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인

최근 수정 시각:

분류

1. 일반적인 의미 2. 주의해야 할 점
2.1. 정말로 일반적인 경우2.2. 특정 분야와 관련된 경우2.3. 서브컬처와 관련된 경우
3. 그 외 트리비아4. 관련 문서
4.1. 개인적 레벨4.2. 집단

1. 일반적인 의미 [편집]

一般人
보통 평범사람을 뜻하는 단어로 사용되며, 보다 정확한 사전적인 정의는 특별한 지위나 신분을 갖지 아니하는 보통의 사람이다.

여기에서 '특별한 지위나 신분을 갖지 아니하는'이라는 말은 평범한 지위와 신분을 갖는다는 말이 아니라, 특정한 지위나 신분에 대해서 말할 때 그 지위나 신분을 갖지 않는 사람을 지칭하는 것을 말한다. 즉 어떤 집단에 속하는 사람들을 구별할 때 '그 집단에 속하지 않는 사람들'이라는 의미로 사용한다는 뜻이다. 예컨대 과학자에 대해서 설명하는 중이라면 과학자 이외의 사람들(설령 대통령, 사장, 교수, 군인 등의 신분이더라도 어쨌든 과학자만 아니면)을 일반인이라고 부르는 식이다. 예외적으로 군인에 대비되는 호칭의 경우에는 군인의 직업적인 면을 부각시킬 때만 일반인이라고 하고 군인의 사회적 위치나 역할을 부각시킬 때는 민간인이라는 말을 쓴다.

대중매체에서는 연예인이나 운동선수 등 대중매체에서 자주 모습을 드러내는 사람들과 대조하는 의미로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특히 이 일반인이냐 아니냐 경계를 어떻게 긋느냐 가지고 VS놀이 떡밥이 심심하면 나온다. "일반인이 야구공 140km 던지면 프로야구 가나요?" 같은 질문 같은 게 대표적.

개인이 부동산등기업무를 한 경우 등기필정보 및 등기완료통지서 상단에 '일반인 ○○○'으로 나온다. 물론 여기서의 일반인은 법률관계인이 아니라는 의미다. 보통은 등기업무를 전문가에게 의뢰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럴 경우는 '법무사 ○○○' 혹은 '변호사 ○○○'으로 표기된다.

한국에선 서민과 혼동되어 쓰이는 경우가 꽤 많은 듯 하다. 이러한 오용은 중산층, 상류층을 일반적이지 않다고 매도하거나, 특권을 누리는 층이라며 비아냥거리는 투로 오해될 수 있으니 조심하도록 하자. 분류하는 법에 따라서는 최상류층이나 최하류층도 얼마든지 일반인으로 구분이 될 수 있다.

2. 주의해야 할 점[편집]

2.1. 정말로 일반적인 경우[편집]

단어 자체의 사전적인 의미만으로 따지면 장애인이나 특정 계층에 대비되는 개념으로써 이 단어를 사용해도 맞긴 하지만, 실제로 그렇게 사용할 경우에는 이를 차별로 받아들일 수도 있으니 주의를 요한다. 이는 일반인이라는 단어의 특성상 그 집단에 속하는 사람들이 일반적이지 않다는 정의를 정상인의 범주를 벗어난 비정상이라는 의미로 부정적으로 해석할 수도 있기 때문.

그러나 그 집단에 속하는 사람이 일반적general이지 않다는 시각 자체는 잘못된 표현은 분명 아니므로 맥락상 비하의 늬앙스나 의도가 없다면 딱히 문제삼을 표현은 아니다. 문제가 되는 경우는 규범적인 차원에서 '특정 계층에 해당하는 사람들은 비정상적이다'라는 시각이 될 때 뿐이며, 이를 잘 구별하지 않으면 과도한 정치적 올바름 강요나, 혹은 과도한 비하발언이 등장하게 되는 결과를 낳는다. [1]

중요한 것은 화자의 의도와 언어의 맥락을 파악하는 것이지, 자구에만 얽매이는 것이 아님에 주의하자.

2.2. 특정 분야와 관련된 경우[편집]

특정 분야의 동호회, 동호인, 애호가와 그것이 아닌 경우이다. 탈것을 예로 들면 철도 동호인, 자동차 애호가, 오토바이 동호인들처럼 탈것을 좋아하고 즐기는 경우와 관련된 경우인데, 이들을 비교해서 일반인인 경우에는 그저 탈것을 대충 아는 수준인 경우다. 리듬게이머들이 일반인을 싫어합니다.[2]

2.3. 서브컬처와 관련된 경우[편집]

'오타쿠가 아닌 사람'으로 바꿔 말하는 것이 좋을 것이다.

서브컬쳐에 관심없는 사람들이 오타쿠들을 부정적으로 보는 것은 사실이다. 애니메이션 같은 매체에 집착하는 모습이 싫다는 것. 일부 사람들이 연예인들에 열광하는 사람들을 욕하는 것처럼.

이미지 때문이라고 할 수도 있겠지만 오타쿠라는 것을 모르고 사귀었다가 취미를 알게 된 뒤 헤어진 경우도 은근히 있다. 성형이나 화장, 에 심하게 집착해도 마찬가지.

사람은 누구나 하나씩 열광하고 있는 것이 있기 때문에 이러한 차별은 잘못된 것이라고 볼 수 있다. 하지만 사리분별을 하지 못하고 사고를 치는 사람들 때문에 이러한 차별이 잘 사라지지 못하고 있는 것이 현실. 사실 이항목 범주안에 있는 일반인들이 오타쿠들을 비판하는 이유는 개인마다 다양하다. 물론 차별은 옳지 못한 행동이지만 누가 잘못을 했던간에 오해에 의한 의견차를 이유로 서로 비난만 한다면 서로의 이미지만 나빠질 뿐이다. 사고를 치는 문제점에 대해서는 애니메이션을 좋아하지 않는 대중매체의 팬에게서도 종종 보인다.(생리혈서 사건 등) 심하게 집착하지 않고 적절한 정도로만 취미생활을 즐긴다면, 자신을 향해 욕하는 오덕까들에게 한마디 해도 좋을 것이다. 일반인들이 오덕을 까는 이유는 대체로 저걸 같은 인간이라고 쳐야 되나... 싶은 수준의 오타쿠들의 만행이 알려지며 '저런거 좋아하면 저렇게 되나보다..' 라고 생각해 까기 때문에 그런 사람들을 무조건 취향 존중도 못하는 차별주의자란 식으로 대하지는 말자.

나무위키에서는 일반인들을 모두 복돌이로 매도하는 분위기가 강하다. 이 역시 위에서 말한 것과 같은 부정적 이미지를 형성하는 부작용을 낳고 있다.

3. 그 외 트리비아[편집]

각종 성인물에서는 왠지 일반인이라는 말이 들어가면 기대감이 올라간다. 이 경우는 '전문 배우'가 아닌 일반인이 출연했다는 뜻이기 때문. 구글에서 세이프서치 풀고 '일반인'이란 단어로 이미지 검색을 해 보면 어떤 의미인지 바로 이해할 수 있다(...). 한마디로 '아마추어물'이란 뜻. 일본어로는 '시로오토(素人)'라고 한다.

무한걸스 3에서 황보가 밀고 있는 캐릭터이며 복불복 특집에서 카메라를 전혀 의식하지 않고 멍때린 이후로 생긴 일반인 기믹을 밀고 가는 것. 가끔 성우 안영미연예인 기믹으로 놓고 상황극 콩트를 한다.

창작물에서는 보통 사람과 다른 무언가의 특성을 가지고 있거나 능력의 범주가 보통 사람을 넘었을 경우로 일반인 여부를 구분한다.

4. 관련 문서[편집]

※ 주의: 아래의 개인 및 집단 부분에는 일반인이 없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일반인 문서를 생성하지 마십시오.[3]

4.1. 개인적 레벨[편집]

4.2. 집단[편집]


[1] 일반인 개념과 정반대되는 개념의 이반이라는 은어에는 자기비하적 의미가 있다고 볼 수 있다. 그러나 비장애인이라는 신조어는 정치적 올바름을 위해 의도적으로 만들어낸 말이므로 자기비하적 의미가 전혀 들어 있지 않다.[2] 리듬게임을 잘 모르는 일반인들은 하이힐을 신고 펌프를 한다든지, EZ2DJ 페달을 쾅쾅 밟는다든지, 테크니카유비트 터치스크린을 쾅쾅 때린다든지, 드럼매니아 드럼이나 태고의 달인 북채를 지나치게 세게 때리는 등의 행동을 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만약 리듬게이머인데 이런 행위를 한다면 다른 리듬게이머들에게 머신 브레이커 내지는 거병으로 취급된다.[3] 진짜로 디시위키가 "헬디시위키 수 많은 자랑거리들"틀중 하나가 일반인 문서 생성이다.[4] 일제강점기 때 국민/비국민이라는 식으로 사람을 차별했다.[5] 각종 작품에 등장하는 비범한 캐릭터들 사이의 일반인 캐릭터에 대한 내용들이 정리되어 있다.[6] 라스에서의 기믹이 일반인(여성)만 만나고 다니는 연예인.[7] 일반인이 대부분으로 구성되어 있지만 지원병인 군인이다.