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벨린 건

최근 수정 시각:

파일:external/images4.wikia.nocookie.net/Javelin_Gun.jpg

파일:external/images1.wikia.nocookie.net/Javelin_gun.jpg
디자인이 원화와 미묘하게 다르다.

파일:2015-11-08_00001.jpg
인게임중. 아래 긴 것이 자벨린. 옆에 피떡은 무시하자

1. 개요2. 성능
2.1. VS 네크로모프2.2. VS 최종전
3. 데드 스페이스 3

1. 개요[편집]

세기말 죽창
데드 스페이스 2에 등장하는 공구. 무기가 아니다. 도저히 공구라고 볼 수 없는 생김새지만 공구 맞다. 본래 용도는 대형 티타늄 금속창을 가스 압축으로 발사하여 운석과 같은 단단한 암석을 부수는 데에 사용하는 것이라고 한다. 그리고 당연히 본작에서는 본래 용도와는 백만 광년이나 다른 방향으로 사용된다.

사족으로 이 공구는 "팀슨 툴(Timson Tools)"이라고 하는 이 세계관의 공구 전문제작 회사에서 생산된 것으로, 플라즈마 커터, 라인 건을 생산한 "스코필드 툴(Schofield Tools)" 사와는 라이벌 관계라고 한다.[1]

장전 방식은 사진에서 아이작이 잡고 있는 손잡이를 뒤로 당기면 뒤쪽의 구멍으로 다 쓴 카트리지가 사출되는데, 그쪽으로 새 카트리지를 다시 집어넣은 다음 손잡이를 밀어넣으면 다시 장전된다.

"재블린 건"이 맞는 발음 및 표기이다. 따라서 이 문서도 재블린 건으로 검색해 들어올 수 있다. 하지만 자벨린이 게임 산업에서 관용적인 발음인지라 많이 퍼졌다.

2. 성능[편집]

첫 획득은 챕터 2가 시작되자마자 보이는 상점에서 구입 가능. 라인 건처럼 한방의 위력이 강한 대신 최대 장탄수가 적다.[2] 탄약은 2발에 400크레딧으로 저렴하다. 하지만 탄이 저렴한 대신 한번에 드랍되는 탄 숫자가 굉장히 적다. 캐주얼에서는 3발, 노멀의 경우는 2발, 질럿 난이도의 경우는 1발만 드랍된다. 이 때문에 자벨린 건을 들고 다니다보면 탄을 팔아서 돈을 모은다는 전략이 어렵다.[3]

다른 공구들과 달리 점 형식의 공격을 하기 때문에, 일단은 절단이 가능하기는 하지만, 절단이 주 공격방식인 이 게임에서 절단이 위주가 아니라는 건 단점처럼 보일 수도 있다. 다만 그 위력이 좀 절륜한데 풀강화 시 대미지 수치가 무려 100이다. 광신도 난이도에서 이걸 구입하고 처음으로 만나는 네크로모프를 한방에 즉사시킬 정도로 절륜하다. 그리고 네크로모프를 그냥 관통만 하는 것이 아니라 맞고 죽는다면 벽에다가 박아버리는 무지막지한 저지력을 보여준다. 사지절단이 난감한 적을 상대할 때나, 절단하기 귀찮을 때 쓸만한 무기이다. 아쉬운 점은 연사력이 떨어진다는 것인데, 이 때문에 2차 발사를 염두에 두더라도 정확한 조준이 필요하다. 다만 모든 단점을 커버할 정도로 미친 위력을 선보인다. 브루트건 보스건 그냥 스테이시스 먹이고 마구 죽창을 꽂아주면 어이없을 정도로 쉽게 끝난다.

2차 발사 형태는 마지막으로 발사한 자벨린 근처[4]고압 전류로 지져버리는 흉악한 기능을 갖고 있다. 네크로모프들에게 경직 + 짭짤한 데미지를 보장한다. 물론 범위형이라, 박힌 네크로모프 이외의 주변의 적들도 모두 쉬쉬케밥으로 만들어버릴 수 있다. 단, 전기 충격을 가하는 것만으로도 탄환 1발이 날아간다. 즉, 쏘고 쓰면 2발이 소모되는 것. 방금 언급했지만 범위형이기 때문에 발사한 자벨린에 지나치게 가까이 있으면 아이작도 노릇노릇하게 지져지니 주의. 또 가끔씩 재수 없으면 박혀야 할 자벨린이 타겟을 뚫고 나가버리거나, 몸에 박힌 줄 알았더니 팔이나 다리를 잘라버리면서 저 멀리 날아가 역습당하는 경우가 심심치 않게 발생하니 2차 공격을 하기 전엔 꼭 명중했는지 확인할 것. 이게 안되면 시커 라이플이 훨씬 좋다. 참고로 우버모프의 상반신을 겨냥해 쏘면 팔로 튕겨내며, 브루트의 단단한 부분 역시 튕겨내니 주의하자. 아, 당연히 제대로 맞추면 끔살을 보장해 준다. 라인 건의 시한 폭탄의 경우 피격시 네크로모프에게 주는 데미지에 비해 적게 주는 것에 비해 이 녀석은 아이작한테도 자비가 없다. 원래 이게 맞긴 한데 체력이 정말 많이 깎이니 근접했을 땐 2차 발사는 자제하는 게 좋다.

스폐셜 업그레이드를 하면 2차 발사 때 기존 효과인 고압전류 지지기가 끝나는 순간 폭발까지 일어나 네크로모프들을 확실하게 영면시켜 준다. 자벨린 건을 제대로 써 먹으려면 꼭 업그레이드하자. 그리고 방전 중에 다른 자벨린을 발사하거나, 조준을 풀면(즉, 마우스 오른쪽 버튼을 떼면) 방전 중이던 자벨린은 폭발한다. 강화형 네크로모프가 다수 등장하는 후반에는 방전을 유지하기보다 발사-방전-폭발까지 바로바로 연계함으로써 자벨린 건을 폭발 화살 쏘듯이 활용하는 것이 좋다. 특히 네크로모프 중에서도 머리가 좋은 스토커는 방전 시키고 가만히 냅두면 감전되면서도 꾸역꾸역 가까이 다가와서 동귀어진을 시도하므로 스토커 상대로 자벨린 건의 2차 발사를 사용하게 된다면 즉시 폭발시키는 것이 현명한 선택이다. 폭발까지 업그레이드가 되어있지 않다면 되도록이면 2차 발사는 사용하지 말고, 만약 쓴다면 스테이시스를 걸어서 다가오지 못하게 해주는 것이 좋다. 방전/폭발은 자벨린 건의 원래 용도인 단단한 암석의 파괴를 위한 기능.

DLC로 얻을 수 있는 Bloody 자벨린 건은 2차 발사 데미지 +10%, 장전 시간 -5% 이며 Triage 자벨린 건은 1차 발사 데미지 +10%와 장전 시간 -5% 옵션이 있다.

2.1. VS 네크로모프[편집]

자주 보이는 슬래셔스피터, 퓨커 따위에게는 사용하기 좀 아깝지만, 일렬 종대로 좁은 곳에서 몰려나온다면 맨 앞의 놈에게 한방 먹여 꼬치를 만든 다음 백만볼트 보조 발사를 살포시 눌러주자. 신나는 댄스타임과 함께 명절날 자주 보는 꼬치구이 산적마냥 화끈하게 구워진 네크로모프 떼의 장관을 선사해준다.

리퍼는 연사력이 느린 자벨린 건으로는 잡기가 몹시 어렵다. 움직임이 굉장히 민첩한데다, 플레이어가 시야에 들어오는 순간 엄청난 속도로 다가오기 때문. 작살을 몸에 정확히 꽂으면 자벨린을 특성상 꽤 큰 경직이 걸리지만, 이미 리퍼가 근접한 상태라면 보조 발사인 전류 방전의 사용이 아이작의 흥겨운고통스러운 비명소리와 함께 플레이어마저 신명나는 각기춤 댄서로 만들어 버린다. 물론 아직 멀리 있는 리퍼를 맞췄다면야 리퍼가 경직에 걸린 동안 자비없는 백만볼트로 화끈하게 구워주자.

러커에게는 물론 발군의 저지력으로 러커들을 쉬쉬케밥으로 만들어 주지만 가뜩이나 운이 안 좋다면 탄약난에 시달리기 쉬우며 연사력도 좋지 못한 자벨린 건은 위의 겉절이들처럼 이 녀석들에게 쓰기는 좀 아까운데, 가뜩이나 이 놈들은 두셋이 짝지어 나오는 주제에 서로 거리를 멀찍이 두고 있어서 더욱 그렇다. 물론 기존 1차 발사의 데미지만으로도 러커 한마리 정도야 가뿐하게 성불시켜준다지만 자벨린 건의 핵심이라고도 할 수 있는 보조 발사의 2차폭발로 인한 원샷투킬이 힘들다.

프레그넌트에게는 최강의 무기. 이 놈이 배를 찢어 스워머를 쏟아낼 틈도 없이 일격에 주님 곁으로 보내버린다. 이런 거 만든 적 없다. 설령 배때지에서 스워머가 쏟아져나와도 2차 발사의 전기충격으로 지져버리면 만사OK.

을 잡을 때도 유용하다. 아무데나 팩 때 중심에 박아준 다음에, 2차 발사를 꾸욱 누르면 그대로 단체 성불. 다만, 팩의 특성상 몇 발을 더 날려야 되기 때문에 탄약 소비가 장난아니게 많다. 심심할 때 한 번 해보자.

2.2. VS 최종전[편집]

컨택트 빔, 시커 라이플과 함께 스포일러 때문에 말할 수 없는최종보스가 불쌍할 정도의 최흉최강 보스 압살병기.

주의.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이 틀 아래의 내용은 해당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이나 인물 등에 대한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 등을 직·간접적으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으면 이 문서의 열람을 중단해 주십시오.


최종 챕터에서 이벤트로 아이작은 한스 타이드먼에게 이 자벨린 건을 어깨 근처에 한 방, 손바닥에 한 방 해서 2발이나 맞는다. 물론 악역에게 주인공이 끔살당하는 걸 좋아하는 사람은 얼마 없을테니 웬만하면 키를 연타해주자. 그 편이 아이작의 정신뿐만 아니라 건강에도 훨씬 좋다.

키를 연타하면 아이작은 어깨와 손바닥을 거의 수십 센티 정도 관통한 것을 근성으로 뽑아낸다. 그리고 타이드먼이 아이작의 눈앞에서 발사하지만 아이작은 그걸 피하는 엄청난 반사신경을 보이면서 그대로 타이드먼의 팔을 분지르고 요단강 익스프레스를 태운다.

설명을 보면 알겠지만 위력은 구입 후 당장 써도 인간보다 강한 네크로모프를 한 방에 보내버릴 정도로 강력하다. 괜히 그래도 위의 사진에서 볼 수 있듯이 자벨린의 굵기는 매우 크고 아름답다. 당연히 어깨와 손바닥 뼈가 상당히 상했는지 이걸 맞은 이후로 아이작의 체력은 줄곧 빨간색인데다가 엔딩에서는 왼팔을 제대로 사용하지 못한다. 이건 마지막에 날아갈 때 메디킷으로 채울 수 있지만 게임 진행에는 아무 의미 없다.

추가사항으로 타이드먼에게 두발을 맞고 버튼 액션에 성공한다면 아이작이 타이드먼의 을 부러트리고 자벨린 건을 빼앗아서 에다가 꽂아준다. 그 다음에는 타이드먼의 최후를 결정할 수 있는데, 머리를 조준하면 타이드먼의 머리통이 순식간에 사라지는 마술(...)을 볼 수 있고 가슴에다가 금속 창을 꽂는 것도 가능하며, 가만히 내버려두면 타이드먼이 출혈로 사망한다. 스페이스 버튼을 누르면 타이드먼을 전기(2차 공격)로 지질 수가 있다. 타이드먼이 이것을 했다면 아이작을 골로 보냈지만 그는 공돌이가 아니라 이걸 몰랐으니 이걸로 공돌이와의 수준차이를 느끼는 것도 좋다.

버튼 연타에 실패하면 타이드먼이 아이작의 목에 하나를 박은 뒤, 숨이 막혀 껄떡이는 아이작의 앞까지 다가와 머리에 한 발을 박아 넣어 머리통이 사라지는 마술쇼(...)를 볼 수 있다.

이 외에도 최종 보스전에서 패배하면 이 자벨린 건으로 자살하는 데드신도 있는데 자세한 것은 아이작 클라크 항목 참조.

3. 데드 스페이스 3[편집]

역시나 재등장. 중형 프레임에 원격측정 스파이크 툴만 달면 간단하게 만들어진다. 2차발사 모드는 하단 무기로 방전모듈을 달면 완성. 다만 2편 시절의 풀업 자벨린 건 처럼 발사 > 방전 > 폭발은 불가능하고, 방전이나 폭발 중 하나를 택일해야 한다.[5]

성능은 크게 달라지지 않았지만 적들이 다수로 빠르게 접근하는 상황이 많아진 만큼 사용에 제한이 전작보다 큰 편. 전기 모듈을 사용하거나 폭발모듈에 안전장치를 달아두면 근접에서도 사용할 수 있지만 그럴바에야 전기 모듈 단 리벳 건이... 단, 클래식 모드라면 나름 쓸만하다 유일하게 달려있는 전기 모듈이 생각보다 쓸만하기 때문에 클리어를 목적으로 한다면 추천한다.

[1] 참고로 이 회사 이름들은 데드 스페이스의 제작자인 글렌 스코필드 씨와 스티브 팀슨 씨로부터 따온 것이다.[2] 업그레이드하지 않았을 경우 최대 5발. 최종 업그레이드는 10발.[3] 참고로 서바이벌리스트 난이도에서는 2~1발로, 운이 좋으면 3발까지 드랍 가능하다. 다른 무기도 마찬가지.[4] 땅에 박히든, 네크로모프 몸에 박히든 상관없다.[5] 좀 개념이 다르긴 하지만 굳이 전기와 폭발의 조합을 보고 싶다면 하단에 폭발모듈을 붙이고 부착물로 전기충격을 붙여보자. 자벨린으로 이걸 하면 더 쉽다. 폭발을 선택하고 부착물로 전기를 꽃으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