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로딩중

저그맵

최근 수정 시각:

1. 개념2. 스타크래프트
2.1. 조건2.2. 목록
3. 스타크래프트 2
3.1. 조건
4. 목록

1. 개념[편집]

스타크래프트스타크래프트 2에서 저그가 테란과 토스를 상대로 평균적인 밸런스 이상으로 유리한 맵. 스타크래프트 리그 당시에는 테란맵/토스맵보다도 시청자들의 성토가 더 컸는데,이유는 프로리그에서 이게 쓰이면 보는 재미가 가장 덜한 저저전이 난무할 가능성이 높고,스타리그 및 MSL에서는 저저전 결승이 일어날 수도 있는데,문제는 저저전 결승이 성사되면 네임밸류 상관없이 흥행은 물건너간다는 거다.

2. 스타크래프트[편집]

2.1. 조건[편집]

저그맵의 주요 조건은 다음과 같다.

  • 본진과 앞마당에 가스량이 많고, 미네랄량이 적다.[1] 정확히는 가난한 맵이되, 가스는 적정량 이상 있을 것이라고 할 수도 있다. 테란이나 프로토스는 일단 모여야 화력이 발휘되니까..[2]

  • 그다지 멀지않은 공중상의 거리 처럼 지상 루트는 길지만 막상 공중으로 가면 자기 본진과 적 본진의 거리가 가까울 때. 예를 들어 파이썬. 스타 초기(1.03)에 이 특성을 극단적으로 가진 건틀릿이라는 맵이 래더 맵으로 채택되어 뮤탈이 맹위를 떨친 적이 있다.

  • 저그 이외의 종족이 앞마당 이외의 멀티를 먹기 힘들거나, 멀티를 확보해도 수비하기 힘들다.[3]

  • 3해처리를 폈을때, 3번째 해처리에서 미네랄채취가 가능한 맵. 대표적으로 본진과 앞마당 사이에 자투리 미네랄 멀티가 있는 맵이다. 왜 가스가 고픈 종족이라는 저그가 미네랄 멀티가 있으면 좋을까? 하고 생각하기 쉽지만, 가스가 고프다고 했지, 미네랄이 많아서 나쁘다고는 안했다. 저그는 어차피 중반 이후엔 3햇 이상을 펴야 하므로 3햇 필 위치에 안전한 미네랄 멀티가 있다면 그 미네랄을 바탕으로 여기저기 문어발 확장이나 저글링, 히드라 물량을 쏟아내기 좋다. 특히 토스전에서 3햇을 미네랄 멀티에 안전하게 피면 이후 저그의 물량이 어마어마하게 쏟아진다. 또한 그런 맵들은 대부분 프로토스가 테란을 압살해주므로 더욱 더 저그의 출전이 쉽다. 단 미네랄이 너무 많으면 테란과 플토가 후반에 뒷심이 세지므로 테란이나 프로토스는 먹기 아깝다는 생각이 들게끔 적당히 줄이는게 중요하며, 무엇보다도 무조건 미네랄 멀티여야 한다.[4] 안드로메다, 메두사, 네오 사일런트 볼텍스 등의 맵을 가만히 살펴보면 상당수의 저그맵들이 위 특성을 공유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이걸 빨리 깨달았는지 온게임넷에서는 저그에게 불리한 맵에 미네랄 4덩이를 추가해 밸런스를 맞추려 했다지만 펠레노르하고 패러독스는 일단 그게 문제가 아니었잖아...아카디아의 경우 자투리 멀티는 아니지만 3해처리 펴기 좋은 곳에 미네랄 멀티가 있어서 아예 첫 확장을 미네랄 멀티로 가져가고, 3해처리를 앞마당에 가져가는 경우가 많았다. 이후 따라잡히긴 했지만, 아카디아에서 저그가 초반 강세를 보인 이유도 이 3해처리 플레이가 유용했기 때문. 비슷한 이유로, 앞마당과 뒷마당이 전부 있고 둘 중 한 쪽에만 가스가 있는 맵의 경우는 대체로 저그가 좋은 맵이 될 가능성이 높다.[5]

  • 본진, 앞마당 등으로 들어가는 길이 여러 갈래이다 : 기동성이 높기 때문에 견제하기 용이. 단, 오히려 저그가 앞마당 방어가 힘들어지는 경우도 있다.(러시아워)

  • 본진 지역이 매우 넓어서 폭탄드랍이 용이하다.

    • 반대로 본진이 극단적으로 좁아서 다른 종족이 건물(특히 서플라이나 게이트웨이) 짓기가 힘들다 : 본진이 좁은 것은 엄밀히 따지면 저그가 유리한 요소라기 보단, 타 종족이 불리한 요소다. 저그는 자리를 차지하는 건물이 거의 없기 때문에 본진이 넓을 필요가 없다. 스포닝풀 등 연구 건물 정도만 지을 정도면 충분하고, 끽해야 추가 해처리 몇개 지을 공간만 있으면 된다. 이것도 있으면 좋고 없으면 말고 수준이다.

  • 평지가 많다.

  • 유닛이 올라올 수 없는 언덕/벽이 많다 : 오버로드가 잡히지 않고 정찰하기 수월하며, 뮤탈리스크를 사용한 컨트롤을 할 때 돌아가기 좋다.

  • 중립 커맨드 센터가 있다 퀸의 아이 : 이에 대해서는 약간의 논란이 있으나, 타 종족에게 있어 중립 커맨드 센터는 아무짝에도 쓸모없는 잉여 건물이지만 저그는 으로 먹어서 인페스티드 테란을 생산할 수 있다. 이것이 또 하나의 승부수로 취급될 수 있기 때문에 저그맵의 조건으로 보는 게 옳다.[6] 하지만 이 조건을 충족하면서 테란맵이나 토스맵의 조건도 충족한다면 당연히 저그맵이 될 수 없다. 커맨드가 저그맵의 조건으로써 작용하기 위해선 일단 맵 밸런스가 어느정도 맞거나, 저그 쪽으로 기울어져있어야한다.

  • 중립 다크스웜이 있다 : 페르소나의 경우처럼, 2해처리 러커가 거의 무적에 가까운 전략으로 돌변한다.

  • 중립 크립이 있다 : 저그 플레이를 하면서도 몰래 건물이나 성큰 러쉬, 커널 러시 등이 가능해진다.

  • 앞마당 미네랄 뒤에 벽이 있어 벽 뒤로 시야가 확보되지 않는다 : 뮤탈짤짤이가 엄청나게 강해진다. 예를 들면 블루스톰 1.0, 아카디아, 피의 능선, 그라운드제로 등. 투혼 역시 앞마당 미네랄 뒤에 벽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밸런스는 상당히 잘 맞는 편이다.

  • 저그만 캘 수 있는 가스가 있다 : 이런 게 가능할까 싶겠지만 가스건물 중에서 저그의 가스건물이 가장 큰 것을 이용하여 가스 위에 중립 건물을 적절히 배치하여 다른 종족은 가스를 지어도 캘 수 없도록 할 수 있다. 특히 파괴가 불가능한 케이다린 수정으로 막으면 다른 종족이 영원히 이 가스를 캘 수 없다. 이것이 적용된 맵이 스파클.[7]


자원 지역이 많을 경우 어지간히 멀티 먹기 힘들지 않고서야 저그는 멀티를 먹을 수 있기 때문에(단 섬 지역은 조금 예외)득이 되는 경우가 많다. 거기에 가스가 많을 수록 저그는 레어 테크에서 더욱 힘을 발휘하게 된다. 길이 많고 공중 거리가 짧으면 타종족이 저그의 저글링, 뮤탈리스크 견제에 휘둘리기 쉽다. 단, 길이 많으면 경우에 따라 저그가 성큰 박기 굉장히 곤란한 상황이 연출되기도 한다.[8]
저그는 평지가 많을수록 힘을 발휘하는데, 우선 지상군의 전반적으로 높은 기동성 덕에 적군을 포위해 공격하기가 쉬워지고, 다크 스웜/플래이그의 범위를 십분 활용할 수 있으며, 러커의 효율이 극대화되고, 유닛 컨트롤로 마법을 피하는 것이 용이하다(특히 사이오닉 스톰).

여담으로 배틀로얄은 위에 열거된 조건을 거의 다 갖췄다.[9] 답이 없는 수준(...)

2.2. 목록[편집]

  • 페르소나

    • 중립 다크 스웜이 채용된 유일한 맵. 맵 제작자는 테란의 더블 커맨드와 저그의 3해처리 플레이를 지양하고 본진 플레이와 2햇 러커를 강요했지만 반대로 저그의 패스트 러커 이후에 가져가는 타 스타팅 멀티를 테란은 도저히 막을 수 없었다. 앞마당 입구에서 다크스웜을 끼고 버로우해 있는 러커를 무슨 수로 막는단 말인가? 만약 메카닉테란을 한다면 할만할지도 모르겠지만 더블이 안 되는 맵에서 꺼낸 메카닉은 벌쳐견제가 허무하게 막히면 아무런 힘을 못 쓴다.

  • 몽환

  • 배틀로얄

    • 역대 최악의 저그맵. 보통 저그맵은 저프전이나 저테전 중 하나가 비정상적이거나 둘 다 저그가 근소하게 유리한 정도였지만 여태까지 나온 공식맵 중에 저프전과 저테전 밸런스가 이정도로 동시에 무너진 맵은 없었다. 박치킨테란이 이 맵에 출전하는 것을 객기[11]라고 했다. 2009년도 프로리그 4라운드 들어서 이영호를 비롯한 몇 명의 테란이 객기를 부려 봤다만 결국 GG, 결국 5라운드에서 퇴출당하는 비극을 낳았다. 나중엔 저저전이 거의 당연시 됐던 분위기. 테란이 승리한 횟수는 두 번으로 이재호김명운을 상대로, 신희승박재혁을 상대로 승리했다. 이재호의 경우 김명운이 뮤탈을 가지않고 히드라를 감으로써 승리하였고, 신희승의 경우 박재혁티원저그여서 승리했다. 여기서 이재호는 인터뷰에서 이 맵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정말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며, 오기로 이뤄낸 승리일 뿐 이 맵은 저그맵이 맞다고 인정... 이영호는 시즌 끝날 때 공동 다승왕을 수상하면서 이 맵에 나가겠다며 객기를 부렸던 것을 후회한 적이 있었다. [12]

  • 패러랠 라인즈 2

    • 버전이 3개가 있는데, 기막히게도 1은 테란맵, 2는 저그맵, 3때 와서 토스맵이 되었다. 게다가 2버전은 완전섬맵 치고는 유일하게 저그맵이다.

  • 데토네이션 F

  • 신의 정원

  • 아웃사이더

    • 두 맵 전부 저그의 멀티 견제가 어렵다는 점이 저그에게 힘을 실어주고 있다. 다만 토스는 커세어리버를 쓰기 쉬운 맵이고, 테란은 앞마당 간의 러시거리가 가깝다는 점을 이용해 벙커링 등을 하기 쉽다. [13]

  • 신 청풍명월

  • 홀리월드

    • 이게 왜 저그맵인가는 박카스 스타리그 2009 16강 진XX vs 김명운을 참조하자. 김명운퀸명운이 된 결정적인 맵이 바로 이 맵이다. 보통테란 김명운의 더블커맨드 굳이 중립커맨드가 아니여도 뒷마당으로 가스확보도 용이하고, SE로 넘어가기 전의 홀리월드는 사용하기 매우 힘든 전진해처리 전략도 가능했기 때문에 상당히 저그맵이었다. 결국 한 시즌만에 잘렸다.

  • 네오 메두사

  • 네오 체인 리액션

    • 수정 전 버전은 토스맵이었으며 네오 버전으로 변경된 후 저그맵이 되었다.

  • 아크로

  • 아스가르드

    • 간단하게 말하면 병맛돋는 가난함을 컨셉으로 한 맵으로 미네랄 덩어리가 죄다 1200이며 멀티 미네랄도 5개 이하로 고정되고 앞마당 입구도 2개다. 토스가 더블넥하기 힘든 건 물론이고 테란도 레이트메카닉이나 메카닉을 절대 갈수 없고(벌처 양산이 거의불가능하고 순수메카닉은 한 번밖에 회전이 불가능하다.) SK테란도 사용하기 힘들다. 남은건 자원을 가장 적게 쓰는 저저전밖에 없다.]

3. 스타크래프트 2[편집]

3.1. 조건[편집]

스타크래프트 2: 자유의 날개의 경우엔 테란 상대론 위와 거의 동일하다 보면 되는데 토스 상대론 양날의 검인게 많다. 예를들면

  • 입구가 넓다.[14]

  • 광물 뒤쪽에 공간이 있다.[15]

  • 평지가 많다.[16]


이 외에 토스전에선 좋은데 테란 상대론 나쁜 점도 있다.

4. 목록[편집]

추가 바람


[1] 광물이 적지 않은 경우에는 오히려 저그 압살맵이 되어버린다.[2] 공식맵으로 쓰일 리는 없지만 본진 7미네랄 1가스, 앞마당 6미네랄 1가스 같은(...) 정신나간 구조를 가지면 섬맵이거나 루트가 엄청 좁지 않은 이상 어지간해선 저그맵 직행이다(...). 멀티가 여기저기 산재해 있으면 금상첨화.[3] 주의해야 될 점은 '앞마당 이외의 멀티'. 그냥 앞마당을 먹기 힘든 맵이면 저그 압살맵이 된다. 펠레노르가 대표적. 그게 아니더라도 모든 종족이 앞마당 외의 멀티를 먹기 힘든 맵이면 그 자체로 대책없는 테란맵이 되기 딱 좋다.[4] 저그가 3번째 해처리를 펼 만한 자리에 가스멀티가 있다는 것은 달리 말하면 나머지 2종족도 3가스를 확보하기 매우 쉽다는 것을 뜻하고 이런 맵은 백이면 백 캐토스맵 & 저그 압살맵이 된다. 테란 상대로는 구름베슬 지우개탱크 블러드, 한 타이밍 더 빠른 레이트 메카닉, 프로토스 상대로는 중앙 힘싸움에서 기어가는 리버천지스톰은 물론이고 심할 경우 다크 아콘을 동반한 스플래시 토스라든가 커세어 리버 + 캐리어등 정말 상상할 수 있는 온갖 못 볼 꼴을 죄다 볼 수 있다.[5] 위에서도 언급했다시피 앞마당과 뒷마당이 전부 가스멀티일 경우에는 오히려 저그 압살맵이 되어버린다. 실제로 카트리나, 로키, 중원 등 가스 딸린 뒷마당을 가진 맵 대부분은 저그 압살맵이다(...).[6] 저그에겐 그나마 눈곱만큼의 활용성이나마 있다. 실제 밸런스에 크게 영향을 주지는 못하지만. 애초에 인페스티드 테란은 관광용 유닛이니까. 어차피 이런 맵도 스타크래프트 10년 역사상 홀리월드 정도밖에 없기도 하고.[7] 그러나 스파클은 여러가지 이유때문에 토스맵이다.[8] 아즈텍이 대표적, 앞마당-삼룡이 일대로 가는 입구가 2개지만 이 일대가 매우 넓은 언덕인데다가(본진이 평지인 역언덕형 맵이다.) 4기지와 삼룡이 사이에 있는 삼룡이 입구는 아주 넓어서 토스의 발업질럿러쉬가 상당히 강력하다. 그게 아니더라도 저그가 이 지역을 방어하기 무지 힘들고 2개의 경로를 활용한 러쉬도 하기 힘들다.[9] 본진 미네랄 8덩이, 지상거리에 비해 압도적으로 가까운 공중거리, 맵 대부분이 평지, 본진 드랍 용이, 앞마당이 벽으로 둘러싸여 있음, 다양한 지상 러쉬 경로, 3햇으로 4가스 확보 가능.[10] 정명훈김현우를 상대로 경기전에 "투햇뮤탈 하실 거죠?"라고 말하고 그 투햇뮤탈에 당할 정도.[11] 그리고 이를 놓칠리 없는 온게임넷에서는 09-10 맵테스트 예고에서 이를 큰 글씨로 부각했다(...) 지못미.[12] 참고로 이영호는 해당 시즌에 이 맵에서 공군 ACE의 이주영에게 그야말로 관광을 당했다. 아무리 공군에서 이주영의 페이스가 좋았다고는 하지만 당시 최강 포스를 자랑하던 이영호를 안드로메다로 보내버린 것에서 이 맵의 흉악함을 짐작할 수 있다.[13] 자원이 한순간에 고갈된다는 점을 이용해서 테란이 우주방어를 시전하며 자원고갈 타이밍에 진출하는 한방이 해결책이랍시고 놔왔던 적이 있지만... 이런 스타일의 대표적인 경기는 신한은행 프로리그 08-09 결승전 SKT T1 vs 화승 오즈 1차전 1경기 정명훈 VS 이제동이 있다. 정명훈7가스를 확보한 이제동을 상대로 우주방어로 일관하며 버티다가 이제동의 자원이 떨어질 때를 노려 한방병력으로 진출했으며 이제동은 떨어진 자원을 감당하지 못하고 한방에 KO.[14] 입구가 넓으면 초반 바퀴 찌르기나 저글링 난입이 용이하지만 반대로 3멸자 타이밍러시를 막기가 힘들다.[15] 뮤짤이 잘 먹히지만 후반에 촉수를 촘촘히 박아두지 않으면 분광기 견제에 휘둘리기 쉽다.[16] 거신사용과 역장치기에 불리해서 토스에게 마이너 요소로 작용하나 후반저그에겐 무리 군주 밑으로 파고들 공간을줘서 오히려 독이었으나 저그가 가시 촉수 도배로 이 단점을 무마 시켰다.[17] 풍부한 광물지대의 힘으로 프로토스의 타이밍러시를 막기도 쉽고 트리플을 저지하기도 쉽다. 테란전에서도 괜찮지만 후반에 테란이 황금멀티 쪽에 행성요새로 라인을 잡으면 뚫기 굉장히 어려워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