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선

최근 수정 시각:

분류

파일:external/img.tfd.com/s49.jpg

배꼽을 중심으로한 중앙의 짙은 색의 세로선은 흑선(linea nigra)이며, 주위의 붉은 선들이 임신선이다.


1. 개요2. 상세

1. 개요[편집]

튼살 중에서도 특히 여성의 가슴에 생겨나는 것을 말하지만, 임신선은 원래 누구나 가지고 있다. 개인차가 있지만 임신했을때 호르몬의 영향으로 더 짙어진다.

처녀임신선이란 출산을 하지 않는 여성의 배꼽부분에 세로로 갈색 색소침착 선이 생긴것을 말하며 처녀임신선이 생기는 이유는 호르몬의 영향, 피임약, 성장기인 청소년때 체형이 급격하게 커지면서 생기기도 한다.

2. 상세[편집]

임산부임신 개월 수가 더할수록 배와 유방이 팽창하여 피부 조직이 과도하게 늘어나게 되는데, 피부 밑 조직이 이러한 급격한 변화를 미처 따라가지 못하고 튼살이 생기게 된 것을 임신선이라고 따로 부르게 된 것. 출산 이후 원래 크기로 되돌아가기 전까지 붉은 얼룩(자주색 선조, striae rubra) 상태가 상대적으로 오래 지속되는 데다가 아래쪽에 언급할 굵은 선 때문에 다른 증상이라고 생각해서 그랬던 것 같지만, 기본적으로는 튼살의 일종이다.

일반적으로 배에는 배꼽 바로 밑에서부터 치골까지 세로로 굵게 나타나는 것을 기반으로 단전 둘레를 따라 세로 줄무늬 형태로 생겨나며, 가슴에는 유두에서 시작되어 밑가슴 전체를 반으로 가르는 듯 세로로 굵게 나타나는 것을 기반으로 유방 한 쪽의 가장 둘레가 넓은 부분을 따라 세로 줄무늬 형태로 생겨난다. 각 부위마다 가장 굵게 나타났던 임신선은 그대로 멜라닌이 착색되어 갈색이나 검은색의 굵은 선 모양으로 남기도 한다.

식습관이 서구화되기 이전에는 임신선이 생기는 부위가 일반적으로 임신했을 때에만 급격하게 부풀어 오르기 때문에 출산의 증거로 여겨 왔다. 하지만 현대에는 비만 문제와 갈수록 빠르게 진행되는 2차성징 등 임신 외의 이유로도 임신선이 생기는 경우가 매우 많아졌고, 그러다 보니 임신선만으로 출산 여부를 판단하는 것은 불가능해졌다. 당장 인터넷 검색만 때려 봐도 심한 체중변화 때문에 임신하지도 않았는데 임신선이 생겨서 걱정하는 상담글을 제법 발견할 수 있으며, 반대로 원래 비만 체형인 여성이 임신했는데도 피부 팽창이 거의 되지 않아서 임신선이 안 생기는 경우가 생각 외로 자주 있다.

그 밖에도 코르티솔이나 에스트로겐 민감도에 따라 생기는 정도가 달라지기도 해서[1] 호르몬 관련 질병의 발병률이 높아진 오늘날에는 그야말로 의미가 없다고 볼 수 있다.

흔히 복부 정중앙에 멜라닌이 침착되어 나타나는 갈색 또는 검은색 줄을 임신선이라 부르는 경우가 많은데, 사실 이것은 흑선(linea nigra)이며 임신선과는 구별되는 특징이다. 임신 중 호르몬의 변화로 인해 착색되는 것으로 대개 출산 후 점점 희미해지면서 없어진다.



[1] 이 코르티솔 호르몬 문제로 생기는 병이 쿠싱 증후군으로, 아무 이유 없이 전신에 임신선과 흡사한 모양의 자주색/갈색 선이 생겨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