잉여

최근 수정 시각:

1. 본래의 의미2. 현대 한국의 인터넷에서 통용되는 의미
2.1. 파생어
2.1.1. 별명
2.2. 약간 심각한 해석2.3. 기타2.4. 관련 문서


剩餘.

1. 본래의 의미[편집]

'남아도는'이라는 뜻의 한자어.

원래는 단순히 '남아도는'이라는 의미로, 상황이 바뀌어 자원이 부족해지면 써먹을 수 있다는 점에서 긍정적인 의미가 될 수도 있다. 한 예로 기업에서 영업 실적이 흑자가 나면 당연히 자본금이 더 많아지게 되는데 그 차액을 '이익 잉여금'이라고 부른다. 이익이 났는데 어찌 좋지 아니할 수가 있겠는가. 게다가 자본준비금, 세금, 주주배당금을 제외한 나머지 금액이 잉여금인데, 자본준비금은 원래 건드리면 안되기 때문에 실질적으로 기업이 기술투자같은 목적으로 자유롭게 쓸수 있는 것이 이 잉여금이다.

또, 청동기 시대에 농업 기술의 발전으로 잉여 식량이 생겨나는데, 이 덕분에 직업의 세분화가 이루어지고, 문명이 발전되는 계기가 되었다. 동시에 계급사회와 전쟁도 시작되었긴 하지만.[1]

경제학에서는 '효용', '후생(厚生)'과 유사한 의미의 용어로, 영어로는 surplus라고 쓴다. 보통 잉여라고 하면 부정적인 의미로 보이지만 경제학에서는 잉여가 많을수록 좋으며 후생경제학의 경우 사회 총잉여를 극대화시키는 것이 목적인 학문이다. 물론 여기서는 총잉여라는 말보다 총후생이라는 말을 더 많이 쓰긴 하지만. 그렇다고 잉여인간이 되라는 말은 아니다. 경제학에서 잉여인간은 사회가 생산가능곡선 상에 도달하지 못한 비효율 상태일 때 발생한다. 예비 노동력 한편 마르크스 경제학에서는 잉여가치라는 용어가 자주 등장하는데, 아주아주 간단하게 설명하면 자본가가 노동자로부터 뜯어가는 몫이다.[2]

이 말이 대중에게 알려진 원인 중 하나는 손창섭의 단편소설 '잉여인간'이라고 한다.

용자 시리즈파워레인저, 엘드란 시리즈 등 추억의 변신합체 로봇 완구를 수집하는 키덜트들에게는 최악의 단어. 그레이트 합체가 끝나고 잉여 부품이 너무 많이 남으면 파손 및 분실의 우려가 있고 관리하기도 까다롭기 때문이다. 심지어는 이 잉여 부품을 분실하면 후에 가지고 노는 데 큰 지장이 생기는 경우도 있어서 세심하게 관리해줘야 한다. 잉여 부품 말고도 정크 부품이라고도 한다.

  • 참조 항목 : 잉여 커플 - 여기서의 '잉여'는 아래쪽의 '잉여'와는 다른 의미이기에 이쪽에 링크를 만든다.

2. 현대 한국의 인터넷에서 통용되는 의미[편집]

"폐인"은 이제 '지나간' 컨셉이다. "찌질이"와 "덕후"는 아직도 건재하다. "막장" 컨셉은 "과거의 화려한 영광"을 뒤로 하고 수그러들었다.
지금의 대세는 명백히 "잉여" 컨셉이다.
- '우리는 디씨' 이길호 저


21세기 들어 청년들이 일자리를 찾기가 어려워지는 청년실업 시대가 도래하면서 잉여라는 뜻은 '취업시장에서 남아도는 인력', 즉 백수의 의미에서 따서 '쓸모없는'의 뜻으로 부정적인 뉘앙스가 강해져서 인터넷 공간의 새로운 비하표현으로 재탄생하였다. 굳이 풀어쓰자면 인력 및 에너지가 너무 남아돌아서 쓸모라곤 약에 쓸래도 없는 사람이나 행동 정도... 지금 이 문서를 보고 있는 당신.
이 의미를 뜻할 때는 '잉'을 강조하며 읽으면 된다.
이불 밖은 위험합니다.

어디까지나 자학적인 의미이므로 다른 사람에게 쓰면 매우 무례한 표현이 된다.

시초는 영화 말죽거리 잔혹사에서 주인공 아버지 역의 천호진이 주인공 권상우에게 했던 "너 대학 못가면 뭔 줄 알아? 잉여인간이야! 잉여인간!! 잉여인간알아?! 인간 떨거지 되는거야 이 새끼야!"[3]라는 대사가 낚시글 플짤로 돌기 시작하면서 쓰이기 시작한 것이다. 역시 인터넷 유행의 중심 디씨 최미나?

바리에이션으로 붕여가 있다.주로 잉여붕여 라는 문장에 쓰이며 한 단어로만 쓰이는 경우는 적다. 줄임말로는 잉붕이 있는데 사용빈도는 매우 적다.

2.1. 파생어[편집]

인터넷에서는 이라는 글자를 접두사처럼 붙혀 잉여스러움을 표현하기도 한다.

  • 잉금술

  • 잉글루 진짜 이름이 잉글루(Engloo)인 학원이 있다는것은 무시하자(...)

  • 잉여력 - 잉여스러움을 측정하는 수치. 유래가 유래인지라 잉여력이 상승한다는 표현이 자주 쓰인다.

  • 잉여잉여 열매 - 잉여잉여 열매를 먹으면 잉여인간이 되며 잉여력을 쓸 수 있다 카더라. 악마의 열매는 하나에 한 사람만 능력이 생기는데 어째 이 열매는 여러 사람이 동시에 쓸 수 있는 듯

  • 장잉정신

  • 창잉력

2.1.1. 별명[편집]

2.2. 약간 심각한 해석[편집]

분명 하루하루 똥싸며 쓸모없는 인터넷 글만 양산하는 인간을 잉여라고 하기도 하나, 앞서 말한 장잉정신이나 잉금술 등의 단어가 대두되면서 사회에서 펴지 못했지만 인터넷을 통해 능력이 드러난 사람이라는 뜻도 얻게 되었다. 즉 취업을 비롯한 각종 현실 문제 때문에 현실에서 도피한 사람들이 억압된 재능을 인터넷을 통해 발현한다는 해석.

다만 이런 해석은 어디까지나 자기위안에 불과하고 관련 사례가 자주 나타나진 않기에 크게 가치를 두지 않기도 한다. 설령 나타났다 해도 잠깐 사라져버려서 나무위키같은 인터넷 백과사전 겸 전시장(…)에서만 흔적을 볼 수 있다.

2.3. 기타[편집]

2009년 12월 7일 태연의 친한친구에서 나온 문제의 정답이 피천득의 수필 '인연' 이었는데, 이에 대한 오답을 말하던 중 한 청취자가 '잉여'라고 문자를 보내 태연의 웃음에 가속도를 붙였다(이미 인연을 '이년'으로 치환하고는 낄낄대고 있었다).

2.4. 관련 문서[편집]


[1] 다르게 말하자면 구석기 시대와 신석기 시대는 평등사회다. 농업 혁명이 일어났어도 신석기시대에는 초기라서 잉여가 많이 남지 않았기에 평등했기 때문.[2] 좀 늘려 말하자면, 상품의 가치는 '재료의 가치+노동력' 인데, 노동력에 해당하는 만큼 임금을 다 지불하면 자본가에게 이익이 돌아오지 않으므로 '노동착취'(임금 삭감 등등)를 통해 노동자에게 돌아가는 몫을 줄인다. 이렇게 해서 남는 '잉여 가치'가 자본가의 몫이 된다는 설명이다. 물론 이런 설명은 주류 경제학에서는 까이지만.[3] 이 음짤에서 '너 대학 못 가면 뭔 줄 알아?'가 잘린 버전이 '고자라카다잉여'라는 합성곡을 통해 유명해졌다.[4] 거대 속성이 부여된 것이 얼마나 큰 변화냐면, 불곰의 충격탄은 거대 유닛에게 통하지 않는다. 따라서 이 패치 이후로 집정관이 불곰의 무빙샷에 맞아 죽는 일은 없어진 것이다.[5] 이동속도도 같게 설정[6] 다만 이 이름을 짓게된 이유가 고등학생때 별명이 잉여라는 것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