고, 세계혁명의 사령부로 기능하기 위해 당과 군대를 형성하고 세계혁명의 최고 사령부인 혁명일본과 혁명의 적 총본산인 제국 미국 사이에서 "환태평양 혁명전쟁"을 수행한다는 것이다. 충격과 공포의 적군파 "전쟁 선언" 소련바르샤바 조약기구까지 타겟에 넣는 패기 그런데 다소 황당한 점은 이 부분은 일제강점기만주사변을 일으킨 주범인 이시하라 간지의 "세계 최종전론"의 영향을 받았다고 한다. 대동아공영권귀축영미의 좌파버전이라는 얘기도 있을 정도.여튼 그 실현을 위해 PBM전략이 수립되었다(PBM 전략은 아래 "기타" 부분에서 설명).

1969년, 오사카도쿄에서 일련의 파출소 습격을 감행하는데, 이들은 이를 "오사카 전쟁"과 "도쿄 전쟁"이라고 칭했다. 이는 일종의 도시 게릴라 전술의 일환이었다. 1970년 2월 22일에는 치바현의 우체국을 털면서 M작전을 개시했다.

"적군 버전 군사혁명도 일어날 수 있다"는 발상하에, 일본도, 사제폭탄, 화염병으로 무장한 '군대'로 수상관저 습격을 목적으로 외딴 산속에서 군사훈련을 감행하다 경찰의 급습으로 습격조 전원이 체포된 것이 매스컴에 화려하게 등장하게 된 첫 시작이었다. 1969년 11월 5일에 일어난 이 사건은, "대보살 고개 사건"(다이보사츠 고개 사건. 大菩薩峠事件. 일본위키 자료)이라고 불린다.[4] 문제는 이 사건으로 적군파는 제대로 군사행동에 나서기도 전에 중요한 구성원들이 죄다 잡혀가는 바람에 세력이 약화되어 활동불능 수준이 되었다는 것이다. 망했어요

애초 당시 환경으로 봤을때 이미 맥아더 정부 시기에 토지개혁이 이루워졌고, 195-60년대에 걸친 이농현상으로 인해 인해 농민 비중도 많지 않았으며, 당시 농촌지역의 인구가 급속히 줄어들어 많은 문제가 발생했다고 하지만 그럼에도 훗카이도 등 일부 지역을 제외하면 대다수 농어촌지역과 지방 중소도시들은 선거철만 되면 중의원 선거에서 자민당 의원 2-4명이 당선되면 사회당 후보는 1명정도 당선되는 정도[5]의 수준의 확고한 자민당의 표밭이었다. 그렇기 때문에 마오쩌둥식 전술이 먹힐수가 없는데 전략을 전혀 수정없이 그대로 대입했으니 망하는게 당연하긴 했다. 위에서 언급된 훈련 캠프의 적발도 농민의 신고로 발각된 것이다.

4. 국제근거지 마련과 요도호 사건[편집]

1970년 4월 일본도로 무장한 9명의 테러리스트들이 일본 항공의 여객기 요도호를 납치하여 북한행을 요구하는 항공기 납치(일명 요도호 사건)로 전세계에 이름을 알리게 된다. 이는 PBM 전술 중 B전술로, 국내에서 불법투쟁을 지속하기 위해서는 해외 근거지가 필요하다는 "해외망명 항전론", "국제 근거지론"에 따른 것이다. 물론, 북한이 좋아서 갔다기보다는 "적의 적"이기 때문이고 "가까운 반미국가"이기 때문이었다고 한다. 게다가 순진하게도 북한에 가서 자기들 방식대로 북한을 좌경화시키고 북한의 "적군"화를 시킬 수 있을것이라고 생각했다(...).[6] 이때 일본을 떠나면서 남긴 이들의 유명한 말이 "우리는 내일의 죠다." 그리고 북한에서 하얀 재가 되었다

대외적으로 주목을 끌다보니 공안당국에 의해 철저하게 추적당했으며 초대 의장을 비롯한 대다수 간부들은 1970년초까지는 모조리 체포되기에 이르렀다. 이 부분에서 문제가 좀 있었는데, 단지 적군파의 멤버라는 이유로 경찰이 집중감시를 하고 있다가, 경범죄(거리에 침을 뱉었다던가)나 도로교통법 위반(무단횡단을 했다던가) 행위만 발각되어도 죄다 이리저리 엮어서 체포하는 일이 꽤 있었다. 쉽게 말해 주의나 가벼운 경고로 끝날 일을 최대한으로 적용해서 체포한 것이다. 이는 미죄체포(微罪逮捕)라는 단어를 낳게 하였다. 당시 언론과 좌파 단체들 사이에서는 "적군죄라는 죄목이 존재한다"라는 비난이 터져나왔었다. 문제는 이러한 일련의 과도한 탄압이 이들에게 순교자 이미지를 씌워주었다는 점이다.

시게노부 후사코를 비롯한 체포를 면한 극소수 간부만이 P 전략에 따라 해외로 도피하여 '적군파 아랍 위원회(아랍 적군)'로 자칭하고 국제 테러리즘의 길에 나서게 되었다. 이들은 팔레스타인 해방인민전선(PFLP)와 합류하고 일본 적군(JRA)으로 독립했다.

5. 연합적군으로 통합 그리고 산악 베이스 사건아사마 산장 사건[편집]

대부분의 간부는 이러한 과정을 통해 수감되었고 결국 M 작전을 지휘했던 모리 츠네오가 아직 수감되지 않은 멤버들 사이에서 선도적인 위치를 장악하게 되었다.

이때를 기점으로 적군파는 나가타 히로코가 이끄는 "권력은 총구에서 나온다"라는 슬로건을 신봉하는 마오주의자 조직인 '게이힌안보공투(京浜安保共鬪)'(일본 공산당(혁명 좌파) 가나가와 현 위원회)와 제휴하기 시작했다. 원래 적군파 내부에도 다양한 전술과 노선이 있었고, 무조건적인 혁명전쟁보다는 위에서 보다시피 도시 게릴라 전술도 사용하는 등 다양한 의견이 있었다. 적군파와 게이힌 안보공투는 어디까지나 다른 집단이었고 카미아카츠카 파출소 습격사건 도중 사망한 멤버의 추도집회를 합동으로 열거나 모리오카 총포점 습격사건에서 혁명좌파가 탈취한 총기를 원조받아 M 전략에 사용하는 등, 어디까지나 다른 조직간의 제휴활동 이상의 것은 없었다. 그러다가 1971년 12월, 두 조직의 주류간부들이 통합하고, "연합적군 중앙위원회"를 자칭하게 되었다. '연합적군(連合赤軍)'이 결성된 것이다.

게이힌 안보공투와 합류하면서 모택동주의에 영향을 받았기 때문에 1920년대 마오쩌둥이 제창한 게릴라 전술인 '농촌이 도시를 포위한다'는 개념을 전술의 뼈대로 삼았으나 그딴게 1970년대 일본에서 먹힐리가 없잖아! 그나마 빈부격차와 내전, 자연재해로 지칠대로 지친 농민들을 포섭할 수 있던 30년대 중국에서조차 군벌들 간의 내전으로 제대로 된 중앙정부가 존재하지 않거나 존재하더라도 내외적 압박으로 인해서 내부 단속을 제대로 하지도 못하던 시점에서나 한시적으로 통했던 거지 어느 정도 내부 소요가 정리된 시점에선 얄짤없었다.[7][8] 하물며 1970년대 일본에서 그게 통할리가 있나.... 도농간 빈부격차가 적은 편이였고, 정부에 대한 불만도 딱히 많지 않은 농민과 농촌을 기반삼아 거점을 삼겠다는 발상은 그야말로 꿈 속에서나 가능한 망상일뿐이었다.

연합적군은 이제 완전한 무장투쟁파로 거듭났고 그에 따라 산속의 캠프로 활동거점을 옮기게 된다. 그러나 조직으로서 구심점이 없는데다 주의주장이 다른 조직과의 연합은 극심한 내분을 불러왔고 결국 1971년 겨울과 1972년 봄에 걸쳐 산속 잠복지에서 12명의 동지들을 참혹하게 린치, 살인하는 산악 베이스 사건이 터지고 국내 조직은 점점 약화되기에 이르렀다.

특히 경찰의 추적에 쫓기던 잔당 5명이 여름 휴양지인 가루이자와 소재 아사마 산장에서 10일간 30명의 사상자를 내게 만든 무장농성 '아사마 산장 사건'은 일본 방송역사상 최고의 시청률을 기록하는 쾌거(?)를 올리는 동시에 일본 국내 좌파운동에 있어서는 하나의 조종(弔鐘)이 되었다. 당시 NHK가 기록한 90%에 달하는 전인미답의 시청률은 영원히 깨지지않을 신화로 남아있다. 또한 사건본부의 형사들이 식사를 거르다가 컵라면을 먹는 장면이 생중계되면서 그 전까지 '일본에 냄비 없는 집이 있나...?' 면서 무시당하던 컵라면이 전국구로 데뷔하는 계기가 되었다. 또한 미국 경찰조직도 이 사건에 주목, 특히 LA 경찰이 SWAT를 창설하는데 상당한 역할을 하기도 했다. 이로 인해 적군파의 주력부대는 궤멸했다.

이후 캠프에 참가하지 않은 사람들 일부와 수감되어있던 사람들 중 일부는 후에 국외로 출국 또는 탈출하여 일본 적군에 합류한다. 이 시기 이후 연합적군은 해체되고 적군파는 분열상태에 빠지게 된다.

6. 이후 행보[편집]

6.1. 공산주의자 동맹 적군파(프롤레타리아 혁명파)[편집]

연합적군사건 후 적군파는 격렬한 내부논쟁 끝에 분열하게 된다. 주류가 된 그룹은 수감중이었던 의장 시오미 타카야를 중심으로 한 집단이었다. 그러나 시오미 타카야는 1970년 3월 15일에 체포되어 계속 감옥에 있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사실상 할 수 있는 것이 아무 것도 없었다.[9]

그러던 중 1974년 7월, 의장 시오미 타카야를 중심으로 적군파 재건을 위해 "공산주의자 동맹 적군파(프롤레타리아 혁명파)"를 결성하게 된다. 적군파는 이렇게 미약한 명맥을 이어가는가 싶더니 1970년대 말 시오미 타카야가 조직 지도에 책임을 질 수 없다는 이유로 탈당하게 된다. 그런 뒤 시오미 타카야의 독선적인 조직 운영에 반발한 시마네 대학 그룹을 중심으로 주로 도쿄의 산야 지역의 요세바(寄せ場, 일용직 노동자 숙소)를 중심으로 노동운동에 뛰어들었다. 그러나 1990년 이후 활동이 적어지면서 자연히 소멸했다고 한다. 옛 멤버의 일부는 여전히 산야에서 NPO활동을 하고 있다고 한다.

1970년대 초반 적군파 분열 이후의 행적에 대해 아는 사람이 추가바람.

6.2. 일본 적군[편집]

일본 적군(JRA)은 1971년 이후 팔레스타인으로 무대를 옮겨 시게노부 후사코를 두목으로 하여 이스라엘 텔 아비브 공항 습격사건(1972)[10], JAL 소속 여객기 하이재킹(1973), 싱가포르 셸 석유 습격사건(1974), 쿠웨이트 주재 일본 대사관 점거사건(1974), 헤이그 프랑스 대사관 습격사건(1974), 콸라룸푸르 주재 일본 대사관 습격사건(1975), 다카 사건(1977) 등을 일으켰다.

최고간부중 하나였던 시게노부 후사코는 2000년 11월 오사카에서 체포되었다. 시게노부는 수류탄과 권총으로 무장한 일본 적군파 대원 3명이 주 네덜란드 프랑스 대사관을 점거, 대사 등 11명을 인질로 잡고 프랑스에 수감된 대원을 석방시킨 1974년의 헤이그 사건 등 국제테러를 주도한 혐의로 국제수배중이었다.

1970년대 중반 이후부터 1980년대 중반까지 JRA에 의한 테러리즘은 사라지는 듯했지만 1987년에 발생한 로마 주재 영국 대사관에 대한 미사일 공격을 필두로 JRA가 관여한 테러리즘은 간간히 신문지상에 오르내렸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면서 일본과 유럽 각국의 테러 방지 공조체제가 확립되고 다른 조직과의 연계가 점점 약해지면서 일본적군의 활동은 점점 미미해졌다. 결정적으로 1990년대 들어 소련이 붕괴하고 냉전이 종결되자 극좌사상 자체가 완전히 구식이 되어 새로운 지지자를 확보할 수 없게 되었다. 이후 1980년대 후반부터 1990년대 초반까지 조직의 중심인물들이 줄줄이 구속되고 이스라엘 및 서방국가와 대립하는 각국의 반정부 조직들과의 자금협력과 활동제휴가 끊기게 되자 1990년대부터는 유명무실한 조직이 되었다.

결국 일본적군은 2001년 4월, 최고 지도자 시게노부 후사코가 옥중에서 해산을 선언, 이후 정식으로 해산했다.

이후 일본적군의 전 리더들이 정부보조금을 받고 생활한다는 소식이나, 일본적군의 멤버 중 한명인 야마모토 마리코가 도쿄 이타바시구의 슈퍼마켓에서 오징어 2마리와 12,000엔을 훔치다 구속된 사건(...)이 알려지기도 했다.

7. 평가[편집]

일단 총포점 약탈, 은행 강도짓과 같은 각종 범죄 행각과 산악 베이스 사건 등의 어처구니 없는 이유로 자행된 살인극, 이를 주도한 지도부 모리 츠네오와 나가타 히로코가 한 짓거리나 증언으로 남아 있는 온갖 자기합리화의 개소리 등등 까놓고 말해 범죄조직이다. [11] 제일 압권인 것은, 저 모리&나가타 커플이 체포되었을 때 나가타가 취조 받으면서 한다는 소리가 "도쿄에 지금 대사건(자신들이 잡힘으로써 무장봉기라도 일어날 거라 예상했던 모양.) 일어나고 있지 않음?" 이었다. 뭔 소리냐는 경찰에게 등신이라고 쏘아붙인 건 덤.

그나마 모리 츠네오는 뒤늦게나마 이에 대해 자아비판을 한 유서를 남긴 채 자살했지만 나가타 히로코[12] 는 살인 행각을 혁명운동 자체의 탓으로 돌리면서 연합적군 사건이나 사회주의 국가나 공산당이 일으키는 학살사건이나 별 차이가 없다며 전혀 반성하지 않고 살다 죽었다. 산케이 신문에 따르면 면회를 온 관계자에게 "죽음은 두렵지 않다. 살아서 다시 한번 싸우고 싶다 생각하는 게 마음의 버팀목" 이라고 했다 한다. 죽은 사람들에 대한 사죄는 일언반구도 없으니 이쯤 되면 훌륭한 소시오패스다. 결국 모리 츠네오와 대비되어 똑같이 잔혹한 짓거리를 했으면서 반성은 커녕 변명에나 급급한 모습 때문에, 일본의 작가 마루오 스에히로(丸尾末廣)가 무잔에(無慘繪,むざんえ) 계열[13] 우키요에 작품선 "新英名二十八衆句" 에서 풍자하는 우키요에를 그려서 깔 정도로 구제할 길이 없는 미친 쌍년 이미지로 굳어 버렸다. 혐짤주의

일본 적군이라고 상태가 나은 건 아니라서 위의 텔아비브 공항의 학살자 중 살아서 체포된 오카모토 고조란 인간 쓰레기는 법정에서 "우리 적군파 병사 셋은 죽어서 오리온자리가 되기를 빌었습니다. 우리가 죽인 모든 사람들 역시 같은 하늘의 별이 되어 반짝일 거라고 생각하면 마음이 평온해집니다. 혁명이 계속되면 별의 수가 얼마나 더 늘어날까요! 이 따위 소리나 지껄였다.

사실 위에서 언급한 주요 범죄자 격인 모리, 나가타, 오카모토 등이 딱히 성장 과정에 문제가 있다거나 한 건 아니었고 감정도 없는 사이코패스였던 것은 아니었다. 굳이 쉴드를 치자면 일단 혁명에 대한 열망과 의도만큼은 참으로 순수하고 좋았지만, 본인들의 생각은 물론 혁명이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과정이랍시고 생각해 낸 것도 정상과 너무나 동떨어졌으며 본인들이 틀렸을 지도 모른단 생각을 제대로 해본 적이 없었던 게 문제.[14] 물론 아무리 의도가 좋았다고 해도, 남녀 가리지도 않고 동료들을 때려 죽이거나 죄도 없는 민간인들에게 총기를 난사하고 폭탄을 던진 것이 희대의 또라이짓이라는 사실은 변하지 않으며, 반성이라고는 눈곱만큼도 없이 자기합리화만 해 대는 나가타나 오카모토 같은 것들은 골백번을 까여도 할 말이 없다. 그럼 모리 츠네오나 반도 쿠니오[15] 같은 사람들은 대체 뭐가 되나.

이 적군파의 테러활동때문에 일본의 진보계열 정치단체들이 패망했다고 보는 의견도 존재한다. 그렇지만적군파가 활약한 1970년대는 일본에서 공산당의 세가 가장 강력했을 때였고 동시에 지자체 선거에서도 진보진영이 가장 많은 세를 확보하고 있었을 때다. 정작 사회당은 지리멸렬했지만.

하지만 일본 진보정당이 패망하기 시작한 것은 1990년대 초반 일본 사회당의 지지율이 떨어지기 시작하면서부터다. 물론 적군파때문에 일본의 좌익운동/학생운동이 심각한 타격을 입은 것은 사실이다. 뭐 좀 하려고만 하면 "과격파 아니냐", "과격노선 아니냐", "민심이 이반할지도 모른다"는 명목으로 자기규제에 빠지게 된 것이다. 그런데 일본 진보정당 패망이 적군파 어그로 이후인지, 아니면 1990년대 사회당 지지율 하락부터인지의 문제는 사실 진보정치운동의 가장 중요한 논점 중 하나다. 적군파때문이라고 하면 극좌적 모험주의가 문제인 것이고, 사회당 몰락은 이와는 반대로 수정주의와 타협으로 인한 변별력 및 동력상실이 문제가 된 것이다. 따라서 이 두 의견은 모두 나름의 정당성을 가지며, 이 글을 읽는 여러분께서는 이 논쟁에서 답이 나올 가능성이 없다고 생각하는게 낫다.

한국에서는 사실상 전공투 시대에 파생된 공산주의자동맹 적군파, 일본 적군, 연합 적군을 뭉뚱그려서 적군파로 칭하는데, 이 단체들이 사실상 어떻게든 연관이 있기는 하지만 모두 다른 단체다. 적군파가 모체가 되었고 여기서 나와서 따로 국제혁명전쟁을 수행하려는 집단이 일본적군이고[16], 적군파의 군사조직인 중앙군과 혁명좌파의 인민혁명군이 통합된 것이 연합적군인 것. 일본에서 적군파를 이야기하면 대부분 공산주의자동맹 적군파를 지칭하는 것이고 나머지 두 단체는 따로 분류한다. 아마도 요도호 사건의 주범이 적군파였기 때문에, 이후 파생된 조직들까지 뭉뚱그려서 적군파라고 칭하는 듯하다.

8. 기타[편집]

8.1. PBM 작전[편집]

꼴에 군대라고 "PBM 작전"이라는 작전계획도 세웠다. P(페가수스) 작전은 요인을 납치해서 인질로 잡은 뒤 감옥에 간 의장 시오미 타카야를 도로 빼온 후 마오쩌둥 치하의 중화인민공화국으로 망명하여 그곳을 혁명거점으로 삼는다는 계획이고 B(브롱코) 작전은 미국, 일본의 중요 정치적 거점을 목표로 삼고 점거하는 동시다발적 테러계획, 마지막으로 M(마피아) 작전은 혁명자금 조달을 위한 은행강도질. P,B 작전은 현실성이 없어서 그냥 구상으로만 끝났고, 그나마 할 수 있었던 작전은 M 작전 뿐이었다. 1971년 2월 22일부터 1971년 7월 23일까지 총 7번을 털었으나 나중에 연합적군 간부들이 체포되어 금액의 90%를 토해내야 했다.

적군파와 연합하여 연합적군을 만들게 되는 카나가와 현의 게이힌 안보공투(혁명좌파)가 무기조달을 위해 토치키 현에서 민간 총포점을 턴 적이 있었는데[17], 다들 알다시피 이건 이 두 집단이 숭배해마지않는 마오쩌둥의 "인민의 것을 빼앗지 말라"는 말을 정면으로 부정하는 짓이다. 그래서 게이힌 안보공투 내에서 조직원인 나카지마 코헤이가 이에 태클을 걸었더니 조직 간부이자 후에 아사마 산장 사건의 범인들중 한 명인 사카구치 히로시가 "총포점은 경찰권력과 일체화되어 있다. 그러므로 총포점은 권력의 말단기관으로 친다.(銃砲店は警察権力と一体化しているので,その末端組織とみなすべきだ。)"라는 공전절후의 개드립(...)을 쳤다. 사카구치 히로시 본인 회고록에도 당당하게 나온다(...). [18]거기다 범행에 사용한 차량도 훔친 차(...). 여담으로 저 총포점 권력 말단기관 드립(...) 은 만화 레드에서 총포점의 총들은 경찰에서 관리하니까 어떻게 보면 총포점은 경찰의 앞잡이(...) 라는 개소리궤변으로 살짝 각색되었다. [19] 아무튼 둘 다 개소리인 건 똑같다. 이 논리대로라면 평소에 엽총 경찰서에 영치해 놓고 다니는 사냥꾼들은 한명 한명이 정치깡패이고 사냥꾼 협회는 SA슈츠슈타펠이다.

군사적인 관점에서 보자면, 한심하다는 소리가 절로 나올 정도(...). 뭐 의무 입대도 아닌 나라에서 뭘 바라겠냐만은 적군파의 수준은 정말 처참할 지경이다. 그냥 미필 대학생들이 군대놀이하는 수준. 군사적 식견 면에서 걸고 넘어지자면, 적군파의 대보살 고개 사건은 보초 하나 안 세워 놨다가 경찰에게 한꺼번에 털린 거고, 모오카 총포점 습격사건 이전 혁명좌파의 파출소 습격 사건의 경우는 꼴랑 리볼버 몇 자루를 훔쳐서 자기들 리더를 호송하는 호송차량을 습격해 빼내겠다고 저지른 짓이었다(...). [20] 다 떠나서, 1개 대대도 안 되는 인원으로, 거기다 무장이라고 해 봐야 장탄수도 얼마 없는 데다 반자동 사격밖에 안 되는 엽총 나부랭이로 이들이 말하는 "일본 혁명" 따위가 가능한지 어떤지는 더 이상 말할 필요가 없다. 당시 자위대가 호구라고 가정해도, 그리고 64식 소총SA80 등장 전까지 최악의 소총으로 불릴 정도였어도 엽총 따위로 무장한(더군다나 군대 근처에도 안 간) 이들을 못 이긴다는 건 천재지변이 일어나지 않는 이상 불가능할 뿐더러, 자위대 이전에 경찰에게도 털린다. 스크롤 올려서 이놈들 생각하는 꼴과 행동하는 꼴을 보라. 바랄 걸 바래야지 그나마 미필들이 모여서 저걸로 끝난 걸지도 그나마 기록을 보면 하나 안 하나 승산은 제로에 한없이 수렴하지만사격훈련은 가라로 안 하고 실제로 한 모양. [21]

8.2. 미디어에서의 적군파[편집]

레인보우 식스 시리즈 중 이글 워치의 최종 미션에서는 "붉은 태양 여단(Red Sun Brigade)" 이라는 이름의 적군파 분파 조직이 적으로 등장한다. 근데 사회주의자면서 사용한 깃발은 욱일기

좀 뜬금없긴 하지만 풀 메탈 패닉쿠르츠 웨버가 부모님을 적군파의 테러로 잃고 소년병이 된다는 설정이다. 복수에는 성공했다. 자기 손이 아니긴 하지만.

핑크무비 감독 와카마츠 코지는 1971년 "적군 - PFLP 세계전쟁선언(赤軍 - PFLP 世界戦争宣言)"이라는 영화를 통해 일본 적군을 알렸고, 2007년에는 "경찰주장 일변도의 보도가 아닌 그들의 내면을 조명하기 위해" 실록 연합적군을 촬영, 발표하였다. 이 작품은 전세계적인 일대 이슈가 되었다. 애초부터 와카마츠 코지 자체가 당시 신좌파 젊은이들로부터 엄청난 지지를 받고 있는 감독이었고(그럼에도 불구하고 당시에는 좌파 운동권을 위해 만든 영화는 거의 없었다.), 실제로 연합적군이나 일본적군의 몇몇 구성원들과도 친분이 있었다. 와카마츠와 친분이 있던 영화감독 아다치 마사오는 실제로 일본적군의 멤버이기도 했다. 물론 적군파를 무작정 쉴드치지는 않고 총괄이나 리더 커플의 자기합리화 같은 병크들도 적나라하게 보여 준다.[22] 마지막 아사마 산장 사건 씬에서 경찰 돌입 직전에 가토 형제의 막내가 "나도! 당신도! 사카구치 씨(사카구치 히로시) 당신도 모두 용기가 없었던 거야!" 라고 절규하는 장면이 일품. [23] 그 외에도 레드와 마찬가지로 당시 적군파 같은 좌파 운동가들의 말투 역시 잘 구현했다. "이의 없음!(異議無し)" 이라는 대답이나, 그냥 살해당했다는 걸 "학살" 이라고 표현하는 등의 과장이나, 알아듣기도 힘들게 쓸데없이 있어 보이는 수식을 남발하는 말투[24] 등. 의미심장하게도 엔딩곡으로 쓰인 노래는 Bill Fay의 Pictures of Adolf Again이다. 제목 그대로 화자가 TV에서 아돌프 히틀러의 사진을 보고 히틀러를 까는 내용의 노래인데, 즉 히틀러나 니들 적군파나 다 똑같은 놈들이다고 디스하는 의미로 해석될 수 있다.

산악 베이스 사건이 왜 일어났는지에 대해, 패트리샤 스테인호프가 쓴 "적군파" 역시 참고할 만 한 서적이다. 참고로 이 서적에 의하면, 모리 츠네오와 나가타 히로코 커플은 경찰에 잡혀서 왜 죽였냐는 질문을 받고 나서야 자신들이 살인을 했음을 "자각"했다고 한다. 어처구니 없지만 캠프 안에서는 '''혁명이니 공산주의화니 온갖 정당화를 해 가면서 동료들을 패 죽여 놓고 그게 잘못된 건지 자각도 못 하더니만 경찰에 잡히면서 그렇게 자신들이 정당화하는 데 써먹던 조직이고 캠프고 나발이고 박살 나니까 그제서야 잘못이었다고 자각한 것. [25]

사사키 조의 소설 경관의 피에서는 2대째 경찰관인 안조 다미오가 홋카이도 대학에서 공안임을 숨기고 몇년간 학생인 척 활동하며 이 조직에 잠입, 대보살 고개에서의 체포작전에 결정적 공헌을 하는 것으로 나온다.

유덕화와 알란 탐, 무간도에서 악역으로 나온 배우이자 감독인 증지위가 제작,주연을 맡은 홍콩영화 경천 12시 驚天十二小時 The Last Blood(1990)에서 달라이 라마와 비슷한 다카 라마를 죽이는 악역으로 나온다. 여기서는 우습게도 어느 나라 군부에게 1억 달러를 받고 다카 라마 살인을 꾸미는데 거대한 일장기를 매달고 나온다든지 카미카제 자폭을 구사한다.

적군파를 집중적으로 다룬 만화로는 야마모토 나오키레드가 있다. 이 만화를 잘 보면 미군 기지에서 다이너마이트를 빼 돌려 경찰 기동대에게 던지는 미친 짓을 하거나 캠프 생활을 못 견디고 하산한 동료들을 목 졸라 죽이고 매장[26] 하는 등 게릴라 노선 탄다고 할 때부터 이미 개막장이나 다름 없는 집단이었다는 걸 알 수 있다. 덤으로 고작 권총 한 자루 빼돌려서 리더를 구치소에서 빼낸다(...)는 구상을 하는 등 이들이 얼마나 대책없이 순수했는 지도.

본격적으로 다루는건 아니지만, 피안도 작가인 마츠모토 코지의 전작 쿠데타 클럽의 경우 기본적 컨셉이 적군파이며 후반부의 산장 전개는 산악 베이스 사건과 아사마 산장 사건 믹스한듯한 전개를 보여준다.

코나미의 건슈팅 게임 세이기노 히로나리타 국제공항을 모티브로 한 공항 스테이지의 적세력인 "폭탄혁명연합" 은 적군파와 기타 전공투 분파들에게서 이미지(특히 복장)를 따온 듯. 여기서는 엽총 따위가 아니라 권총은 물론 자동화기와 SVD로 완전히 중무장.

넥슨의 카운터 스트라이크 온라인에선 테러리스트 진영으로 적군파(정확히는 해외에서 활동한 일본적군)가 등장하며, 카운터 스트라이크 온라인 2테러리스트 진영 캐릭터 카제(Kaze) 는 일본적군 의장의 오른팔 출신이라는 설정이다. 일단 일본의 테러리스트 집단(옴진리교 같은 사이비 종교 외에 순수한) 하면 생각나는 게 적군파라서 이놈들이 현대까지 계속 살아 있다는 설정으로 내보낸 듯. 물론 캐릭터를 구매해야 한다.

겟타로보 2호기 파일럿 진 하야토는 과격 학생 운동파의 리더로 활동했었는데, 적군파산악 베이스 사건에서 모티브를 따왔다고 한다.


하루치카 TVA 8화의 수인들로 묘사된 '숲의 친구들'이 이 집단의 가장 유력한 후보라는 말이 있다.

9. 관련 내용[편집]

  • 일본 적군

  • 공산주의자 동맹 적군파(프롤레타리아 혁명파)

  • 연합 적군

  • 야마모토 나오키 - 적군파를 소재로 한 만화 "레드"를 집필

  • 사과나무 아래서 너를 낳으려고 했다 - 시게노부 후사코가 일본으로 귀국, 체포된 후 썼던 책으로, 딸인 시게노부 메이와 팔레스타인에서의 활동에 대한 내용을 담고 있다.

[1] 실제로 이러한 신좌파 조직들을 일본 언론 등에서는 그냥 과격파, 공안 및 경찰에서는 극좌 폭력집단(極左暴力集団), 일본 공산당에서는 아예 폭력주의로 진정한 혁명을 더럽히는 놈들이라고 해서 짜가 "좌익" 폭력집단(ニセ「左翼」暴力集団)(...) 이라 부른다.[2] 이들은 잠시 일본 공산주의자 동맹의 전국 지도권을 장악한 적이 있다.[3] 여담으로 이 파벌은 존 레논에게 하이바를 선물한 적이 있다. # [4] 정작 군대를 자칭하던 놈들이 숙소 주변에 보초 하나 세워놓지 않았다고 한다. 이뭐병? 심지어 정보가 얼마나 술술 새어 나갔는지, 이들은 야마나시 현 다이보사츠 고개 근처의 "후쿠챤 장"이라는 산장에 투숙하고 있었는데, 요미우리 신문의 기자가 이와 같은 사항을 모두 파악하고 같은 숙소에 투숙하며 특종이 터지길 기다리고 있었다고 한다(...). 그날 본 기자의 이름을 우리는 아직 모른다[5] 당시 중의원 선거는 중선거구제를 체택했다.[6] 위에 열거된 바를 보면 알 수 있듯이 적군파도 신좌파에 속하는 집단이고 해서 반스탈린주의적 입장이었고 북한은 당시 티토주의 비슷하게 제 3세계권에서는 나름대로의 독자노선을 가진 사회주의 국가로 통하곤 했다. 그만큼 북한의 실상은 거의 알려진 바가 없었다.[7] 당장 1,2차 초공작전에서의 공산당의 승리만을 들먹이지만 이미 3차 초공작전과 4차 초공작전에서 공산당이 생존한 것은 공산당이 잘나서가 아니라 각각 만주사변열하사변이라는 초대형 외환이 닥쳤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고 일본이 더 이상 성가시게 굴지 않았던 5차 초공작전 때 강서 소비에트는 국민당과 정면대결 붙었다가 개박살났다.[8] 흔히 국공내전을 민심을 얻어 이겼다는 투로 두루뭉술하게 설명하지만 그건 어디까지나 공비어천가에 불과하고 실제론 중일전쟁으로 파탄난 국민정부가 수습되지 않은 틈을 타서 소련의 지원+장제스의 무리한 만주 공략+국민정부의 외교적, 경제적 실책을 두루 이용해서 무너뜨린 것이다.[9] 해당 항목에서 자세히 볼 수 있지만, 문화대혁명에서 이름을 따 온 "반우파 투쟁"이라고 쓰고 내부논쟁이라 읽는 것을 지속적으로 일삼았을뿐, 별로 한 것이 없다. 다시말해, 조직 내부에서 키워드 배틀를 벌인 것말고는 한 것이 없다는 이야기다(...).[10] 적군파 조직원 4명이 공항에서 자동소총과 수류탄을 갈겨 민간인 27명이 사망하고 70명이 부상했다. Remember, No Japanese.이 사건 이후 이스라엘과 일본 사이의 항공 직항노선이 없어졌다. 그리고 2011년이 된 현재에도 이 조치는 유효하다.[11] 특히 모리 츠네오가 "총괄"을 주도하면서 씨부린 소리가 패는 거야말로 지도(殴ることこそ指導). 즉 이 인간은 "일단 맞고 깨어나면 제대로 공산주의화 되어 있을 거다" 라면서 그러다 죽은 사람들을 "패배사했다" 고 규정했다. 아니 대체 이게 일본 제국주의자들의 군대랑 뭐가 다른가? 제국주의를 반대한다면서 정작 그 제국주의자들과 똑같은 정신머리를 가졌으니 그냥 시작부터 글러먹은 셈이다(...).[12] 특히 같은 여성 멤버 3인의 살해를 주도했으며, 그 중에는 임신 8개월의 여성도 포함되었고 아예 뱃속의 아기까지 꺼내려 했다고 한다. 시오미 타카야는 2009년 5월 초 도쿄의 메이데이 행사장의 인터뷰에서 이를 두고 "이런 처분은 남자가 생각할 수 없으며 남성화된 여자나 생각할 수 있는 발상이다." 라면서 까댔다. 이 사람도 무장투쟁 노선을 걸었던 과거를 반성하는 견해를 보였다.[13] 고어로 얼룩진 우키요에를 부르는 명칭. 무자네가 아니다[14] 위의 나가타가 친 봉기 드립도 자신들이 과격 노선 타면서 막나가는 바람에 이미 오래 전에 대중에게 지지를 잃었다는 사실조차 깨닫지 못해서 나온 소리다.[15] 아사마 산장 사건의 범인 중 한 명. 이 양반도 나가타 히로코에게 "객관적 사실은 동지를 죽였다는 것이며, 동지의 눈에 비쳤을 ‘괴물’의 모습이야말로 우리의 진정한 모습이라고 생각합니다. 혁명적이지도, 아름답지도 않은 그 모습이 진정한 자신의 모습임을 인정하고, 그 모습을 부정하고, 부정을 끝까지 완수했을 때 비로소 총괄의 첫걸음이 시작된다고 생각합니다."라는 편지를 보냄으로써 스스로의 과오를 반성하는 모습을 보였다.[16] 구성원도 각계 각층의 계파에서 모였기 때문에 다양했다. 연합적군에서 온 인원도 있는가 하면 동아시아반일무장전선에서 온 사람도 있었고 전국재수생공투회의에서 온 사람 등.[17] 모오카 총포점 습격사건, 여기서 턴 엽총 몇자루가 나중에 아사마 산장 사건에서 쓰인다.[18] 아사마 산장 1972 상권(あさま山荘 1972(上)).해당 책의 리뷰.[19] 사실 가족들까지 전부 포박한다는 계획에 나온 의문에 대한 답변.[20] 참고로 만화 레드 1권에서는 호송차도 아니고 구치소에서 빼내겠다(거기다 한다는 소리가 구치소 주변 몇번 돌아 봤는데 권총 한자루만 있으면 어떻게 되지 않을까?(...))고 나와서 이들의 병신성이 더 강해졌다(...). 당장 페이데이 2혹스턴 탈옥을 해 봐라. 아무리 40년 넘는 시대 차가 있어도 권총 한 자루 가지고 빼오는 게 되나.[21] 의외로 실록 연합적군에서는 그냥 입으로 쏘는 시늉만 하는 걸로 나왔다(...).[22] 특히 나가타 히로코는 사카구치 히로시를 차고 모리 츠네오에게 붙었을 때 실제로 쳤다는 공산주의적 관점으로도 올바름 드립까지 묘사된다(+거기에 맞장구 치는 모리 츠네오의 모습까지). 물론 저 둘이 리더만 아니었다면 분명 저걸로 총괄 대상이 되어서 짤없이 파묻혔을 거다. 결론은 둘 다 입만 산 위선자. 거기다 여성 멤버 3인에 대한 린치가 그냥 자기 질투심 때문이라는 설을 따라 총괄 전에 악독하게 째려보는 장면까지 있다. 물론 명분은 훈련 제대로 안 참여한다는 소리였는데, 애초에 여성 멤버 전부에게(더욱이 그 훈련 받는 여성 중에는 임산부도 있었다) 남성 수준의 체력 수준을 원하는 것도 코미디.[23] 참고로 아사마 산장 사건의 범인들 중 가토 형제는 원래 장남까지 합해 3형제였다. 장남이 어떻게 되었는 지는 더 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24] ex)우리들은 어째서 자연 성장적이며 경험적이었나?, 세계혁명전쟁의 전략문제를 해결하려면 우리 자신의 생성발전을 포함한 세계공산주의 운동의 역사적, 논리적 총괄, 공산주의론, 전략, 전술을 획득하여 처음으로 자신들의 자연 성장성 및 경험주의와 싸우는 것이 가능(중략), 공산주의화는 영속적으로 몇 가지의 결속점을 통해 발전하며, 여기에는 프롤레타리아적인 성실함과 인간성이 요구된다. 등등.[25] 참고로 나가타 히로코는 연애했다고 동료들을 패 죽여 놓고는 나중에 사카구치 히로시를 버리고 모리 츠네오로 갈아타 놓고 공산주의적 관점으로 봐도 올바르네 뭐네 개드립을 친 인간이다.[26] 실제로 탈주했다고 스파이로 몰아서 두들겨 팬 다음 목졸라 죽이는 짓을 했다(남녀 불문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