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로딩중

자음

최근 수정 시각:

분류

子音, consonant

1. 개요2. 분류
2.1. 성대 울림에 따른 분류2.2. 조음 위치에 따른 분류2.3. 조음 방법에 따른 분류2.4. 성절성에 따른 분류

1. 개요[편집]

소리가 조음기관에 의해 부분적으로 또는 전체적으로 막혀서 나는 소리이다. 닿소리라고도 한다.

예를 들자면 ㅋ은 혀의 뒤쪽으로 공기를 막아서 발음한다. ㅌ는 혀의 앞쪽으로, ㅍ은 두 입술로 발음하며, ㅎ는 목구멍을 이용한다. ㅁ과 ㄴ의 경우에는 코를 통해 공기를 막아서 발음한다. 당연히 비교되는 것은 모음.

여기서 성대가 울리느냐, 울리지 않느냐에 따라 무성음/유성음 대립이 생긴다. 물론 후두개 파열음([ʡ]) 같은 무성음도 유성음도 아닌 음가가 있기는 하다(...)

어떤 언어의 문자도 모든 음성을 표기하지는 않기 때문에[1] 언어학에서는 국제음성기호(IPA)를 사용한다. 흔히 잘못 알고 있는 것 중 하나는 한글의 한 자소는 하나의 음성만을 표기한다는 것인데 실제로는 음성이 아닌 음소를 표시한다. '고구마'의 음성을 IPA로 쓰면 [koɡumɐ][2]가 되는데 어두의 ㄱ과 뒤의 ㄱ은 한국어의 음소 체계에서 같은 음소(phoneme)일지언정 음성상으로는 다른 음성(phone)이다. 물론 우리 같은 한국어 원어민은 그런 걸 잘 구분할 수 없다. 이처럼 같은 음소로 여겨지는 다른 음들을 변이음(allophone)이라고 한다.

2. 분류[편집]

2.1. 성대 울림에 따른 분류[편집]

  • 무성음(voiceless, 안울림소리): 성대를 울리지 않는 소리

  • 유성음(voiced, 울림소리): 성대를 울리는 소리

2.2. 조음[3] 위치에 따른 분류[편집]

2.3. 조음 방법에 따른 분류[편집]

아래의 발음은 폐 기류(pulmonic) 음으로 분류된다.


아래의 발음은 폐외 기류(non-pulmonic) 음으로 분류된다.

2.4. 성절성에 따른 분류[편집]

[1] 한글도 예외는 아니다. [θ](번데기 발음)을 생각해보자.[2] 꺾쇠 괄호는 음성을 표시하는 기호이다. 꺾쇠 괄호를 쓰기 곤란한 경우(특히 위키위키에서) /(슬래시)를 대신 쓰는 경우가 보이나, 사실 이는 적절하지 않다. 꺾쇠 괄호는 음성 표기, 슬래시는 음소 표기로 용도가 다르기 때문이다. '고구마'의 음성 표기는 [koɡumɐ]이고, 음소 표기는 /kokumɐ/, /ɡoɡumɐ/, /고구마/ 등 다양하게 표기될 수 있다. 음운 표기에서는 하나의 음소에 같은 기호만 주면 어떻게 표기해도 상관없는데 음성 표기는 그렇지 않다.[3] 말의 소리를 내는 데 쓰이는 신체 부위. 대표적으로 성대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