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진강

최근 수정 시각:

臨津江


1. 한국과 북한의 강2. 북한 노래
2.1. 임진강의 가사

1. 한국과 북한의 강[편집]

강원도 법동군[1] 용포리(룡포리, 龍浦里)의 두류산에서 발원하여 황해북도 개풍군 림한리와 경기도 파주시 탄현면 사이에서 한강 하구로 흘러드는 강. 한탄강과 더불어 남/북 자연경계선이다.

길이 244km, 유역면적 8,897.24㎢로서 한강의 제1지류이다. 오른쪽 유역에는 아호비령산맥이 뻗어 있고, 왼쪽유역에는 지류들이 흐른다. 주요 지류는 강원도 고미탄천(古味呑川:114km), 경기도 평안천(平安川:81km)·한탄강(漢灘江:130km) 등이며, 5km 이상의 지류는 250여 개이다.

수상교통의 요지로 6·25전쟁 이전에는 고랑포까지 배가 다녔고, 작은 배는 안협까지 거슬러 올라갈 수 있었다. 예로부터 신라·백제·고구려의 국경으로 분쟁이 잦았던 지역인데, 기록에 따르면 삼국시대는 임진강을 칠중하(七重河)라 하였고, 경기도 연천군에 고구려 칠중현(縣)의 치소(治所)인 파주 칠중성(城)이 있었다.

이 강의 남북을 잇는 다리는 임진강철교가 상행과 하행 2개 있었으나 6.25 전쟁 때문에 파괴되었으며, 휴전협정 이후 포로교환을 위해 자유의 다리가 임시로 건설되었었다. 현재는 임진강철교의 상행선만 복구되었으며, 통일대교전진교 등 다리가 여럿 건설되어 있다. 그러나 전부 다 관할 군부대의 검문검색을 거쳐야 하는 점은 똑같다. 임진각국민관광지에 관광전시물로 활용하기 위해 복원한 자유의 다리가 2개 있으나,[2] 관광전시용일 뿐 실제로 임진강을 건너기 위한 용도는 아니다.

피서를 가는 행락객들이 늘어나는 추세다. 북한과 가까운 전방지대이긴 하나. 오두산 전망대, 태풍 전망대 등은 안보 견학 관광지로 인기가 있고, 임진강 주상절리대와 한탄강 지질공원을 따라 강변 캠핑이 인기가 있다. 파주시와 연천군 등지에서도 적극적으로 관광자원으로 밀고 있는 지역. 연중 각종 축제가 개최되고, 2018년 현재는 감악산 출렁다리 등이 관광지로 인기가 있다.

  • 2005년에는 강변에서 전술 훈련 중이던 JSA 경비대대 부대원들이 급류에 휘말려 사망하는 사고가 있었다. 포탄 낙하 상황이 주어지자 길 옆으로 몸을 피하다가 병장 한 명이 실족하여 임진강에 빠졌는데, 이를 구하러 중대장, 소대장, 사병 3명[3]의 총 5명이 들어갔으나 중대장과 이병만 가까스로 살아나오고 나머지 3명과 처음 물에 빠진 병장 1명을 포함한 4명은 그대로 목숨을 잃고 말았다.

  • 2009년에는 북한의 황강댐 무단방류 도발로 인해 6명이 목숨을 잃었다.

  • 북한에서 흘러들어오는 강이기 때문에 목함지뢰가 떠내려오는 일도 있었다.


임진강 하구는 한강으로 합류한다 하는데 사실상 서해 바다에 접한 곳에 와서야 한강으로 합류한다. 한강으로 합류하고 200m만 더 가면 바다라서 그냥 별도의 강 아닌가 하는 논의도 있었지만, 제1지류로 처리되어 있다.

문제는 한강에는 남북한관계 문제로 인해 하구둑이 없어서 황해 바닷물이 역류하는데, 바닷물은 한강은 행주대교 쪽에 신평수중보가 있어서 거기서 막을 수 있다. 하지만 임진강은 수중보가 없어서 무지막지하게 바닷물이 역류한다. 하루에 두 번 조수간만의 차에 따라 바닷물이 역류하거나 강물이 내려가거나 하는데, 심하게 역류할 경우 연천군까지 바닷물이 역류한다. 이 때문에 임진강 강물은 식수원 및 수돗물로 쓰지 못하게 되어 있고, 한강 팔당댐에서 물을 끌어다 공급한다.

2. 북한 노래[편집]


북한의 노래. 공훈예술가 박세영이 작사하였으며 고종한이 작곡하였다.

원래는 북한의 대중가요였으며, 그로 인해 일본조총련에도 알려지게 되어 일본 내 조총련계 재일 동포들 사이에서도 불리게 되었다. 원래는 박세영이 지은 시로 1957년 고종한이 노래로 작곡하였다. 모두 2절(연) 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1절(연)은 박세영이 고향인 남한을 그리워하는 내용이지만, 2절은 사회주의 체제인 북조선이 남한보다 경제 사정이 우월하다는 것을 드러내고 있다.[4]

여담이지만 작사자인 박세영(02.07.07 - 89.02.28)은 경기 출신의 월북작가로 일제 강점기 시절 KAPF 문학운동에 참가하였으며 월북 후 북한의 국가인 애국가를 작사하여 공훈예술가 칭호를 수여받은 경력이 있다.

일본 내에서 번안되어 불리는 임진강은 松山猛(마츠야마 타케시)가 번안 및 새로이 작사한 것이다. 그는 중학 시절 방문한 총련계 학교에서 처음으로 해당 곡을 들은 후 1절 가사를 알아내어 번안하였고 이후 일본의 포크 그룹 ザ・フォーク・クルセダーズ (The Folk Crusaders) 의 멤버인 加藤和彦(카토 카즈히코)에게 멜로디와 1절 가사를 보내게 된다. 이후 마츠야마 타케시는 새로이 2~3절 가사를 작사하였으며 이렇게 만들어진 노래는 イムジン河(임진강) 이란 제목으로 더 포크 크루세이더즈의 2번째 싱글로 발표될 예정이였다. 함께 들어갈 예정이였던 곡은 ヘビに喰われて死んでゆく男の悲しい悲しい物語 (뱀에게 물려 죽어가는 남자의 슬프고도 슬픈 이야기)

더 포크 크루세이더즈의 임진강은 공연 당시 상당한 호평을 받았으며 일설에서는 帰って来たヨッパライ(돌아온 주정뱅이)를 제치고 데뷔 싱글로도 발매할 예정이 있었다고 한다.

하지만 해당 곡의 발표 소식을 들은 북한조총련에서는 발매사인 東芝音楽工業(도시바음악공업 - 현 EMI)에 대해 원곡이 북조선의 노래라는것과 작사자 및 작곡가의 이름을 밝힐것, 가사를 원곡에 맞게 번역할것을 요구하였다. 당시 북조선일본과의 수교국이 아니였으며 베른조약 역시 가입하지 않았지만 조총련에서는 이 문제를 언론에 공론화시켰으며 대한민국 정부 역시 북조선의 노래가 일본에서 유명해지는것을 원치 않았기에 이런 남/북 양국의 정치적인 압력으로 인해 더 포크 크루세이더즈와 도시바음악공업은 해당 곡의 발매 자숙을 결정하게된다.

정치적인 압력으로 인한 2집 싱글의 발매 취소 이후 새로운 싱글의 발표를 위해 카토 카즈히코는 임진강의 멜로디를 반대로 재생시키는 방법을 사용하여 새로이 悲しくてやりきれない(너무 슬퍼서 참을 수 없다) 를 작곡하였다. 해당 곡은 コブのない駱駝(혹이 없는 낙타)와 함께 더 포크 크루세이더즈의 3집 싱글로 발표되었으며, 2집 싱글에 수록될 예정이였던 ヘビに喰われて死んでゆく男の悲しい悲しい物語 는 1970년 大蛇の唄(오로의 노래) 라는 싱글로 발표되었다.

더 포크 크루세이더즈의 싱글 발표는 취소되었지만 임진강은 당시 일본내에서 상당한 인기를 끌었으며 안보투쟁 시기에 학생운동과 연계되어 자주 불리어지게 되었지만, 이후 안보투쟁이 쇠퇴하고 원곡의 정치적인 성향이 부각되면서 잊혀져갔다. 이후 90년대에 들어서부터 한국일본 양국에서 서서히 재조명받게 되었으며 2002년에는 더 포크 크루세이더즈의 10번째 싱글로 悲しくてやりきれない와 함께 재발매되게 된다. 이후 2005년 개봉된 일본영화 パッチギ!(박치기!)에서 OST 로 쓰이게 되어 한국 내에서도 나름의 유명세를 얻게 된다.


영화 박치기에서의 임진강. 담당자가 금지곡이라며 방송 송출을 금지하려 하자 이유야 어찌 됐든 불러선 안 될 노래는 없는 거야! 이 넓은 우주를 천체 망원경으로 샅샅이 뒤져도 못 부를 노랜 없다고! 라며 막아서는 담당 PD[5]의 모습이 압권. 그 후 이어지는 몸의 대화

한국 내에서는 군사정권에 의해 한동안 금지곡의 처분을 받게 되었다. 이후 가수 김연자가 90년대 처음으로 TV 방송으로 부르게 되었으며, 현재는 양희은이 부른 노래로 많이 알려져 있다.

또한 신나라레코드에서 발매한 북한 관현악 모음집인 임진강이라는 앨범에 김홍재가 단악장의 관현악으로 편곡하여 수록하기도 했다.



영화 은밀하게 위대하게에서도 리해랑이 이 노래를 불렀다. 그리고 영화 내에서도 이 노래의 반주가 BGM으로 흐른적이 있다.


양희은의 임진강



더 포크 크루세이더즈(ザ・フォーク・クルセダーズ)의 イムジン河



이랑의 임진강

2.1. 임진강의 가사[편집]

  • 원곡

임진강 맑은 물은 흘러 흘러 내리고
뭇새들 자유로이 넘나들며 날건만
내 고향 남쪽 땅 가고파도 못가니
임진강 흐름아 원한 싣고 흐르느냐

강 건너 갈밭에선 갈새만 슬피 울고
메마른 들판에선 풀뿌리를 캐건만
협동벌 이삭 바다 물결 우에 춤추니
임진강 흐름을 가르지는 못하리라

イムジン河 水清く とうとうと流る
임진강 물은 푸르고 도도히 흐르고

水鳥 自由に むらがり 飛び交うよ
물새들은 자유로이 무리지어 날아다니네

我が祖国 南の地 想いははるか
나의 조국 남쪽 땅 추억은 저멀리

イムジン河 水清く とうとうと流る
임진강 물은 푸르고 도도히 흐르네

北の大地から 南の空へ
북쪽의 대지에서 남쪽의 하늘

飛び行く鳥よ 自由の使者よ
날아가는 새들이여 자유의 사자여

誰が祖国を 二つに分けてしまったの
누가 조국두개로 나누어 놓았던가

誰が祖国を 分けてしまったの
누가 조국을 나누어 놓았던가

イムジン河 空遠く 虹よかかっておくれ
임진강 하늘 저멀리 무지개여 이어주세요

河よ 想いを伝えておくれ
강이여 추억을 전해주세요

ふるさとを いつまでも忘れはしない
고향은 언제라도 잊을 수 없어

イムジン河 水清く とうとうと流る
임진강 물은 푸르고 도도히 흐르네


지금도 많이 불리고있다. 일본에서는 데모시절 추억하는 노래로, 대한민국은 통일을 염원 하는 노래로, 조총련계는 아픔을 달래는 노래로.

[1] 북한의 행정구역 개편전에는 함경남도 소속이었다. 즉, 한국의 헌법상으로 임진강은 함경남도에도 유역이 있는 셈.[2] 하나는 2000년에 복원한 자유의다리, 다른 하나는 2016년 12월에 옛 자유의 다리 위치에 복원한 독개다리 스카이라인 내일의 기적소리.[3] 병장, 일병, 이병.[4] 그러나 당시엔 정말로 북한이 더 잘 살았다. 우리나라가 북한을 경제적으로(수치상으로) 앞지른 건 1974년부터다.[5] 배우 오오토모 코헤이가 연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