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넨 아직도 크리처

최근 수정 시각:

이 문서는 토막글입니다.

이 문서는 토막글로 분류되는 450자 이하의 문서입니다. 기여자가 되어 풍성하고 좋은 문서를 만듭시다.

※ 이 틀을 적용할 때에는 문서의 최상단에 분류:토막글에서 알맞은 분류를 찾아 분류하되, 알맞은 분류가 없거나 분류를 찾을 수 없으면 분류:토막글/미분류에 분류해 주시기 바랍니다.

1. 개요2. 상세

1. 개요[편집]

던전 앤 파이터의 NPC 오란 할머니의 대사를 스킵할 때 나오는 대사이다.

2. 상세[편집]

원래는 캐릭터가 오란 할머니의 주변에 있을 경우 "자넨 아직도 크리처가 없구만."이라는 대사를 들을 수 있는데, 대사를 하는 도중에 다른 장소로 이동 할 경우 중간에 대사가 끊어지면서 저런 묘한 대사를 들을 수 있다.

사실 대사 그 자체도 충분히 임팩트가 있지만, 던파 내에서 특정 캐릭터를 크리처에 비유하는 풍조[1]와 비교해보면 더욱 묘한 기분을 느낄 수 있다. 크리처에 비유되는 캐릭터를 키우는 플레이어는 자신이 정말로 크리처가 된 기분을 느낄 수 있을지도 모른다.

모 세기말 격투 게임의 명대사 목숨은 내다 버리는 것과 일맥상통한다고 볼 수 있다.

[1] 예를 들어, 크루세이더 + 크리처 = 크루처, 닐 스나이핑 + 크리처 = 닐스처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